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패드(G Pad) 8.3, 8인치대 풀HD 안드로이드 태블릿, 한 손에 쏙! @LG G패드(G Pad) 8.3 소셜 미디어 간담회

LG G패드(G Pad) 8.3 소셜 미디어 간담회 - LG G패드(G Pad) 8.3, 8인치대 풀HD 안드로이드 태블릿, 한 손에 쏙!

 

 

지난 10월 31일, < LG G패드(G Pad) 8.3 소셜 미디어 간담회 > 에 다녀왔습니다. 왜 이렇게 늦게 포스팅하는거냐! 버럭! 지패드 가격이 안습이라 어떡하냐며 -.- 염려를 안고 간담회에 참여했어요.

 

 

'LG G패드(G Pad) 8.3 소셜 미디어 간담회' 를 통해 'LG G패드 제품 소개 및 특장점에 대해 관계자에게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지난 14일부터 LG전자는 전략 태블릿 'LG G패드(G Pad) 8.3' 국내 판매를 시작했죠. 'LG G패드(G Pad) 8.3' 은 전국 LG베스트샵을 비롯해, 온라인 쇼핑몰, 백화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요. 스마트폰 중심이던 G시리즈에 'LG G Pad'까지 라인업되었네요.

 

 

한 손에 쏙 들어오는 8.3인치 태블릿, LG G패드 8.3 

 

LG G 패드 8.3 은 20대 연령층부터 60대까지의 태블릿 사용자 혹은 잠재고객들의 손바닥 너비를 고려해 한 손으로도 잡을 수 있게 'LG G Pad 8.3'의 가로 너비를 126.5mm로 설계했습니다.

 

 

무게는 신문 한 부 수준인 338g에 불과해요. 꽤 넓직한 느낌이었는데 한 손으로 쉽게 잡히니 신기하더라고요. +_+

 

 

아이패드 미니나 넥서스7보다 큰 화면임에도 베젤이 얇으니 이처럼 한 손으로 갖고 놀 수 있더라고요. 솔직히 넥서스7을 만져보기도 했지만 한 손으로 잡는 그립감은 G패드가 더 만족스러웠어요.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이기도 하지만)

 

 

LG G 패드 8.3 은 베젤 두께를 최소화해 한 손에 잡히는 그립감은 유지하면서, 동일한 너비의 제품들과 비교해 화면을 넓게 만들었습니다.

 

 

태블릿도 '화질의 LG'…8인치대 첫 풀HD 채택

 

LG전자는 G시리즈 스마트폰인 'G Pro', 'LG G2'에 탑재해 찬사를 받은 풀HD IPS 디스플레이를 'LG G Pad 8.3'에 채택했습니다.

 

 

풀HD IPS 디스플레이는 밝기, 저전력, 야외 시인성, 색정확성 등이 뛰어나 동영상 감상, 게임, 전자책 읽기, 웹 서핑 등에 적합한 디스플레이입니다. 역시나... 화질은 LG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끔 하더군요.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이어주는 'Q페어'

 

 

태블릿이냐, 스마트폰이냐,

 

 

보통 태블릿을 세컨으로 두고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하게 되는데요.

 

사용할 땐 주로 태블릿을 선호하게 되죠. 왜냐면 그만큼 화면이 큼지막하고 이용이 편하니까요. 하지만 전화오면 폰을 찾게 되고, SNS며 각종 문자 메시지를 수신하고 발신하려면 폰을 꺼낼 수 밖에 없죠. 그래서 태블릿이 주가 되지 못하고 늘 세컨으로 밀려 나나 봅니다. 

 

 

LG G패드의 'Q페어'는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손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입니다. 'LG G Pad 8.3'만의 차별화된 사용자경험이기도 해요.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이어주는 고리로 보시면 될 것 같아요.

 

 

'Q페어'는 젤리빈 버전 이상의 OS를 탑재한 타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Q페어'를 사용하면 와이파이가 지원되지 않는 환경에서도 한 번의 클릭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테더링으로 연결해 인터넷에 접속하는 게 가능합니다.

 

 

 

'Q페어'는 스마트폰으로 온 전화나 문자를 태블릿에서 확인하거나, 답장을 보낼 수 있게 해줍니다. 태블릿에서 'Q메모' 기능을 사용해 메모한 내용들은 스마트폰에도 자동으로 저장됩니다.

 

또 'Q페어'는 태블릿을 켰을 때 스마트폰에서 마지막으로 사용했던 앱을 화면 오른쪽에 표시해 줘요.

 

노크온, 태스크 슬라이더, Q슬라이드, Q메모, QTV...

 

 

 

LG G 패드 8.3 은 화면의 가운데 부분을 두 번 두드리면 화면이 켜지고 꺼지는 '노크온(KnockON)' 기능과 손가락 3개를 이용한 '태스크 슬라이더(Task Slider)', 하나의 디스플레이에서 서로 다른 2개의 전체 화면을 동시에 겹쳐서 볼 수 있는 'Q슬라이드(QSlide)', 'Q메모(QMemo)'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QTV'

'QTV'는 집에서 사용하고 있는 IP TV 셋톱박스와 연동하여 G패드로 실시간 TV방송과 영화를 무료로 볼 수 있는 +_+ 기능이에요. IPTV, 케이블방송 등 사용자가 가입한 TV서비스의 편성정보와 인기 프로그램 정보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니. IPTV 회사가 어디냐에 상관 없이 이용이 가능하니. 

 

집에서 IPTV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터라 더 눈여겨 본 기능입니다.

 

LG G 패드 8.3 은 5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와 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습니다. 한손으로 대충 찍어도 만족스러운 화질의 결과물이 딱!

 

 

LG전자는 G 시리즈에 접어 들면서 카메라 성능은 정말 대박인 듯 해요.

LG G 패드 8.3 의 배터리는 4600mAh로 비교적 대용량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탁상용 충전 거치대와 LG 정품 케이스도 볼 수 있었어요.

 

 

탁상용 충전 거치대는 세로 거치 뿐만 아니라 가로 거치도 가능해 거치해 놓고 영화를 보며 충전을 하는 +_+ 아주 유용하겠더라고요.

 

 

 

 

G패드는 8.3인치 이면서도 7인치급 태블릿과 별다른 차이를 못느낄 정도로 가볍고 휴대하기도 편하네요. G패드 가격이 다소 비싸다는 의견에 맞춰 저 역시 그런 생각이 컸지만 직접 사용해보니 Q페어, Q슬라이드등 부가기능들도 만족스럽고 성능면에서도 전혀 부족함을 못느낍니다.

 

 

7, 8인치급의 태블릿에서는 그래도 G패드가 괜찮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태블릿이면서도 화면 크기 대비 휴대성이 좋다는 점과 화질에 있어서는 압도적으로 별표를 많이 주고 싶어지더군요.

 

G패드 8.3 본격 사용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소개할게요.  

 

* 'LG G Pad 8.3' 스펙(SPEC) 

크기 216.8*126.5*8.3mm

무게 338g

색상 Black, White

네트워크 Wi-Fi 전용

칩셋 1.7GHz Quad Qualcomm Snapdragon™ 600

디스플레이 8.3인치 WUXGA (1920 x 1200, 273ppi)

카메라 후면 500만 화소, 전면 130만 화소

배터리 4,600mAh

메모리 2GB LPDDR2/ 16GB eMMC

(Micro SD up to 64GB)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4.2.2 젤리빈

연결성 GPS(GLONASS),

802.11 a/b/g/n Dual(2.4/5GHz),

BT 4.0LE,

Miracast

출하가 55만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2동 | CGV 상암점
도움말 Daum 지도

기존의 투박한 복합기는 잊어라! 사무기기의 아이팟을 꿈꾸다! [SINDOH/신도리코 신제품 발표회/M400 시리즈]

'국내 최초!' 라는 문구도 놀랍지만, '세계 최초!' 라고 하면 한 번 더 보게 되는 듯 합니다. +_+ 그리고 얼마 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세계 최초'를 만나고 왔습니다.

"응? 뭐가 세계 최초야?" 라고 궁금해 하시겠죠?

'신도리코'를 아시나요? 사무용 복합기 전문 회사로 잘 알려져 있죠. 무려 제가 태어나기도 전인 1960년에 창립된 회사로 올해 창립 51주년을 맞이 했더군요. 후덜덜. 국내 복사기를 최초 선보이며 사무기기 시장을 열었고, 한 분야에 전념해 온 전문성으로 국내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특히, 2008년부터 글로벌 브랜드 'SINDOH'를 출범하고 해외 시장에서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며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데요. 그런 신도리코가 세계 최고의 제품디자인 전문회사인 영국 탠저린사와의 협업으로 첨단기술력과 혁신적 디자인이 결합된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탠저린은 국내 기업 중 신도리코와 그 외 후지쯔, 니콘, 토요타, 도시바 등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디자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어요) 

이 날, 공개한 글로벌 신제품 라인업은 초소형 레이저 프린터 'A400 시리즈'와 세계 최초로 A3 기능을 탑재한 A4 복합기 'M400 시리즈'였습니다. 

A4 출력이 많고, 컬러 스캔 니즈가 높으며 친환경과 디자인을 우선하는 시장의 변화에 꼭 맞춘 라인업이라 할 수 있을 듯 하네요.

"사무실에서 A4 용지 활용도는 97%에 이를 정도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더욱 쾌적한 환경에 대한 사무원들의 니즈 역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SOHO형 소오피스에 어울리는 슬림하면서도 콤팩트한 복합기에 대한 사용자들의 욕구도 높아지고 있는 이 시점에서 필요한 복합기는 무엇일까요?"
초소형 A4 복합기에서 A3원고도 스캔이 가능할까? 가능하다! :: M400 시리즈

:: 세계 최초 A3 솔루션 탑재한 초소형 A4 복합기 등장!

저희 집에도 A4 복합기가 있습니다.

비록 신도리코의 이번 글로벌 신제품인 M400 시리즈 만큼 콤팩트 하지도 않고 예쁜 디자인도 아니지만, 나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발표회장에서 A3 자동컬러 스캔 기능을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저희 집 A4 복합기는 어디까지나 A4 사이즈 그 이하만 복사, 스캔, 팩스 송신이 가능합니다. 잡지를 보다가 너무 마음에 들어 스캔해서 보관하고 싶어도 저희집 복합기는 A4만 수용하기에 잡지책은 절대 -_-;; 스캔 할 수 없는거죠.

'저희집 복합기는 A4 복합기니까요!'라고 우기려다 보니 이 녀석은 초소형 A4 복합기인데도 저희집 복합기가 할 수 없는 기능을 '세계 최초'로 탑재하고 있더군요. 후덜덜.

세계 최초, 자동원고이송장치를 이용한 A3 문서의 자동컬러 스캔과 A3 문서의 A4 축소복사 기능으로 별도 이미지 조합과정 없이 A3 이미지를 간편하게 데이터화하고 복사할 수 있어요.

눈 앞에서 직접 시연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신기하더군요.

오브제로 올라선 디자인

기존 복사기, 복합기라고 하면 화이트 색상의 다소 딱딱한 느낌을 떠올리게 됩니다. 거기다 덩치도 어마어마하게 커서 늘 사무실의 구석이나 최대한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위치하곤 했는데요. 그런 기존의 복합기 이미지를 떠올리다 신도리코의 글로벌 신제품 라인업을 보고 '헉' 을 외칠 수 밖에 없었어요. 화이트와 블랙의 절묘한 조화와 고광택 소재로 기존의 투박한 복합기 이미지를 벗고 고급스럽다는 느낌으로 확 와닿았거든요. 아니나 다를까. 지난 3월 독일 '레드닷 어워드 2011'의 국제적 권위의 디자인상을 받았더군요.

특히, A400은 미국 '굿 디자인 어워드 2010'과 함께 2관왕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캬! 탠저린과의 제휴를 맺어 성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인 결과인 것 같네요.

이러한 디자인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성능이나 기타 부문에서도 탁월합니다. 특히, 이번 라인은 WiFi로 케이블 없이 바로 위치 제한 없이 어디에서나 설치가 가능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요.   

스마트한 고급 기능 : 분당 36매 고속 출력, 고급복사 기능, 간편 팩시밀리 기능, 128MB 대용량 메모리

이 날 행사 내내 제 머리속을 맴도는 기능이 있었습니다. 바로 고급복사기능인데요.  

신분증/카드 복사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최소 한번쯤 복사기 앞에 서서 신분증 앞, 뒷면을 복사 해 보지 않았을까 싶네요. 저도 종종 신분증을 복사하곤 합니다만, 앞면을 복사 한 뒤, 수동 트레이에 넣어 다시 뒷면을 복사하는 것도 한 두 번이면 그러려니 하지만, 만약 이처럼 신분증이나 카드류를 앞, 뒷면 복사를 계속 해야 한다면 충분히 짜증이 솟구칠만한 상황이죠.

매번 신분증을 복사하며 이거 정말 버튼 한번에 깔끔하게 할 수 없을까. 매번 수동 트레이에 넣어야 하나. 싶었는데, 이번 신도리코(www.sindoh.com)가 출시한 신제품이 저의 오랜 궁금증을 풀어주었네요.

세계 최초의 A3 자동컬러스캔 기능을 중심으로 이미지 파일 활용이 손쉬우며 A3 팩스 전송, A4로의 축소복사를 가능케 하여 A4복합기를 사용하여 A3 대응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토너/드럼 분리 설계로 훨씬 경제적이고 친환경적! 

레이저 프린터의 소모품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바로 토너와 드럼이죠. 레이저 프린터를 구입하게 될 때면 늘 고민하게 되는 부분이 바로 토너와 드럼 일체형을 살 것이냐, 분리형을 살 것이냐인데 일체형은 토너와 드럼이 한 케이스(카트리지라고 부르죠)로 같이 있는 것인 반면, 분리형은 이 토너와 드럼이 따로 따로입니다.

일체형과 분리형의 각기 다른 장단점이 있지만, 아무래도 토너와 드럼이 나뉘어져 있을 시, 분리형 카트리지로 필요한 소모품만 교체할 수 있으니 훨씬 경제적(저렴한 유지비용)이고 친환경적이죠. 다만, 분리형의 경우 토너와 드럼의 분리가 어려워 애를 먹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신도리코의 신제품은 정말 쉽게 분리가 가능하더군요.

자, 직접 토너와 드럼을 꺼내 보자구요! 얼마나 간단한지!   

제가 사진을 찍는 동안 손 모델은 '날로 먹는 지식 UCC 블로그'의 최재영 블로거님이 도와주셨어요. 으흐흐.   

참 쉽죠잉? 버튼 한번 누르고 손잡이 한번 들어 주면 분리 끝!

하아... 큰일이에요. 이런 행사장을 다녀올 때마다 지름신이 마구마구 몰려 옵니다. 덜덜덜. 

제가 다니는 회사 사무실에도 신도리코 한 대 놓아주고 싶어지는데요? ^^ 복합기 구입을 망설이고 계신다면 신도리코 어떨까요? 
신도리코 홈페이지 바로 가기 >> http://www.sindoh.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롯데호텔 서울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