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내가 변녀? 남자친구의 몸을 염탐하다!

남자친구와 꽤 오랜 기간을 연애하고 있지만 남자친구 눈에는 처음과 다를 바 없는 새침떼기 소녀로 보이고픈 욕심이 큰 듯 합니다. 제 나이 스물여덟. 알 것 다 알고 있을 법한 나이건만. 남자친구 앞에서만큼은 잘 아는 것이라 할 지라도 '난 아무것도 몰라요' 라고 하고 싶어지는 마음 말이죠. (19금의 내용일 법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히나!)

10대,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남자의 '잘생긴 외모'라고 하면 어김없이 짙은 눈썹과 부리부리한 눈, 매력적으로 잘생긴 얼굴을 가장 먼저 떠올렸습니다. 잘생긴 외모 = 얼마나 얼굴이 잘생겼느냐- 의 기준을 두고 말이죠.

그런데 20대 후반에 접어 들면서 부쩍 이전과 내가 많이 바뀌긴 했나 보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 나이 들었나 봐."
"왜?"
"보이지 않던 게 보여."
"무슨 말이야?"
"나, 잘생긴 외모라고 하면 잘생긴 남자의 얼굴을 떠올렸는데 이젠 남자의 팔뚝이 보이고, 남자의 다부진 어깨, 넓은 가슴이 보여."
"헉! 설마! 그게 이제야 보인담 말이야?"

친구들과 같이 커피숍에서 차를 마시고 있다가도 창 밖으로 지나가는 남자를 보고 '쟤 봐! 키도 큰 데다 어깨가 떡 벌어져서 남자다워 보이지 않아?' 와 같은 말을 들을 때면, 아줌마처럼 왜 그러느냐- 혹은 변녀처럼 왜 그러냐며 다그치곤 했는데요.


회사 내에서도 직장 동료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비슷한 말이 나오면 마찬가지로 꺄무러치듯 소리 질렀던 것 같습니다.

"솔직히 우리 회사 사람들 중엔 저 분이 몸이 제일 좋아. 그치?"
"어우~ 야! 아줌마 같애!"

네. 그랬던 제가. 어느 덧, 친구와 함께 똑같이 환호하고 있네요.

지금은 남자친구가 본인이 잘하는 분야로 취업하여 자리를 잡았지만 한 때, 남자친구가 취직을 하지 못해 마음 고생이 심했을 당시, 남자친구가 가만히 있는 건 성에 차지 않는다며 새벽 시장에 나가 무거운 물건을 나르며 마음을 다잡곤 했었는데요. 당시 무거운 물건을 옮기며 여기 저기 상처 난 남자친구의 팔과 손을 보며 얼마나 마음 아파했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그 와중에 눈에 들어온 것은 다름 아닌 남자친구의 넓은 어깨와 팔뚝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부터였을까요?

이전엔 전혀 생각지 못했던 남자친구의 팔뚝과 어깨, 팔목을 보고 두근거리고 떨리기 시작하니 말이죠.

'어라? 남자친구 팔뚝이 이렇게 굵었던가?'
'오- 우리 오빠가 정말 남자긴 남자구나. 나보다 팔목이 굵어!'
'오빠 발 사이즈가 정말 크구나!'
'넓은 품에 포옥 안기고 싶다!'

평소 자주 만나는 남자친구이건만 언제부턴가 보이지 않던 저보다 굵은 남자친구의 팔뚝과 넓은 가슴을 보고 '멋있다!' 를 속으로 외치고 있었습니다. +_+ 새삼스레 늘 봐왔던 남자친구의 팔뚝이건만 이제서야 매력을 느끼니 이게 무슨 일인가 싶기도 합니다.


괜히 새초롬한 표정으로 "고생 많았지?" 라며 남자친구의 어깨를 주물러 줬지만, 으흐흐- 그러면서 속으로 얼마나 흐뭇해 했는지 모릅니다.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다며 말이죠; YES!!!)

남자가 여자의 얼굴을 보고, 몸매를 보는 것에 대해서는 자연스러운 일이라 여겼던 반면, 여자가 남자의 얼굴 외의 남자의 몸매에 매력을 느끼는 것에 대해선 뭔가 낯설게 느꼈던 것 같습니다. 

또한 은근슬쩍 스킨쉽을 행하는 남자를 보고 '엄훠! 남자는 늑대야!'를 외치곤 했는데, 이상하게 나이가 들수록 드는 생각은 '남자나 여자나 똑같은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더 크게 자리 잡는 듯 합니다. 남자만 은근슬쩍 스킨쉽을 하는 것도 아니고, 남자만 여자의 몸매를 힐끗거리며 보는 것도 아니니 말입니다.

변녀처럼 왜 남자의 몸을 보고 좋아하냐며 징그럽다고 이야기 했던 제가 지금은 힐끗힐끗 남자친구의 몸을 염탐하고 있네요.
 -_-;; (하악) 


오늘 포스팅은 남자친구에겐 비밀입니다. 끙;

모든 여자에게 친절한 남자, 어떡하지?

"축유(축복받은 유전자) 말야. 남자가 봐도 참 잘생기긴 했어."
"흐음."
"왜? 잘생겼잖아"
"뭐, 그렇지."
"잘생겼지, 매너 좋지, 좋겠다. 여자들한테 인기 많아서."
"하하. 뭐야? 갑자기?"
"남자 직원들끼리 모여 있을 때도 이야기 해. 워낙 외모가 출중한데다 친절해서 여자들한테 인기 많을 것 같아."

회사 내에 웬만한 연예인을 능가하는 준수한 외모로 인기를 끄는 남자분이 있습니다. 더 정확히는, 남자들 사이에서 조차 입에 오르내릴 정도로 얼짱에, 몸짱에 축복받은 유전자라며 칭송 받을 정도죠. '축유'는 축복받은 유전자를 줄여 하나의 애칭처럼 그 사람을 향해 부르는 말이랍니다.

"근데 네가 말하는 저 남자가 여자들한테 인기 많다는 거 말이야. 도대체 뭘 보고 하는 말이야?"
"딱 봐도. 견적 나오지 않냐? 얼짱, 몸짱도 부족해서 성격까지 완전 좋아서 엄청 친절하잖아."
"음, 여자 직원들끼리 모여 있을 때도 종종 축유에 대해 이야기 해."
"역시, 거봐. 축복받은 유전자. 인기 완전 많지? 축유 좋아하는 여자 직원들 많지?"
"아직'좋아하는' 여자가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몰랐을 때 '좋아했던' 여자는 많지."
"몰랐을 때'좋아했던' 이라니?"

이 여자, 저 여자 아무에게나 친절하게 다가오는 남자는 '이 여자' 까지만 그 친절이 보여지게 되면 상당히 매력적인 남자로 보일 수 있지만 '저 여자'에게 마저 그 친절이 발각되는 순간, 그 남자의 친절은 친절을 넘어 '바람기'로 보여지게 됩니다.  

축유가 처음 회사에 입사했을 때 여자 직원들 사이에서 상당히 매력적인 인물로, 모두에게 인기 있는 멋진 남자로 추앙(?)받았습니다. 외모 뿐만 아니라 매너까지 좋아 모두에게 호감을 주는 인물이었죠. 그럼에도 좀처럼 축유에게 여자친구가 생기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 모두가 의구심을 품었습니다.

"축유, 정말 친절한 것 같아. 집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만났는데 방향도 같으니까 데려다 주겠다며 우리 집 앞까지 데려다 줬어."
"어? 나도 어제 축유가 데려다 줬는데."

"축유가 아까 내가 서류 정리하는 거 보더니 너무 힘들어 보인다면서 도와주고는 음료수를 사줬어."
"응. 아까 나한테도 와서는 요즘 따라 왜 이렇게 많이 예뻐지냐는 말을 하더니 음료수를 주고 가더라구."

"축유가 요즘 세상 험하니까 조심하라고 신신당부를 하던데."
"축유가 참 친절해."

축유는 어느 누가 봐도 첫인상을 보고 호감을 가질 만한 인물이지만, 문제는 그의 친절이 이 여자, 저 여자, 아무에게나 친절한 남자로 그려지면서 '친구'로는 OK, '애인'으로는 글쎄... 라는 분위기가 자연스레 형성이 되더군요.  

"축유 여자친구가 생기면… 왠지 그 여자친구분이 힘들 것 같은 예감은 뭐지?"
"난 아무 여자에게나 친절한 남자, 친구나 동료로는 괜찮은데 내 남자친구가 된다고 생각하면 별로…"
"나도 썩…"
"여자라면 자신만을 공주처럼 대해 주는 왕자를 만나고 싶어하지, 만인을 공주처럼 대해 주는 왕자님은 그다지…"

저도 여자이지만, 여자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A라는 이야기에서 시작하여 어느 순간 B, C, 마지막 Z에 이르기까지 폭 넓은 대화가 이루어진다는 것을 느낍니다.

"우리 어제 C까지 이야기 했었나?"

축유가 직장 동료로서 얼마나 친절한가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 보니 축유가 남자로서는 어떠한가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더군요. 

어쨌건, 여자를 향한 그 '친절'이 진짜 고의성이 없는 순수한 '친절' 이라 할 지라도 "이 여자, 저 여자에게 친절한 저런 남자친구 있으면 정말 피곤하겠다" 라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습니다. 자신만의 왕자님이 되길 바라지, 만인의 왕자님이 되길 바라는 여자는 없으니 말이죠.

한 사람을 마주함에 있어서 첫 인상이 주는 영향력은 절대 무시할 수 없습니다. 특히나 서로를 알아가기 전 단계에서의 외모가 미치는 영향은 인정하기 싫을 정도로 그 비중이 상당히 높죠. 하지만 외모가 미치는 영향력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미비해 지는 듯 합니다.  

그리고 한 여자를 향한 친절은 상당히 큰 매력으로 다가오지만, 여러 여자를 향한 지나친 친절은 만인의 젠틀맨으로는 통할 수 있을지 모르나 결코 만인의 왕자님은 될 수 없습니다.

+덧)
"전 정말 고의적인게 아니라 원래 타고난 젠틀맨인데, 그럼 저 어떡해요?"
"이 여자에게 향한 친절을 저 여자가 모르게 하라"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