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아이의 기억력,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을 하면 안되는 이유

두 살 터울의 남매는 종종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우애 돋는 모습을 연출해 주곤 한다. 그리고 또 때로는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서로 잡아 먹을 듯이 다투곤 한다. (표현은 이렇게 하지만 막상 다툰다고 해봤자, 말다툼 하나 어느 한쪽이 우는 정도)

두 아이가 다툴 때면 "엄마, 아빠가 사랑하는 축복이와 행복이인데 이렇게 다투면 엄마, 아빠가 속상한데, 어떡하지? 축복이 행복이 떨어져서 살거야?" 라는 말을 하곤 하는데 그럴 때면 언제 그랬냐는 듯 싫다고 소리지르며 서로를 부둥켜 안는다. 서로 그렇게 다투면서도 서로를 무척이나 아끼고 좋아한다.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을 하면 안되는 이유

또 두 아이가 서로 '내거야!' 를 외치며 다투고 있어 둘이 이렇게 싸우면 속상하다고 이야기 하니 첫째가 나즈막한 목소리로 질문을 한다. 

"근데 축복이가 아기였을 때 엄마랑 아빠랑 엄청 싸웠잖아."

흠칫-

"그랬어?"

"응. 축복이가 아기였을 때 엄마랑 아빠랑 소리 치면서 싸웠어."

"아, 그 때는..."

 

미안해...

 

연애와 결혼은 다르다. 결혼 초기, 신랑과 얼마나 많이 다퉜는지 모른다. 주된 이유는 부부 사이의 문제라기 보다 시댁과의 갈등이 주 원인이었다. 지금이야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 시댁 어른들이 편하고 왕래도 잦지만 금전적인 문제로 결혼 초기 시댁 집에 들어가 살면서 예상치 못한 마찰이 잦았다. (사실, 처음부터 분가를 하는 게 나았을 듯)

중간에 낀 남편 입장에서 중재자 역할을 능숙하게 잘 하는 것도 아니었고 (결혼이 처음이다 보니- 응?) 그러면서 시댁과의 갈등은 더욱 깊어졌다. 남편은 맏이 아들로서의 역할도 잘 하고 싶었고, 한 아내의 남편으로서의 역할과 한 아이의 아빠로서의 역할도 잘 하고 싶었을테다. 제일 어려운 중간자의 역할.

아이가 태어나고 분가를 결정하면서 자연스레 시댁과의 갈등으로 곪았던 상처 부위가 조금씩 아물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아물다가 다시 또 덧나는 부위가 있듯이, 회복은 쉽지 않았다.

축복이가 태어난 지 10개월 정도 되던 시기, 힘든 형편에 좁은 원룸 형태의 옥탑방으로 신혼집을 마련하다 보니 자연스레 아이에게 부부가 다투는 모습이 노출되었다. 

 

아침 7시 30분마다 어린이집 문 앞에서 선생님을 기다리던 남매

 

10개월 된 아기가 뭘 알겠냐만은, 엄마 아빠의 모습이 아이의 눈엔 꽤나 무섭게 느껴졌나 보다. 나도 기억을 한다. 우리 부부의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아이의 울음 소리 역시 상당히 컸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러다 아이가 어떻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축복이는 자지러지게 울었다. 흔히들 아이는 부모가 싸우면 세상이 무너져 내리는 듯한 감정을 느낀다고 한다. 

나 역시, 나의 부모님이 다투는 모습을 보고 그런 감정을 느꼈으니 이 아이가 느꼈을 감정도 어떠했을지 대충 짐작이 된다. 첫 결혼생활이었고, 첫 부모였던지라 많은 부분에서 미숙했다. 자다가 깨서 자지러지게 우는 축복이를 어르고 달래 재운 기억이 있는데, 축복이는 그 때의 기억을 고스란히 기억하고 있다. 본인이 '아기였을 때' 라는 표현을 해 가며 당시를 회상한다. 지금도 아기인데 말이다. 축복이에게 무척이나 미안하다. 많이 힘겨웠던 시기인지라 부부 다툼이 있었는데 그 모습을 여태 기억하고 있다니. 

축복이의 이야기를 들으며 부모가 눈 앞에서 소리를 치며 다투니 무서워서, 그 충격으로 축복이가 당시 상황을 기억을 한다고 생각했다.

축복이는 어렸을 적 이마가 다쳤을 때의 일도 기억을 하고 있었다

 

퇴근 후 친정집에 들려 두 아이를 데리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는 길, 늘 그렇듯 카시트에 행복이를 태우는데, (행복이는 이제 28개월이다.)

"이모가 여기 앉고, 외할머니가 앞에 앉고... 그 때 그렇게 갔었잖아."

딱 한 번. 행복이와 이모, 외할머니가 함께 근거리로 여행을 간 적이 있었다. 행복이가 12개월이 되기도 전에 있었던 일이다. 걷지도 못하던 시기, 말도 못하던 시기의 일. 그저 외할머니 품에 안겨 같이 외식했던 그 단 한번의 일인데 어떻게 기억할까? 아이들은 언제부터 어떻게 기억하는걸까.

말만 못할 뿐. 두 눈으로 보고 두 귀로 듣고 느낀 그 감정을 고스란히 기억해뒀다가 말을 할 수 있는 시기 부모에게 기다렸다는 듯이 내뱉는 느낌이다. 첫째 축복이도, 둘째 행복이도 종종 '내가 아기였을 때' 라는 이야기를 꺼내며 과거를 회상하며 이야기를 하는데 무척 놀랍다.

왜 어른들이 아이 앞에서 행동을 조심하라고 하는지 알 것 같다. 아이가 아직 어리니 모를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는 것.

맞다. 정말. 아이들의 세계는 놀랍다.

 

두 사람을 통해 바라본 맞벌이 VS 외벌이

사회생활을 하며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알게 되면서 제 스스로가 몰랐던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고선 감탄을 하곤 합니다. 사람을 통해 배운다는 말을 부쩍 실감합니다.

같은 직종, 비슷한 여건 속에 한 사람은 외벌이를 하고 한 사람은 맞벌이를 하는데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해 봤습니다.


두 사람을 통해 바라본 맞벌이 VS 외벌이


"버섯씨는 결혼하면 무조건 맞벌이해. 경제주도권이 남자에게로 가면 결국 나중에 힘든 건 여자다. 그리고 솔직히 남자 입장도 배려해줘야지. 요즘 같은 세상에 남자 혼자 경제 생활하기란, 휴"
"그렇죠?"


어쩌다 보니 맞벌이와 외벌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외벌이를 하고 계시는 한 변호사님으로 이야기가 옮겨가게 되었습니다.


"이 애 봐. 변호사 되어서는 이렇게 열심히 일하고 돈 많이 벌면 뭐해? 그래 봤자 다 와이프 좋은 일 시켜주는 셈이잖아."
"…"
"아니, 넌 좀 어디 여행이라도 떠나. 너 돈 그렇게 벌어서 돈 쓸 시간이나 있냐? 무슨 낙으로 사냐? 너가 돈 버는 기계도 아니고. 한심하다."
"제가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제 아내와 자식들이 좋은 것 먹고 좋은 옷 입고 그런 것 도 제 삶의 낙인데요."
"아니, 이 사람 참 답답한 소리 하네. 아내와 자식 좋은 일만 시키는 건데 그게 왜"
"거짓말 같아요? 이상하네. 김변호사님은 안 그래요?"
"…"


결혼을 한 후, 부부가 함께 맞벌이를 하지 않으면 결국 모든 짐을 짊어지고 가야 하는 것은 남자이며 여자만 좋은 일 시키는 셈인데 왜 맞벌이를 하지 않느냐- 라는 현실적인 충고 앞에 이미 결혼을 하여 이룬 하나의 가정인데 남자 여자 구분을 왜 하며, 맞벌이를 하더라도 씀씀이가 좋지 않으면 외벌이와 큰 차이 없을 수도 있다, 그리고 하루 하루 일하면서 자신이 번 돈으로 사랑하는 가족이 좋은 것을 먹고 좋은 옷을 입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한 것 아니냐고 이야기 하는 그 분의 말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습니다.


두 사람을 통해 바라본 맞벌이 VS 외벌이


속으로는 '에이, 거짓말' 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구요. 두 사람 모두 사회생활을 하신지 오래 되신데다 나이도 있으셔서 경제적인 사정에 대한 걱정은 이제 막 결혼하는 신혼과는 차이가 났습니다.

"두 사람 모두 경제적 사정은 좋잖아."
"그치."
"근데 두 사람의 유일한 차이가 하나 있어."
"뭐? 한 분은 맞벌이고 다른 한 분은 외벌이인거?"
"아니. 두 분 다 사회생활을 하신지 20년이 훌쩍 넘었지만 한 분은 여전히 일은 힘든 것이라고 말하고 있고, 다른 한 분은 일이 즐겁다고 하시잖아."
"응. 그러네."


맞벌이냐 외벌이냐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느낀 것은 정작 중요한 것은 결혼해서 맞벌이를 하든, 외벌이를 하든 일을 하는 사람의 마음가짐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맞벌이를 해도 여전히 집안 살림 여건이 넉넉하지 않다며 불평 불만을 하는 사람, 외벌이를 해도 지금 이렇게 가족을 위해 일하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하는 사람.


돈 모으는 것 못지 않게 돈 쓰는 것이 중요하고, 살아가는데 돈도 중요하지만 살아가는 마음가짐도 중요하다는 것. 마치 중요한 뭔가를 깨달은 것 같은 이 느낌은 뭐죠?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