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베가폰(VEGA), 마음에 쏙 드는 주요 기능 5가지![스카이 베가폰/시리우스 알파/스마트폰]

지난 번 스카이 스마트폰인 베가폰(VEGA) 런칭쇼 포스팅에 이어지는 글입니다.

런칭쇼를 통해 잠깐 접했던 베가폰이지만 너무 마음에 들어 '갖고 싶다!'를 연신 외쳤던 것 같네요. 그 중 특히 마음에 들었던 기능을 런칭쇼의 발표회 샷과 함께 간략하게 소개할까 합니다.
제가 꼽은 베가폰의 마음에 드는 기능, BEST 5!!!

"왜 글꼴 변경을 해도 메뉴 부분만 글꼴이 바뀌지?"

스카이 베가폰은 모든 App. 에서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폰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기본 제공하는 App. 뿐만 아니라 마켓에서 다운 받은 App. 까지 폰트가 적용 가능하니 아무래도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폰트를 좋아하는 여성 유저분들에게 희소식이 될 듯 합니다. (광수, 고딕, 명조, 스카이 블루, 별헤는 밤체, 광수 보리체 등)

"나 스마트폰 글꼴 바꿨다!"
"어디?"
"짠~"
"어, 귀엽다! 근데 어플리케이션 실행시키니까 아까 그 예쁜 폰트가 아닌데?"
"헐~"

이와 같은 상황이 없어지는 거죠. 스마트폰으로 단순 통화만 하는 것이 아니라 웹서핑이나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는데 단순 메뉴에만 예쁜 글꼴 적용이 되는 거라면 -_-;;; 글꼴 바꾼 의미가 무색해지죠. 실제 이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이 글꼴 예쁘다! 라고 적용시켰더니 메뉴만 적용이 되고 다른 어플리케이션엔 글꼴이 적용이 되지 않아 '헐~' 한 경험이 있습니다.

1분 보는 메뉴를 위해 예쁜 글꼴 적용시킨 게 아닌데… 하면서 말이죠. 정말 소소한 변화지만 이런 부분까지 신경 쓴 것이 여성유저로서는 반갑습니다. +_+

손톱으로 콕콕? 손끝으로 톡톡?

베가폰은 정전용량 방식에 Optimize 된 아이콘으로 오동작을 최소화하기 위한 Icon 스타일로 개선하였으며 위젯 및 아이콘의 터치 영역을 넓혀 사용자 오류를 최소화 했습니다.
제가 사용한 스마트폰인 옴니아2, 시리우스를 보더라도 옴니아2는 손톱으로 쿡쿡, 시리우스는 그보다 표면적이 조금 넓은 손 끝으로 톡톡, 베가는 좀 더 수월하게 터치할 수 있는 듯 합니다.

여성 유저인 저도 그 차이를 느낄 정도이니 손이 큰 남성분들이 사용하기에 보다 더 수월해 졌을 듯 합니다. (아, 다시금 옴니아2의 손톱 톡톡이 생각나 아찔해 지네요-_-;; 다시는 액정을 손톱으로 찌를 일은 없기를...)

전체적으로 주목성이 강한 비비드한 컬러와 파워풀한 컬러의 대비를 강조해 화려하면서도 견고한 화면구성이 인상적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화면 전체가 밝고 깨끗하면서 화려한 느낌을 줍니다.

WIFI DM기능 탑재, USB 케이블은 언제 쓰지?  

베가폰은 별도의 유선 케이블 없이 Wi-Fi를 이용하여 데이터 메니저를 실행할 수 있다는 점이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전화번호부 목록 관리를 폰에서 하는 것보다 컴퓨터로 직접 데이터를 관리하고(아웃룩과 연동시키다 보니;;) 폰으로 이전하는 것이 편하다 보니 그렇게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얘야! 나 USB 연결했거든?


헌데, 매번 USB 케이블을 연결하여 데이터 매니저를 실행시키는 것도 번거로운데다 종종 접속 실패가 뜨면서 솟구치는 짜증을 번번히 억제해야만 했습니다.
오죽하면 USB 연결 실패가 컴퓨터 문제라 생각하고 이 PC에 연결했다가 저 PC에 연결했다가 하곤 했지만 -_-;; 이러한 전화번호부 외에 메시지나 플래너를 사용하는 것도 상당히 요긴한데 베가폰은 이러한 기능을 사용함에 있어 더 이상 컴퓨터 USB 케이블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_+ WIFI DM기능이 탑재되어 있기에 가능한 거죠.

대량의 데이터를 자주 업데이트하고 관리하시는 분들에게는 이 기능이 상당히 유용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특히, 저요! 저요!

다양한 검색 엔진을 통합 위젯으로 제공(Smart Search)

베가(VEGA)는 기본 구글 검색 외 다양한 검색 엔진을 통합형 위젯으로 제공하고 있어 다양한 검색 결과를 보다 쉽고 빠르게 확인 가능합니다.

검색어 딱! 한 번만 쓰자!


구글, 네이버, 네이트, 다음, 위키피디아까지(한/영)…

이전 글에서도 소개해 드렸다시피 같은 검색어를 두고 구글 창 띄우고, 네이버 창 띄우고, 다음 창 띄우고 할 필요가 없습니다. 검색어 한번 입력하고 상단 검색 엔진만 톡톡 터치하면 바로 원하는 검색 엔진의 결과를 보여주니 말입니다.


저처럼 웹서핑을 즐겨하고, 검색을 즐겨 하는 분들에겐 상당히 요긴하겠죠?

"어라? 그 어플리케이션이 어디 있더라?"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주위 친구들이 많아지면서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이 있으면 함께 정보를 공유하곤 하는데요. 그런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을 깔아 놓아도 정작 필요할 때 그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켜야 되는데 찾는 데만 한참 걸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분명 여기 있었는데, 그 어플이 어디로 갔지? 기다려봐."
"아우. 너 어플리케이션 실행시키는 것보다 웹 검색하는 게 더 빠르겠다"
"미안. -_-;;;"

분명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깔았지만 메뉴에 들어가 그걸 찾는데 만 한참이 걸립니다. 스마트폰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비롯하여 제가 이것저것 설치한 SNS 어플리케이션과 각종 게임. 그 수많은 어플리케이션 중, 특정 어플리케이션을 바로 찾기란;;; +_+

시리우스 : 아이콘에 색깔이 없죠?

시리우스는 베가폰보다 아이콘의 크기가 다소 작고 아이콘의 종류별 구분이 어렵습니다. 아래 베가폰과 비교해 보세요.
베가폰은 아이콘에 색상을 입혀 구입할 때 기본적으로 깔려 있는 어플리케이션과 본인이 다운로드 받은 어플리케이션 등으로 나누어 색상만으로 쉽게 구분이 가능합니다. 더 가독성이 높아졌죠?

베가폰 : 아이콘 간격이 넓어지고, 아이콘이 커졌네?

또 하나, 자주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을 드래그앤드랍 형식으로 배치를 조정할 수 있지만 그보다 PC처럼 이름순 정렬 되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헌데, 베가폰에서는 사용자 정렬 기능과 이름순 정렬 기능을 제공하고 있네요.

메뉴 편집 모드 실행


또한 메뉴 편집 모드로 들어가면 바로 삭제하고자 하는 어플리케이션을 골라 삭제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기존 시리우스의 경우, 상하 스크롤 방식이었기 때문에 어플리케이션 개수가 많을수록 사용자 시선 분산으로 원하는 어플리케이션을 찾기란 정말 쉽지 않았는데 좌우 스크롤 방식을 채택하여 보다 어플리케이션 검색을 용이하게 하고 있습니다. (페이지당 16개의 App. 로 구성)

실질적으로 사용자 입장에서 흡족할 만한 기능이 눈에 띄어 더욱 베가폰을 눈 여겨 봤습니다. 공급자 입장에서는 자칫 '별 것 아니야-' 라고 생각하고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을 소비자 입장에서 다시 생각해 보고 소소한 부분까지 보완한 것이 베가폰의 큰 매력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얇고 가벼운 것은 물론,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 하고 활용도가 높은 기능을 우선적으로 탑재시킨 베가폰,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팬택빌딩
도움말 Daum 지도

스카이 스마트폰 베가(VEGA) 런칭쇼에 다녀왔습니다 [스카이 베가폰/시리우스 알파/스마트폰]

지난 목요일, 이 곳을 다녀왔습니다.

삼암동, 이 곳은 어디?

여기가 어디냐구요? 상암동에 위치한 팬택 본사입니다.
더불어 눈썰미가 좋으신 분은 눈치채셨겠지만, 이번에 출시한 SKY 베가폰의 GPS기능을 활용해 제 위치를 띄운 것 입니다.

덧) 구글에서 음성 인식을 선보였는데, 출시된 스마트폰 중 이를 지원해 주는 스마트폰은 팬택 베가와 삼성 갤럭시S가 유일하죠.

 
베가폰??? 
네. SKY에서 출시 전부터 '시리우스 알파'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스카이 스마트폰입니다. 7월 15일 목요일 이 날 오후 3시, 팬택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스카이의 스마트폰 4세대 ‘베가(Vega, IM-A650S)’의 런칭쇼가 있었습니다.

The War Begins

늘 런칭쇼를 갈 때면 핑거푸드의 유혹에 이기지 못하고 마구마구 집어 먹는 듯 합니다. 안돼에에에에에!!! ㅠ_ㅠ
 꽤 많은 블로거 분들이 이 곳, 상암동 팬택 본사에 모여 스카이 폰을 이것 저것 터치해 보았습니다. 이 날은 베가폰 뿐만 아니라 여성 스마트폰으로 한참 광고 중인 이자르도 진열되어 있었구요.
아, 포토월이 보여 눈을 돌리니, 아리따운 두 여성분이!!! 덜덜.
전 왜 여자인데도 이런 아리따운 여성분들을 볼 때면 온몸이 후끈거리는지 모르겠습니다. 꺅! 너무 예쁘잖아.

늘씬늘씬+_+

런칭쇼에 참석하기 전 이미 베가의 주요 스펙은 대충 확인하고 갔습니다만, 진열되어 있던 베가폰을 직접 만져 보니 더욱 욕심나는 스마트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옴니아2에서 시리우스로 넘어갈 때만 해도 환호성을 질렀는데, 또 다시 지름신이 마구마구 오는데요?

베가(Vega) 주요 스펙

디스플레이

3.7인치 WVGA (800x480)
1600
만 컬러 AMOLED

 시리우스와 동일한 디스플레이 크기임에도 불구하고, 훨씬 얇아지고 가벼워짐

크기

115.95 x 59.4 x 10.95 (mm) (표준형 배터리 기준)

 갤럭시S가 베가보다 좀 더 얇음

무게

114.3g (표준형 배터리 기준)

 현 출시된 스마트폰 중 가장 초소경량

배터리

1350mAh 표준형 배터리 2개 제공

 배터리 커버  또한 무광과 유광으로 2가지 제공

컬러

블랙, 화이트, 핑크, 골드브라운

 난 핑크가 좋아- 흐흐-

카메라

5M AF CMOS / Flash

 500만화소 / AF 기능 탑재

외장메모리

SD Card 8GB 기본 제공

 32GB까지 업그레이드 가능

유광커버에 지문이 묻어 싫어 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베가는 유광커버와 무광커버 2가지를 제공합니다. 취향별로 선택하면 될 듯 하네요.  

사진 속은 유광커버

시리우스와 가장 큰 차이점 : 3.5파이 & 정전식(멀티터치)

기존 시리우스도 상당히 마음에 들었지만, 당시 터치 방식이 감압식으로 멀티터치 지원이 되지 않는다는 것과 3.5파이 단자가 없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 있었습니다. 저야 3.5 파이가 장착되어 있는 옴니아2를 쓰면서도 3.5 파이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았기에 큰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습니다만, 고음질의 음악을 즐기는 분들에게는 이 3.5파이 이어폰 단자의 장착 유무가 상당히 중요하죠.

더불어 Q 사운드를 통한 개인의 취향에 맞는 음악 세팅으로 풍부한 음장 효과를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상당한 매력입니다.

더불어 시리우스에서는 옆면에 전원 버튼이 위치해 있었는데 3.5 파이 단자와 함께 상단으로 올라왔습니다.

지금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워!

시리우스도 상당히 슬림하면서도 가벼워 기존 둔탁한 옴니아2와 비교했을 때 훨씬 휴대하기 좋았고, 그립감도 좋았는데 말이죠. 베가는 시리우스와 동일한 화면 너비를 제공하면서 베젤 폭이 좁아져 훨씬 그립감이 좋아졌습니다. 최소 길이와 폭의 조화로 Compact Size를 구현하여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잡았을 때 느껴지는 밀착감이 매우 좋습니다.

114g : 지금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무게

한국인의 평균 엄지 손가락 길이인 6센티를 넘지 않게 디자인했다고 하더군요. 
시리우스가 아닌 옴니아2를 가지고 온터라, 대략 옴니아2를 옆에 두고 두께를 비교해 봤는데 헉... 괜히 꺼내서 비교했습니다. -_-;;;  

 

한번만 입력하자! 통합 서치 기능

제가 보유하고 있는 옴니아2로 검색 한 번 하려면 속이 터져 나갈 것 같은 인내를 가지고 꾹꾹 검색어를 눌러야 합니다. 네이버 검색했더니 원하는 검색 결과가 나오지 않네? 싶으면 다시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 꾹꾹 다시 검색어를 눌러 봅니다. 그래도 없네? 다시 구글 페이지로 접속하여 검색. 아놔! -_-

시리우스는 옴니아2에 비해 훨씬 가벼운 느낌으로 검색이 가능하지만 역시 페이지를 다시 열어 찾아야 한다는 점에서 대략 난감입니다. (저만 그런 건지 모르지만 문자 하나를 보내더라도 종전의 피처폰 만큼의 속도로 보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어쩜 그래서 쿼티 모델이 부러워지는 점이기도 하죠.) 베가폰은 풀터치폰이라는 점에서 평소 피처폰의 타이핑 속도에 비해 확연히 떨어지는 타이핑 속도로 인해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보완하여 통합 서치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같은 단어를 터치폰으로 반복하여 꾹꾹 누른다는 것이 꽤나 속이 터질 일이죠.

베가는 통합서치기능을 제공하고 있어 검색어를 한번만 입력하고 나면 또 페이지를 열고 또 검색어 넣고 또 페이지 열고 검색할 필요가 없습니다. 상단의 검색엔진만 클릭하면 한번 입력한 검색어로 찾아 주니 말입니다. 구글 검색해서 없네?, 그럼 바로 상단의 네이버 검색 엔진을 클릭하여 검색하는 방식입니다.  


저처럼 "아! 또 검색어 입력해서 찾아야 돼?" 라며 귀차니즘에 빠져 계신 분들에게 상당히 유용한 기능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스마트폰으로 필요한 정보를 그 때, 그 때, 웹검색을 통해 찾는 경우가 많은 제게는 이 기능이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

진정한 3D UI의 완벽한 구현

'베가(Vega)'는 3.7인치 AMOLED를 장착했고, 이에 걸맞게 최고 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3D UI를 디자인 하였습니다. 세계 최초 3D Real Home은 '베가(Vega)'에서만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존 평면으로 표현되던 아이콘과 대비하여 앨범, 네온사인, 시계, 세계시간, 녹음기, 날씨 등의 3D 위젯을 제공하여 터치에 반응하고 사용자가 개인의 공간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등 화면을 좀 더 입체감 있게 표현하였습니다.

제가 이 게임을 실행시켜 하려고 하니 옆에서 잠깐 곁눈질로 보시더니 "어라? 종이 붙여 놓은 거 아니였어요?" 라며 액정을 만져 보시더군요. 

액정에 종이 붙여 놓은 거 아님

그만큼 밝고 선명한 해상도로 이목을 끌었습니다.

3D 위젯 UI로 사용자에게 화려하고 FUN한 사용감을 주며, 각 페이지를 선택할 때도 3D HOME UI를 돌려 입체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3D UI로 표현하여 상당히 신기하고 새로웠습니다.

앞서 검색한 구혜선의 얼굴을 바로 다운로드 받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바탕화면 3D 앨범 위젯에 넣어 보았습니다.


흐흐흐. 쉽네.
Qualcomm Snapdragon 1GHz 사양으로 빠른 UI 반응 속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짧은 시간 내에 톡톡 몇 번으로 바로 작업이 가능하더군요.

이 외에도 기존 시리우스에 탑재되어 인기를 끌었던 유용한 어플이나 기존 서비스는 모두 탑재되어 있으면서 추가로 몇몇 의 기능이 + 됨으로써 보다 스마트해 졌습니다.

기존 시리우스에 대한 정보는 아래글을 통해 확인하세요!

'베가(Vega)'는 블랙, 화이트, 핑크, 골드브라운 등 총 4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블랙은 7월 중, 나머지 컬러는 8월부터 순차적으로 SKT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핑크 색상 예쁘죠? +_+

개인적으로 핑크 색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하면 늘 블랙 또는 화이트였는데 말입니다.

스마트폰 출시 이래, 피처폰 못지 않은 세련된 핑크 색감을 기대하면서 말이죠. 아직 남성분들에 비해 여성분들의 스마트폰 시장의 진입이 더딘 편인데요. 디자인 자체가 둔탁하고 무거운데다 색상도 한정적이다 보니 스펙 못지 않게 디자인을 중시하는 여성 유저들이 다소 멈칫하게 되는 경향이 있었는데 스펙 뿐만 아니라 디자인까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이번 스카이 베가폰의 영향으로 보다 많은 여성분들도 스마트폰의 매력에 흠뻑 빠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 봅니다.
 
런칭쇼를 통해 발표된 주요 내용에 대해서 다시 리뷰할게요. 그럼 이만 총총총.

덧) 베가(VEGA)의 CF 모델인 차승원씨와 정우성씨입니다. 흐음~ 훈훈하고 좋네요. (응?)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팬택빌딩
도움말 Daum 지도

눈길 사로잡는 시리우스 안드로이안 캠페인

얼마 전, SKY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에 다녀온 글에 대해 포스팅 한 바 있습니다.

2010/04/15 - [나누다/이벤트/행사] - SKY 스마트폰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를 다녀오다

그 동안 스카이는 시리우스 제품 및 구체적 마케팅 전략은 비공개로 하고 시리우스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이미지, 티징 광고(TV CM)를 공개해 제품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극대화해 왔습니다.

저 또한 시리우스 제품 발표회 현장에서 티징 광고(TV CM)를 보여줘 그 광고를 보고서야 "아, 저게 시리우스 광고였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요. 누구나 한번쯤 보신 적 있을 거에요. 다만, 그것이 시리우스폰 광고였다는 것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하셨을 듯 하네요. +_+ (아냐, 난 보자마자 알았어! 하시는 분 손!)


다른 광고 사이에 또 다른 제품이나 서비스를 광고하는 이러한 광고를 타이인(tie-in)광고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시도 되는 광고라고 하네요. 시리우스라는 제품이름도 없고, 제품이 등장하지도 않는 티저광고의 일종으로 5초 가량 보여지는 그 효과가 상당히 큰 듯 합니다.

이렇게 현대자동차 산타페 광고 도중에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고, 잼밴드폰 광고 도중에도 동일한 시리우스폰 광고를 노출시키기도 했습니다.

스카이 시리우스 캠페인 리뷰 '안드로이안 캠페인'은 <우주의 능력을 빌리다>라는 컨셉 아래 보다 완전하고 자유로운 소통과 문화 창조가 가능한 가상의 우주 공간 '안드로이드계'를 설정하고, 각 행성들의 특별한 능력을 스카이 스마트폰이 실현한다는 스토리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스카이의 '안드로이안 캠페인'이 굉장히 독특하고 창의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광고에 등장하는 여자분이 너무 섹시한 나머지 초점이 폰에 맞춰 지기 보다는 여자분에게 맞춰 지는 부작용도 있지만 말입니다. (쿨럭)

/

스카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스마트폰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창조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실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나 마케팅을 보면 실로 상당히 문화창조자라 할만하다 싶기도 합니다. 보통은 TV나 라디오, 잡지를 비롯한 각종매체로 일방적인 CF. 지면광고 정도로 그치는데 이번 스카이 시리우스의 경우 CGV 극장광고 속, 코엑스 메가박스, 잠실 야구경기장, 강남대로 옥외 광고 등에 우주 생명체가 지구에 신호를 보내는 듯 한 스와핑 형식의 티징광고를 운영하였는가 하면 지금도 안드로이안스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안드로이안 스토리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어를 활용한 이벤트도 상당히 이색적이었습니다. 처음 봤을 땐 아랍어인 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새로운 언어로서 시리우스 출시 이후 안드로이어 번역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시리우스 사용자 간 안드로이어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한다고 하네요. (왠지 애플리케이션 돌리는 게 귀찮아 애플리케이션 없이 통째로 안드로이어를 외워서 사용하는 분들도 나올 것 같은 예감;)

메신저 대화명 안드로이어로 바꾸기

저도 냉큼 바꿨어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해 보세요. 안드로이안(시리우스폰 1명)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지도 모르니 말이죠. ^^ (아님, 기프티콘이라도...+_+)

www.androia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