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그 자체보다 감염자 한 사람의 이기적인 생각이 더 무섭다

"나 많이 아파. 출근도 못했어."
"괜찮아? 감기가 심한가 보구나? 신종플루만 아니면 되지 뭐. 금방 나을 거야."
"…"
"왜 대답이 없어?"
"나 신종플루 확진인데…"

이제 더 이상 농담으로라도 신종플루를 언급할 수 없을 정도로 신종플루 확진 환자가 많아진 듯 합니다.

흔하다는 표현이 맞을 만큼, 직장 내에서도 주위 친구들을 통해서도 신종플루를 이미 겪은 사람들도, 아직 진행중인 사람들도 많습니다.

신종플루의 위험성에 대해선 이미 그 전파속도가 더뎌 지고 있는 터라 위기단계를 현재의 심각에서 경계로 낮춘다는 방침이 정해졌는데요. 왜 위기단계를 낮춘 시점에 오히려 제 주위 많은 사람들이 신종플루의 여파를 겪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던 중, 다소 황당한 사건이 터졌습니다.

직장 동료 한 분의 자식이 신종플루 확진을 받았는데, 이 사실을 회사나 어린이 집에 알리지 않고 쉬쉬하며 넘긴 것이었는데요. 5일 정도가 지난 오늘에서야, 어린이 집에서 신종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안내 전화가 오자, 그제서야 신종플루 확진을 받았다는 어린이 집 담당 선생님을 통해 알렸다고 하더군요.

칭길테어린이집
by 네ol비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그 사실을 안 담당 선생님이 결국, 어린이 집은 당분간 임시휴원을 하는 것으로 하고 몇몇 감기 증상을 보였던 유아생들의 부모에게 신종플루 검사를 받아보라는 권고를 내렸다고 합니다. 

그 뿐만 아니라, 신종플루 관련 예방 및 조치 내용을 회사에선 공지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산 방지를 위해 본인이 신종플루(의심, 추정, 확정)환자로 생각되면 본인과 최근 2-3일 내 접촉한 사람들에게는 연락하여 신종플루 감염사실을 알리고 추가 감염이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여야 함) 회사로 이에 대한 사실을 알리지 않고 계속 출근하여 같은 부서 내 직원들이 감염되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본점 로비에서 신종플루 단속..
본점 로비에서 신종플루 단속.. by redsoul405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확인해 보니, 자식 뿐만 아니라 자식을 보살피던 그 직원 또한 양성 판정이 나온 것이었죠.

다양한 감염경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 한 사람으로 인해 많은 이가 피해를 보았다고 단정지을 순 없으나, 한 사람의 이기적인 생각 하나로 인해 자칫 많은 사람이 그보다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경우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유를 물으니, 자식이 걸렸을 때 이를 회사에 알리게 될 경우, 자식이 걸린 것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본인을 꺼려하고 이상한 시각으로 보는 듯한 상황이 싫었다고 하는데…

신종플루 확산 방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이 강구되고 있지만, 만약 신종플루 확진을 받은 당사자가 단체생활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체에 알리지 않고 이토록 쉬쉬하고 기본적인 확산 방지를 위한 행동조차 하지 않는다면, 그 결과는 어떻게 될까요?

순식간에 직장 내 확진 환자가 10여명 이상으로 늘어난 시점. 여러 생각이 듭니다.

"난 건강하니까 신종플루 따위 걱정 안돼!" 이건 대체 어디서 오는 자신감?!


고등학생에서 대학생이 되던 때에,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대학생이 되면 일찍 일어나서 아침밥도 꼭 꼭 챙겨먹고 지각하지 않고 학교에 가서 열심히 공부해야지. 그리고 전액 장학금으로 학비 부담 없이 다녀야지.

지방에서 대학생활로 서울에 올라와 자취를 하며 참 야무진 꿈을 꾸었던 것 같습니다. 
하하. 
막상 현실은. 두둥-

대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생활 4년차, 지금의 나는. 
두둥-

여전히 저의 아침밥은. 

네-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ㅠ_ㅠ (요리 잘하는 신랑을 만나야 겠습니다; 라는 말도 안되는 생각 중)
 

뭐- 이것도 나름 맛있긴 합니다만...


오늘 제가 하고픈 말은 '저 아침 굶습니다-' 이게 포인트가 아니라, 잠시 '건강'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저에게 영화배우이자, 탤런트인 장진영씨의 죽음은 다소 충격이었습니다.
조금 노골적인 표현을 빌리자면, 평소 몸매 관리에 철저한 분이셨고 운동도 즐겨 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게 건강하신 분이...? 라는 의문점과 함께 금전적인 여유가 일반인에 비해서는 충분할텐데 왜 건강검진을 제대로 주기적으로 받지 않았을까...? 라는 의문도 듭니다.

에이... 설마... 내가... 라는 생각에 반전을 던지는 사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난 아닐거라는 생각. 난 괜찮을 거라는 생각.

SS501의 김현중씨의 신종플루 확진 소식 또한 충격이었습니다. (현재는 타미플루 복용 후 호전되고 있다고 하니 다행이네요)  

본인의 건강은 어느 누구도 호언장담할 수 없으며 그 책임 또한 어느 누군가가 대신 지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언론에서 신종플루에 대한 무서움을 알리고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있는 것은 좋지 않다고 방송 하고 있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신종플루는 생각보다 무서운 것이 아니기에 지나친 공포감 조성은 나쁘며 공포감 조성으로 인한 학교 휴교 또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도 하기도 합니다.

지나친 공포감 조성도 나쁘겠지만, 전 오히려 조심하지 않는 것 보다는 이렇든 저렇든 한번 더 생각하고 행동하며 조심하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시적으로 손을 씻고 경각심을 가지고 행동하는 것이 옳은 듯 합니다.

이 이야기를 뜬금없이 블로그의 소재로 잡아 이야기 하는 이유가 궁금하신가요?

"야, 그렇게 무서워 할 필요 없어. 신종플루가 그렇게 흔한 줄 아니?"
"흔하든 흔하지 않든 조심하는게 좋지."
"괜찮아. 우린 건강한 20대여서 걸려도 소소한 감기 처럼 앓고 지나간대."
"넌 건강해서 스쳐 지나가는 감기 정도로 앓을지 모르지만 너가 안고 가져간 신종플루 인플루엔자는 나이가 들고 연약해진 너의 부모님과 너의 직장 동료, 상사에게도 옮길지 몰라."
"아. 가족에게도 옮기는 구나."
"뭐야- 설마 몰랐던 거니? =_="


친구와 저녁 식사를 먹으러 가던 중, 제가 손을 씻고 저녁을 먹자는 말에 굉장히 당황해 하더군요. 뭔가 그렇게 오버할 필요는 없다-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오버라면 오버겠지만, 혹시나 모를 상황을 미리 대비하고 주의하는 것은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난 건강하니까 괜찮아" 라는 생각과 "난 해당 사항 없어" 라는 생각으로 인해 한번 더 주의를 기울 일 수 있는 것을 소홀히 넘어 가는 것 같기도 합니다. 


출처 : 대한민국 정책포털(http://www.korea.kr)

모두가 조금만 더 신경을 기울여 조심했으면 합니다. 본인의 건강, 우리 스스로가 챙깁시다! ^^

모두모두 건강하세요!

+ 덧붙임 )
저도 이제 아침마다 부지런하게 아침밥과 비타민C나 과일을 챙겨먹으며 면역력을 키워야겠어요. 하하.
(이거 또 작심삼일 되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