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되는 습관, "가계부 쓰고 계신가요?"

짜잔- 언제 오려나- 잔뜩 기대에 부풀어 기다렸던 가계부가 도착했습니다.
 

돈에 관해서는 악착 같이 정리하는 편입니다.

평소 가지고 다니는 스케줄러에 월간지출내역을 기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지금까지 정리해 왔습니다만, 칸이 너무 작은데다 마음 놓고 마음껏 메모 할 수 있는 공간이 효율적이지 못하다 보니, 정리하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더군요.
 

이런 저런 소소한 금액에서부터 시작하여 큰 금액에 이르기까지 한동안 스케줄러를 통해 조그맣게 관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신용카드와 여러 포인트 카드, 가맹점별 쿠폰 등 어쩌다보니 지갑이 묵직해 지고, 그만큼 영수증 또한 많아 지게 되더군요. 쓰는 금액이 많아 지니, 영수증이 늘어나는 거겠죠?
그렇게 지갑 속 현금은 점차 줄어들고, 영수증이 그 자리를 메꾸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스케줄러에 조그맣게 메모하던 습관에서 본격적으로 가계부에 소소한 금액이라도 놓치지 않고 메모하는 습관을 기르려 합니다.

I LOVE PARIS 라는 문구가 참 마음에 듭니다.
 
 
실제 가계부를 펼쳐보면 파리 관련 사진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어 파리의 느낌을 맘껏 담아내고 있습니다.


앞면엔 달력이 배치되어 있어 본인의 소소한 일이나 스케줄을 메모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주고 있고, 다음장엔 바로 일자별로 수입금액과 지출금액을 정리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영수증 스크랩란입니다.

"영수증과 쿠폰을 여기에 붙이세요" 라고 기재되어 있네요. 매번 바로 찢어버리던 영수증을 이 곳에 붙여 모아 관리 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어디 한 번, 살짝 써볼까요? 오늘 쓴 금액은... 어제 쓴 금액은...

윗칸에 날짜를 기재하고 해당 일자의 수입과 지출을 기재합니다

상단은 수입지출에 따른 현금내역이라면 하단에는 카드내역을 기재할 수 있도록 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너무나도 마음에 쏙 드는 가계부입니다.

내지가 모두 컬러로 구성되어 있고, 겉 표지 또한 파리 느낌이 물씬 나는데다 비닐이 씌워져 있어 더러워질 염려도 없네요.

남자친구와 곱창순대볶음을 먹으면서도 냉큼 꺼내어 잊을까봐 사용금액을 바로 메모했습니다


부자, 돈을 많이 번다고 부자인가요? 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적재적소에 돈을 사용하는 것 또한 부자가 되는 지름길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자신의 일자별, 월별, 나아가 연도별에 이르기까지 사용금액 파악은 기본이겠죠? 
더불어 가계부를 쓰기로 마음 먹었다면 잊지 않고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 듯 합니다.

부자가 되기 위한 첫걸음, 저 또한 이제 시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