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여자가 내 팔을 꽉 잡은 이유

낯선 여자가 내 팔을 꽉 잡은 이유

설 연휴, 집으로 돌아가는 길. 제 두 손엔 사과 박스가 안겨지다시피 들려 있었습니다. 느낌으론 7~8kg이었는데, 실제 무게는 어느 정도였는지 모르겠네요. 사실, 전 힘이 매우 센 편입니다. 사과 박스 하나쯤이야 힘든 내색 없이 잘 듭니다.

 

 

다만, 유일하게 힘을 못 쓰는 때가 있는데, 바로 남자친구 앞에서죠.

 

평소 힘을 잘 쓰다가도 남자친구 앞에서는 힘을 못씁니다. 네. 정말 힘이 있다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나름 여우짓을 하느라 남자친구 앞에선 유일하게 연약한 척, 여자인 척(응?) 합니다.

왕자님

아하하.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오늘도 남자친구 앞에선 연약한 척 쇼를 하겠지요. (남자친구도 힘센 거 알면서 눈감아 주는 것 같기도…) 헙;

초콜릿주세요

뭐 구구절절 이야기가 길었지만. 각설하고.

 

저는 운전면허가 아직 없습니다. -_-; 여태까지 뭘 했는지… 그래서 올해 목표는 운전면허 따기! 사과 박스를 손에 들고 버스에 오르니 정말 힘들더라고요. 버스를 타고 가는 동안엔 버스 바닥에 내려 놓아 힘들지 않았지만, 내릴 때가 되어 부저를 누르고 다시 힘겹게 사과 박스를 집어 들었습니다.

 

 

익숙한 부저음.

 

"삐-!"

 

버스가 제가 내려야 할 정류소에 정차하면서 버스가 '꿀렁' 였는데, 그 때 잠깐 사과 박스를 들고 있던 제 몸도 휘청거렸습니다. 그런데 그 찰라!

 

멀찌감치 서 있던 여고생이 저보다 먼저 "어머!" 라는 외마디를 지르며 제 옆으로 다가와 제 팔 한쪽을 꽉 감아 잡더군요.

 

하악

 

두 손엔 사과 박스가 안겨 있다시피 들려 있고 버스에서 내려야 되고… 너무 경황이 없어서 일단 버스에서 부랴부랴 내렸는데요.

 

내리고 나서 생각해 보니 그 여고생에게 너무 고맙더라고요. 손잡이를 잡을 손이 없던 저를 보고 혹여 넘어질까 봐 걱정되어 달려와 제 팔을 잡아 주었나 봅니다.

 

길을 가다가 무거운 짐을 들고 가는 어르신들을 보고도 모르는 척 눈 감는 경우도 많고 충분히 도와줄 수 있는 상황에서 조차 '내 일'이 아니라는 이유로 무시하고 지나치곤 합니다. 자칫 도와줬다가 '감사합니다' 인사는커녕 '왜 내 몸에 손을 대는 거야?' 라며 욕 먹는 상황도 있으니 말입니다. 만약, 입장이 바뀐 상황이었다면. 전 과연 도움의 손길을 건넸을까요? 모르는 사람인데, 저 사람이 넘어지던 말던 무신경하게 넘기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아, 잘생긴 남동생 하나 있었으면 저런 여고생 하나 소개시켜 주는 건데… 하는 왠지 모를 아쉬움을 안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너무 예쁘고 멋있었던 그 여고생. 같은 여자지만 그녀의 고운 마음에 한 눈에 뿅 반했습니다. 제가 남자였다면 정말 첫 눈에 뿅 반했을지도... 저도 그런 심성이 고운 여자가 되고 싶어요. (뭐 결론이 이래…)  -.-

 

헬멧을 쓴 바바리맨, 그를 본 여고생의 반응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할 때면 정말 소소하다 싶은 이야기부터 시작하여 현재, 과거, 미래를 오가는 여러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어제는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며 문득 여고시절에 만났던 바바리맨이 생각나 남자친구에게 물었습니다.

"오빤 바바리맨 본 적 없어? 남고 앞이라 나타나지 않았으려나?"
"응. 난 한번도 본 적 없어. 바바리맨이 남고 근처에 왜 오겠어."
"진짜? 한번도 본 적 없어? 우리 학교 앞엔 자주 눈에 띄었는데."

정말 호기심에 물어봤습니다. 여고 앞에만 바바리맨이 등장하는지 말이죠. 바바리맨을 목격한 남자분들의 제보를 받습니다. 하하.

돈까스를 주문하고선 음식이 나올 때까지 종이에 연필로 끄적이며 여고생 때 만난 바바리맨을 이야기 해 줬습니다. 바로 헬멧을 쓴 바바리맨에 대해서 말이죠.

헬멧을 쓴 바바리맨

여고시절을 떠올리면 참 소소한 것에도 소리를 지르며 즐거워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바리맨 역시, 보통 일반적인 바바리맨이라고 하면 다소 꺼림직하고 무서운 느낌이 있을 법한데, 적어도 제가 본 헬멧 쓴 바바리맨에 대한 기억은 무섭다기 보다 그저 황당하고 웃긴 추억인 것 같습니다.

평소 수업시간에는 대부분 아이들이 수업에 몰두하느라 창 밖을 바라볼 시간이 없는데 유일하게 창 밖을 자주 보게 되는 시간인 점심 시간쯤이 되면 그가 등장했습니다. 

"야! 왔다!"
"진짜? 오늘도 왔어?"
"꺄아아아악!"
"어떡해! 꺅!"

이 때 지르는, "꺅"은 무서워서 지르는 "꺅!"이 아닌, 그저 군중심리에 이끌려 그저 그 상황이 재미있어서 지르는 "꺅!"인거죠. -_-;; 모두가 손을 눈 앞을 가리는 듯 하면서도 볼 건 다 보는 묘한 상황;

무서워서 소리 지르는 것이 아니라는 증거 하나, 모두가 창에 달라 붙어서는 소리를 꽥꽥 지르면서도 창에서 절대 떨어지질 않았습니다. 오히려 선생님이 달려와 창문에서 모두 떨어지라고 말씀하시면 그제서야 창문에서 떨어지곤 했습니다. 증거 둘, "어머어머!" 하면서도 호기심인지 군중심리인지 모두 한데 모여 모든 시선이 바바리맨에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증거 셋, 몇몇 아이들은 그런 바바리맨과 멀리서나마 대화를 시도하려고 하기도 했습니다.
"야! 대두야! 더 보여줘!" 와 같은;;; 덜덜;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으려는 아이들도 있었구요. 

"1:1"로 마주하면 절대 하지 못할 행동들인데, 이미 "다수: 1"이라는 이유로 여고생들은 무서울 것이 없었습니다.
그는 항상 오토바이를 타고 오로지 바바리 한 장만 몸에 걸치고 등장했습니다. 아! 꼭 흰양말은 신어주더군요.

특히, 지금껏 봐왔던 바바리맨과 달리 헬멧을 쓰고 등장했다는 겁니다. 얼굴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바바리맨이 선택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여고생들이 봤을 땐 오히려 얼굴이 보이지 않고 그저 헐벗은 몸에 헬멧이 둥둥 떠다니는 느낌이어서 '대두' 같기도 하고 '외계인' 같기도 하고 그저 웃기기만 한거죠. 
학생들 사이에선 "대두 나타났다!" 혹은 "외계인 떴다!" 로 통하기도 했습니다.

선생님들이 매번 뛰쳐 나가 그를 잡으려 했지만 매번 쏜살같이 오토바이로 '쌩' 하니 도망가 그를 붙잡지 못했습니다. 4일 정도 나타났던 헬멧 쓴 바바리맨은 언제부턴가 더 이상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여고생들의 이러한 쏴한 반응을 눈치챈걸까요?

시대가 많이 바뀐 요즘에도 바바리맨이 있는지 문득 궁금해 지네요.

+덧붙임) 바바리맨을 한번도 보지 못했다는 남자친구. 남자친구가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일을 함께 이야기 나누며 웃다 보니 시간이 또 훌쩍 지나가네요.
한번도 본 적 없는 남자친구를 위해 문득, 바바리맨을 한번 쯤은 만나게 해 주고 싶어지는 이유는...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