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그 자체보다 감염자 한 사람의 이기적인 생각이 더 무섭다

"나 많이 아파. 출근도 못했어."
"괜찮아? 감기가 심한가 보구나? 신종플루만 아니면 되지 뭐. 금방 나을 거야."
"…"
"왜 대답이 없어?"
"나 신종플루 확진인데…"

이제 더 이상 농담으로라도 신종플루를 언급할 수 없을 정도로 신종플루 확진 환자가 많아진 듯 합니다.

흔하다는 표현이 맞을 만큼, 직장 내에서도 주위 친구들을 통해서도 신종플루를 이미 겪은 사람들도, 아직 진행중인 사람들도 많습니다.

신종플루의 위험성에 대해선 이미 그 전파속도가 더뎌 지고 있는 터라 위기단계를 현재의 심각에서 경계로 낮춘다는 방침이 정해졌는데요. 왜 위기단계를 낮춘 시점에 오히려 제 주위 많은 사람들이 신종플루의 여파를 겪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던 중, 다소 황당한 사건이 터졌습니다.

직장 동료 한 분의 자식이 신종플루 확진을 받았는데, 이 사실을 회사나 어린이 집에 알리지 않고 쉬쉬하며 넘긴 것이었는데요. 5일 정도가 지난 오늘에서야, 어린이 집에서 신종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안내 전화가 오자, 그제서야 신종플루 확진을 받았다는 어린이 집 담당 선생님을 통해 알렸다고 하더군요.

칭길테어린이집
by 네ol비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그 사실을 안 담당 선생님이 결국, 어린이 집은 당분간 임시휴원을 하는 것으로 하고 몇몇 감기 증상을 보였던 유아생들의 부모에게 신종플루 검사를 받아보라는 권고를 내렸다고 합니다. 

그 뿐만 아니라, 신종플루 관련 예방 및 조치 내용을 회사에선 공지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본인이 신종플루(의심, 추정, 확정)환자로 생각되면 본인과 최근 2-3일 내 접촉한 사람들에게는 연락하여 신종플루 감염사실을 알리고 추가 감염이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여야 함) 회사로 이에 대한 사실을 알리지 않고 계속 출근하여 같은 부서 내 직원들이 감염되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본점 로비에서 신종플루 단속..
본점 로비에서 신종플루 단속.. by redsoul405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확인해 보니, 자식 뿐만 아니라 자식을 보살피던 그 직원 또한 양성 판정이 나온 것이었죠.

다양한 감염경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 한 사람으로 인해 많은 이가 피해를 보았다고 단정지을 순 없으나, 한 사람의 이기적인 생각 하나로 인해 자칫 많은 사람이 그보다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경우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유를 물으니, 자식이 걸렸을 때 이를 회사에 알리게 될 경우, 자식이 걸린 것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본인을 꺼려하고 이상한 시각으로 보는 듯한 상황이 싫었다고 하는데…

신종플루 확산 방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이 강구되고 있지만, 만약 신종플루 확진을 받은 당사자가 단체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체에 알리지 않고 이토록 쉬쉬하고 기본적인 확산 방지를 위한 행동조차 하지 않는다면, 그 결과는 어떻게 될까요?

순식간에 직장 내 확진 환자가 10여명 이상으로 늘어난 시점. 여러 생각이 듭니다.

위협적인 신종플루, 이런 때일수록 감기예방이 중요한 이유

매해 환절기가 다가오면 감기 때문에 콜록거리곤 했는데 올해 들어서는 감기를 앓지 않고 넘어가는 듯 합니다. (물론, 남은 겨울 동안 방심하지 말고, 주의를 기울여 잘 견뎌내야겠죠?)

감기의 원인은 대부분 기후 변화에 따른 인체의 저항력 감소에 기인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소에 과로나 수면 부족,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체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평소에 자신의 체질이 호흡기가 약한 경우라면 면역력을 높이는 치료를 미리 받아 두어 호흡기계 질환을 예방해야 합니다. (저도 상당히 호흡기가 약한 편이기 때문에 상당히 신경을 많이 쓰는 편입니다) 특히, 신종플루 자체만으로 생명의 위협은 적다고 하지만 일반 감기 등으로 기관지 면역력이 약화되면 폐렴 등의 합병증이 우려 되므로 감기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합니다.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Epidemia de Pánico / Panic Epidemy by Eneas 저작자 표시

출근 하기 전 우울한 소식은 제 마음을 더욱 쓰라리게 하더군요. 바로 이광기씨의 아들 이석규군이 신종플루로 인해 사망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6일 오전, 감기증세로 집 근처 병원을 방문했다 계속되는 탈수증세로 7일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 폐렴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새벽3시쯤 갑자기 상태가 나빠져 중환자실로 옮겼지만 결국 오전 10시에 사망했다고 하더군요. 애초 신종플루 음성을 판정 받았다가 이석규 군이 사망한 뒤에 확진 결과가 나왔다고 하네요. 휴.


전 허약체질은 아닙니다만, 이상하게 11월이 되기도 전에 감기에 걸리곤 했는데, 올해는 무난하게 넘어가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 가장 기본적인 것을 잘 지키고 있어서 그런 게 아닌가 생각 됩니다. 바로 '손 자주 씻기' 이죠. 감기를 예방하고자 손을 자주 씻은 게 아니라, 신종플루가 무서워 손을 무척 자주 씻었습니다. 밥 먹기 전에도, 밖에 잠깐 다녀온 후에도, 정말 극성 맞게 군 것 같기도 합니다. 헌데, 신종플루의 위협을 피하기 위해 한 이러한 행동이 감기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었나 봅니다.

손 세정제를 들고 다니며 손 씻기 귀찮아 하는 남자친구에게도 "내 손 잡고 싶음 꼭 손 씻어야 돼" 하며 손 세정제를 뿌려줬으니 말이죠.

업무를 하다가 잠깐 매점에 내려와 간식을 먹곤 하는데 꼭 손 세정제를 챙겨가죠

깨끗한 손이 좋아요-



감기예방법을 잠깐 살펴볼까요?

  1. 손 자주 씻기
  2. 신선한 야채, 고단백 음식 등을 골고루, 규칙적으로 섭취하기
  3. 물 충분히 섭취하기
  4. 자주 환기 시켜 실내 공기를 청정하게 해 주기
  5. 입안의 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자주 헹궈 주기
  6. 충분한 휴식과 꾸준한 운동 또한 필수!

외출하고 집에 들어 왔을 때는 먼저 손발과 코와 목안을 깨끗이 씻어 감기를 미연에 방지해야 합니다. 평소에 파, 도라지나 모과, 오미자, 생강, 유자 같은 식품이자 약재를 반찬이나 차로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좋답니다.

저 여섯가지 중, 제가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이 바로 3번 입니다. 물 충분히 섭취하기!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은 좀처럼 지키기 어려워 고민하다 집에서 뒹굴어 다니는 쉐이커를 회사로 가져왔습니다. 하루에 적어도 5컵은 마시자- 라는 생각으로 말이죠. 1컵이 400ml이니 적어도 2,000ml는 마시는 셈이네요.


흠, 그러고 보니 바른 생활 어린이가 되면 감기 따위는 무섭지 않겠군요.

모두 감기 조심하시고, 더불어 신종플루도 조심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