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네 아버지와 재혼하면 죽을 수도 있다는 말까지 들었어. 그런데도 난 네 아버지를 택했고, 재혼했다. 그만큼 사랑하니까. 그런데도 넌 내 사랑이 잘못되었다고 비난 할거냐?"

아버지와 재혼하기 전, 궁합을 보곤 자신이 재혼을 택할 경우,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음에도 이 사랑을 택했고, 후회하지 않는다며 그래도 자신의 사랑을 잘못되었다며 손가락질 할거냐고 새어머니가 제게 물으셨습니다.

이제 막 중학생이 된 제게 있어 새어머니의 존재는 그저 행복한 한 가정을 파괴시킨 파괴범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이런 저런 이유를 대며 자신의 사랑을 합리화 하기 위해 애써봤자, 어린 제 눈엔 그저 마녀로만 보였습니다.

당시, 제 나이 열 다섯, 저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어른이 궁합이니 뭐니 하며 이야기 하는 그녀의 모습이 어리석게만 보였습니다.

대학생이 되어 기숙사 생활을 하며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던 어느 날, 새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대낮에 횡단보도를 건너다 어이없는 사고를 당한 것이었는데, 운전자가 술에 취한 상태도 아니었고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8차선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에 많이 놀랬습니다.
솔직히 그 소식을 듣자마자 떠올랐던 것은 새어머니가 그토록 이야기 했던 '궁합' 이었습니다. 전 솔직히 궁합이니 사주니 그런 것을 믿지 않습니다.
그런데 처음으로 그 사건으로 인해 온 몸에 소름이 돋았습니다. 친 어머니가 아님에도 법적으로 어머니이기에 상주복을 입고 장례식장에서 멍하니 앉아 있었습니다.

"우리 엄마 살려내!"

새어머니와 그 전 남편 사이의 아들이 장례식장에 찾아와 울고 불며 자신의 어머니를 살려 내라고 울부짖던 모습을 잊을 수 없습니다. 처음으로 새어머니와 사별한 전 남편 사이의 아들을 보았죠.

정말 궁합이 그러했기에, 사주가 그러했기에 새어머니가 이승을 떠나신 건지 혹은 어른들이 말하는 평온했던 한 가정의 파탄녀로 단순한 죄값을 치른 것인지, 그저 우연인 건지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젊은 나이에 그렇게 세상을 떠난 새어머니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제가 그렇게 미워하고 증오했던 새어머니이건만 막상 그런 분이 세상을 떠나고 나니 언제 그랬냐는 듯 미워하는 마음이 눈 녹듯 사라져 버렸네요.

이미 새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8년이 훌쩍 지났습니다.

주위 친구들도 재미삼아 궁합을 보기도 하고, 사주를 보기도 하지만 가는 사주카페마다 궁합을 보러 가는 곳마다 제각각 다른 이야기를 듣고와 또한 그런 말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친구들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궁합이 좋지 않다느니, 죽을 수도 있다느니와 같은 이야기를 듣고서도 자신은 이 사랑을 택했다며 욕하지 말라던 새어머니가 막상 저 세상을 떠나고 나니 그런 말을 하시던 새어머니를 떠올리면 아찔해져 옵니다.

하지만 제가 믿고 싶은 것은 궁합이나 사주보다 다른 이를 슬프게 하고 아프게 한 사랑은 분명 그에 대한 죄값으로 피눈물을 흘리게 되는 것이라 그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지금은 이승에 계시지 않은 새어머니. 그렇게 증오하고 미워했던 분이건만, 막상 떠나고 나니 큰 허탈감이 밀려 오더군요. 왜 그렇게 미워했을까- 하는 생각에 말이죠. ^^; 그저 좋은 곳으로 가셨을거라 믿고 싶습니다. 

오늘도 한 친구는 어제 궁합을 보고 다녀왔다며 남자친구와 궁합이 좋지 않은데 어떡하냐며 발을 동동 굴리고 있네요. 궁합을 보고 정말 좋지 않은 말을 들어 헤어질 것이 아니라면 굳이 궁합을 볼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오히려 헤어지지도 않을 거면서 궁합을 봤다가 서로에게 아픔만 남기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으니 말이죠.

궁합, 여러분은 어디까지 믿으시나요?

부모님의 이혼이 내게 남긴 과제

"제발 이혼하지 마세요. 제발."

한 온라인 포탈사이트에 펑펑 울면서 글을 남긴 적이 있습니다. 당시 제가 이제 막 중학생이 되었던 시점이었습니다.

[아이들을 생각하면 이혼하면 안될 것 같지만, 이런 아내와 더 이상 살 수 없을 듯 합니다. 각자의 길을 가고자 합니다] 대충 이러한 내용이었는데요. 꽤나 긴 내용이었는데 그런 류의 글을 검색해서 읽고는 일일이 이혼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는 댓글을 달고 있었습니다.

그런 류의 글을 검색하게 된 계기는 제 나이 열 세 살이라는 나이에 부모님의 이혼이 적잖은 충격으로 다가왔고 헤어질 당시, 저를 앉혀 놓고 말씀하셨던 "아직 네가 어려서 부모님의 이혼에 대해 어떻게 받아 들일지 걱정이지만 엄마와 아빠는 성격이 맞지 않아 헤어지려 한다" 라는 이유가 좀처럼 납득이 되지 않아서이기도 했습니다. 어린 마음에, 좀처럼 납득되지 않는 그 이유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했던 것 같습니다.

어린 마음에 그 상처가 너무 커서 한참 동안을 끙끙거리며 아파했습니다.

'왜 당신들의 입장만을 내세우며 자식의 입장은 조금도 헤아리지 않나요? 당장 당신들의 아픔을 벗어나고자 평생 지울 수 없는 아픔을 자식에게 떠넘기려는 건가요?' 마음 속으로 여러 번 외치고 외치며 그저 끔찍한 악몽이길 기도했습니다. 그리고 어서 이 악몽에서 벗어나길 기도했습니다.

후에 아버지의 바람이 부모님의 헤어짐에 결정적 이유가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명절을 맞아 일가 친척들이 모두 모여 있는 자리에서 "남자친구 생기지 않았어? 남자 많이 만나보고 결혼해야지." 라고 묻는 어른의 질문에 큰 소리로 비아냥 거리며 이야기 했습니다. 정말 무례하게 말입니다.

"남자친구는 무슨. 내가 결혼하는지 두고 보세요. 어차피 이혼할거 죽어도 결혼 따위 안 할 테니까!"

지금은 성인이 되어 몸이 커진 만큼 머리도 커졌습니다. 하지만 열 네살 당시엔 이성적인 판단보다 감정이 앞서 있었고 헤어지는 부모님을 이해하려 하지 않고, 왜 자식을 두고 이혼하냐며 악을 썼던 것 같습니다. 부모님을 그저 각자의 삶을 살아가길 희망하는 한 남자와 한 여자로 받아 들인다는 것이 무척이나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면서 세상엔 거짓사랑만 존재한다던 저의 신념이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천일을 얼마 앞둔 시점, 다시 한번 더 선전포고('이래도 나 만날래?')라도 하듯 제가 자라온 과정을 모두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아버지의 바람으로 부모님이 이혼했다는 사실과 아버지가 재혼한 사실, 그리고 그 재혼한 가정에 새 어머니와 함께 살다 뜻밖의 사고로 새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까지. 그리고 지금은 친 어머니를 모시고 내가 가장이 되어 살아가고 있다는 것까지. 이런 구구절절한 사연을 모두 읊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예상했던 반응과 달리 천일이 되던 날, 꽃바구니와 함께 '민감한 부분의 이야기일지라도 어렵고 힘든 이야기일지라도 함께 나누고 그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자며 고맙다'고 보내온 남자친구의 카드를 보고선 펑펑 울었습니다. 가족 마저도 서로를 배신하는데 피 하나 섞이지 않은 남이 어떻게 사랑을 운운할 수 있냐던 저의 생각을 남자친구는 완전히 뒤엎어 버렸습니다. 정확히 그때부터 사랑에 대한 '악한' 편견이 깨진 것 같습니다.
제가 처음 블로그를 개설하게 된 계기가 바로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고 나서 이전과는 다른 이 행복한 감정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어서였습니다. 부정적이기만 했던 시선을 긍정적으로 바꿔 주었고, 그로 인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세상의 아름다움을 발견한 듯 합니다.

한 때는 자식을 두고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에 너무나도 미워했던 아버지, 같은 여자로서 안타깝기만 했던 어머니, 이제 더 이상 한 자리에 모셔두고 부모님이라 부를 수 없다는 점이 여전히 속상하긴 합니다만 그래도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이 세상에 태어나 이 멋진 사랑을 할 수 있게 해주셨으니 말이죠.

부모님의 이혼이 제게 남긴 과제는 '이래도 사랑을 믿겠느냐?' 입니다.
그 과제의 대답으로 세상엔 진실한 사랑은 없다고 외쳤던 제가 지금은 진실한 사랑이 있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사랑에 아파서 울기도 하고, 주저 앉기도 하고 하겠지만 분명 진실한 사랑은 있다고 말입니다.

+ 덧) 오늘은 오랜만에 굉장히 가라앉는 포스팅을 한 것 같아요. 하지만 이런 솔직한 이야기도 해 보고 싶었던터라 끄적여 봤습니다. :)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