눌러 붙지 않아 요리할 맛 나네!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헹켈/트윈아이비아이편수냄비/탕수육 소스/탕수육 만들기]

지난 포스팅(디자인과 실용성을 한번에 잡은 고급냄비! 헹켈 트윈 I.V.I 편수 냄비 [헹켈/트윈아이비아이편수냄비])에 이어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활용기입니다. +_+ 주말을 맞아 탕수육을 만들어 봤습니다. 마침 한우가 있어 한우로 만들어 봤어요. 탕수육의 주재료는 돼지고기인데... +_+;;; 쩝.

두번째 이야기 :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리뷰

고정관념을 살포시 버리고 한우 반죽을 후다닥! 
소고기에 소금, 생강즙, 후추 약간으로 밑간을 했어요. 그리고 감자전분가루와 계란흰자를 이용해 걸쭉하게 잘 치대었답니다. 이왕이면 좋은 한우이니 튀김옷을 얇게 입히자는 일념하에 최대한 얇게 반죽했어요. +_+

그리고 좋아라 하는 헹켈 칼을 들고 당근과 양파를 마구마구 썰어줬습니다. 헹켈 매니아?! 

헹켈 로고가 인상적이죠

미리 이보다 작은 사이즈의 헹켈 과도(이전 포스팅에서 살포시 보여드렸었죠?)로  사과와 키위도 깎아서 미리 준비해 두었답니다. 전 큼지막하게 썰어 아삭거리는 씹히는 맛을 좋아하는 터라 조금 큼직 큼직하게 썰었답니다. 상큼한 키위와 달콤한 사과!  
1차로 한번 얇게 튀겨 내고, 소스를 만들고 난 후 다시 한번 더 튀겨 낼거에요.
한 번 튀겨내는 것으로 끝내도 되지만, 한 번 더 튀겨내면 더 바삭바삭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답니다. ^^

이제 본격적으로 편수 냄비를 활용해서 탕수육 소스를 만들어 볼까 합니다.
올리브 유를 살짝 둘러서 헹켈 칼로 잘 썰어준 당근, 양파, 마늘을 넣어 볶아 주었습니다. 녹색 채소류(청피망이나 파프리카)가 없어 아쉽긴 하지만 있는 재료로 그래도 맛있게 만들면 되는 거니까요. 하하하하;;;   
뚜껑을 닫고 V형 손잡이 부분을 활용해 젓가락을 올려 놓고 기다려 보기도 하고 말이죠. 
어느 정도 볶아 주다가 뚜껑을 닫고 당근과 양파가 익혀질 정도가 되면 소스를 넣고 끓여 주면 되요. 역시,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편수 냄비 특성상 유리  뚜껑이라 내부가 훤히 보이니 조리하기 편하더군요.  
간장으로 소스를 만들기도 하고 케첩으로도 만들기도 하는데 전 케첩 소스를 더 좋아라 해요. :)
유리 뚜껑을 통해 끓는 것을 확인한 후, 만들어 놓은 케첩 소스를 넣고 전분물을 넣고 나니 좀 더 걸죽해 지는 느낌이 듭니다. 전분물을 많이 넣으면 넣을 수록 걸죽해 지는 맛을 더 느낄 수 있어요.

소스가 끓을 때 쯤, 가장 마지막으로 제가 좋아하는 과일을 듬뿍 넣었어요. 과일의 특성상 상큼한 향과 아삭이는 맛을 보존하기 위해서 말이죠.  
소스를 만들며 편수 냄비를 살짝 다시 살펴 보면! 음식물이 흐르지 않도록 냄비의 끝 부분이 잘 설계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어요. 이게 다 이유있는 곡선이라는 것!!! 
강불이 아닌 중불에서 익혀도 충분히 효율적으로 조리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열 효율을 보장하는 실린더 형식의 3중 바닥 공법까지! 
 
이전 포스팅에서도 소개해 드렸지만 이 편수 냄비 하나도 이리 저리 뜯어 보면 다 이유가 있는 디자인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후- 버섯이 요리를 하다니! -_-;; 남자친구가 이 사실을 알면 깜짝 놀라겠는걸요.   
한우로 탕슉 만들기! 돼지고기가 정석인데 말이죠. 쩝. 이렇게 소스가 완성 된 후, 미리 한번 튀겨 놓았던 한우고기를 한 번 더 튀겨 냅니다. 그리고 내 스타일대로 만든 과일 탕수육 소스를 부워 주면 끝! 튀김옷을 얇게 입히다 보니 고기 색상이 그대로 비쳐 중국집의 탕수육과는 색감이나 느낌이 다르죠? (절대 탄 거 아니에요!) 
탕수육 소스를 옮겨 담아내며 손잡이를 잡았는데도 손잡이가 전혀 뜨겁지 않아요. 냄비 바닥을 봐도 전분물로 인해 자칫 눌러 붙기 쉬울 수 있는데 깔끔하게 눌러 붙지 않고 조리가 잘 되었습니다.  
짠! 이렇게 제가 좋아하는 과일과 양파 가득한 과일 탕수육 완성! +_+ 양파 완전 편애 모드입니다. 야채 중 뭐가 제일 맛있냐고 물으면 이러나 저러나 양파!
눌러 붙지 않으니 깔끔하게!!
완성된 탕수육 못지 않게, 깔끔하게 처리된 냄비를 보니 행복하군요. 흐뭇- 
으흐흐흐- 눌러 붙지 않아 설거지하기 편한 헹켈 트위아이비아이 편수냄비라 소개해도 좋을 듯 하네요. 하하. 독일 헹켈사 인증 공식판매점인 헹켈샵에서 구입하시면 정품 헹켈 편수 냄비를 구입하실 수 있답니다. (짝퉁 싫어욧!)
121,000원이 원래 정가인데 지금 할인 판매 하고 있어 85,000원에 구입가능하더군요. 보다 저렴하게 구입하시길 원하시면 헹켈사 공식판매점인 헹켈샵에서 구입하시길 추천합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시면 온라인 헹켈샵으로 이동하여 제가 사용한 제품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

소금은 낮추고 미네랄은 강화시키고, 간장도 센스 있게 고르자! [샘표 저염간장 미네랄플러스]

짜잔- 미즈블로그를 통해 체험단에 선정된 샘표저염간장 미네랄 플러스+’가 도착했어요.

저염간장이라는 점에서 너무나도 큰 매력을 느껴 체험단으로 신청했는데 운 좋게 선정이 되었네요.

* 샘표 저염간장 미네랄플러스+의 최대 매력은?

바로 일반 간장 대비 소금을 25% 낮춘 저염간장임에도 불구하고 미네랄 강화로 100% 양조간장 본래의 맛과 향은 그대로 유지시킨 웰빙간장이라는 것!

 

 

저염간장은 일반간장보다 싱거워 음식을 조리할 때 많은 양을 써야된다는 인식이 일반적인데 샘표 저염간장 미네랄플러스+’는 같은 양을 넣어도 음식의 간을 맛있게 유지시켜 준다고 하니, 놀랍지 않나요? +_+

일단 배송된 스티로폼 상자를 뜯어내니 정말 세심하게 포장되어 들어 있는 제품이 보입니다. (정말 꼼꼼하게 포장해 두었네요)


열심히 포장을 뜯어내고 나니 드러나는 간장! 국수를 만드려던 참이라 시기 적절하게 도착한 간장을 보니 참 반갑습니다.
 

냉큼 뚜껑을 뜯어 봤죠. 손으로 당겨주면 뚜껑이 뜯기는 형태인지라 단단하게 밀봉이 되어 있으면서 뜯어낼 땐 가뿐하게! 가만 보니 눈에 띄는 문구가 있네요. L-글루타민산나트륨과 합성보존료의 무첨가! 
기존 제품과 비교해 보고픈 욕구가 마구마구 샘솟는... 그래서 냉큼 기존 집에 있던 간장을 꺼내 비교 해 보았습니다. 끙- 헌데, 좀처럼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왜나구요? 기존 집에 있던 간장 제품은 샘표 간장과 달리 제대로 된 정보를 꼼꼼하게 제공하고 있지 않아서;

식품유형이 양조간장이라는 것과 원재료명, 보관방법에 대해서는 잘 표기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다 세세한 표준번호나 명칭, 간장 등급, 인증번호, 인증기관명, 영업허가번호, 총질소(T.N)함량 등등이 누락되어 있더군요. 비교하고 싶은데 비교할 수가 없...어요...
그러고 보니 스펀지 2.0, 257회에서 #알아야 산다! 식품첨가물 - 간장편에서 이미 좋은 간장 고르는 방법에 대한 소개를 했더군요. 

간장에도 등급이 있다는 것! 왜 여태까지 몰랐던 걸까요? +_+
새롭게 안 사실이네요.


- 좋은 간장을 고르는 방법은?

 

간장을 구입하실 때도 성분표를 보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성분표를 확인하면

① 식품의 유형이 있다. 한식간장, 양조간장, 혼합간장인지를 성분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만약 혼합 간장을 구입한다면 산분해간장과 양조간장이 몇 %로 혼합되어있는지를 확인 하는 것이 좋다.

② 그리고 간장 라벨에 표기된 총질소함량(TN)을 확인해야 한다. TN 수치는 간장 원료인 콩에서 나오는 단백질과 아미노산의 총량을 계산한 것으로 수치가 높으면 영양가가 높고 감칠맛이 있다. 한국산업규격(KS)에서는 간장 등급을 TN 수치가 1.5% 이상이면 ‘특급’으로, 1.3% 이상을고급으로,1.0% 이상을표준으로 분류한다.

식약청이 인증하는 식품위해 요소 중점 관리 기준(HACCP) 마크를 확인하는 것도 좋다.


자자, 이제 어서 국수를 만들어 보자구요.

양념장은 간장, 파, 깨소금, 참기름, 마늘, 고추가루 등을 이용해서 준비를 한 후, 이 양념장의 맛을 판가름 짓는 간장을 준비했습니다.


넣으면서도 괜히 정말 일반간장과 동일한 짠맛이 유지될까? 하는 불안감이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맛을 보고서야 안심했지만 말입니다.
일반간장과 동일한 짠맛을 유지하면서 소금비율을 낮추다니! 염분 조절이 필요한 고혈압 환자, 노약자, 어린이들에게 추천할 만한 제품인 듯 하네요.

간장 색깔이 참 곱죠? +_+


호두와 콩을 이용하여 만든 반찬에서도 간장을 이용하여 맛을 내어 보았지만,

오- 특히나 파간장으로 만들어 먹으니 더욱 이 간장의 깔끔한 향과 맛이 느껴져서 마음에 쏙 들더군요.

생으로 먹기에 매우 적당!

오랜만에 집에서 만들어 먹은 국수, 너무나도 맛있게 먹었답니다.


간장을 이용한 많은 요리법에 대해서는 샘표 매니아 까페를 통해 습득할 수 있답니다. 자취하시는 분들에겐 정말 유용한 요리법이 많아요! +_+
그리고 팁! 간장은 개봉 후,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답니다.

의외로 깜빡하고 놓치기 쉬운 보관 방법이죠. 꼭 개봉후에는 냉장 보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