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고마울 수 밖에 없는 이유

* 일기 형식으로 쓰여진 글입니다 *

정확히 언제부터인지 알 수 없다.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면서부터인지, 혹은 내 나이 어떤 시점을 지나면서부터인지.

다만, 분명한 것은 남자와 여자를 구분 지어 '남자는 어떠하다…' '여자는 어떠하다…' 와 같은 말에 언제부턴가 더 이상 공감할 수 없게 되어 버렸다.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꽤 분위기 있어 보이는 사진에 '여자는 말이야' 혹은 '남자는 다 그래' 와 같은 류의 그럴싸한 여자, 남자 운운하는 글을 보고 맞아, 맞아, 하며 끄덕이기도 하고 쫓아 다녔던 내가 말이다.  

'남자'가 문제가 아니다. '여자'가 문제가 아니다. 그 사람의 문제일 뿐. 개개인의 문제일 뿐.

사랑에 대한 아름다움과 황홀함이 가득한 문구들을 쫓던 내가 20대가 되어 연애를 하게 되었을 때, 그 연애는 순탄치 않았다. 당시 연애를 하면서도 난 지금 당장 이 남자와 헤어지더라도 아쉬울 건 없다는 나름의 자만심을 가지고 연애를 했었는지도 모른다. 데이트를 하면서도 만나거나 연락을 함에 있어서도 늘 계산적이었다. 밀고 당기기랍시고, 상대가 밀면 난 더 거세게 밀며 나를 보호하기에 급급했다.

첫 연애를 실패한 후엔 친구들을 만날 때면 그 남자를 욕하기에 바빴다. "역시. 남자는 다 그래. 왜 그런지 몰라. 남자는 역시 못믿겠어!" 내가 만난 남자가 이 세상의 모든 남자를 대표하기라도 하는 듯, 남자는 다 그래… 라고.

하지만,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고 나서 나의 이 작고 짧은, 편협한 생각은 산산조각 나 버렸다.

분명 내가 경험하지 못한 다른 세상도 크게 존재하고 있고, 내가 만나지 못한 다른 사람들도 많이 있다.

그간 얼마나 우물 안 개구리 마냥 작은 세상에서 혼자 괴로워하고 힘겨워 했는지 지금의 남자친구를 통해 많은 것을 보고 많은 것을 느낀다. 여러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주위에서 볼 수 있는 흔한 '남자' 이기 이전에 그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다.

지극히 이기적이었던 나를 먼저 걱정하고 챙겨주는 남자친구를 통해 '배려'라는 것을 배우고, '사랑'이라는 것을 배웠다. 아니, 지금도 배우고 있다.

단순히 서로의 좋아하는 감정을 확인하고 채워 나가는 것이 연애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느끼고 있다.  

'당신에게 연애가 뭡니까?'라고 누군가가 묻는다면 대답해 주고 싶다.
지금껏 내가 가진 하나의 눈으로 보던 세상. 이 하나의 눈으로 보지 못했던 세상까지 볼 수 있는 또 다른 하나의 더 큰 눈을 더 가지게 되는 것이 연애이고, 사랑이라고. 물론, 갖게 되는 다른 하나의 눈은 기존 내가 가지고 있던 나의 눈과 보는 시야나 높낮이가 다를 수 밖에 없다. 왜? 각자 살아오며 봐온 것이 다르고, 겪어온 것이 다르니 당연히 다를 수 밖에... 

다만, 그 눈높이와 시야를 잘 조절하고 맞춰 나가는 것이 나와 그가 할 일이다. 그럼 더 더 큰 세상을 볼 수 있다. 희미했던 목표가 더 선명해 지고, 불투명했던 미래가 더 밝아 지는 듯 하다.
지극히 하나의 편견에 빠져 허덕이던 내가, 지극히 부정적이고 비관적이었던 내가, 한 사람이 보여준 진심어린 사랑 앞에서 변했다.

"남자는 말이야" "여자는 말이야" 운운했던 내가 이젠 더 이상 '남자 VS 여자'가 아닌, '그 남자(남자친구)와 그 여자(나)'를 말하고 있다.

내 사랑에게 감사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단순히 날 사랑해줘서? 아니.
내가 세상을 좀 더 넓게 볼 수 있는 눈을 갖게 해 줘서. 더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워. 사랑해. 앞으로도 예쁘게 사랑하자.

애인과 이별 후, 긴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

한 번 크게 사랑에 상처를 입은 후, 그 상처가 치유되기까지의 시간은 결코 짧지 않습니다. 물론, 상대적으로 누군가는 빠르고, 누군가는 더딘 경우가 있지만 막상 당사자에게 그 시간을 물으면 "정말 긴 시간이었다. 많이 힘들었다."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되죠.

주말을 이용해 미용실에 다녀왔습니다. 거의 6개월 만에 머리카락을 자르기 위해 찾은 것이었는데요. 줄곧 미용실에 가더라도 다듬기만 하거나 스트레이트 하는 정도였는데 이렇게 자르는 것은 오랜만인 듯 합니다.

예전엔 미용실을 찾을 때면 "언니" 라는 말이 쉽게 나왔는데 요즘엔 미용실에 계시는 분들을 뵐 때면 저보다 나이가 어린 경우가 많은 것 같아 쉽게 "언니" 라는 말이 나오지 않더군요. 나이를 실감합니다. (세월 빠르네요. -_-;;;)

"어떻게 오셨어요?"
"아, 좀 짧게 자르려 구요. 단발 느낌으로."
"아, 그래요? 꽤 오래 기른 것 같은데"

한참 빤히 쳐다 보시는 듯 하더니 많이 아끼며 기른 것 같은데 왜 자르는지 그 이유를 물으시더군요. 날씨가 더워져서 가벼운 느낌으로 자르고 싶어서 자른다고 하니 '아차' 하는 표정과 함께 '아..' 라는 짧은 감탄사만 내뱉으시더군요.

이별을 하고 아끼던 긴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이라 생각하셨나 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머리카락을 길게 길렀다가 자를 때면 어김없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들었던 말이 "무슨 일 있어?" 라는 말을 들었던 것 같네요.


이별 하는 마지막 순간에도, "괜찮아? 괜찮겠어?" 라고 담담하게 묻는 그 사람이 더욱 괘씸해서 "응. 나 아무렇지도 않아. 괜찮아." 라고 쿨하게 대답하곤 눈물과 콧물이 범벅이 된 채, 엉엉 울었던 이별의 순간을 기억 합니다. 이건 뭐 코미디도 아니고...  

그 자존심 때문에 머리카락을 자르기는커녕 더욱 고스란히 기르려 애썼습니다. "이별의 아픔을 잊기 위해, 너와의 추억을 잊기 위해 머리카락을 자른다-" 라는 의미가 아니라, 이별은 했지만 "난 이 정도의 아픔 따위 아무렇지도 않아-" 라는 일종의 반발심이라고나 할까요? (고놈의 자존심)
하지만 이내 처음 겪는 이별의 아픔에 어찌해야 할 바를 몰라 집으로 돌아와 그저 방에 콕 박혀서는 울고 또 울었습니다. 그리고 엉엉 울다 문득, 거울 속에 비친 긴 생머리의 제 모습을 보고서는 '너가 긴 생머리가 잘 어울린다고 해서 여태껏 고이 길렀는데!' 라고 생각하곤 또다시 서러움이 밀려와 엉엉 울고 또 울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그 사람이 강제로 넌 긴 생머리가 어울리니 '절대 자르지 말라'고 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서툰 사랑, 그리고 서툰 이별. 이런 저런 아쉬움이 밀려와 결국 이별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미용실을 찾아 긴 머리카락을 잘랐었죠.

그저 날씨가 더워져 짧은 머리가 편할 것 같아 오랜만에 찾은 미용실에서 문득, 예전의 제 모습을 보고 가는 기분입니다. '나'를 잊고서 지나치게 '그 사람이 원하는 스타일'에만 맞춰 지내왔던 한 때의 제 모습을 말이죠.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이별의 아픔은 당시의 그 사람을 잊어서 아물게 된 것이 아니라, 잠시 그 한 사람으로 인해 잊고 있었던 제 자신을 찾고 나서야 아물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마침 그런 있는 그대로의 제 모습을 사랑해주는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 다행이네요.  

"오빠, 나 머리 단발로 확 자를까? 아님, 웨이브가 예쁠까? 물결웨이브 이런 거?"
"뭘 해도 예뻐. 지금 모습도 예쁜 걸?"
"뭐야. 대답하기 귀찮구나?"
"넌 내가 어떤 스타일이 예쁘다고 해도 어차피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로 할거잖아."
"아, 응. 그렇긴 해."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 너한테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해."

출근하면 주위 분들이 또 다시 물으실까요?

"버섯씨, 무슨 일 있어?"
라고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