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 하면 스캔들, 내가 하면 로맨스?

개인적으로 남자친구를 소개팅이나 미팅으로 만난 것이 아닌, 한 모임에서 만난 경우이다 보니 처음 만났을 때부터 의도치 않게 주위 사람들로부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그 모임에서 제가 들은 충격적인 이야기는 "버섯이 우유부단하게 행동하여 여러 남자를 헷갈리게 한다- " 는 말이었는데요. 나름 친하고 가깝다고 생각했던 언니들을 통해 이런 소문이 퍼져 나간 것을 알고 난 이후로는 평소처럼 많은 사람들 앞에서 마음 편히 웃을 수가 없더군요.

우유부단한 행동이 '어장관리'로 보여질 수 있다는 사실을 그 때 처음 깨달았던 것 같습니다. 아니, 저의 행동이 우유부단하게 보일 수 있다는 것 또한 그 때 처음 알았던 것 같습니다. 밥 먹을 사람이 없으니 학관에서 같이 밥을 먹자 길래 밥을 한 번 같이 먹었더니 다음날 둘이 사귄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고, 빼빼로데이에 받은 빼빼로 하나에 고백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습니다. (정작 저 외에 많은 사람들에게 나눠 준 빼빼로인데도 말이죠) 왜 막상 당사자인 제가 모르는 사이에 이런 저런 소문이 도는 건지 당시에는 무척이나 갑갑하고 화가 나더군요. 어쩌다 보니 그렇게 전 우유부단녀에 어장관리녀가 되어 있더군요.

왜 어장관리녀가 되어 있었던 걸까?

당시 남자친구가 있는 상태에서 제가 그런 행동을 했다면 욕을 먹을 만 하지만 당시 그저 사심 없이 편하게 행동한 저의 행동이 다른 이에겐 착각을 일으킬 수 있는 또 다른 행동으로 보여질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먹기도 했습니다.

"너 웅이 좋아해?"
"엥? 갑자기 그런 말을 왜 하세요?"
"아니. 그냥. 웅이가 너 좋아하는 것 같은데. 둘이 유독 가까워 보여서. 나한테만 솔직히 말해봐. 넌 어때? 웅이 좋아? 아님, 다른 애 좋아해?"
"음. 저는요..."

누굴 좋아하냐는 질문에 굳이 명확하게 대답할 이유는 없을 것 같아서 얼버무려 웃어 넘긴 것이 입에 입을 타고 "버섯은 웅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런데 버섯을 좋아하는 웅이에게 우유부단하게 행동한다." 라는 식의 소문이 나는 바람에 무척이나 당황한 경험이 있습니다.

"아- 황당해"

아찔하더군요. 한동안 그 소문 덕분에 웅이 오빠와 사이가 어색해지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그런 소문에도 불구하고 워낙 서로 쿵짝이 잘 맞아(응?) 연인 사이가 되었지만 말이죠.

소문의 그 당사자가 지금의 제 남자친구라 다행이긴 하지만 -_-; 만약 그 소문 당사자가 정말 연인이 될 사이가 아닌 그저 가까운 인물이었다면 충분히 어색한 관계가 되어 버릴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누군가가 누구를 좋아하고 그런 마음이 이어지는 것을 제 3자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것만큼 재미난 것이 없습니다. 그야말로 리얼 멜로 드라마가 눈 앞에 펼쳐 지고 있으니 말이죠. 하지만 막상 그 드라마 속 주인공은 바싹바싹 속이 타 들어 가는데 말이죠.

남이 하면 스캔들, 내가 하면 로맨스!

직장 내나 캠퍼스 내, 어떠한 인원 수 이상이 모이면 '남 말' 하는 것을 쉽게 접하게 됩니다. 저 또한 (그저 평범한 한 사람인지라)예외는 아닙니다. 정작 저와 연관된 일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누구랑 누구가 어떻더라- 누구가 어떻대- 라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왜 그리 눈을 반짝이며 관심 있게 듣게 되는지 말입니다. 

막상 남자친구와 사귀는 사이가 되었을 때도 제가 속한 그 모임 내에서는 이미 떠들썩 했습니다. 단순히 예쁘게 만나! 잘 어울린다! 라는 축하 못지 않게 '누가 아깝다' 라는 말도 무척이나 많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연애초기에는 남자친구와 싸운 날엔, 조언을 듣고 싶어 "이러이러한 상황이 벌어져서 싸웠어. 내가 잘못 한 거야?" 라는 질문이나 "이 상황에서 내가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어."라며 남자친구와 저를 잘 아는 사람들에게 먼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기도 했었는데요. 그 땐 미처 몰랐죠. 

제가 내뱉은 이야기가 전혀 다르게 각본 되어 퍼져 나갈 줄은…

역시나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는 두 사람이 간직하는 것이 좋은 듯 합니다. 특히, 말이 와전되어 퍼져 나갈 수 있는 서로(남녀 커플 모두)를 잘 아는 한 집단에 속해 있다면 말이죠.

그 또한 어찌 보면 작은 사회이니 말입니다. 직장 내건, 캠퍼스 내에서나 동호회를 비롯한 소모임이건 간에 말이죠. 솔직히 저 또한 다른 이의 이야기를 듣는 것을 좋아하고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순간 솔깃하여 '정말?' 을 내뱉곤 합니다. 하나의 가십거리처럼 즐기면서 말이죠.

제 3자가 되어 들을 땐 마냥 재밌기만 한 가십거리. 하지만 적어도 그런 가십거리에 본인의 이름이 오르내리지 않으려면 역시, 가급적 그 소모임 또한 작은 사회임을 인지하고 '말하기' 보다는 평소 '듣기' 자세를 취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덧) 다른 이가 주인공인 가십거리는 언제든 깔깔 거리며 웃을 수 있지만 제가 주인공이 되는 가십거리는 끙끙거리게 듣게 되는 것이 현실인 듯 합니다. (뭔 표현이 이래… 뭐 아무튼) -_-;;

"좋으면서 튕기긴?!" 그녀의 튕김VS거절

"바보! 튕기는 게 아니라 네가 싫은 거야!" 라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싶어지는 상황을 종종 보곤 합니다.

사회생활을 하며 마주하는 사람관계. 업무적으로 만나기도 하고, 대학생활을 하며 선후배 관계로 만나기도 합니다. 원하건 원하지 않건 상대가 싫어도 마주하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마주해야 하기에 만나는 상황이 이어지기도 하는데요.

종종 자신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는 상대방이 상처 입을까 걱정이 되거나 그 관계가 어긋날까 염려가 되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는 표현을 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로 표현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두고, '좋으면서 튕기는 것 봐!' 라는 말을 다른 이를 통해 듣곤 할 때마다 '아차!' 싶기도 합니다.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나 행동을 함에 있어 차이가 있는 건가?' 하는 상황을 한번쯤은 겪어 봤을 법 한데요.

우리 언제 만날까? … 다음에

친구들을 만나기로 약속을 하게 되면 늘 제일 먼저 남자친구에게 넌지시 언급을 해 주곤 합니다. 

"오빠, 나 다음주 토요일에 친구들이랑 쇼핑하기로 했어." 

뜬금없이 '다음주 토요일, 친구들과의 약속'을 왜 남자친구에게 말하냐구요? 남자친구와 데이트 약속이 잡힐지도 모르고, 남자친구가 데이트 계획을 짜고 있을지도 모르니 먼저 알려주는 거죠.

"다음주 토요일에 뭐해? 우리 영화 보러 갈까?" 라고 먼저 묻는 남자친구에게 "아, 정말 미안. 친구들과 약속 있는데..." 와 같은 상황을 만들기 싫어서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연인 사이에는 서로의 일정을 미리 공유하기도 하며 최대한 서로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배려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와는 정 반대로 연인 사이도 아니고, 정말 관심도 없다면 상대가 어떠한 제안을 하건, 어떠한 약속을 하건 간에 '없던' 약속도 만들어 내며 '다음'을 기약합니다.  

"오늘 뭐해? 오늘 언제 끝나? 만날까?"
"아, 미안. 나 오늘 친구들이랑 약속이 있어서."
"아, 그럼 언제 시간 돼?"
"아마 이번 주에는 계속 바쁠 것 같은데, 어쩌지? 다음에 봐야겠네."
"음. 그래. 요즘 많이 바쁜가 보구나? 다음에 보자."

100이면 100.

다음을 기약하며 미안하다고 하는 그녀의 속마음엔 이미 '제발. 어서 눈치 채렴. 너랑은 사적으로, 1:1로 만나고 싶지 않아.' 라는 마음이 자리잡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평소 잘 웃는 그녀, 단둘이 있을 땐 통 웃질 않는다 

여러 사람이 함께 있는 자리. 굳이 그녀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고자 번번이 그녀의 앞, 뒤, 옆자리를 차지하려는 남자. 이미 그녀의 이마에 떡하니 '싫어!' 라고 쓰여져 있는데도 말입니다.

"저것 봐. 웃기지?"
"응? 아…네."

평소 여러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맞장구도 잘 치고 잘 웃어 주는 여자임에도 좀처럼 웃지 않는 여자. 또 그 상황에서 눈치 없이 묻습니다.

"왜? 오늘 컨디션이 안좋아? 어디 아파?"
"아, 네. 좀 그렇네요."

마음에 드는 남자라면 아무리 웃기지 않은 이야기라 할지라도 맞장구 치며 꺄르르 웃기 마련. 마음에 없으니 당연히 웃어야 할 상황에서도 웃음이 나오지 않는 것 역시 당연지사.

그런 모습을 보고 단순히 그녀가 오늘 기분이 별로인가보다- 혹은 그녀가 어디 아픈가보다- 로 단언하는 그 남자. 그녀의 표정이, 그녀의 행동이 '전 당신에게 관심 없어요!'를 넌지시 드러내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왜 그녀는 단도직입적으로 거절하지 못하는걸까? 
"괜찮은 여자 없어?"
"괜찮은 여자요?"
"괜찮은 여자 좀 소개 좀 시켜줘."

소개팅을 시켜 달라는 것도 한 두번이어야 말이죠. 만날 때 마다 소개팅시켜 달라고 조르고 괜찮은 여자 없냐며 전화를 걸어 되묻는 남자. 이 남자를 제외한 주위 여자, 남자들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저 남자, 저 여자에게 마음이 있구나. 소개팅 핑계 삼아 계속 만나자고 조르는구나.'

술 한잔 거하게 들이키며 계속적인 은근슬쩍 스킨십과 함께 "왜 나 좋다는 여자가 없는 걸까? 내가 별로인가?" 라는 말을 연거푸 내뱉으며 "아니에요. 오빠도 괜찮은 남자에요." 라는 동정어린 대답을 듣길 원하는 이 남자.

그러면 그럴수록 오히려 여자의 속마음은 이 남자에게서 자꾸만 멀어지고 있는데 말이죠. 마지못해 "괜찮은 사람 생기면 꼭 소개팅 시켜 드릴게요." 라며 어색한 미소를 날려 보지만 "꼭 시켜줘야 돼. 안그럼 네가 나 책임지는거다!" 라며 터무니 없는 말을 내뱉는 이 남자.  

그야말로 '헐'이죠! -_-; 누가 누굴 책임져?! 
남자건, 여자건 정말 좋아서 살짝 튕기는 것과 싫어서 거절 하는 것을 구분 할 수 있어야 할 듯 합니다.

튕김일까, 거절일까?

특히, 여자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지속적인 사람간의 관계 때문에 특히, 직장 내, 학교 내, 어떠한 소모임 내 '관계' 때문에 단호히 '싫어요' 라 거절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자가 왜 그렇게 우유부단해? 라는 시각으로 볼 문제가 아니죠.

남자 입장에서는 이를 진짜 '거절'이라 생각하지 못하고 '튕김'이라 확신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 합니다.

"야, 생각을 해봐. 걔가 날 싫어하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고 말했겠지. 이렇게 우유부단하게 행동하겠냐? 튕기는 거야. 내가 딱 보면 알지. 튕기는 거."

물론, 그럼 정말 여자가 싫어하는 것이라면 제대로 '거절'을 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고 되묻는 경우도 보곤 합니다. 다시는 보지 않을 관계라면 정말 재빨리 정리하는 게 어렵지 않지만 사람간의 관계나 주위 시선에 민감한 여자들의 경우, 단도직입적인 거절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 대리가 자꾸 시간 되냐고 같이 영화보자고 하는데 지금 계속 다른 약속 있다고 거절만 하고 있어. 남자친구 생겼다고 거짓말이라도 해야 되는 걸까? 답답해. 정말. 꼭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야 아는 걸까?"

때론 정말 인정하기 싫은 상황이라 할지라도 그 상황을 재빨리 캐치하고 시간과 감정 소모를 줄이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그녀는 당신을 향해 튕기고 있는 건가요? 거절을 하고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