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영화에 대한 편견을 버려라. 사랑, 우정, 그리고 도전 - 노스페이스

남자친구와 함께 보게 된 영화. 영화 제목이 '노스페이스' 였던지라, 그저 아웃도어 브랜드가 앞서 떠올라 실소를 짓고 있었다.

"난 노스페이스."
"난 K2"
"음, 그럼 난..."

거기다 노스페이스가 다소 딱딱한 어투의 독일 영화라는 점과 아무래도 산악 영화이다 보니 산을 오르는 장면이 등장 할 텐데 이전 한 산악 영화에서 너무나도 어설픈 합성 장면으로 실망했던 터라 이번 영화도 그러한 실망스러운 장면이 등장하진 않을지 걱정스러웠다. 아니, 그저 그 모든 것을 떠나, '산악 영화' 라고 하면 '지루하다' 라는 생각이 앞서는 지라 별 기대 없이 본 것 같다.

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어느 순간 깊게 몰입한 나를 볼 수 있었다. 노스페이스를 단순히 산악영화로 단정지어 표현하기엔 루이즈와 토니의 사랑, 토니와 에디의 우정이 너무나도 절절하다. 그리고 정상(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그 길을 모색하고 찾아 나서는 모습에서는 정말 전문가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음, 아무래도 남자친구와 함께 보다 보니, 루이즈와 토니의 사랑에 더욱 관심이 갔던 것이 사실이다. 루이즈와 토니는 과거 연인 사이였지만, 이미 루이즈에겐 새로운 연인(상사)이 있었고, 토니는 그러한 루이즈를 그저 덤덤하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그녀의 직장 상사이자, 새로운 연인

아이거 북벽 정복 현장을 취재하기 위해 아이거 북벽 아래 호텔에서 여유롭게 술을 마시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쌍안경으로 아이거 북벽을 보는 루이즈와 루이즈의 상사.
그들과는 반대로 악천후 속에서도 힘겹게 아이거 북벽 정복에 나선 산악인들(이들 중 토니와 에디가 포함되어 있다).

초반엔 루이즈는 토니를 그저 '성공을 위한 구실'로 여기는 듯 했다. 토니가 북벽 정복에 가장 먼저 성공하면 자신이 그 무시무시하다는 아이거 정복 현장을 멋진 사진과 함께 취재 기사를 쓸 수 있으니 말이다. (토니가 과거의 연인이었다는 점에서 볼 때, 루이즈는 어느 기자보다 토니에 대해 자세한 기사거리를 내놓을 수 있을 테니)

하지만, 점차적으로 거세지는 눈보라와 눈사태 속에서 루이즈는 토니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이미, 그토록 대단한 산악인인 토니와 앤디이건만, 그들을 따르던 윌리가 부상을 당하면서 위태로운 상황에 처하게 된다.

가장 찡했던 하이라이트는 역시, 마지막 장면이지 않나 싶다. 남자친구와 함께 보며 절로 남자친구 손을 꼭 잡게 되었다. (응?)

죽음의 산이라 불리는 아이거 북벽 초등정복에 나섰다가 동료를 구하기 위해 하산 하던 중 구조대의 실수로 고작 3m의 자일이 모자라 사랑하는 여자 루이즈 앞에서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이었다. "토니"를 외치며 애타게 힘을 내라고 하는 루이즈. 하지만, 이미 온 몸이 얼음처럼 딱딱하게 굳어져 버린 토니. 해피엔딩일 줄 알았던 이 영화는 그렇게 슬프게 막을 내렸다.

실제 안타깝게 숨을 거둔 독일 산악인 토니 쿠르츠의 마지막 모습의 사진과 촬영 장면 사진을 보고선 정말 '헉' 할 수 밖에 없었다. 정말 대단하다 싶을 만큼 훌륭하게 재현해 내지 않았나 싶다.

- 1936년 3m의 자일이 모자라 구조대가 보는 앞에서 죽은 토니 쿠르츠의 모습(위)
- 실제와 똑같이 재현한 독일 영화 <노스페이스>의 마지막 장면(아래)

영화를 보고 나서야 안 사실이지만, 다큐멘터리 리얼리즘을 살리고자 핸드헬드 카메라를 사용했다고 한다. 역시, 그래서 이렇게나 숨막히게 짜릿했구나...

<노스페이스>는 <클리프행어>나 <버티칼 리미트>같은 할리우드 산악 영화처럼 보여선 안 된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인공적으로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보단 자연 그대로를 다루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Northface 란? 북반구에서 산의 북쪽이 일반적으로 가장 춥고 얼음으로 뒤덮여 있으며 등산하기 가장 힘든 곳

기존 생각해 왔던 산악 영화에서 벗어나 너무나도 감동적이면서 벅찬 영화이지 않았나 싶다. 아무래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였기에 더욱 그 의미가 깊이 새겨지는 듯 하다.

+ 덧) 산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강추! 산을 좋아하지 않으시는 분들도 이 영화를 보고 나면 왠지 산을 좋아하게 될 것만 같아요. 노스페이스는 6월 3일에 개봉된다고 하네요. ^^

 

타이탄, 웅장함이 살아 있는 영화, 하지만…

타이탄
감독 루이스 리터리어 (2010 / 영국, 미국)
출연 샘 워싱턴, 리암 니슨, 랄프 파인즈, 젬마 아터튼
상세보기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던 길 늘 그렇듯 남자친구와 통화를 했는데 오늘은 만나지 못할 것 같다는 말에 내심 토라져서는 집으로 향했습니다. 밤 8시가 훌쩍 넘은 시각, 익숙한 얼굴이 눈에 띄어 보니 남자친구이더군요. 서프라이즈! 만우절을 맞이 하여 놀래 주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고 하더군요. (친구에게도 당했는데, 남자친구에게도 당하네요) 그래도 남자친구를 이렇게 만나니 너무 좋더군요.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좋아하는 곱창 순대를 먹고선 배를 토닥거릴 새도 없이 저를 이끌고 가는 남자친구. 다름 아닌 영화 '타이탄'을 예매해 둔 것이더군요. 남자친구가 개봉하면 꼭 보고 싶은 영화라고 두 세 번 강조했던 영화죠.

우선, 타이탄을 보기 전, 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무척이나 컸습니다. 남자친구나 저나 말입니다. 개인적인 견해를 말씀 드리자면 그 기대감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워낙 기대감이 높았던 지라) 스케일적인 면에서나 볼거리에 있어서는 정말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CG임을 인지하면서 보는데도 "진짜 CG맞아?" 싶을 만큼의 훌륭한 CG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아바타에 이어, 나날이 업그레이드 되는 기술력! 대단합니다.

아쉬운 점은 역시나 스토리적인 면에서 입니다. 예고편을 너무 열심히 봐서 일까요.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도 예고편이 모든 것을 말해 주는구나- 싶더군요. 이 말을 다르게 표현하면, 주요 내용만 남기고 쓸데 없이 러닝타임만 늘어 놓았던 군더더기를 제거하여 지루한 느낌은 없다는 게 강점이라면 강점이겠네요. 이 부분을 어떻게 받아 들이고,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평점이 좌우될 듯 합니다.

함께 동행한 인물들이 전설의 메두사 앞에서 무너지고 말지만 신과 인간 사이에서 태어난 페르세우스는 그녀의 눈을 피해 날린 칼이 정확하게 메두사의 목을 절단시킵니다. 역시, 주인공! +_+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힘들다고 할 때 가능하다고 믿어 달라고 이야기 하는 페르세우스. 음- 진정한 리더십을 보여준다는.

별도의 스포일러라고 언급할 부분이 없을 만큼 예고편 그대로 충실하게 담아 내고 있습니다. 영화를 보고 그저 재미있게 즐겨 주시면 될 듯 하네요.

아, 영화를 보면서 페르세우스 역할을 맡은 배우가 참 친근하다- 라고 생각했는데 아바타와 터미네이터4에서 등장했던 배우이더군요.

남자친구는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을 이 영화와 비교 하더군요. (전 '퍼시잭슨'은 보지 못한지라…+_+ 비교가 어려워요)

++++++++++++++ Behind Story: 영화를 보고 난 후 ++++++++++++++

신(제우스)과 인간의 사이에서 태어난 불멸의 영웅, 페르세우스. 기존의 신들과 달리, 나름 지조 있는 남자였다. -_- (영화를 보신 분은 무슨 뜻인지 아실 거에요)
제우스가 아들 – 페르세우스를 위해 건네는 센스 있는 마지막 선물. (저도 주세요!)
메두사,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괴물이라지만, 괴물이라기엔 너무 예쁘잖아. -_-^
크라켄, 힘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등장하자마자 돌로 변해 버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