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여자가 내 팔을 꽉 잡은 이유

낯선 여자가 내 팔을 꽉 잡은 이유

설 연휴, 집으로 돌아가는 길. 제 두 손엔 사과 박스가 안겨지다시피 들려 있었습니다. 느낌으론 7~8kg이었는데, 실제 무게는 어느 정도였는지 모르겠네요. 사실, 전 힘이 매우 센 편입니다. 사과 박스 하나쯤이야 힘든 내색 없이 잘 듭니다.

 

 

다만, 유일하게 힘을 못 쓰는 때가 있는데, 바로 남자친구 앞에서죠.

 

평소 힘을 잘 쓰다가도 남자친구 앞에서는 힘을 못씁니다. 네. 정말 힘이 있다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나름 여우짓을 하느라 남자친구 앞에선 유일하게 연약한 척, 여자인 척(응?) 합니다.

왕자님

아하하.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오늘도 남자친구 앞에선 연약한 척 쇼를 하겠지요. (남자친구도 힘센 거 알면서 눈감아 주는 것 같기도…) 헙;

초콜릿주세요

뭐 구구절절 이야기가 길었지만. 각설하고.

 

저는 운전면허가 아직 없습니다. -_-; 여태까지 뭘 했는지… 그래서 올해 목표는 운전면허 따기! 사과 박스를 손에 들고 버스에 오르니 정말 힘들더라고요. 버스를 타고 가는 동안엔 버스 바닥에 내려 놓아 힘들지 않았지만, 내릴 때가 되어 부저를 누르고 다시 힘겹게 사과 박스를 집어 들었습니다.

 

 

익숙한 부저음.

 

"삐-!"

 

버스가 제가 내려야 할 정류소에 정차하면서 버스가 '꿀렁' 였는데, 그 때 잠깐 사과 박스를 들고 있던 제 몸도 휘청거렸습니다. 그런데 그 찰라!

 

멀찌감치 서 있던 여고생이 저보다 먼저 "어머!" 라는 외마디를 지르며 제 옆으로 다가와 제 팔 한쪽을 꽉 감아 잡더군요.

 

하악

 

두 손엔 사과 박스가 안겨 있다시피 들려 있고 버스에서 내려야 되고… 너무 경황이 없어서 일단 버스에서 부랴부랴 내렸는데요.

 

내리고 나서 생각해 보니 그 여고생에게 너무 고맙더라고요. 손잡이를 잡을 손이 없던 저를 보고 혹여 넘어질까 봐 걱정되어 달려와 제 팔을 잡아 주었나 봅니다.

 

길을 가다가 무거운 짐을 들고 가는 어르신들을 보고도 모르는 척 눈 감는 경우도 많고 충분히 도와줄 수 있는 상황에서 조차 '내 일'이 아니라는 이유로 무시하고 지나치곤 합니다. 자칫 도와줬다가 '감사합니다' 인사는커녕 '왜 내 몸에 손을 대는 거야?' 라며 욕 먹는 상황도 있으니 말입니다. 만약, 입장이 바뀐 상황이었다면. 전 과연 도움의 손길을 건넸을까요? 모르는 사람인데, 저 사람이 넘어지던 말던 무신경하게 넘기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아, 잘생긴 남동생 하나 있었으면 저런 여고생 하나 소개시켜 주는 건데… 하는 왠지 모를 아쉬움을 안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너무 예쁘고 멋있었던 그 여고생. 같은 여자지만 그녀의 고운 마음에 한 눈에 뿅 반했습니다. 제가 남자였다면 정말 첫 눈에 뿅 반했을지도... 저도 그런 심성이 고운 여자가 되고 싶어요. (뭐 결론이 이래…)  -.-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처음 서울에 올라 왔을 때,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지하철 내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지금은 너무나도 익숙하게 출근하면서 지하철역 입구 좌측과 우측에 배치되어 있는 무가지 신문을 집어 들고 지하철을 탑니다만, 처음엔 그렇게 배치된 신문이 모두 유료인줄 알았습니다.


왜냐구요? 나름 어줍잖게 들은 바가 있었기 때문이죠.

"서울 가면, 조심해. 사기 당할지도 몰라."
"지하철 안에서나 밖에서나 누가 뭔가를 나눠주면 받지마. 너한테 주고 돈 받으려는 거야."
"껌 같은 거 나눠주면 함부로 씹지마. 그거 공짜로 나눠 주는 거 아니야. 돈 내야 되거든."

왜 유료라고 생각했을까요? 아마 누군가가 "이거 돈 내는 거 맞아요" 라고 이야기 했다면, "아, 역시 그랬군요" 라며 맞장구라도 쳤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에 올라와 처음으로 지하철을 탔을 때, (출근시간이었습니다) 너무나도 많은 사람들이 책이며, 신문이며, 적어도 뭔가 하나씩은 손에 들고 있는 모습이 새롭고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우와…"

제가 살고 있던 지방에서는 지하철이 없었고, 대중교통이라고는 버스만 다녔기 때문에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책이나 신문을 본다는 것이 여간 힘든 게 아니었죠. 상대적으로 버스와 더불어 지하철이 발달한 서울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책을 보거나 신문을 읽으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서울 사람들이 열심히 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되더군요. 더불어 굉장히 똑똑해 보이더군요. (정말 그랬습니다)
 

붐비는 지하철 안, 그들이 똑똑해 보인 이유


요즘엔 저 또한 지하철로 1시간 정도 소요되는 거리를 오가다 보니 책이나 신문을 꼭 챙겨 봅니다만, 제 스스로도 지하철을 이용하며 활용하는 시간이 결코 가볍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PMP에 영어강의를 담아 오가며 보더라도 강의 2개는 거뜬히 끝내는데다 마음만 먹으면 웬만한 책도 이틀 정도면(4시간) 끝낼 수 있으니 말이죠.

>> 움직이는 지하철 내에서 책을 읽고 신문을 보다니, 그들이 참 똑똑해 보인다

>> 나도 지하철을 이용해 보니까 지하철이 크게 흔들리지 않아서 독서하기에 좋은 것 같애

>> 나도 그들처럼 책이나 신문을 많이 읽어야겠다

>> 나도 똑똑해 보이고 싶어 (...응????)


요즘도 지하철에서 몰입하여 책을 읽거나 공부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렇게 멋있고, 예뻐 보일 수가 없습니다.


역시, 사람은 집중할 때 아름답다고나 할까요? ^^


+덧붙임) 지하철에 익숙해 져서인지, 없던 멀미가 생긴 것인지 요즘은 왜 버스를 타면 어지러운지 모르겠습니다. 끄응- 요즘 많이 못 먹어서 허약해서 그래(어이- 그건 아니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