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연인끼리 함께 보기 좋은 뮤지컬, 아이다[뮤지컬/아이다/옥주현]

지난 금요일, 설 연휴를 앞두고 들뜬 기분을 가득 안고서 향한 곳. 바로 성남아트센터의 오페라하우스랍니다. 이매역 1번 출구로 나와 걸어서 10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요.

음? 그나저나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엔 왜?

네. 옥주현이 주인공인 뮤지컬 아이다를 보기 위해서죠. 꺅! 이런 저런 이벤트에 자주 응모하곤 하는데 삼성카드 블로그(http://blog.samsungcard.com) 오픈 이벤트에 응모를 했는데 덜컥 당첨이 되었어요.

"오빠! 나 당첨됐어!"
"뭐?"
"삼성카드 블로그 오픈 이벤트 응모했는데 당첨됐거든? 무려! 아이다!"
"우와!"

평소 남자친구와 공연이나 뮤지컬을 자주 보러 다니지만 최근 들어서는 통 보질 못했던 것 같아요. 오랜만의 문화생활이라며 남자친구와 잔뜩 들떠 있었답니다. 

원캐스팅 아이다 옥주현, 화려한 의상과 조명

거기다 지금껏 본 뮤지컬은 더블캐스팅 혹은 트리플캐스팅이 주류이다 보니 아이다역도 더블캐스팅이라 생각했는데 헉! 아이다는 옥주현 원캐스팅으로 진행하는 것이더군요.

얼마 전, 옥주현 건강이 좋지 않아 아이다 공연 취소 사태가 있었던 지라 정말 오늘도 옥주현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봤는데요.

무대 초반, 이집트 사령관인 라다메스가 그의 군인들이 포획한 누비아의 여인들을 끌고 옵니다. 그리고 라다메스가 처음으로 누비아의 여인이자 노예가 된 아이다를 마주하는 장면에서, 다른 누비아의 여인들은 모두 숨을 죽이고 무서워 하는 반면 아이다는 용기 있게 맞서 이야기 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아이다의 목소리에서부터 상당히 씩씩하고 두려울 것이 없다는 것이 드러납니다. 그 목소리를 들으면서도 옥주현 맞아? 라는 생각을 갖고 본 것 같습니다. 고운 목소리를 낼 땐 너무나도 청량한 목소리를 내는 반면, 아이다 특유의 용감하고 씩씩한 모습을 드러낼 땐 터프 하면서도 강한 목소리를 내더군요.

기존 가수로 활동하던 때의 가창력이 풍부한 옥주현 목소리도 멋있었지만 아이다역을 소화하는 옥주현은 가창력 그 이상의 매력적인 목소리를 선사해 주는 듯 합니다. 그런 매력적인 아이다와 더불어 극 중 12번이나 옷을 갈아 입는 암네리스의 의상에 사로잡혔습니다.

꺄! 이 암네리스가 정선아라는 뮤지컬 배우가 맡았는데, 캬! 또르르 굴러 갈 듯한 청아한 목소리가 너무 매력적이었어요. 거기다 여성스러운 실크 드레스부터 온통 레이스와 그물뜨기의 정교한 드레스, 그리고 미술품 전시회에서나 봄직한 조형의상 등 여성이라면 누구나 꿈꿔보는 모든 색감과 모든 디자인을 모두 섭렵하여 눈을 떼지 못하게 하더군요. 신나는 비트의 My strongest suit을 부르며 무대를 장악하는 모습을 보며 당장이라도 무대 위로 올라가고 싶기도 했어요. (워워)

"와! 저 옷 갖고 싶어!"
"헐!"

의상과 무대의 선명한 색감을 더욱 컬러풀하게 살려주는 조명 또한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이다 줄거리 : 뮤지컬로 탄생한 영속적인 사랑이야기

뮤지컬 <아이다>는 누비아의 공주 아이다와 이집트 파라오의 딸인 암네리스 공주, 그리고 그 두 여인에게 동시에 사랑 받는 장군 라다메스의 전설과도 같은 러브스토리를 그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이집트가 거의 모든 중앙 아시아를 식민지화 하고 그 백성들을 노예화 하던 시절, 그 혼란기에 펼쳐지는 운명적이고 신화적인 사랑이야기 뮤지컬 <아이다>는 세상의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는 결국 사랑이야기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담고 있답니다.

또한 전설적인 옛 이야기를 토대로 하면서도, 우리시대 전쟁터에서, 또 적대적 관계에 있는 두 국가의 사이에서, 그리고 인종차별이 남아있는 곳에서 일어날 수 도 있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야기로 현대적, 현실적인 공감을 형성함으로써, 1871년 수에즈 운하의 개통 기념으로 만들어진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와 마찬가지로 시간과 장소를 초월하여 사랑 받는 작품이 되었다고 합니다.

어찌 보면 정말 뻔한 스토리라고 볼 수도 있지만 그 뻔한 스토리를 이토록 화려하고 여운이 남도록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근데, 결말이 슬프네."
"에이, 그래도 전생에 이루지 못한 사랑을 후생에 이룬 셈이잖아."

집으로 돌아오는 길 내내 저도 모르게 아이다의 음악을 흥얼거렸습니다.
여운이 남는 뮤지컬. 아이다.

Every story is a Love story...

모든 얘긴 전쟁이나 혹은 사랑 얘기나
실제로 있었던 얘기나 꾸며낸 이야기나
백년동안 일어났던 수천년전 얘기나
몇분동안 일어났던 한시간전 얘기나
아름답고 기쁜 얘기 추악하고 슬픈 얘기
수천명이 나오거나 한명만 나오는 얘기나
모든 얘긴 옛날거나 지금의 이야기나

모두 다 가슴 속 깊은 사랑에 대한 얘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3동 |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뮤지컬] 로미오앤줄리엣

남자친구와 지난 11, 로미오앤줄리엣을 보고 왔습니다. 올림픽공원 내 구 역도경기장에 위치하고 있는 곳이었는데요. 이제서야 후기를 남기네요.


이곳에 오기까지 얼마나 헤맸는지 모릅니다. 역시, 아- 그 쯤일거야- 라며 지레짐작하고 길을 나서는 것은 금물입니다. 하하; 

날씨가 워낙 춥기도 했던지라 벌벌 떨면서 걸었습니다.  올림픽공원역으로 갈 수도 있지만 몽촌토성역을 통해서도 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던지라 이야기 들은 대로 몽촌토성역 1번 출구로 나와 걸어 갔는데, 헐- 왜... 왜... 왜 이렇게 먼걸까요? 

저녁 8시부터 공연이 시작이었는데 30분 가량을 헤맨 듯 합니다. 나중에 다시 찾아보니 몽촌토성역 1번 출구로 나오게 될 경우 15분 가량을 걸어야 한다고 나와 있더군요. 
혹시 해당 공연장을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찾게 되면 꼭 올림픽공원역으로 이동하세요. 올림픽공원역 3번 출구에서 5분 정도 도보로 걸어가시면 됩니다.


남자친구에게 받은 선물


그렇게 헤매다 드디어 도착! 이미 8시가 넘은 시각. 공연은 이미 시작했을 것 같고, 후문인지 정문인지 좀처럼 어두워서 어디가 어디인지 가늠할 수 없는데 희미하게 불빛이 보여 그 불빛을 따라 갔습니다. 검은 옷을 입은 남자 한 분이 스모키 화장을 하신 채, 담배를 뻐끔뻐끔 피우시더군요. 남자분이 서 있던 문으로 들어가려고 하니 "들어가시려구요?" 한 마디 하시더니 꾹꾹 비밀번호를 누릅니다. 문에 잠금장치가 되어 있더군요.

"여기가 아닌가벼..." 직감적으로 감은 왔으나 문을 열어 주시니 들어 갔죠. (밖이 너무 추워 정신이 없었습니다;;)

이미지출처 : 전동석 미니홈피 (www.cyworld.com/dongsuck26)


허걱- 공연 출연자를 위한 대기실- 거기다 눈이 떡 마주친 여러 출연대기 배우들.
남자친구와 깜짝 놀라 황급히 나왔습니다. 반대편으로 다시 돌아가니 공연 입구가 보이더군요. 위 사진의 배경이 바로 대기실이랍니다. (출처 : 전동석씨 미니홈피)

제가 이 이야기를 이토록 길게 하는 이유는. 뒤늦게 겨우 공연장으로 들어가 로미오앤줄리엣을 보게 되었는데, 뮤지컬을 보며 '그'를 보았기 때문이죠. 바로 출연대기실 문을 열어 주셨던 검은 복장의 남자분. 그 분이 다름아닌, 신부 역할이더군요. 남자친구와 괜히 킥킥 거리며 웃었습니다.
"우린 신부가 담배 피우는 모습을 목격했어!" 라고 생각하며 말이죠. 뭔가 색다른 경험을 한 것 같아 재미있었습니다.


오늘의 캐스트는...


개인적으로 죽음 역할을 맡으셨던 분에게 시선이 가더군요. 처음부터 끝까지 거의 계속 등장하는 역할인데요. 로미오와 줄리엣을 따라 다니며 각 역할의 현재 기분 상태와 암묵적인 암시 같은 것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처음엔 '저게 뭐야?' '뭔데 저렇게 따라다니지?' '불행?' '행운의 여신?' 여러 추측을 했었는데 마지막 무대인사를 통해 '죽음' 이라고 소개를 하니 그제서야 '아하!' 하고 크게 와닿더군요.

로미오 역할을 맡았던 전동석씨는 꽃미남 느낌을 물씬 풍기더군요.

이미지출처 : 전동석 미니홈피 (www.cyworld.com/dongsuck26)

왜 그토록 앞자리에서 열광하는 팬들이 있었는지 이해가 됩니다;; 
짙은 빨강과 짙은 파랑의 보색 대비로 무대가 아주 화려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안타까운 것은 디카를 가방에 넣고 마지막 커튼콜을 찍지 못한 아쉬움이라고나 할까요;;
아래는 폰으로 찍은 커튼콜입니다. 
 

콘서트장처럼 관객과 배우 간 악수도 하고 인사를 합니다

보이시나요? 앞 좌석은 거의 비어 있다시피 관객들이 앞으로 나가 사진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로미오앤줄리엣- 이미 대중화된 내용이다 보니 누구나 그 내용은 지레 짐작하며 볼 수 있기에 다소 지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차별화를 둔 것은 다소 빠른 전개와 마지막 커튼콜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커튼콜을 이토록 길게 했던가- 싶을 만큼 마치 하나의 큰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습니다.

모두가 앞에 나와 사진촬영을 하고 한데 어울려 신나게 춤을 추기도 했구요.
한편으론, 다른 앞쪽 뒷자리에 앉으신 분들이 다소 불편하실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제 바로 옆자리에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어 더욱 행복해지는 공연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