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데이, 남자친구에게 고백하던 그 날

매해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이런 저런 다양한 에피소드가 많이 생각납니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6년 전, 남자친구에게 제가 고백한 그 날이 아닐까 싶습니다.

캬. 6년 전, 그때만 해도 나름 20대 초반의 한참 예쁠 나이인데 +_+
어쩌다 이 나이가 ㅠ_ㅠ 흑흑.

전 항상 남자친구에게 '오빠가 먼저 고백했잖아!'를 외치고 남자친구는 저에게 '너가 고백해서 사귄 거잖아!'를 외칩니다. 뭐 둘 다 맞는 말이긴 한데 말이죠.

남자친구의 고백을 거절하고 남자친구에게 고백하다  

지금은 한없이 서로를 믿고 사랑하는 연인 사이가 되었지만 이전까지만해도 전 색안경을 쓰고 남자를 보기 바빴습니다.

남자는 다 바람둥이야. 제 아무리 좋다 좋다 해도 한순간 변하는 게 남자야. 영원한 사랑 따윈 개나 주라고 해! 내 아버지가 그러했고, 이전 남자들이 그러했어! 연애를 왜 해? 결혼을 왜 해?

다소 격한 표현입니다만 정말 그 당시엔 그러했습니다.

[남자는 사랑하는 여자가 있어도 다른 새로운 여자가 눈에 들어오면 틀림없이 바람을 피운다] 라는 제 나름의 명제를 세우고선 그 명제가 참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했습니다. 그리고 적당히 제가 상처 받지 않는 선까지만 허용하고 그 선 이상으로 넘어오려고 하면 철저하게 밀어내었습니다.

몇 개월에 걸친 남자친구의 몇 번의 고백. 그리고 몇 번의 거절. 남자친구에게 호감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음에도 다소 냉랭하게 굴었던 이유는 상처 받기 싫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발렌타인데이.

자꾸만 눈에 들어오는 남자친구의 모습. 남자친구의 고백에 번번이 퇴짜를 놓던 저였건만 그날은 괜한 용기가 생겨 제가 먼저 다가가 '나도 오빠를 좋아하지만 상처 받는 건 싫다'는 솔직한 제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그렇게 이기적인 고백으로 시작된 남자친구와의 연애. 불안해 하는 저와 달리 한결 같은 남자친구. 하지만 좀처럼 부정적인 선입견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가면서 신뢰를 쌓아가야 하는데 제가 좀처럼 마음을 열지 못하고 상처 받을까봐 무서워 막아서기 바빴으니 말이죠. '난 절대 상처 받지 않을 거야!' 라는 제 마음가짐이 문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가 사뭇 진지하게 본인이 가장 아프고 힘들었던 때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꺼내더군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저도 제 과거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놓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남자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된 계기도 이야기 하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던 남자친구는 위로의 말과 함께 다소 단호한 말을 내뱉었습니다.

"바람 피우는 게 남자의 본능이라고? 본능 앞세우고 살면 남자이기 이전에 그게 사람이야? 사람답게 살아야지. 모든 사람이 본능을 앞세워 살아가진 않아. 걱정하지마. 난 사람답게 살 테니까."

남자친구의 단호하면서도 똑 부러지던 그 대답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약속처럼 지금까지 단 한번도 서로의 믿음을 깬 적이 없습니다.

과거의 상대방을 이해하지 못하면 현재의 상대방을 알 수 없다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며 지금도 서로가 살아온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헉! 절대 이 과거가 과거 '연애사'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해마시길.) 서로에 대해 묻고 답하다 보니 서로의 평소 행동에 대해 많이 이해하게 되더군요. 사람은 자신이 살아온 환경과 경험으로 학습된 기억이 바탕이 되어 자신만의 기준을 세우는 것 같습니다. (다른건 다 용서해도 바람은 절대 용서 못한다는 제 기준도 제가 살아온 환경과 경험이 만들어낸 기준이죠) 마음에 드는 이에게 고백을 해 연애를 한다고 하더라도 연애를 하며 서로를 알아가고 신뢰를 쌓아가지 못한다면 그 관계를 지속하기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알아가고 신뢰를 쌓아가는 방법으로 먼저 서로가 살아온 과거의 발자취를 알아가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상대방이 살아온 과거를 이해하게 되면 현재의 상대방이 왜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고 왜 그러한 행동을 하는지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니 말이죠.

"저 여자 괜찮은 줄 알았는데 만나보니 이상해."
"저 남자 뭔가 사고 방식이 특이해. 완전 웃긴 남자야."

상대방이 이상하고 특이한 게 아니라,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내 기준에선) 이해할 수 없는 사람' 이라고 낙인 찍은 것 일 수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서로의 기준에 꼭 맞는 사람을 찾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100% 서로의 기준에 맞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는 것을 감안할 때, 만나면서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

매해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남자친구와 전 누가 먼저 고백을 했느냐를 두고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오빠가 먼저 고백한 거야."
"아냐. 그래도 사귀게 된 건 네가 고백해서 사귄 거니까 네가 고백한 거야."

아마 오늘도 누가 먼저 고백을 했느냐를 두고 왈가왈부 할 듯 합니다. -_-;;;

+ 덧) 남자가 먼저 고백을 하건, 여자가 먼저 고백을 하건. 서로가 같은 마음으로 사랑하고 있다는게 중요하겠죠? ^^

음식물 세척과 이동이 편리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여과기[스퀘어콜랜더/음식물여과/주방용품]

평소 과일이나 야채를 늘 챙겨 먹다 보니 과일이나 야채를 헹구고 내고 씻는 일을 가장 많이 하는 듯 합니다.

기존 사용하던 음식물 여과기나 채망의 경우, 늘 음식물을 씻고 있는 건지, 바구니를 씻고 있는 건지 알 수 없게 물 소비가 많았고 그렇게 헹구어 낸 후, 바로 식탁으로 옮기기라도 하는 때면 그 짧은 거리를 이동하는데도 늘 바닥이 흠뻑 다 젖었습니다.

결국 그저 하나의 바구니 처럼 여과기능이 없는 스테인레스 재질의 바구니를 이용하고 말았는데 이 또한 썩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이 스테인레스 재질의 바구니를 계속 이용하지나 물이 빠져나가지 않아 여과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그렇다고 채망을 이용하자니 너무 물이 낭비 되는 것 같고 거기다 싱크대 바닥에 내려놓기도 애매해서 계속 손에 들고 물에 헹궈 내는데 손목에 무리도 많이 가고 이리저리 참 애매하더군요.
 이번에 만난 주방용품, 조셉조셉의 스퀘어콜랜더는 마침 그 필요성을 너무나도 절실하게 느끼고 있던 차에 만난 제품인지라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일단 생각했던 것보다 크기가 크고 폭이 넓어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뒤로 엎어 보니 3개의 다리가 적당한 높이감으로 붙어 있어 싱크대에 내려 놓고 사용한다 하더라도 스퀘어 콜랜더 안의 음식물이나 과일, 채소가 직접적으로 닿을 염려는 없을 듯 합니다.

물기가 금새 빠져나가는 비결은?

스퀘어 콜랜더는 일반 채망과 달리 보다 매끄럽게 물방울이 맺히고 떨어지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 음식물을 헹구어 내고 그 자리에서 몇 번 털어주기만 하면 또르르 금새 굴러 떨어지더군요.
종전 사용하던 채망의 경우, 한번 물에 헹구고 나서 식탁으로 이동시키려고 하면 바닥이 흔건하게 물에 젖곤 했는데 말이죠.
눈여겨 보다 보니 한 가지 특이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이 구멍이 모두 일정한 형태와 일정한 간격의 구멍이 아니라는 거죠. 모두 제각기 일정한 모양에 따라 구멍이 다르게 나 있고, 방향에 맞춰 홈이 얕게 파여져 있어 보다 빨리 물기가 빠져 나간다는 점입니다.
이런 소소한 부분까지 신경써서 만들었다는 것에 그저 놀랍기만 할 뿐입니다.
종전엔 음식물 여과기에 과일이나 야채를 씻은 후, 물이 바로 빠져나가지 않고 뚝뚝 떨어지다 보니 그것에 신경을 쓰느라 받침대에 한번 더 받친 후, 식탁 위에 올리거나 다시 별도의 접시를 내어 옮겨 담아 먹곤 했는데 스퀘어 콜랜더는 물기가 금새 빠져나가다 보니 그런 염려 없이 바로 그대로 식탁으로 들고와 먹을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휘어지거나 깨질 염려가 없다! 견고하다!

스퀘어 콜랜더를 처음 접했을 때, 너무 가벼워 금새 형태가 변형되거나 깨지는 건 아닐까 걱정했는데 가벼운 무게감과 달리 상당한 두께감이 느껴져 쉽게 휘거나  파손될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될 듯 합니다.

기존 철망으로 된 음식물 여과기의 경우, 오이 한 두 개 정도면 버티지만 상당수의 무게를 지탱하기엔 철망이 금새 휘어 버려 여과기라고 표현하기가 무색할 정도로 그저 음식물을 다 씻은 후에 물기 제거를 위해 담는 용도로만 사용했었습니다. 스퀘어 콜랜더는 상당히 견고하여 어느 정도의 무게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상당한 매력인 듯 합니다.  

그립감 좋은 커브형 손잡이로 보다 안전하다!

스퀘어 콜랜더의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바로 이 손잡이! 인체공학적 설계라는 말이 와닿을 만큼 안정적으로 잡을 수 있는 두께감의 손잡이가 붙어 있어 시원한 냉면을 먹게 되는 때나 뜨거운 국수면발을 헹구어 낼 때 이 손잡이 부분을 잡고 이용하면 상당히 요긴하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직접적으로 하단 바깥쪽으로 위치한 손잡이 덕분에 손잡이를 잡고 있는 손이 뜨거운 물에 노출이 되지 않으니 안전하고, 상당한 그립감으로 손잡이가 손에 안정적으로 피트되다 보니 놓치거나 떨어뜨릴 염려도 없구요.

한 손으로 기존 채망의 끝부분을 잡고 바들바들 떨어야 했던 때에 비하면 정말 상당한 발전인데요? 이 날렵한 커프형 손잡이 하나가 주는 안정감이란... 

그리고 이 손잡이가 하나의 거치대, 지지대 역할을 해 주어 싱크대에도 걸쳐 놓을 수 있어 상당히 요긴했습니다.

스퀘어 콜랜더, 일단 전체적으로 디자인이 깔끔하고 튼튼해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크기 : 19.8 * 20 * 11cm(cm)

재질 : 폴리프로필렌 


스퀘어콜랜더는 제가 사용한 제품인 화이트 색상 외에 그린, 레드, 블랙의 색상이 더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린의 색상이 가장 마음에 드네요. +_+
나날이 이 조그만 주방용품 하나에도 실 사용하는 주부의 입장을 생각하고 배려한 제품이 많이 쏟아져 나오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