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주한 배달원에게 놀란 이유

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주한 배달원에게 놀란 이유

사회생활을 하면서 가장 크게 잃은 것이 있다면 사람에 대한 신뢰가 아닐까 싶습니다.

 

"대학교 갓 입학한 신입생 대상으로 사기 치는 사람도 꽤 많아. 대학교 정문 근처에서 영어 교재 팔면서 대학생활 하는데 이거 꼭 필요하다고 사기 치는 사람도 얼마나 많은데, 그런데 그 사기꾼도 문제지만 그런 사기에 낚이는 것 자체가 말이 안돼."
"어? 난데? 내 이야긴데? 내가 그런 사기 당했었는데?"

 

대학교로 인해 지방에서 서울로 처음 발을 디딘 어느 날, 영어 교재 사기 -_- (지금 생각해 보면 순진하다 못해 상당히 어리석었구나- 라는 생각을)를 당해 뒤늦게 서야 소비자보호원에 고발하겠다는 둥 난리를 쳐서 겨우 원금을 회수 받은 기억이 납니다.

 

고등학생에서 대학생이 되는 과정, 그렇게 조금씩 아-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구나- 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대학교를 졸업해 사회생활을 하면서는 나의 가치관과 맞지 않아 뒤에선 욕할지언정 앞에선 방긋방긋 웃는 관계가 필요함을 깨달았습니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주한 배달원에게 놀란 이유

 

서서히 그렇게 경계하는 법을 배워갔습니다. 상대방이 나에게 해코지를 한 것이 아님에도 일단 경계하기.

 

매주 수요일은 아파트 재활용품 수거하는 날. 퇴근 후, 늦은 밤 재활용품을 정리해 엘리베이터를 탔습니다. 전주에 버렸어야 되는데 밀려 2주일 가량 쌓아두었던 각종 박스며 비닐, 플라스틱 등 양이 꽤나 많았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니 어느 남성분이 먼저 타고 있더군요. 배달원인 듯 했습니다.

 

늘 그렇듯 그 좁은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자연스레 거리를 두고 경계했습니다. 배달원의 대각선 뒤편에 섰는데 굳이 힐끗 쳐다보는 듯한 모습이 그리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5.

4.

3.

2.

1.

땡!

 

1층에 도착해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는 순간 배달원이 갑자기 제 앞으로 스윽 다가와 '헉' 했습니다.

 

뭐야- 뭐야- 뭐야-

 

"양이 많아서 혼자 옮기기엔 힘들어 보이는데 좀 들어 드릴게요."

 

이건 무슨 반전이지?

 

환하게 웃으면서 재활용 박스를 옮겨주시는 모습을 보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기적이게도 순간적으로 '깜짝이야. 그냥 가던 길 가시지. 도와주지 않으셔도 되는데.'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고, '너무 감사하다. 이렇게 타인을 돕기란 쉽지 않은데'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입장을 바꿔 과연 나라면?

아마 그냥 쌩- 모른 척 하고 내 갈 길을 가지 않았을까- 싶어요. ^^;;

 

늘 경계심을 품어 안고 살던 제게 배달원의 그 모습은 놀랍기도 하고 참 감사하기도 했습니다. 적어도 이 세상은 살벌하고 각박하다는 편견에서 조금은 벗어나게 해 주셨으니 말이죠.

 

엘리베이터 안에서 마주한 배달원에게 놀란 이유

 

저도 조금 더 마음을 열고 주위를 돌아봐야겠어요. 저로 인해 도움을 받는 어떤 이도 세상은 살벌해- 라는 편견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길 바라면서 말이죠.

 

 

 

 

연애 할 때, 꼭 한번쯤은 나눠야 할 중요한 대화거리

연애 할 때, 꼭 한번쯤은 나눠야 할 중요한 대화거리

"넌 왜 집에만 들어가면 통화가 안 되는 거야? 문자는 하면서."
"너 혹시 양다리 걸치니?"

 

남자친구와 연애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쯤, 통화 문제로 크게 다툰 적이 있습니다. 당시 제 기준에선 '가족과 다 같이 있는데 꼭 통화를 해야 돼? 문자하면 된 거지. 전화 통화 못하는 게 왜 문제가 되지? 양다리? 흥! 난 떳떳해.' 라는 생각이 컸습니다.

 

남녀심리,연애심리,남자친구,여자친구

 

그럴 만도 한 것이 어렸을 때부터 그렇게 교육받아 왔으니 말이죠.

 

어른들과 함께 식사하는 자리에서는 핸드폰 만지는 것 아니다. 를 시작으로… 낯선 사람을 따라가지 마라. 누군가가 이러이러한 부위를 만지면 절대 숨기지 말고 어른들에게 이야기 해라. 연애는 나중에 해도 되니 지금은 공부에 집중해라. 옷이 너무 짧다. 여자가 밤 늦게 다니면 위험하니 조심해야 한다.

 

쓰고 나니 다소 갑갑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만, 그렇게 교육 받아 왔기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남자친구 입장에선 충분히 오해하고 서운해할만 했죠.;;;

 

어렸을 때부터 상당히 보수적인 집안에서 큰데다 지나치다 싶게 예의, 예절을 강조… 혹은 강요 받아온 터라 제 입장에선 남자친구를 사귄다는 것부터가 큰 난관이었습니다.

그렇다고 어른들이 제게 '넌 남자친구 사귀면 안돼. 평생 연애 하면 안돼.'라고 가르친 것도 아니었는데 보수적인 집안 분위기 속에 자라다 보니 잠재적으로 '연애는 나쁜 것.' '남자친구가 생겨도 가족에게 들키면 안 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나 봅니다. ;;;

 

음... 덕분에 학창시절, 공부만 열심히 했네요. (응?)  -_-;

 

남녀심리,연애심리,남자친구,여자친구

 

문제는 성인이 되고 나서도 그런 생각이 자리 잡혀 남자친구가 생겨도 쉬쉬하기 바빴습니다. 혹여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집에 들킬 까봐 아무리 늦어도 밤 9시 전엔 집에 들어오려 하고, (통금시간이 있었던 것도 아닌데 제 스스로가 9시라고 통금시간을 만들고선 지키려 했습니다)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다가 집에서 전화가 오면 남자친구 입막음을 하고 통화를 할 정도였으니 말이죠. 미안미안.

 

이런 저와는 반대로 남자친구는 교내외 다양한 활동을 하며 남녀 구분 없이 많은 친구를 사귀었고 통금시간 없이 개방적인 집안 분위기로 자유롭게 자랐습니다. 또한 여자친구가 생겼다는 건 많은 사람에게 축복받을 일이고 좋은 일이지, 절대 쉬쉬할 일이 아니다. 라는 게 남자친구의 생각이었고요. 그래서 연애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부모님께 인사 드리자는 말에 식겁을 하기도 했습니다. 쿨럭;

 

처음엔 연애관의 차이인걸까? 라고 생각했지만, 나중엔 집안 환경, 분위기의 차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약 제가 남자였다면, 제가 딸이 아니라 아들이었다면 어땠을까요?

 

남녀심리,연애심리,남자친구,여자친구

아들만 있는 남자친구네. 딸만 있는 저희 집.

 

처음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어!'로 시작했던 우리의 연애가 서로에 대해 알아가고, 서로의 집안 분위기를 알아가면서 '충분히 그럴 수 있어!'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새삼 신기하고 감사합니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는 말처럼 남자와 여자, 그 자체로 충분히 다르다고 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각자 자란 집안 환경 또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애인과 데이트를 하는데 딱히 할 말이 생각나지 않아요... 라는 질문을 많이 하시는데요.

개인적으로 애인과 연애를 하며 '과거 이야기'를 많이 공유했으면 합니다. 아, 여기서 과거라 함은 "너 과거에 몇 명 사겼니? 누구랑 어디까지 가봤니?"와 같은 시덥잖은 -_-; 주제가 아닌, 서로 자라온 환경이나 어렸을 적 이야기를 많이 공유했으면 합니다.  

 

서로의 어렸을 적 자라온 환경을 공유하고 이야기 하다 보면 의외로 상대방에 대해 '?'가 찍혀 있던 비밀스러운 부분을 쉽게 풀 수 있으니 말이죠. :)

태그 : 연애,연애심리,연애블로그,남녀심리,연애중,지금은연애중,버섯공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