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하다 자주 싸우는 커플에게 추천하는 대화법, '돌려말하기'

대화하다 자주 싸우는 커플에게 추천하는 대화법, '돌려말하기'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며 서로에게 암묵적으로 약속한 것이 욕이나 비속어는 쓰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나 오늘 야근해서 이제 집에 가."
"응. 나도 오늘 뺑이치고 이제 들어가."
"응?"
"응? 못들었어?"
"뺑이? 뺑이쳐? 뺑이친다는 게 무슨 뜻이야?"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다 들은 '뺑이치다' 라는 말.

 

보통 생소한 말을 들어도 나름 추론을 해 그 말의 뜻을 이해하려 하는데, 뺑이치다는 한자어도 아닌 것이 영어도 아닌 것이 그 뜻을 통 감을 못잡겠더군요. 느낌은 마치 허탕치고 간다는 것 같기도 하고요. 잠시 뺑이치다에 대한 뜻을 고민하다 남자친구에게 그 뜻을 물었습니다.

 

"아, 뺑이치다는 말 몰라?"
"응. 몰라. 언젠가 한 번 들어본 적은 있는 것 같은데 정확하게 그 뜻을 모르겠어."

 

'뺑이치다' 의 뜻을 모른다는 말에 남자친구가 혼자 한참을 웃더군요. 군대에서 사용하는 말이라며, 힘든 일로 고생했을 때 이런 표현을 쓴다고 합니다.  (아, 난 군대를 다녀오지 않아서 모르는건가! -.-)

 

대화하다 자주 싸우는 커플에게 추천하는 대화법, '돌려말하기'

 

딱히 욕어나 비속어는 아닌데 '뺑이치다'는 어감이 그리 좋게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서로에게 쓰지 않기로 약속한 욕설이나 비속어는 아닌 것 같은데 말이죠. 속으로 남자친구에게 이거 어떻게 쓰지 말자고 말하지… 고민하다가…

 

"아, 오빠, 나도 오늘 뺑이쳐서 힘들어."
"뭐야… 너 오늘 야근 했다며?"
"응. 그러니까 나도 뺑이친거지. 나 오늘 뺑이쳤어. 그런데 내일도 뺑이칠거 같애. 모레도."
"아니야. 그럴 때 쓰는 말 아니야."

 

여자친구가 '뺑이친다'는 표현을 쓰니 그리 좋게는 들리지 않았는지 남자친구가 뺑이치다는 말을 쓸 수 있는 요건을 하나 하나 알려주었습니다.

 

"엄청 힘든 일을 해야 돼. 아, 힘쓰는 일. 박스 100개 이상 옮겨야 돼. 음. 그래. 넌 여자니까 박스 10개로 봐줄게."
"그럼 나 다음에 박스 10개 옮기고 뺑이쳤다고 말하면 되는 거야?"
"…아, 아니. 땀도 뻘뻘 나야 돼. 가벼운 박스는 안돼. 아주 무거운 박스. 그리고 적어도 박스 들고 여러 번 왔다 갔다 해야 돼."
"왜 자꾸 요구 조건이 많아져? 이 요구 조건 맞추다가는 '뺑이쳤다'고 말 못하겠네.나 그럼 언제 '뺑이쳤다'고 말해?"
"…응. 그냥 쓰지 마. 나도 안 쓸게."

 

남자친구와 고작 '뺑이치다'라는 이 말 하나로 꼬리에 꼬리를 물듯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누고 웃었습니다. 서로에 대해 그만큼 잘 알고 이해하고 있다는 뜻이죠.

 

대화하다 자주 싸우는 커플에게 추천하는 대화법, '돌려말하기'

 

이전 같음 "왜 그런말을 써? 이상해! 쓰지마!" 라고 직설적으로 톡 쏘아 말하고 남자친구는 "이 말이 어때서? 다들 쓰는 말이야. 너 좀 이상하다?" 라고 되받아치며 다퉜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실제 연애 초기, 무심코 내뱉은 남자친구의 비속어를 듣고 깜짝 놀라 쓰지 말라고 이야기를 했다가 다툰 적이 있습니다. 그 대화를 요약하자면, '욕 하지마!' >> '난 실수야!' >> '암튼 앞으론 그런 비속어는 쓰지마!' >> '한 번 실수한 거 가지고 참' >> '뭐라고?' 의 과정이라고나 할까요? ㅠ_ㅠ

 

그러고 보니 말 한마디 지기 싫어하던 우리 커플이 이젠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아서 적당히 돌려 표현하고 그런 과정도 즐길 수 있게 되었네요. 오... 대단한 발전인걸요? ^^;;

 

보통 연애 초기에는 그렇지 않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애인에게 직설적으로 말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너 오늘 옷 스타일이 그게 뭐야?' 라던지, '세수는 하고 나온 거냐?'는 식의 말로 감정을 상하게 하거나 심지어 상대방이 신경써서 선물한 도시락에도 '진짜 맛없다'는 거침없는 표현으로 속상하다는 커플 사연을 자주 듣습니다.

 

보통 일상의 대화를 나누다 자주 싸우는 커플의 공통된 점이 상대방과 친하고 편하다는 이유로 너무 쉽게 내뱉고, 직설적으로 이야기를 한다는 점입니다. 이번 기회에 평소 대화를 나누다 자주 다투는 편이라면 혹 자신의 대화법이 너무 직설적이지 않은지 아님, 상대방의 직설적인 화법에 덩달아 직설적으로 되받아치고 있진 않은지 돌아보면 좋을 듯 하네요. ^^  

 

연인 사이, 싸우더라도 현명하게 싸우자

남자친구와 이런 저런 애틋한 감정으로 연애를 하고 사랑을 키워 나가면서 주위에서 종종 "남자친구와 정말 사이가 좋구나. 그렇게 서로 좋아하는데 다툴 일이 없겠구나." 라는 말입니다.

"네. 그럼요. 마냥 좋아요." 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속내를 들여다 보면 마냥 서로 러브러브 모드로 늘 사이가 좋기만 한 건 아닙니다.

특히, 연애 초기에는 지나치다 싶을 만큼 자주 다퉈 저희 커플을 가까이에서 보는 지인들은 '정말 아슬아슬해 보인다' 라고 까지 했으니 말입니다. 오죽하면 '흔들바위' 커플이라는 애칭이 생겼을 까요. 흔들흔들 무척이나 위태로워 보이는데도 결코 떨어지지 않는 흔들바위처럼…

주위 친구들이 붙여준 별칭이지만 정말 연애 초기 저희 커플의 관계를 잘 표현한 말이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흔들바위' 커플이라…

연애 초기 : 침묵으로 일관하기

"왜 말이 없어?"
"응? 내가 뭐?"
"갑자기 말수가 줄었잖아."
"그런 거 아닌데..."
"음…"

민망, 뻘쭘, 어색…

남자친구와 사귄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에는 어떠한 이유로 토라지거나 화가 나면 그저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제가 그 이유에 대해 남자친구에게 말하기 전에 남자친구가 먼저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만 앞선 채로 혼자 속앓이를 했습니다. 속은 끙- 끙- 앓지만 결코 남자친구에게 그 이유에 대해 말하지 않았고 그저 혼자 다이어리에 소심한 복수를 했습니다.

"흥. 멍게. 해삼. 말미잘. 여자친구 마음도 몰라주고!"

그리고 연애 기간이 조금 길어지자 상황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초반에는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이 침묵은 초기의 침묵과는 조금 다른, 다다다! 쏘아 붙이기 전 준비 운동 단계의 침묵이었죠. 다이어리에 끄적이던 소심한 복수가 실전에 도입됩니다.

연애 2년 : 왜 내 마음을 몰라?

"왜 그래?"
"아니야." (후. 일단, 참자.)
"정말 아무것도 아니야? 화난 것 같은데?"
"…정말 몰라서 물어?" (아, 정말 모르는 건가?)
"뭔데? 에이, 설마 아까 그깟 일 때문에 그러는 거야?"
"뭐? 그깟 일? 어이없어! 그 때도 똑같이 그러더니!" (뭐? 그깟 일? 그때도 그러더니 또 그러네!)
"엥? 뜬금없이 그 때 이야기가 왜 나와?"
"그때도 나한테 그랬었잖아. 그 때도 그냥 참고 넘어갔는데.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1주일 전에도 그러더니!)
"그때가 언제야?"
"몰라서 물어?" (아니, 그 때 그 일을 기억 못한담 말이야?)
"아, 그래. 알겠어. 미안 미안. 이제 그만 하자."
"뭘 그만해?" (지금 이 상황 빨리 피하고 싶으니까 미안하다고 하는 거봐)

저는 일방적으로 조목조목 따져 들기 바빴고, 남자친구는 거듭 뭐가 문제인지, 어디서 꼬였는지 조차 모른 채, '미안' 이라는 말만을 거듭했습니다. 남자친구는 그 자리를 피하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했기에 그 상황을 미안하다는 말로 최대한 빨리 마무리 짓기를 원했고 전 빨리 대화를 통해 그 상황을 풀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으니 서로가 기대하는 방향이 달라 오히려 더 크게 '으르렁' 거리며 싸운 것 같습니다.

이 시기가 솔직히 가장 힘든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서로를 가장 잘 알면서도, 잘 이해하면서도 '나를 먼저 이해해줘!' 라는 생각이 앞섰으니 말입니다.

연애 5년 : 그래도 사랑해

"음. 왜 그래? 삐졌어?"
"응. 삐졌어."
"하하. 삐졌다고 바로 말하는 거 보니 아직 수위가 높진 않네."
"흥. 오빠 미워." (귀여운 척 하며 토라지기 << 이게 포인트!)
"그래도 아직 '오빠 나빠' 라고 말하지 않는 걸 보니 양호하네. 하하. 그래. 말해봐. 뭐가 문제야?"
"진짜 말해도 돼?"
"응. 말해도 돼."
"사실, 아까 말야."

연애 초기에는 엄두도 못 낼 노골적으로 말하기가 가능해졌습니다.

화났어? 라는 질문에 응, 화났어. 라고 대답하기도 하고, 삐졌어? 라는 질문에 응, 삐졌어. 라고 노골적으로 대답하기도 하니 말입니다. 남자친구와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레 둘 사이에서 통하는 묘한 암호 같은 것이 생긴 듯 합니다. '오빠 미워' (나 조금 서운해) < '오빠 나빠' (나 많이 서운해) 의 상대방의 감정에 대한 수위를 둘만이 통하는 대화로 끌어 나가니 말이죠. 서로 '우리 이렇게 정하자!' 라고 해서 정해진게 아니라 서로 함께 한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레 형성된 무언의 약속이 된 듯 합니다.

물론, 이 보다 수위가 높아져 심하게 다투게 된다 싶을 경우에는 그 상황에 대해 바로 직설적으로 그 자리에서 말하려 하지 않고 최대한 말을 아끼고 집으로 돌아가 둘만이 볼 수 있는 공간에 글을 씁니다. 남자친구와 둘만의 카페(애칭 '러브하우스')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로에게 화가 나거나 서운했던 점을 솔직하게 털어 놓을 수 있는 둘만의 비밀카페죠. 그렇게 위태로워 보이더니, 어느 덧, 그 카페가 4년 넘게 유지가 되고 있네요.

"나 봤어."
"어? 어떻게 봤어?"
"왠지 너가 써뒀을 것 같아서. 난 네가 그렇게 생각하는 지 몰랐어. 난 그런 의도가 아니었거든. 미안해. 그런데, 난 정말 그런 의도가 아니었어."
"미안해. 나도 조금 오해했던 것 같아. 나도 조심할게. 이해해줘서 고마워. 뽀뽀!"
"응. 뽀뽀!"

말하지 않으면 결코 알 수 없는 사람의 마음.

연애 초기에는 솔직하게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괜히 자존심 상하는 일인 것 같고 설사 다투게 되더라도 '난 정말 잘못 한 게 없기 때문에 사과할 필요가 없는걸?' 이라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습니다. 연인 사이 잘잘못을 가려내고자 싸우는 게 아닌데도 말이죠.
그리고 다툴 때마다, 싸우는 횟수가 잦을수록 사랑하는 마음에도 그만큼 금이 가는 듯 했습니다. 더 정확히는 상대방을 의심하는 거죠. 이렇게 싸웠으니 남자친구의 날 향한 마음이 사그라 들었겠지? 이렇게 다퉜는데 여자친구가 이전처럼 날 사랑하진 않겠지? 라며 말이죠.

하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지고 서로를 이해하게 되면서, 지금은 다투더라도 서로에게 사과하고 화해하기까지 24시간을 넘어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서로가 아무리 심하게 다툰다 하더라도 사랑하는 감정에는 금이 가지 않는다는 확신과 믿음이 있기 때문에 다투더라도 더 감싸 안으려고 하고 보듬어 주려는 마음이 큰 듯 합니다.

연인 사이, 서로 단 한번도 싸우지 않고 서로의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만약 싸우게 된다 하더라도 서로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조금씩 현명하게 싸우는 법을 알아간다면 연인 사이, 싸우는 것이 꼭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닌 듯 합니다.

한 번의 싸움으로 인해 '아, 이 사람 나랑 왜 이렇게 안맞아?' 라고 단정지어 생각하기 이전에 서로를 알아가고 맞춰 나가는 하나의 단계라 생각하고 서로에게만 통하는 현명한 싸움의 기술을 만들어 나가는 것도 예쁜 사랑을 오래도록 지켜 나갈 수 있는 비법이 되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