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과 이별 후, 긴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

한 번 크게 사랑에 상처를 입은 후, 그 상처가 치유되기까지의 시간은 결코 짧지 않습니다. 물론, 상대적으로 누군가는 빠르고, 누군가는 더딘 경우가 있지만 막상 당사자에게 그 시간을 물으면 "정말 긴 시간이었다. 많이 힘들었다."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되죠.

주말을 이용해 미용실에 다녀왔습니다. 거의 6개월 만에 머리카락을 자르기 위해 찾은 것이었는데요. 줄곧 미용실에 가더라도 다듬기만 하거나 스트레이트 하는 정도였는데 이렇게 자르는 것은 오랜만인 듯 합니다.

예전엔 미용실을 찾을 때면 "언니" 라는 말이 쉽게 나왔는데 요즘엔 미용실에 계시는 분들을 뵐 때면 저보다 나이가 어린 경우가 많은 것 같아 쉽게 "언니" 라는 말이 나오지 않더군요. 나이를 실감합니다. (세월 빠르네요. -_-;;;)

"어떻게 오셨어요?"
"아, 좀 짧게 자르려 구요. 단발 느낌으로."
"아, 그래요? 꽤 오래 기른 것 같은데"

한참 빤히 쳐다 보시는 듯 하더니 많이 아끼며 기른 것 같은데 왜 자르는지 그 이유를 물으시더군요. 날씨가 더워져서 가벼운 느낌으로 자르고 싶어서 자른다고 하니 '아차' 하는 표정과 함께 '아..' 라는 짧은 감탄사만 내뱉으시더군요.

이별을 하고 아끼던 긴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이라 생각하셨나 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머리카락을 길게 길렀다가 자를 때면 어김없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들었던 말이 "무슨 일 있어?" 라는 말을 들었던 것 같네요.


이별 하는 마지막 순간에도, "괜찮아? 괜찮겠어?" 라고 담담하게 묻는 그 사람이 더욱 괘씸해서 "응. 나 아무렇지도 않아. 괜찮아." 라고 쿨하게 대답하곤 눈물과 콧물이 범벅이 된 채, 엉엉 울었던 이별의 순간을 기억 합니다. 이건 뭐 코미디도 아니고...  

그 자존심 때문에 머리카락을 자르기는커녕 더욱 고스란히 기르려 애썼습니다. "이별의 아픔을 잊기 위해, 너와의 추억을 잊기 위해 머리카락을 자른다-" 라는 의미가 아니라, 이별은 했지만 "난 이 정도의 아픔 따위 아무렇지도 않아-" 라는 일종의 반발심이라고나 할까요? (고놈의 자존심)
하지만 이내 처음 겪는 이별의 아픔에 어찌해야 할 바를 몰라 집으로 돌아와 그저 방에 콕 박혀서는 울고 또 울었습니다. 그리고 엉엉 울다 문득, 거울 속에 비친 긴 생머리의 제 모습을 보고서는 '너가 긴 생머리가 잘 어울린다고 해서 여태껏 고이 길렀는데!' 라고 생각하곤 또다시 서러움이 밀려와 엉엉 울고 또 울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그 사람이 강제로 넌 긴 생머리가 어울리니 '절대 자르지 말라'고 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서툰 사랑, 그리고 서툰 이별. 이런 저런 아쉬움이 밀려와 결국 이별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미용실을 찾아 긴 머리카락을 잘랐었죠.

그저 날씨가 더워져 짧은 머리가 편할 것 같아 오랜만에 찾은 미용실에서 문득, 예전의 제 모습을 보고 가는 기분입니다. '나'를 잊고서 지나치게 '그 사람이 원하는 스타일'에만 맞춰 지내왔던 한 때의 제 모습을 말이죠.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이별의 아픔은 당시의 그 사람을 잊어서 아물게 된 것이 아니라, 잠시 그 한 사람으로 인해 잊고 있었던 제 자신을 찾고 나서야 아물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마침 그런 있는 그대로의 제 모습을 사랑해주는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 다행이네요.  

"오빠, 나 머리 단발로 확 자를까? 아님, 웨이브가 예쁠까? 물결웨이브 이런 거?"
"뭘 해도 예뻐. 지금 모습도 예쁜 걸?"
"뭐야. 대답하기 귀찮구나?"
"넌 내가 어떤 스타일이 예쁘다고 해도 어차피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로 할거잖아."
"아, 응. 그렇긴 해."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 너한테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해."

출근하면 주위 분들이 또 다시 물으실까요?

"버섯씨, 무슨 일 있어?"
라고 말이죠. ^^;

이별을 경험하고 나니 슬픈 노래가 들린다

전 노래방에 가서 악 지르는 것을 좋아하는 1인입니다. +_+ 마구마구 방방 뛰어 놀기도 하고 (에- 설마 지금 그 나이에? 라는 말은 하지 말아주세요) 여러 가수를 흉내내며 따라 부르는 것을 즐기기도 합니다. 댄스곡, 힙합, 발라드, R&B, 팝송...에 이르기까지 남자친구와 노래방만 가면 서로 마이크를 놓지 않으려 바둥 거리기도 합니다.

지금은 이렇게 너무나도 사랑하는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사랑하고 있지만, 누구나 한번 쯤 아픈 사랑을 가지고 있듯 저 또한 사랑에 아파 울던 때가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다시 생각해 보면 왜 그리도 세상이 금방 무너져 내릴 것처럼 울었던걸까 싶기도 한데 말이죠. 

아마 자신만 사랑할 줄 알았던 제가 처음으로 누군가를 좋아해 본 것이라 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지금 남자친구가 아닌, 그 당시 사귀었던 남자친구와 헤어지면서 받은 선물이 있습니다. 바로 박효신과 김동률의 앨범인데요. 지금 생각해 보면 참 황당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합니다. 헤어지면서 그러한 선물을 건넨 그 사람도, 그 선물을 받은 저도, 상황 자체가 좀 황당하니 말입니다. 당시엔 박효신이라는 가수, 김동률이라는 가수에 대해 잘 몰랐습니다.

출처 : 박효신 미니홈피


노래방을 가더라도 댄스곡만 섭렵하며 불렀고, 노래를 들어도 신나는 곡 위주로만 들었던 저인데 처음으로 '헤어짐', '이별'을 경험하고선 신기하게도 그렇게 느린 템포의 곡에 귀를 기울이게 되었습니다. 여태껏 느껴보지 못했던 절절함과 아픔을 느끼며 하루하루 눈물로 지새기도 했습니다. 처음으로 이별을 경험하고 나니 슬픈 노래가 모두 내 노래처럼 들린다던 그 말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더군요.

"이제 베**스도 못오겠네."
"응? 그게 무슨 말이야?"
"여기 오면 너 생각날 거 아냐." 

헤어지는 마지막 순간에도 '아*백'도 이전에 헤어진 여자친구와의 아픈 기억이 있어 찾지 않는다고 이제 '베**스'도 너 때문에 못오겠다고 웃음을 머금고 너무나도 당당하게 이야기 했던 이전 남자친구. 지금 생각하면 제 자신이 참 어리석게만 느껴집니다. 너무 몰랐어요. 너무 사랑에 대해서 서툴렀습니다.

나처럼 - 박효신

그렇게 한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이별 인사를 하고선 집으로 돌아와 받은 박효신 앨범의 '나처럼' 이라는 이 음악에 심취해서는 여러 번 반복해서 듣고 또 들으며 엉엉 울었던 기억이 남아 있습니다. 길을 걷다가 이 곡의 전주 부분만 들어도 그 자리에 주저 앉아 엉엉 울기도 했었습니다. 한 때는 아픈 기억이었던 그 추억들도 지금은 세상 어느 누구 부럽지 않은 사랑하는 남자친구 덕분에 아픈 추억은 반이 되고 좋은 추억이 배가 된 듯 합니다. 더 이상 이 노래를 들어도 슬프지 않습니다. 아니, 더 이상 이전의 그 사람과 연관 시켜 노래를 듣지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음악만으로 들을 뿐이죠.

헤어진 남자친구로 인해 힘들어하는 친구가 계속 슬픈 노래만 귓가에 들리고, 슬픈 노래가 다 자기 이야기 같다는 말에 저도 상당히 공감했습니다. 저 또한 그런 아픈 이별을 경험한 적이 있으니 말이죠. 분명 훠~얼~씬 더 멋진 남자친구가 생기기 위한 조그만 시련이라고 생각하라며 어깨를 다독이는 것 외에는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네요.

이별을 경험한 후, 저는 아팠던 만큼 분명 더 성숙해 졌고 더 멋진 사랑을 할 수 있는 여자가 된 듯 합니다. 분명 그러한 아픔이 있었기에 지금 이렇게 예쁜 사랑을 하고 있는 거겠죠?

이별 후, 아직까지 아파하는 분들이 있다면 슬픈 노래도 더 이상 슬프지 않게 들리는 때가 오니 꼭 힘내라고 꼭 말해주고 싶어요. 제 친구에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