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사로잡는 시리우스 안드로이안 캠페인

얼마 전, SKY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에 다녀온 글에 대해 포스팅 한 바 있습니다.

2010/04/15 - [나누다/이벤트/행사] - SKY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를 다녀오다

그 동안 스카이는 시리우스 제품 및 구체적 마케팅 전략은 비공개로 하고 시리우스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이미지, 티징 광고(TV CM)를 공개해 제품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극대화해 왔습니다.

저 또한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티징 광고(TV CM)를 보여줘 그 광고를 보고서야 "아, 저게 시리우스 광고였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누구나 한번쯤 보신 적 있을 거에요. 다만, 그것이 시리우스폰 광고였다는 것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하셨을 듯 하네요. +_+ (아냐, 난 보자마자 알았어! 하시는 분 손!)


다른 광고 사이에 또 다른 제품이나 서비스를 광고하는 이러한 광고를 타이인(tie-in)광고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시도 되는 광고라고 하네요. 시리우스라는 제품이름도 없고, 제품이 등장하지도 않는 티저광고의 일종으로 5초 가량 보여지는 그 효과가 상당히 큰 듯 합니다.

이렇게 현대자동차 산타페 광고 도중에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고, 잼밴드폰 광고 도중에도 동일한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습니다.

스카이 시리우스 캠페인 리뷰 '안드로이안 캠페인'은 <우주의 능력을 빌리다>라는 컨셉 아래 보다 완전하고 자유로운 소통과 문화 창조가 가능한 가상의 우주 공간 '안드로이드계'를 설정하고, 각 행성들의 특별한 능력을 스카이 스마트폰이 실현한다는 스토리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스카이의 '안드로이안 캠페인'이 굉장히 독특하고 창의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광고에 등장하는 여자분이 너무 섹시한 나머지 초점이 폰에 맞춰 지기 보다는 여자분에게 맞춰 지는 부작용도 있지만 말입니다. (쿨럭)

/

스카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스마트폰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창조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실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나 마케팅을 보면 실로 상당히 문화창조자라 할만하다 싶기도 합니다. 보통은 TV나 라디오, 잡지를 비롯한 각종매체로 일방적인 CF. 지면광고 정도로 그치는데 이번 스카이 시리우스의 경우 CGV 극장광고 속, 코엑스 메가박스, 잠실 야구경기장, 강남대로 옥외 광고 등에 우주 생명체가 지구에 신호를 보내는 듯 한 스와핑 형식의 티징광고를 운영하였는가 하면 지금도 안드로이안스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안드로이안 스토리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어를 활용한 이벤트도 상당히 이색적이었습니다. 처음 봤을 땐 아랍어인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새로운 언어로서 시리우스 출시 이후 안드로이어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시리우스 사용자 간 안드로이어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한다고 하네요. (왠지 애플리케이션 돌리는 게 귀찮아 애플리케이션 없이 통째로 안드로이어를 외워서 사용하는 분들도 나올 것 같은 예감;)

메신저 대화명 안드로이어로 바꾸기

저도 냉큼 바꿨어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해 보세요. 안드로이안(시리우스폰 1명)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지도 모르니 말이죠. ^^ (아님, 기프티콘이라도...+_+)

www.androians.com

SKY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를 다녀오다

바로 어제였죠. 스카이에서 첫 출시된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1년 반 동안 힘들게 준비해 온 스카이의 야심작, 그 실체가 궁금하기만 했는데요.

행사장 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는 것은 단연 우주를 연상하게 끔 하는 다양한 광고판이었습니다. 더불어 그 실체가 올려져 있더군요. 황금빛 테두리가 상당히 인상적이죠?
'시리우스' 랍니다. 

시리우스는 총 3가지 색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 기준으로 좌로부터 우로 로즈골드, 화이트, 티탄으로 놓여져 있는 모습입니다. 전 보자마자 화이트에 시선이 한참 동안 머물더군요. 로즈골드의 골드도 인상적이기도 하죠.

개인적으로 화이트에 자꾸 눈길이...

그렇게 잠시 시리우스의 멋진 디자인에 신경을 쏟고 있을 때쯤, 문득 눈에 띄는 먹거리-
냉큼 주워 먹었죠. 흐뭇-

"스카이, 우주의 능력을 빌리다"
첫 번째로 스카이 스마트폰의 캠페인 소개가 있었는데요. 무엇보다 티징광고를 보여주는데, 우- 여인네의 매끈한 다리에 같은 여자지만 할 말을 잃었습니다. 절대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그녀의 아찔한 라인;;; (허나 너무 야하잖아요...)

갑자기 급 다이어트 욕구가 마구마구 샘솟아 오르는.
-ㅁ- 그렇게 광고 영상을 확인 한 후, 곧이서 순차적으로 시리우스에 대한 베일이 벗겨졌습니다.


/

스카이는 안드로이드 OS의 극장점인 개방성이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가전제품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의 '네트워킹' 을 가능하게 한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즉, 스마트폰을 피쳐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볼 것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인데요.그 점이 어찌보면 '우주 > 안드로이드계'의 컨셉과 잘 맞아 떨어지는 듯 합니다. 이 '안드로이드계' 안의 첫번째 행성이 시리우스이며 이러한 시리우스의 능력을 가져온 스카이 스마트폰 '시리우스'는 지구인의 보다 완전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토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이 시리우스를 사용하는 이들을 '시리우스인' 이라고 부르고, 시리우스인을 포함하여 안드로이안들은 그들만의 언어 '안드로이어'를 사용한다는 컨셉을 잡고 있죠.
뭔가 장황한 듯 하지만, 꽤 그럴싸하게 짜임새 있는 하나의 큰 스토리가 만들어지는 듯 합니다.

시리우스를 사용하는 순간, 시리우스인이 되는 건가요? 하하.

시리우스는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중 최신의 사양을 적용해 더욱 빠르고, 자유롭고, 폭 넓은 콘텐츠 구현이 가능한 더욱 더 완전해진 스마트폰이라고 하는데, 그럴만도 한 것이 안드로이드 OS의 최신 버전 안드로이드 2.1과 퀄컴스냅드래곤 1GHz프로세서, 지상파 DMB 등을 탑재하고 3.7인치 크기의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화면(840X480)을 장착해 최고 경쟁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브라우저 플래시(Flash)를 제공해 모바일에서도 PC와 동일한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고 있죠. 더 이상 폰 안에서 웹서핑을 즐기며 엑박을 보지 않아도 되는 건가요?

개인적으로 시리우스의 가장 탐나는 점이 너무나도 멋진 외관 + 일러스트입니다. 정말 예쁘죠? 기존의 스마트폰이라고 하면 다소 무겁고 둔탁한 이미지를 많이 떠올리게 되는데, 시리우스의 외관만큼은 정말 여성 유저인 저를 사로잡게 만드네요. 왠지 익숙한 일러라고 생각했는데 SK 브로드밴드 TV CM으로 유명한 김제형씨의 작품이더군요.

구체적인 스펙을 살펴보자면, 일단 파일 변환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디빅스(Divx)는 기본이며 TV연결 시청이 가능한 HDMI단자, 500만 화소 오토포커스(AF)카메라, 와이파이 등의 기능을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무게 : 128g(표준형)/137g(대용량)

HDMI단자 부분이 보이죠?

5백만화소/Auto Focus/Flash

워드와 같은 편집환경 제공, 블로그 및 SNS 연계 활용 가능한 블로그노트

사용자 메모리는 내장 500MB와 외장 메모리 최대 32GB까지 지원하고 있고, 기본 8GB 메모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러워 보이는 디자인을 보고 있자니 절로 탐이 나더군요.
보다 자세한 사항은 스카이 자사 스마트폰 마이크로사이트인 '안드로이안스닷컴(http://www.androians.com)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현재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으니 시리우스폰 획득을 목표로 참여해 보는건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