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문제로 자주 다투던 우리 커플, 지금은?

"오빠, 어떡해. 나 핸드폰 배터리가 거의 없네. 나 운동 마치고 집에 가서 충전하면 문자 할게. 응. 조심해서 들어가."

직장동료와 함께 퇴근하는 길, 배터리가 없는 핸드폰을 보고 남자친구에게 배터리가 없음을 알리며 짤막하게 통화를 하니 옆에서 가만히 듣고 있던 직장 동료가 물었습니다.

"오늘 남자친구랑 만나기로 한거야?"
"아니."
"응? 오늘 만나기로 한 것도 아닌데 굳이 핸드폰 배터리가 없다는 걸 알려줘?"

"응. 혹시 나중에 오빠가 나한테 전화 했는데 연결 안되면 좀 그렇잖아."

만약, 만나기로 약속을 잡은 거라면 약속 장소로 만나기까지 연락이 되지 않으면 난감하기 때문에 알려줄 수 있지만, 굳이 만나기로 한 것도 아닌데 배터리가 없음을 알린다는 사실을 조금 의아하게 생각하더군요.

하루 일과를 끝내고 퇴근할 때면 늘 남자친구와 짤막하게 혹은 다소 길게 하루 동안 있었던 이모저모에 대해 문자나 통화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제가 배터리가 없음을 남자친구에게 먼저 알린 이유는 분명 남자친구가 전화나 문자를 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고, 연락이 되지 않으면 갑갑해 하고 걱정할 것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죠.

의외로 연락 문제로 다투는 커플이 많습니다. 저희 커플 또한 연애 초기엔 연락 문제로 정말 많이 다툰 것 같습니다.

"어제 저녁부터 여러 번 전화했는데 계속 전화 꺼져있던데?"
"아, 전날 회식하고 늦게 끝나서."
"그래서 어제 밤부터 이 시간까지 계속 잤다구? 회식 갔을 때 화장실 갈 시간도 없었어? 회식이라고 먼저 연락 주면 좋잖아."
"분위기가 좀 그래서 경황이 없었어. 아, 그런데 내가 그걸 일일이 하나하나 보고해야 돼?"
"헐. 보고?"

연애 초기엔 서로 한발짝 물러나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금방 알 수 있는 것임에도 좀처럼 서로를 이해하려 들기 보다는 자신의 입장만 합리화 시키며 내세웠습니다. 

"어제 하루 종일 폰이 꺼져 있던 것도 아니었는데 왜 문자며 전화며 다 안받았어?"
"깜빡하고 폰을 집에다 두고 나왔어."
"내가 전화할거라는 생각을 못했었어? 내 입장도 조금은 생각해 줘야 될 거 아니야."
"전화 그거 한 번 못 받았다고 왜 그러냐? 너무하다는 생각 안 드냐?"
"한 번? 그게 한 번이야?
 내가 걱정되서 몇 번을 전화한 줄 알아? 알겠어. 다시는 먼저 연락 안할거야!"

요즘에도 연락 문제로 다투는 커플을 볼 때면 '어? 우리도 저런 때가 있었는데!' 하는 생각을 갖곤 합니다. 우선 연애 초기에는 지금과 달리 서로에 대한 믿음도 약했고, 서로에 대한 배려심도 지금보다 적었던 것 같습니다. 사랑을 하는 사이, 조금만 배려를 하면 되는데 그걸 '내가 왜?' 라는 생각 하나로 고집을 부리기도 했으니 말입니다. 연애 초기엔 왜 그리도 서로의 입장만을 내세우며 으르렁거린 건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언제 연락 문제로 다퉜냐는 듯 잘 지내고 있는데 말이죠. 초기와 달리 서로를 가까이에서 지켜 보면서 서로에 대한 믿음이 커졌고, 배려심이 많아지면서 서로를 맞춰 주다 보니 그렇게 변한 듯 합니다.

정확히 누가 먼저 시작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남자친구가 먼저 시작한건지, 제가 먼저 시작한건지... 분명히 두 사람중 한 사람이 먼저 시작했겠죠? 그렇게 언제부턴가 서로의 핸드폰에 배터리가 없거나 부득이하게 통화나 문자 하기 힘든 상황이 되면 그 전에 미리 문자나 전화를 통해 알려주는 것이 습관이 된 것 같습니다. 깜빡하고 핸드폰을 집에 두고 나왔을 경우, 핸드폰 배터리 여분이 없을 경우, 회식 자리로 인해 통화가 어렵거나 문자가 어려울 경우, 상대방이 전화나 문자를 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예상하고 먼저 짧게 문자나 통화로 귀뜸해 주는 것.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1분 내주는 것.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니 말입니다.

"오빠가 전화할 것 같아서 미리 알려주려구. 나 지금 회식하러 가거든. 회식자리에선 통화하기 곤란할 것 같아서. 회식 끝나고 이따 집에 갈 때 전화할게. 이따봐!"

이건 절대 '보고'가 아닙니다. 사랑하는 이를 위한 '배려'입니다. 

집에 늦게 들어가게 되면 자연스레 집에 전화를 걸어 '오늘 회사일이 있어서 좀 늦게 들어갈 것 같아요.' 라고 부모님께 먼저 전화를 드리는 것처럼 (부모님이 걱정하실 것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죠) 사랑하는 연인에게 먼저 문자나 전화로 알려주는거죠.

처음 시작은 연애 상대방(남자친구나 여자친구)을 위한 하나의 노력이었지만 그 사랑이 깊어지고 아껴주는 마음이 커지면서 자연스레 나오게 되는 하나의 습관이 되는 것 같습니다.
'내가 먼저? 내가 왜?' 라는 다소 이기적인 마음만 버리면 훨씬 더 애틋하고 깊은 사랑을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덧) 사랑하는 이에게 바라는 행동을 '일방적으로 요구하기' 보다 '자신이 먼저' 상대방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상대방 또한 자연스레 그러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  

2년간 남친을 지인에게 소개하지 않은 이유

20대 후반이 되면서 또래 친구들이나 가까운 선배 언니들로부터 '결혼'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접하는 듯 합니다. 20대 초반엔 '연애'에 관한 이야기가 주였는데 말이죠. 괜히 나이가 들어가고 있음을 실감하게 되네요. +_+

전 남자친구와 연애 한지 5년이 다 되어 가지만, 연애 초반 2년 가까이 사귀면서 한번도 주위 지인에게 소개한 적이 없습니다. 물론, 남자친구와 연애 하는 것 자체를 숨긴 건 아닙니다. 다만, 제 가족이나 지인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하는 소개의 자리를 갖지 않았습니다.

그럼, 제가 남자친구를 지인에게 2년 가까이 소개하지 않은 이유는 왜일까요?

나의 사랑에 대한 확신이 필요했기에

개인적으로 지금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 연애를 하고 이별을 경험하며 느낀 점이 많습니다. 사람을 좋아하다가 그 좋아하는 감정이 시드는 것 보다 더 무서운 것이, 사람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가 그 믿음이 깨지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랑은 믿음이 동반되어야 하는 것이라는 생각도 많이 했습니다.

그러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일까요?

남자친구를 만나고 연애를 시작하면서 주위 지인들에게 연애를 하고 있음을 밝혔지만, 구체적으로 남자친구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을 꺼려 했습니다. 남자친구와 소개팅이나 미팅으로 사귄 사이가 아니다 보니 연애를 시작하기 전부터 남자친구에 대한 일반적인 것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연애를 하기 전 제가 알고 있는 모습은 '남자친구'의 모습으로서가 아닌, 그저 '아는 오빠'의 모습이었습니다. 연애를 하면서 보여질 남자친구로서의 모습은 충분히 바뀔 수 있고 서로 연애를 하면서 그 감정이 바뀔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1년 여간은 주위에 소개하는 것을 자제하고 서로를 알아가는데 깊이를 더했던 것 같습니다.

먼저 서로를 잘 알고 난 뒤에, 가까운 지인에게 소개해도 늦지 않다는 생각 때문에 말이죠. 어쩌면 그저 좋아하는 감정만으로 열정적인 사랑을 할 수 있는 나이가 아닌 결혼까지 생각해야 할 20대 중반이라는 나이 때문에, 연애 뿐만 아니라 이 연애가 결혼으로 이어져도 후회하지 않을 수 있는 괜찮은 남자라는 확신이 들면 그때 소개해야 겠다는 생각을 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남자친구는 뭐해?" "남자친구 집이 어디야?"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그 연애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남자친구의 다양한 모습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 이런 모습도 있구나.' '의외로 섬세하네.' 라며 말이죠.

당시 상황을 이야기 하자면, 전 직장인이었고 남자친구는 학생이었습니다. 전 직장생활 3년 차인데, 저보다 한 살 위인 남자친구가 졸업을 위한 마지막 학기를 채우고 있었죠.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를 하면서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이 "남자친구는 뭐해?" "남자친구 집이 어디야?" 라는 질문입니다. "남자친구와 잘 지내?" "남자친구와 어떻게 만났어?" 라는 질문을 더 많이 받고 싶었고, 더 많이 듣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솔직히 남자친구가 상처 받을까 봐 그게 겁이 났습니다. 그리고 실제 처음으로 소개했던 절친한 선배 언니에게 혹독한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어머, 아직 학생이세요?"
"전공이 뭐예요?"
"졸업은 언제 하는데요?"
"취직 준비 잘 하고 있으세요? 요즘 취직 힘들다던데"
"여자친구가 직장인이라 부담스럽지 않으세요?"
"어느 쪽으로 준비하고 계세요?"

워낙 친언니와 다름 없는 선배 언니였던 터라 아무래도 남자친구 입장보다는 제 입장에서 생각하다 보니 남자친구에게 좀 더 분발하라고, 자극을 주기 위해서 그러한 질문을 했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그렇게 막상 그 자리를 갖고 나서 남자친구는 선배언니의 말대로 중압감을 많이 느꼈던 모양입니다. 제게 거듭 미안하다고 말하는 남자친구의 모습이 너무 안쓰러웠습니다.

그럼 지금은?

그럼 2년이 지나, 5년째가 되는 지금은 어떨까요? 2년 전과 달리 전 제 사랑에 보다 뚜렷한 확신을 가지고 있고, 지금 제 남자친구가 평생 함께할 동반자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남자친구도 저와 같은 감정을 가지고 있고, 같은 길을 꿈꾸고 있습니다. 2년 전과 바뀐 것이라면, 남자친구도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저와 같은 직장인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주위에서 바라보는 우리 둘의 연애 조건에 대한 관심은 끝나지 않은 듯 합니다. 

여전히 주위에서는 우리 둘의 '사랑' 보다는 '조건'에 관심이 많은 듯 합니다. 가까운 가족부터 가까운 지인, 처음 만나는 사람들까지... 학생일 때는 학생이라는 이유로, 직장인이 되고 나니 '직장이 어디냐?' '연봉이 얼마냐?' 와 같은 질문으로 여전히 '사람 됨됨이나 성격'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현실적 조건'을 먼저 묻고 이야기 합니다.

물론, 그 분들은 저를 아끼고 걱정하는 마음에 이런 저런 조언을 해 주는 거라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그런 질문과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5년간 애틋하게 키워 온 제 사랑이 아무것도 아닌 게 되어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런 그들을 향해 더 당당하고 싶고, 더 분명해지고 싶습니다. 제 사랑에 대해서 말이죠.

+ 덧) 언젠가 제가 그들처럼 결혼 하고 나니 그들의 말이 옳았다며 무릎을 탁 칠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래도 아직은 여전히 현실적 조건(돈)보다 사람이, 사랑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어지는 건... 음, 그들의 말대로 정말 헛된 욕심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