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추억의 도시락+전통차/별다방미스리/인사동/안국역] 추억의 도시락과 함께 소원을 말해봐!

지금 전 뒤늦은 여름휴가를 보내고 있답니다. 여름휴가라고 말하기도 어색할만큼 날씨가 쌀쌀합니다. 여름휴가가 아닌 가을휴가? 하하.
 
어제 어머니와 함께 안국역에 다녀왔습니다. 바로 이 곳! 별다방 미스리를 함께 다녀왔죠. 별다방 미스리는 이미 인사동에 가봤다면 연인들끼리 한번 쯤 다녀올 법한 곳이기도 합니다만, 어머니와 다녀왔기에 느낌이 색다르기도 합니다. 안국역 6번 출구로 나와 쭉 걸어가다 보면 인사동 문화거리 입구가 나오죠. 해당 입구에 바로 보이는 GS25 편의점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안국역에서 상당히 가깝습니다

출처 : 별다방 미스리 홈페이지

별다방 미스리, 매력적이게 생겼죠? 풉-

내부 모습입니다


큰 규모가 아닌 다소 아담한 규모입니다. 책상과 의자 또한 인테리어에 맞춰 아담한 느낌이 들었어요. 오목조목 아기자기한 느낌이랄까.

뭘 먹을까-

메뉴판이 독특해서 눈여겨봤습니다

추억의 도시락을 주문하면 함께 된장국이 나옵니다

이게 바로 도시락!



별다방 미스리는 추억의 도시락과 전통차, 한과로 유명하죠?
추억의 도시락(5천원)을 주문! 함께 나오는 된장국과 함께 냠냠.

분홍색 소시지 보이시나요? 흑.
개인적으로는 저 분홍색 소시지 대신, 스팸을 넣어줬으면 하는 바람이. (그러면 추억의 도시락이 아니잖아-) 어쨌든, 볶음김치와 계란후라이, 분홍색 소시지, 솔솔 뿌린 김가루가 들어갑니다.

절대 그냥 먹으면 안되요. 슥삭슥삭- 비벼 줘야죠.

배가 고파서 그런지 정말 맛있게 먹은

짜잔- 비비고 나면 이렇게

꽤 허겁지겁 먹은 것 같습니다. 배가 많이 고팠거든요.
이 곳의 식사 메뉴는 단 하나. 이 추억의 도시락 하나 뿐인데 말이죠. 다른 식사 메뉴는 없습니다- 식사와 더불어 후식을 함께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곳이죠. 식사를 천천히 즐기고, 후식까지 느긋하게 즐기며 시간을 보내기엔 더 없이 좋은 곳인듯 합니다.
지금까지 방문한 고객 중, 최장시간 머문 고객이 5시간이라고 하니 그 기록을 깨 보시지 않겠어요?
(아, 전 도저히...)

별다방 미스리에 들어서면 화려한 나무를 하나 볼 수 있어요. 무슨 나무냐구요? 바로 소원나무.

저도 처음엔 저게 뭘까- 했는데, 자세히 보니 이 곳을 방문한 고객이 작성한 종이들을 엮어 만든 나무이더군요. 도대체 몇 명이 이 곳을 방문했던 것일까- 그 방문객 수가 가늠이 안될 만큼 정말 큽니다.

소원나무 아래를 보시면 메모지와 펜이 준비되어 있어요

저의 소원은 말이죠-


저도 그냥 지나칠 순 없죠- 소원 나무 아래에 비치되어 있던 펜과 종이, 그리고 엮음줄을 가지고 와서 열심히 메모지에 소원을 적었습니다. 어머니와 함께 소원을 적으니 새삼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고 좋았던 것 같아요.
식사를 한 후, 소원나무에 소원을 매달고 나니, 주문한 후식이 나왔네요.
따뜻한 매실차와 한과랑약과랑을 주문했습니다.

따뜻한 매실차는 그 양도 꽤 많은 편이어서 어머니와 나눠 마셨어요. 다녀와서 안 사실입니다만, 전통차는 리필이 된다고 하더군요. (와우)

어머니와 함께 찾은 이 날, 커플이 참 많더군요. 특히, DSLR을 한 손에 들고 여자친구를 계속 촬영해 주던 남자분이 눈에 띄었습니다. (부...부럽습니다- 다음엔 나도 남자친구와-)
아기자기한 소품이 많고, 인테리어도 독특해서 사진을 찍기에도 좋은 곳이기도 하죠. 연인끼리 추억을 만들기에 좋은 곳인 듯 합니다.  

따뜻한 매실차

한과랑약과랑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죠?

맛있는 약과-


전 한과도 맛있었지만, 약과의 맛에 흠뻑 빠져버렸습니다.
너무 맛있었어요-

어머니와 함께 추억의 도시락을 맛보고 전통차와 한과를 먹으며 이런 소소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했습니다.

남자친구와 함께 즐기는 데이트도 좋지만, 모처럼 어머니와 함께 인사동에서 데이트를 즐기니 너무 좋더군요. ^^

별다방미스리에서 맛있게 식사하고 나오자 마자 그 길을 따라 걸으면서 인사동 거리를 구경하는 것도 정말 좋았습니다. 어머니를 모시고 자주 나들이 가야 겠습니다.

* 별다방 미스리 홈페이지 : http://www.missleecafe.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훈동 144 | 별다방미스리
도움말 Daum 지도

영화 같은 첫사랑은 정말 없는걸까?

첫사랑의 흔적, 다 지우셨나요? 전 항상 남자친구에게 말합니다.

“오빠가 내 영원한 첫 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이야! 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곤 하죠.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게 된 것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첫 사랑이냐구요? -!!!

한 때, 연애라면 자신 있어 하던 한 친구의 첫사랑 에피소드가 너무나도 생생하게 기억에 남습니다.

“남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했어. 나한테!
“정말? ? 이유가 뭐야?
“같은 연구실에 있는 누나가 자꾸 대쉬한대!
“그래서?
“내가 헤어지자고 했어.
“응???


이건 무슨 시추에이션? 남자가 헤어지자고 한 게 아니잖아-

당시 친구의 말을 듣고 연애에 서툴렀던 저는 이해를 하지 못했습니다. 단순히 다른 누군가가 자꾸 대쉬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헤어지자고 했다니… 단순히 질투심 유발일 수도 있는데 그 말을 듣고 곧바로 헤어지자고 한다는 것이 말이죠.

아마도 이 친구는 남자친구의 어떤 변화를 느끼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어떤 변화가 느껴졌기에 단번에 잘라 버린거겠죠?


한창 싸이월드 미니홈피 몰래 훔쳐 보기가 유행하던터라(물론, 지금도 유효합니다) 친구와 함께 도대체 그 연구실의 누나가 어떻게 생겼고, 어떤 사람인지 찾아보자며 싸이월드 인물검색의 힘을 빌렸습니다. 구글을 통해 아이디 검색까지 하면. 하하하하하.

검색의 힘은 대단합니다. 

중학교 교사를 하고 있던 그 여자분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대학원 석사 과정을 밟고 있던 것이더군요. 나름 괜찮아 보이고. 그저 친구에게 할 수 있는 말은. “그 놈이 나쁜 놈이야. 잊어버려! 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렇게 잊는 듯 했는데, 두 달여 정도가 지나 친구에게 연락이 왔더군요.

“나한테 만나자고 그랬어.
“야! 너 만날 거야? 진짜? 그 연구실 여자랑 동거까지 한다며!
“다시 빼앗아 올 거야.


!

그 여자에게서 자신의 남자친구를 다시 되찾아오겠다는 친구. 과연 그게 득이 될지. 당시 그 이야기를 들은 주위에서 친구들이 모두 함께 뜯어 말렸습니다. 무려 2년 전의 일이죠. 과거 연구실의 여자와 그 남자는 아직까지 사귀고 있을까요?

>> ...

그 여자의 미니홈피 대문 사진엔 귀여운 아기 사진이 걸려 있었습니다. 바로 2년 전까지만 해도 친구의 남자친구와 그 여자가 오붓하게 있는 사진이 걸려 있었는데 말이죠. 그럼 결혼해서 아기를 낳은 거냐구요? 아니요. 여자분이 다시 같은 연구실에 있던 다른 남자분과 눈이 맞아서. 무려 결혼하기도 전에 파밧! 아기가 생겼어요-

이런 황당한 일이…

요즘도 가끔 친구들과 만나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하죠. 그때 다시 만나자고 연락 왔을 때, 만나지 않길 잘했다고.

- 역시, 다른 건 몰라도 복잡한 이성 문제로 헤어진 것이라면, 다시 만나는 건 정말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지극히 저의 주관적인 생각입니다만)

첫사랑.

친구에겐 너무나도 애틋한 첫사랑이었기에. 2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의 남자친구를 회상하곤 합니다. 영화 속 첫사랑처럼. 어쩔 수 없이 헤어진다거나. 헤어지더라도 영화 속 한 장면처럼 서로의 앞으로의 일을 격려해주고 과거를 추억하며 헤어지는 건 현실적으로 있을 수 없는 걸까요.

오늘 그 친구를 만나러 갑니다. 으레 또 첫사랑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모두에게 아름다운 첫사랑만 기억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 덧붙임. 이 글을 다 끝맺고자 하니, 문득 첫사랑과 결혼에 골인한 차태현씨가 생각나네요. 꼭 결말이 좋지 않은 첫사랑만 있는 건 아닌가 봅니다.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