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값은 나날이 고공행진! 섭취 부족한 야채, 하루야채로 대신하자![하루야채/100%유기농/야채음료]

요즘 부쩍 채소값이 금값이 되면서 상대적으로 고가로 느껴졌던 유기농 채소나 가을이면 비수기를 맞곤 했던 과채음료 제품이 잘 팔리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가까운 식당에만 가도 이전엔 가득가득 주시곤 하시던 채소류를 잘 내어놓지 않으시더라구요.

남자친구와 늘 단골처럼 저렴한 가격 대비 맛있는 삼겹살을 팔던 한 삼겹살 집에 갔다가 이전과 달리 상추 6장과 깻잎 6장만 주는 것을 보고 '헉!' 했었는데 말이죠.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함께 늘 올려 놓고 구워 먹던 버섯이나 마늘, 김치 조차 이전처럼 넉넉하게 주지 않더군요. 후덜덜. 요즘 괜히 '김치'를 두고 '금치'라고 부르는 게 아니구나 싶기도 합니다.

그나마 평소 자주 섭취하는 유일한 채소인 김치 마저 쉽게 접할 수 없다 보니 -_-; 하루 야채 권장량인 350g을 채우기엔 턱없이 부족하죠. 그나마 다행히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마시고 있는 하루야채가 너무나 감사하게 느껴지기 까지 합니다.

하루 권장량을 간단히 100% 유기농 야채로 만든 하루야채로 섭취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전 포스팅을 보지 못하셨다면, 이전 포스팅으로 고고씽! 
(이전글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하루야채를 마시며 두드러진 가장 큰 변화는 하루 한번 비워내기 힘들었던 거의 고질병처럼 느껴졌던 변비가 해소 되었다는 점입니다.
좀처럼 하루에 한번씩 속을 비워 내지 못했는데, 요즘 부쩍 화장실에 꼬박꼬박 알람이라도 맞춰 놓은 듯 같은 시각마다 화장실로 향해서 무슨 일인가- 했더니 꾸준히 섭취하는 하루야채 덕분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100% 유기야채 하루야채 A350

하루야채 시리즈 중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하루야채 A350입니다. 3년 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100% 유기 야채가 내 몸을 더욱 건강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하니 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데 말이죠.

실은 하루야채 A350 외에 같은 라인으로 하루야채 B, 하루야채 C가 있습니다만, 제가 마신 제품은 모두 하루야채 A350이랍니다. 

하루야채 A350은 짙은 주황빛이 그저 보고만 있어도 건강해 지는 느낌을 주기까지 합니다. 실은, 항산화 기능이 뛰어난 녹황색 야채의 베타카로틴이 함유되어 있어 몸에 생기를 주는 성분이라고 이야기를 이어가야 하는데 말이죠.

그 뿐만 아니라, 감미료, 착색료, 보존료, 지방, 착향료가 일체 첨가되어 있지 않답니다. 그야말로 순수 야채로만 이루어진 야채 음료죠. 와우!!! +_+ 
하루야채를 강추하는 분들을 보면 육류 섭취가 많고 야채를 잘 챙겨 먹지 못하는 직장인을 비롯한 현대인. (아, 자취할 때까지만 해도 육류 먹기 정말 힘들었는데 -_-) 그리고 인스턴트로 끼니를 대체하거나 인스턴트 없인 못살아! 라고 노래를 부르는 분들. (한 때의 제 모습이군요 -_-) 그리고 일시적으로 장이 좋지 않아 변비가 심하거나 섬유질 섭취가 터무니 없이 부족해 거의 만성 변비에 걸리신 분들. 칼로리 과다 섭취를 하시는 분들.
얼마전 하루야채 식단표를 작성하고 있다고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관련 포스팅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제가 매일 매일 저녁마다 운동을 다니고 있기 때문에 저녁은 회식이 있지 않는 이상 거의 안먹다시피 하고 있는데요. (저녁을 먹고 운동하니 몸이 무거워서 운동을 못하겠더라구요) 물론, 건강을 위해서는 소량으로 저녁을 일찍 먹고 운동하는 것이 좋지만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터라 그것도 쉽지 않습니다. 제가 작성한 식단표를 작성해서 쭉 돌아보니 야채 섭취가 터무니 없이 적더군요. 회식이라도 하는 날엔 평소 먹지 않던 저녁을 마구 먹게 되니 말입니다.
직장인이라면 공감할 회식 자리. 이 날, 오랜만에 분당에 위치한 '드마리스'라는 뷔페를 찾았는데 정말 분위기도 좋고 웬만한 씨푸드 뷔페 이상으로 잘 되어 있더라구요. 뭐 그러면서 자연스레 입에 주섬주섬 넣다 보니 너무 많이 먹은거 있죠? -_- 헙; 

냉큼 집에서 챙겨왔던 하루야채를 꺼내 집으로 돌아오며 마신 기억이 있네요. 

그런데 이렇게 육류 섭취나 과식하는 분들이 야채를 음료로 섭취하고 싶어도 특유의 100% 진한 야채 맛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쵸? 

그래서 등장했습니다. 위에서 소개해 드렸던  하루야채와는 다른, 100% 야채와 과일로 이루어진 하루야채!!! 두둥!
퍼플, 옐로우, 레드로 세 가지 색상, 세 가지 맛으로 기존 하루야채보다 과일이 함유되어 더 달콤하고 더 상큼한 맛을 안겨준답니다.

인공첨가물 무첨가!

풍부한 식이섬유 7500mg 함유!

원재료 : 백포도, 레몬, 딸기, 사과, 빨간당근, 체리, 토마토, 호박, 호박고구마, 레드비트

하루야채 제품이 모두다 그러하듯 하루야채 뒷면엔 원재료를 이미지와 함께 빼곡하게 당당하게 공개해 놓았답니다. 최대한 원재료를 작은 글씨로 새겨 넣다시피 하는 음료수와는 조금 주는 느낌이 다르기도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순수 야채와 과일로만 만들어진 음료수이니 말입니다. :)
하루야채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하고 있는 요즘인데요.
체험단도 이제 끝나가는데 빨리 끝나기 전에 연장 신청해야 겠어요. 야채값이 너무 비싸 이제 야채 먹기 힘들다고 생각하고 계신가요? 그럼 하루에 하나씩! 하루야채로 가뿐하게 하루 필요 야채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

+덧)
얼마전 리폼 전시회를 보고 와서는 하루야채 음료 빈 통으로도 뭔가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며 바로 재활용 처리 하지 못하고 하나씩 하나씩 모아 어느덧 꽤 많이 모였네요. 흠; 뭘 만들죠? 끙-  

향은 초코향, 맛은 탄산, 초코와인 마시는 느낌 : 초콜렛향 스파클링

저는 술을 마시지 못합니다. 부모님 두 분 모두 체질적으로 술과 잘 맞지 않으셔서 술에 굉장히 약하신 편인데, 제가 딱 그 두 분을 그대로 닮았나 봅니다. 술 한잔만 마셔도 온 몸에서 거부 반응이;;; 그나마 한 모금이라도 마실 수 있는 술은 도수가 약하고 목넘김이 좋은 와인이 유일합니다.

얼마전에도 잠깐 소개해 드렸지만, 초콜렛향 스파클링이 저에겐 일종의 초코 와인처럼 묘하게 땡기는 스타일이더군요.

처음 마셨을 땐 정말 '이게 뭐지?' 라며 고개를 갸웃 거렸습니다. 그 맛에 적응이 되지 않아서 말이죠.  

초코과자를 먹으며 맛을 봤는데, 오- 정말 초콜렛향이 잘 어우러져 상당히 맛있더군요. 특히, 초코 브라우니와 먹을 때 그 맛은 가히 기막합니다. +_+
브라우니를 슈퍼에서 사와서 냉큼 전자레인지에 쏘옥- 그냥 먹는 것 보다 따뜻하게 데워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죠.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게 랩을 단단히 씌운 후, 전자렌지에 1분 정도 돌려 줍니다. 그럼 이렇게 촉촉한 브라우니가!!! 

왼쪽이 데운 브라우니입니다

데우기 전과 데운 후의 색깔 차이가 확연히 느껴지죠? 보다 촉촉하고 부드럽게 즐길 수 있어요. 개인적으로 초콜렛향 스파클링과 함께 먹기 좋은 간식이라 생각됩니다.
아이들에게 초콜렛향 스파클링 한 잔과 초코 브라우니를 간식으로 주면 정말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뭐, 저처럼 스트레스 받아서 기분 울적하거나 할 때 달달한 초코 브라우니와 향긋한 초콜렛향 스파클링 한모금 하시면 그 기분 단번에 해소되실 듯! :)

초콜렛향 스파클링은 일반 음료에 비해 탄산이 많이 함유된 느낌입니다. 뚜껑을 열 때 부터 '칙!' 하는 소리는 막힌 속이 뚫리는 기분입니다. 더욱 신기한 것은 뚜껑을 따자 마자 부터 코 끝을 향긋하게 하는 초코향. 향은 초코향인데, 맛은 일반 탄산. 그래서 처음엔 적응이 되지 않았죠. 향은 나는데 맛은 탄산이네? 라며 말이죠. 헌데, 한번 익숙해 지니 일반 탄산에 비해 더욱 목넘김이 좋은 듯 합니다. 이거 부드러운 초코향에 취해서 그렇게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축구를 보며 모두가 치킨과 소주를 들이킬 때, 전 당당히 치킨과 함께 초코 와인이라 우기며 초콜렛향 스파클링을;;; 쩝;
초콜렛을 좋아하시거나 초코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세븐일레븐으로 가면 제품을 만날 수 있으니 한번 맛보세요!

▣ 용량 및 가격

초콜렛향 스파클링 : 1,200원 / 500ml

▣ 영양성분 (1회 제공량 150ml 기준)

열량: 60kcal/ 탄수화물: 14g/ 나트륨 10mg/ 단백질 0g/ 지방 0g/ 콜레스테롤/ 0mg

탄산과 초코의 향기로운 만남 : 초콜렛향 스파클링

남자친구와 함께 있으면 늘 좋긴 하지만, 때때로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다투는 날도 있습니다. 하지만, 길어야 3일, 짧으면 다툰 지 10분만에 서로에게 gg를 선언하고 화해를 하는 스타일입니다.

"정말 이번만큼은 용서 못해!" 를 외쳤다가도 제가 풀어질 수 없는 이유.
바로 남자친구가 내미는 '달콤한 맛'의 유혹입니다.

아무래도 연애기간이 길다 보니 저의 약점을 훤하게 꿰뚫고 있는 듯 합니다. 평소 몸이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싶을 때면 꼭 찾는 것이 초콜렛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남자친구가 또 그걸 알고선, 다투다가도 "잠깐만!" 하더니 제 입에 황급히 초콜렛을 넣어주곤 합니다. 쩝. 입안에 달콤한 초콜렛이 들어오니 저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게 되는;;; 쿨럭; 그러고 보면 대부분 싸우는 시기가 배고플 즈음에 싸운 것 같기도 하네요. +_+ 싸울 때 싸우더라도 배부른 상태에서 싸워야… (응?)

그렇게 회사에서, 혹은 외출 후 허기질 때 간간히 먹곤 하는 초콜렛인데, 세븐일레븐에서 눈에 띄는 음료수를 하나 발견했습니다.


+_+ 뭐지? 초콜렛향 스파클링?그러고 보니 얼마 전, 기사에서 초콜렛향 스파클링 출시 기사를 본 것 같습니다. 한국야쿠르트에서 새로 나온 신제품이군요.
그나저나 초콜릿과 탄산의 조합이라… (응?)

보통 탄산음료를 떠올리면, 사이다 혹은 콜라, 그 외 파인애플, 사과, 딸기, 포도 등등 주로 상큼한 과일향 탄산음료를 떠올리게 되는데 말이죠.

일단 객관적으로 처음 맛을 보았을 때, "이게 대체 뭐지?" 였습니다. -_-;; 사이다에 초콜렛을 막 넣었다 뺀 맛? 윽- 처음엔 영 적응이 안되더니 조금씩 음미하고 마시다 보니 금새 적응이 되네요. 과일향 탄산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익숙해 지니 묘하게 중독성이 있네요. 초코향이 나는 와인 마시는 기분이랄까요? +_+ 

그나저나 초콜렛맛인데 왜 음료 색은 투명한 건지? 초콜렛색이어야 될 것만 같은데 말이죠. 

초콜렛이 제품에 직접 들어간 것이 아니라, 원재료에도 표기되어 있듯이 합성착향료(초콜렛향, 밀크향)로 첨가가 된 제품이었네요.
뚜껑을 열자마자 여느 탄산음료처럼 쏴한 소리와 함께 달콤한 초콜렛향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눈에 띄는 것은 초콜렛향 스파클링이 기존 탄산음료보다 훨씬 낮은 열량을 가지고 있다는 겁니다. 1회 기준 60kcal이네요.

60kcal/1회 제공량 1컵(150ml) 기준

집에 와서 투명한 크리스탈 컵에 담아 보니 사이다와 같은 완전한 투명색이 아니라 얕은 초코색이 비치네요.
기존의 맛을 깨는 초콜렛향 스파클링. 기존의 탄산 음료에서 벗어나 새로운 맛을 찾게 될 때면 이번에 새롭게 등장한 초콜렛향 스파클링도 괜찮을 듯 하네요.  

▣ 용량 및 가격

초콜렛향 스파클링 : 1,200원 / 500ml

▣ 영양성분 (1회 제공량 150ml 기준)

열량: 60kcal/ 탄수화물: 14g/ 나트륨 10mg/ 단백질 0g/ 지방 0g/ 콜레스테롤/ 0mg

특허 받은 유산균? 변비로 고민이라면 슈퍼100 브런치!

2주간의 혹독한 다이어트가 끝나고 평상식으로 돌아와 식사 조절과 운동을 하고 있는 요즘입니다. 확실히 2주간의 타이트한 생활이 몸무게를 급작스럽게 감량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나, 2주간의 기간동안 한 것처럼 평생 하라고 하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 수 밖에 없네요. 그만큼 힘들게 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평소에 먹던 식사량보다는 절반 가량을 줄여 배가 조금 찬다는 느낌이 들기 전 수저를 먼저 내려 놓는 정도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다이어트 기간 동안 식사량이 줄어 든데다 일반식으로 돌아오고 나서도 확실히 장이 적응이 되지 않아서인지 음식물 흡수나 섭취 부분이 좀 힘들더군요.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게 되면 오히려 변비가 생긴다는 말도 공감할 수 밖에 없네요. 그러던 중 한국야구르트의 신제품 슈퍼 100 브런치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짜잔!
이른 아침, '딩동' 하는 소리에 나가 보니 야구르트 아주머니께서 건네 주시는 슈퍼 100 브런치! +_+ 우유만 이렇게 방문 판매로 주문해 마시다가 떠먹는 요구르트를 또 이렇게 받으니 느낌이 또 남다릅니다.  

http://shop.yakult.co.kr

무슬리의 씹히는 맛과 사과의 아삭한 맛이 조화를 이룬 이번 제품은 변비, 다이어트, 피부미용에 좋은 식이섬유 2000mg과 특허 받은 유산균을 함유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요거트가 피부 미용에 좋다는 것이나 열량 걱정 없이 쉽게 즐길 수 있는 간식이라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솔직히 이 적은 양으로 든든함을 주기엔;;; 한없이 부족하게만 느껴지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그런데! 기존의 원유외에 입안 가득 씹히는 맛이 가득한 무슬리가 들어 있어 같은 양임에도 훨씬 더 속을 든든하게 해 준답니다. 다이어트를 하면서 계속 찾게 되는 것이 뭔가 씹을 거리를 찾게 된다는 점인데요. 

이런 분에게 추천!

다이어트 중이어서 열량 문제로 마땅한 간식 거리를 찾지 못한 분들에게 좋을 듯 합니다.   


출근길 아침이면 항상 우유나 요구르트, 떠먹는 요구르트 제품을 하나씩 챙기게 되는데요.
슈퍼100 브런치로 출근길 바쁜 아침을 대신해 챙겨 먹었는데 그 동안 움크리고 있었던 장이 활발해진 기분입니다.
스위스의 청정 곡물로 그대로 말려 만든 5가지 무슬리(밀, 보리, 헤이즐넛, 기장, 귀리)국내산 사과로 만들어 식이섬유와 영양이 풍부하여, 실제 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하네요.

무슬리는 열을 가해 익히거나 튀긴 시리얼과는 달리, 곡물 그대로 건조하여 압착한 생식형태의 제품으로 섬유질이 많고 영양이 풍부하여 건강을 추구하는 유러피언이 즐기는 건강 음식이랍니다.

변비로 고생하는 직장인들이 의외로 많답니다. (저...저도 예외라고는 하지 않을게요 +_+)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 보니 사무직군에 있는 대다수 분들이 변비를 앓더군요. 섬유질이 적은 평소 음식, 식습관 문제도 빼놓을 수 없죠.

변비로 즐겨 먹고 있는 건자두와 슈퍼100브런치를 간식으로 먹고 있습니다. 변비 타파! 얍! +_+

특허받은 유산균! 슈퍼100 브런치

제가 이렇게 슈퍼100 브런치와 건자두로 변비 씨름을 하고 있는 동안 변비 걱정 없는 동생은 여유있게 브런치와 치즈스틱을 곁들여 먹고 있더군요. (아, 얄미워!)
유산균 과학을 바탕으로 한 웰빙 식품, 슈퍼100 브런치와 함께 담백한 무슬리와 상쾌한 사과, 풍부한 유산균을 마음껏 느껴보는 건 어떨까요?

슈퍼100 브런치의 핵심포인트

스위스에서 온 건강식 무슬리 5곡이 들어 있는 건강한 간식 브런치를 챙기세요~

http://yakultblo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