“매일 밥만 먹고 살 순 없잖냐-“ 어느 유부남의 클럽에 가는 이유

사회생활을 하며 다양한 사람을 접하게 된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의 수다는 어느 새 잘 지내냐?” 에서 시작하여 너의 회사생활은 어떠니-“ 로 넘어가다 보니 본의 아니게 회사 사람들의 이야기를 질펀하게 하고야 말았다. =_=

 

오늘도 클럽 가신댄다.”
?”
결혼 하신지 이제 2년 갓 넘긴 분인데 왜 그럴까?”

- 모든 남자가 그렇진 않으니까. 미래의 내 남편만 아니면 돼.”

 

금요일이면 회식 문화의 하나로 남자 영업사원들은 자연스레 클럽으로 향한다는 이야기를 건네며, 친구가 그 영업사원에게 결혼도 하신 분이 이제 클럽은 좀 자제 하세요-“ 라는 말에 넌 항상 밥만 먹냐-“ 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뭐야. 결혼한 아내는 어쩌구?

 




친구의 영업사원의 접대 문화에 관한 이야기를 잠깐 하다 보니, 그 깊이가 더욱 깊어져 씁쓸함을 달랠 길이 없었다.

 

여관XX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 있니?”
? 그게 뭐야?”

 

점점 이야기의 깊이는 더해졌다. 생전 처음 듣는 단어.

도대체 그게 무슨 의미냐며 물어 알게 된. 실로 그 의미를 알고 나서 기겁했다. 하나의 접대문화라고 한다. 높은 상류층은 그럼 호텔XX를 부르냐? 라는 농담까지 했지만, 실로 무섭기까지 했다
.  
(
도대체, 뭔지 궁금하신 분은 비밀댓글로 알려드리지요 =_=)


친구와 결론은, 우리 계속 이런 이야기 하다가는 결혼 못하겠다. . 으로 끝냈지만 말이다.

 

실로 사회생활을 하면서 대학생활 때와는 다른 문화를 많이 접하게 된다. 태연하게 넘기려 애써 웃음 지어 보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부글부글 요동치는 심장은 어찌할 것인가.

 

다른 한 친구는 부서 회식 후, 데려다 준다는 상사의 말에 함께 차량에 동승했다가 옆 자리에서 추행을 당했다는 말을 듣고 기겁했었다. 앞 좌석에는 대리운전기사가 타고 있었고, 뒷좌석에 상사와 나란히 앉아 집으로 돌아가던 중 다리를 쓰다듬는 상사를 어찌할 방법이 없었단다.

왜 소리치고 도와달라고 외치지 않았냐고 친구를 다그치면서도 내심 나라면 어땠을까? 라는 기분을 떨쳐 낼 수 없었다. (애당초, 합석 하지 않는 게 정답이야-)

취직을 준비하며 여러 곳의 면접을 하며 가장 많이 받은 공통된 질문이 바로 주량이 어떻게 되세요?” 이다. 참고로 난 술을 전혀 마시지 못한다. 마실 수 있는데 마시지 않는다기 보다는, 체질적으로 마시지 못한다는 게 정답인 듯 하다. 이 질문에 대답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망설이다 글쎄요. 좀처럼 저의 주량을 잘 모르겠네요. 한번도 그 한계에 도달한 적이 없어서요.” 라고 대답했다.


입사하고 나서야 알았지만, 모두들 속았다라고 이야기 하신다. ? 난 사실을 말한 것 뿐 인데
.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 또한 회식 문화= 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회사 분위기와 달리 부서 분위기로 보자면, 회식 문화=피자 이다.

 

우리 회식하자! 라는 부장님의 외침에, 오늘은 미스터? 아님 헛? 으로 통하니 말이다.

 

- 우리 부서 최고!

(어이, 이야기가 삼천포로 빠진다? 다시 돌아가자)

 

한 때, 바보 같게도 드라마를 보며 남자가 바람을 피우는 건 어찌 보면 여자의 문제도 조금은 있는지도 몰라- 라고 생각했었다. 집안일만 하는 여자라 할 지라도, 꾸미고 때로는 새침하게 행동하고 돋보이면 남자의 마음이 흔들릴 이유가 없지 않나- 라며 말이다.


 

사회생활을 하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으며, 직접 겪으며 드는 생각은. 글쎄.

남자의 바람. 그런 사람은 어떠한 애처가를 만나든, 결과는 마찬가지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남자의 바람. 결국 안(집안 내)의 문제이기 보다는 밖(직장이나 그 외)의 문제가 일차적이기 때문에.

왜 이렇게 자꾸 씁쓸- 해 지는 거냐.

내 남자친구만은 절대! 아니길! 바라는 수 밖에.

 

덧붙임.

물론, 여기선 남자의 바람을 거론했지만, 여자의 바람도 문제가 크다.

남자든, 여자든. 바람은 절대 NO!

영화 같은 첫사랑은 정말 없는걸까?

첫사랑의 흔적, 다 지우셨나요? 전 항상 남자친구에게 말합니다.

“오빠가 내 영원한 첫 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이야! 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곤 하죠.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게 된 것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첫 사랑이냐구요? -!!!

한 때, 연애라면 자신 있어 하던 한 친구의 첫사랑 에피소드가 너무나도 생생하게 기억에 남습니다.

“남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했어. 나한테!
“정말? ? 이유가 뭐야?
“같은 연구실에 있는 누나가 자꾸 대쉬한대!
“그래서?
“내가 헤어지자고 했어.
“응???


이건 무슨 시추에이션? 남자가 헤어지자고 한 게 아니잖아-

당시 친구의 말을 듣고 연애에 서툴렀던 저는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단순히 다른 누군가가 자꾸 대쉬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헤어지자고 했다니… 단순히 질투심 유발일 수도 있는데 그 말을 듣고 곧바로 헤어지자고 한다는 것이 말이죠.

아마도 이 친구는 남자친구의 어떤 변화를 느끼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어떤 변화가 느껴졌기에 단번에 잘라 버린거겠죠?


한창 싸이월드 미니홈피 몰래 훔쳐 보기가 유행하던터라(물론, 지금도 유효합니다) 친구와 함께 도대체 그 연구실의 누나가 어떻게 생겼고, 어떤 사람인지 찾아보자며 싸이월드 인물검색의 힘을 빌렸습니다. 구글을 통해 아이디 검색까지 하면. 하하하하하.

검색의 힘은 대단합니다. 

중학교 교사를 하고 있던 그 여자분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대학원 석사 과정을 밟고 있던 것이더군요. 나름 괜찮아 보이고. 그저 친구에게 할 수 있는 말은. “그 놈이 나쁜 놈이야. 잊어버려! 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렇게 잊는 듯 했는데, 두 달여 정도가 지나 친구에게 연락이 왔더군요.

“나한테 만나자고 그랬어.
“야! 너 만날 거야? 진짜? 그 연구실 여자랑 동거까지 한다며!
“다시 빼앗아 올 거야.


!

그 여자에게서 자신의 남자친구를 다시 되찾아오겠다는 친구. 과연 그게 득이 될지. 당시 그 이야기를 들은 주위에서 친구들이 모두 함께 뜯어 말렸습니다. 무려 2년 전의 일이죠. 과거 연구실의 여자와 그 남자는 아직까지 사귀고 있을까요?

>> ...

그 여자의 미니홈피 대문 사진엔 귀여운 아기 사진이 걸려 있었습니다. 바로 2년 전까지만 해도 친구의 남자친구와 그 여자가 오붓하게 있는 사진이 걸려 있었는데 말이죠. 그럼 결혼해서 아기를 낳은 거냐구요? 아니요. 여자분이 다시 같은 연구실에 있던 다른 남자분과 눈이 맞아서. 무려 결혼하기도 전에 파밧! 아기가 생겼어요-

이런 황당한 일이…

요즘도 가끔 친구들과 만나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하죠. 그때 다시 만나자고 연락 왔을 때, 만나지 않길 잘했다고.

- 역시, 다른 건 몰라도 복잡한 이성 문제로 헤어진 것이라면, 다시 만나는 건 정말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지극히 저의 주관적인 생각입니다만)

첫사랑.

친구에겐 너무나도 애틋한 첫사랑이었기에. 2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의 남자친구를 회상하곤 합니다. 영화 속 첫사랑처럼. 어쩔 수 없이 헤어진다거나. 헤어지더라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서로의 앞으로의 일을 격려해주고 과거를 추억하며 헤어지는 건 현실적으로 있을 수 없는 걸까요.

오늘 그 친구를 만나러 갑니다. 으레 또 첫사랑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모두에게 아름다운 첫사랑만 기억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 덧붙임. 이 글을 다 끝맺고자 하니, 문득 첫사랑과 결혼에 골인한 차태현씨가 생각나네요. 꼭 결말이 좋지 않은 첫사랑만 있는 건 아닌가 봅니다.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