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그리고 그 후... 쓰레기 동네로 변신?

지난 4일, 폭설이 내린 후 뜻밖에 새해 첫 출근부터 지각을 하는 불상사가 생기고 말았습니다. 허둥지둥 바쁘게 발걸음 하다 뒤로, 앞으로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실로 제가 태어나서 이토록 원없이 눈을 본 건 처음인 듯 합니다. (9년 전 까지만 해도 따뜻한 아랫지방에 있다 보니 특히나, 눈을 볼 기회가 없었죠) 보통 지금까지 눈이 왔다- 싶으면, 적어도 2-3일이면, 금새 녹아 없어지곤 했는데 이번엔 얼마나 어마어마한 양의 폭설이었는지를 실감할 수 있을만큼 4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곳곳에서 수북히 쌓인 눈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1주일 이상은 거뜬히 눈을 볼 수 있을 듯 하네요. 제 입장에선 무척 신기하기만 합니다. 
 
오늘은 4일이 지난 시점이지만, 사진 촬영일자 기준일은 폭설이 내린 시점에서 3일 후라고 먼저 언급해 드립니다. 자, 퀴즈를 내보죠.

아래 사진을 보고 맞춰보세요. 여기가 어디일까요? 


실로 이보다 더 심한 곳이 많이 눈에 띄어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지하철 내 많은 사람들이 타고 있었기에 찍을 수 없었습니다. 신문을 비롯하여 어디서 난 건지 출처를 알 수 없는 짝 없는 장갑과 각종 쓰레기로 추정되는 이물질들이 지하철 바닥에 이리 저리 굴러 다니고 있더군요.

어렸을 적, 제게 눈은 무척이나 하얗고 깨끗한 것이라고 아름다운 것이라고 기억되어 있었습니다. 지금은, 글쎄요. 여전히 아름다운 것이라고 엄지 손가락을 올리며 감탄사를 뱉어내기에는 뭔가 찝찝해지네요.
 
바로 이러한 부분들 때문에 말이죠.
늦은 시각,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본 곳곳에 흩어져 있는 쓰레기와 눈에 쌓인 채, "나 쓰레기 아니에요" 하고 얌체처럼 숨어 있는 쓰레기들을 보고 있자니 뭔가 답답하기도 했습니다.
하얀 눈더미에 파묻혀 있는 쓰레기가 어찌나 더러워 보이던지...

쓰레기를 수거해 가야 하는 차량도 폭설로 인해 운행에 차질을 겪다 보니 3일간 동네가 쓰레기 동네로 변신해 버리더군요. =.=

우리를 어서 치워주세요-


대로를 중심으로 뒤덮고 있던 눈을 한쪽으로 몰아 깨끗하게 정리가 된 곳이 있는 반면, 아직 곳곳의 골목길은 '내가 왜 눈을 치워야 해?', '눈 녹을 때까지 그냥 기다리면 되지 뭘' 하는 이기적인 생각으로 인해 여전히 눈으로 뒤덮혀 있습니다. 대형 사무실과 건물이 대단위로 위치한 강남 인근과 일반 주택가가 밀집되어 있는 골목길과는 그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네요.



눈이 녹으면서 드러나는 곳곳의 쓰레기 잔해들과 추적거리며 녹아내리는 눈 사이로 안일한 이기주의가 만들어낸 빙판길. 그 위로 걷다가 넘어지다가를 반복하고 나니 눈 오는 날이 마냥 즐거운 것만은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 저도 더 이상 눈을 보고 환호성을 외치던 어린 아이가 아닌가 봅니다.
(이거 좋아해야 하는 건지, 슬퍼해야 하는건지)

[쓰레기 봉투 펼침대] 쓰레기를 깔끔하게 담자! 쓰레기통 NO, 쓰레기 봉투 펼침대 OK,

쓰레기 어떻게 처리하세요?

쓰레기종량제 봉투가 의무화 되고 난 이후, 좀처럼 쓰레기 처리하는 것이 수월하지 않더군요.

방법1.

흔히 사용하는 쓰레기통에 쓰레기를 일단 차곡 차곡 모읍니다. 그리곤 가득 차면 그걸 다시 쓰레기 봉투에 옮겨 담습니다. 하아. -_- 그러고 있는 순간, 드는 생각은 내가 왜 쓰레기 때문에 이런 시간 낭비를 해야 하는거지?” 더불어 쓰레기로 덕지덕지 지저분해 진 쓰레기통을 매번 청소하는 것도 보통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떠오른 두 번째 방법.

방법2.

쓰레기통에 10L 쓰레기 봉투를 씌워놓고 쓰는 방법입니다. 적어도 쓰레기 봉투에 씌여져 있으니 피곤하게 쓰레기통을 씻을 일은 없어지겠군요. 하지만, 매번 쓰레기 봉투를 씌우고 다시 가득 찼다 싶으면 쓰레기통에서 분리하여 다시 손으로, 발로 꾹꾹 눌러 다시 빈틈으로 쓰레기를 꾸역꾸역 (조금이라도 쓰레기 봉투의 공간활용을 높이고자) 넣고, 누르고 그리곤 꽉 묶어 내놓곤 했는데요. -

그것도 한 두 번이어야지. 괜히 지치게 되더군요. 그래서 찾은 마지막 방법.

방법3.

쓰레기통 자체가 무용지물이구나 싶어 사용하던 쓰레기통을 없애고 그냥 베란다에 쓰레기 봉투를 그대로 세워 놓고 쓰고 있습니다. - 일단, 방법 1에서처럼 쓰레기통 씻을 필요 없구요. 매번 쓰레기 봉투 씌웠다 벗겼다 하는 방법 2의 수고를 덜었습니다.

헌데, 깔끔하지 않은데다 자리만 잔뜩 차지한 쓰레기 봉투가 여간 미워 보이는 게 아니더군요. 난 깔끔한 것을 원한다구!

두둥- 눈 여겨 봐왔던 요긴한 제품을 위드블로그 캠페인을 통해 받았습니다. 이름하여, 쓰레기 봉투 펼침대.    



l  쓰레기통을 씻을 필요가 없습니다.

l  매번 쓰레기 봉투를 쓰레기통에 씌웠다 벗겼다 하는 불편함이 없습니다.

l  발로, 손으로 더러운 쓰레기를 직접적으로 손과 발에 닿으며 꾹꾹 누를 필요가 없습니다.

l  적은 공간 활용과 더불어 매우 깔끔합니다.

쓰레기 봉투 펼침대를 이용하며 그 매력에 빠졌습니다. 다른 건 몰라도 깔끔하게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지 않나 싶습니다

이게 바로 쓰레기 봉투 압축 펼침대 입니다. 제품을 살포시 꺼내 보니, 고무로 처리된 다리 4개가 먼저 눈에 띄는군요.

혹시나 중국산의 불안정한 제품이 아닐까 싶어 확인해 보니 명확하게 표기되어 있는 MADE IN KOREA. 더불어 실용신안등록제품이군요.


어떻게 조립해야 하나 망설일 필요 없이 제품이 들어 있는 박스 뒷면을 보니, 조립방법에 대해 자세한 이미지와 함께 안내되어 있습니다.

제품을 받으면 제품 포장 뒷면에제품에 대한 상세조립방법을 이미지와 함께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자, 이제 조립을 해 볼까요? 일단, 모든 부품을 꺼내 보았습니다.
손잡이, 압축판, 연결대, 상판, 미끌림방지를 위한 고무로 마감이 처리된 다리까지, 우선 연결대부터 조립해 보죠.

제품을 꺼내보니...


자, 이게 뭘까요? 다리는 아까 보셨듯이 끝부분이 고무로 패킹 처리가 되어 있는 것이었구요. 이것은 연결대를 마저 조립하기 위한 부품이랍니다. 연결대에 이어 해당 막대로 이어주면 됩니다.

연결 막대 2개가 제품에 동봉되어 있습니다.

2개의 연결막대를 이용하여 동그라미 친 구멍에 넣고 반대편 구멍에 연결하면 됩니다.


위에 보셨던 연결 막대를 연결대에 이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연결 막대를 저 구멍에 맞춰 잘 끼워 주면 됩니다. 아주 쉽죠?


조립하니 이렇게!

안정감 있죠?


다리 끝부분이 고무로 처리되어 있어 안정감이 있습니다.


이제 다리를 이어볼까요? 그냥 이렇게 꿍- 끼워주기만 하면 됩니다.

압축 뚜껑도 위와 같은 방법으로 쉽게 조립할 수 있습니다.

딸깍 소리가 날 때까지 손잡이 끝부분을 밀어 꽂아줍니다.


어서 빨리 그 성능을 테스트 해보죠!

쓰레기 가득찬 쓰레기 봉투 펼침대, 압축 성능도 빼놓을 수 없겠죠? 항상 손으로, 발로, 꾹꾹 눌러 담았는데 말이죠. 압축판이 있으니 별도로 손이나 발을 직접 갖다 대지 않고 손잡이를 이용하여 손쉽게 압축 가능하니 정말 요긴합니다.

전!

후!



일상 생활 속 심심찮게 나오는 쓰레기.

쓰레기 봉투 펼침대로 보다 편하게, 보다 수월하게, 보다 깔끔하게 쓰레기를 처리해 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