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다이어트 시키는 방법?

"맛있게 먹는 너의 모습이 좋아!"

남자친구가 저를 처음 만났을 때 식당에서 했던 말입니다.

젓가락으로 깨작깨작 거리는 모습보다 숟가락으로 맛있게 먹는 모습이 보기 좋다면서 말이죠. 그리고 전 그 말을 듣고 무척이나 감격했었습니다. "꺅! 나를 사랑하니 내가 먹는 모습도 예뻐 보이나 보다-" 라며 말이죠. 하지만, 정확히 3년 후 상황은 바뀝니다.

"아직 배 안부르구나?" (이제 딱 보면 보이지)
"응. 나 아직 배 안불러." (역시, 나의 마음을 읽었구나)
"진짜? 안불러?" (에이, 그래도 설마)
"응. 안불러." (진짠데)
"더…더 먹을래?"
"응!"
"아, 우리 예쁜이 먹여 살리려면 돈 많이 벌어야겠다."
"응. 같이 돈 많이 벌자."

연애 초기엔 그래도 조금만 먹어도 배부르다며 남자친구에게 밥을 반 정도 덜어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남자친구에게 덜어주는 양이 적어지더니 이제는 남자친구와 거의 대등하게 같은 양을 먹고 있는 제 자신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남자친구가 하나 더 먹으면 필사적으로 하나 더 챙겨 먹는 제 모습을 보곤 깜짝 놀랬습니다. 덜덜)

사랑에 빠지면 절로 살이 빠진다고 했던가요. 연애를 하면 예뻐진다고 했던가요. 이 또한 3년이 지나고 나니 오히려 편안함으로 살이 더 찌는 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나 이벤트 당첨 되서 다이어트 한다!"
"에이, 힘들어서 얼마 못 갈 걸?"
"아냐. 나 진짜 독하게 열심히 할거야."
"오- 과연. 두둥."

오늘로써 다이어트를 시작한지 5일째입니다.

각종 야채와 닭가슴살, 삶은 달걀, 고구마로 버티고 있는데, 다이어트를 시작한다고 말했던 첫 날엔 네가 과연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라는 마음으로 무미건조하게 받아들이던 남자친구의 반응이 바뀌었네요.

서로 싸워서 냉전 중이다가도 먹을 것 하나에 스르르 풀리던 그토록 먹을 것을 좋아하던 아이가 다이어트 한답시고, 먹을 것을 거부하고 있으니 걱정스러운가 봅니다.

"힘들지? 오늘 피자 어때? 내가 사줄게. 먹을래?"
"아니. 안먹어."
"그래? 그럼, 너가 제일 좋아하는 보쌈. 어때?"
"음. 좋지."
"오늘 같이 먹을까?"
"아니, 2주 후에!"

아직 배가 부르지 않냐며 놀리던 남자친구가 막상 다이어트 한다고 안 먹는 제 모습을 보곤 무리하지 말라며 걱정하고 챙겨주는 모습을 보니 왜 이리도 기분이 좋을까요? 남자친구가 걱정하는 저러한 반응에 괜히 더 기분이 좋아져서는 다이어트에 몰입해서 열심히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만약, 다이어트 결심한 저를 향해 "그래, 잘 생각했어. 넌 좀 빼야 돼!" 라는 반응이었다면 또 어땠을까- 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분명 앞 뒤 보지 않고 크게 싸웠을 것 같은데 말이죠.

이거 정말 '여자친구 다이어트 시키는 방법'에 관한 책이나 포스팅이라도 읽고 온 걸까요?


운동하러 가는 와중에 전화해서는 제가 좋아하는 음식들만 나열하며 "사줄 테니 만나자-" 라며 꼬시듯이 이야기를 꺼내는가 하면 운동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에는 "힘들었지?" 라며 아낌없는 칭찬과 격려를 해주니 말입니다.

+덧) 흠. 그나저나, 이 글을 쓰다 보니 왠지 묘하게 남자친구에게 낚였다는 기분이 드는 건 뭘까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