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은 연예계에만? 일상 속에도 벌어진다

한 모임에서 명품 가방에 명품 옷을 입고 다니는 한 여자를 두고 여자며 남자며 그녀를 두고 '잘난 척 하는 여자' 라며 비아냥거렸습니다.

"남편이 돈을 잘 버는 걸까? 아님, 부모님이 모아놓은 재산이 많은 걸까?"
"몰랐어? 저 여자 아버지, 대기업 CEO잖아."
"정말? 잘난 부모님 덕에 호의호식 하는 거구나."

늘 생글거리며 밝게 웃는 모습을 보고도 '어려운 일 한번 겪은 적 없이 곱게 자랐으니 저렇게 생글거리는 거겠지' 라며 웃는 모습을 보고도 비아냥거리기 일쑤였습니다. 나이에 맞지 않게 스커트를 즐겨 입는다며 40대에 접어든 여자가 조신하지 못하게 뭐 하는 짓이냐며 손가락질하는 어른들도 있었고 복에 겨워 상황 파악 못하고 행동하니 한심하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습니다.

모처럼 그 모임이 먼 곳으로 MT를 가게 되어 나이 성별 상관없이 편안하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약간의 취기도 올라오다 보니 그 동안 품고 있었던 그 여자를 향한 속마음을 털어 놓기에 이르렀습니다.

"솔직히 댁이 그렇게 행동하는 거, 얄미워! 댁은 부모 잘 만나서 어려움 없이 곱게 자란데다 남편도 돈 잘 버니 아무렇지 않게 명품 가방에 사치를 부리고 다니는 거겠지."

어떤 말에도 늘 생글거리며 웃던 여자분이 잠시 표정이 흔들리는 듯싶더니 입을 열었습니다.

"명품 가방 2-3개 정도 들고 다니고, 가끔 명품 옷을 입는다는. 단지 그 이유 때문에 나를 비난하는 건지 그것부터 묻고 싶어요."

잠시 멈칫거리더니 말을 이었습니다.

[분명 어렸을 적부터 넉넉한 환경에서 자라 어려움 없이 자란 것은 맞지만 대학교를 졸업한 후, 사랑하는 남편을 만나 자신이 지금의 위치에 오기까지 부모님의 도움을 받은 바 없다. 나와 정 반대의 환경에서 자라온 남자라는 이유만으로 내 남편을 우리 가족 어느 누구도 떳떳한 사위로 받아 들이지 않았고 전혀 도움을 주지 않았다. 남편과 내가 힘겹게 모은 돈으로 결혼했고, 월셋방에서 시작하여 지금까지 왔다. 남들은 나의 부모님, 나의 뒷배경을 부러워했지만 난 그런 부모님을 원망했었다. 부모라면 자식을 아끼는 마음에서 없는 돈도 모아 자식의 앞날을 걱정하며 내어놓는 것이 부모라고 하건만 정작 부모님은 그리 넉넉하심에도 불구하고, 한번쯤 도움을 주실 법 한데도 절대 도움을 주지 않았으니. 그런데 이 사실을 모르는 이들은 나의 뒷배경만 보고서 당연히 부모의 도움을 받아 이 자리에 왔을 거라 추측한다. 무슨 이유에서 그들은 나의 겉모습만 보고서, 나의 뒷배경만 보고서 나의 삶조차 비아냥거리며 이야기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난 사랑하는 남편과 정말 힘든 시간을 함께 겪으며 이 자리까지 왔다. 누구보다 부지런히 움직였으며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왔다.]

겉으로만 드러난 화려한 모습에 시샘을 가지고 비판이 아닌 비난을 일삼으며 마녀사냥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는 듯 합니다. 요즘 이슈성 기사로 뜨는 내용들을 보면 하나 같이 마녀사냥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문득, 현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조차 그런 마녀사냥이 일어나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합리적 '비판'이 아닌 그저 단순히 시샘과 질투로 시작된 '비난'은 그 끝을 모르고 계속되는 듯 합니다.

그 자리에서 모두가 함께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일순간 모두가 숙연해졌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를 향한 비난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누군가가 잘 되는 모습을 보고 박수치고 축하한다고 격려해주는 모습보다는 '흥. 요즘 저 애 잘 나가네' '치. 그래 봤자 뭐. 얼마나 가겠어.' '저 애가 뭐길래. 내가 훨씬 나아.' 와 같은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지는 않나요?

어렸을 적, 제가 꿈꿔 오던 어른의 모습이 있습니다. '어른들은 왜 저래?' 라는 의구심을 품으며 '내가 어른이 되면 절대 저러지 않을 거야' 라고 생각했던 적도 있습니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자꾸만 제가 꿈꿔 오던 어른의 모습이 아닌, 돈에 눈이 먼, 승부욕에 눈이 먼, 경쟁심에 부들거리고 있는 제 모습을 보곤 합니다. 제가 어렸을 적 어린 마음으로 '저게 어른이야? 어른이 되면 원래 저래?' 라며 손가락질 하던 그 모습으로 가고 있는 것 만 같아 두렵습니다.

부정적이기 보다 긍정적인 사람이 되고 싶고, '비난'을 일삼는 사람이기 보다는 '비판'을 품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문득, 저도 모르게 정확히 알지도 못하면서 비난을 일삼고 있는 모습을 느껴 제 자신을 되돌아 보며 끄적여 봤습니다.

[엘르 엣진] 패션/뷰티업계의 희소식! 신상에 민감한 당신에겐 엘르 엣진!

엘르 엣진 (ELLE at ZINE) : http://www.atzine.com/

전 평소 잡지나 쇼핑을 하다가 마음에 드는 제품이나 신상품이 있으면 바로 질러 버리는 스타일이기 보다는 해당 제품에 대한 사진이나 그림을 오려 제 다이어리에 붙여 놓고 있다가 제가 착한 일을 했을 때, 혹은 제가 제 자신에게 상을 주고 싶을 때, 그때에야 제 자신에게 선물해 줍니다. (제가 특이한 케이스인가요? -.-) 

잡지를 보다가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으면 가위질을 열심히 하기 바쁘죠


헌데, 저의 이러한 가위질의 역사를 바꿀만한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바로 엘르 엣진입니다.

패션, 뷰티, 쥬얼리 등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들이 세계 최초로 한국의 온라인 상에서 3D 플래그십(Flagship) 공간을 오픈한 것인데요. 이 곳에선 아직 매장에 들어오지도 않은 신상품을 미리 확인할 수 있고, 패션 에디터가 제안하는 스타일링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최고의 트렌드 세터들과 네트워킹도 가능하더군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쇼룸과 온라인 매거진, 스타일 블로그의 기능까지 모두 아우른 새로운 형태의 스타일 정보 사이트인데요. 실로 너무나 세련된 웹페이지와 구성에 상당히 놀랬습니다.
제가 이 사이트를 눈여겨 보게 된 결정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전 솔직히 명품에 대해 잘 알지 못합니다. =.=
지난 해 중국에도 다녀왔었지만, 중국의 유명 짝퉁시장에 가서 이것저것 봤지만, 명품과 짝퉁의 차이를 잘 인지하지 못할 정도라고나 할까요. 하지만, 분명한 것은 명품을 추구하진 않지만, 가격이 문제라면 애시당초 명품이 아닌 다른 저렴하고 좋은 브랜드도 많으니 그런 제품을 사되, 절대 명품을 표방한 짝퉁은 사지 말자- 는 생각이죠.

중국에서 돌아오던 날, 면세점에 들러 어머니께 선물해 드릴 만한 것이 뭐가 있을까 하며 이것저것 둘러 봤지만, 어떤 것을 선물해야 할 지 막막하더군요.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어머니께 직접 보여드리며 이거 사가면 될까요? 라고 여쭤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게 불가능이었죠.

알고 계신가요?
백화점이나 면세점에서 상품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촬영하면 안된답니다. (폰으로 사진 촬영을 했다가 거부 당한 적이 있습니다ㅠ_ㅠ)

클릭만으로 실제처럼 3D 쇼룸을 방문해 상품을 고르고 질감까지 확인할 수 있다!

엘르 엣진의 가장 큰 특징은 세계 최초로 실제 명품 브랜드의 매장을 온라인 상에 그대로 재현시켜 놓은 VR 쇼룸입니다. 이 쇼룸에서 제공하는 3D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소비자들은 마치 매장을 직접 방문하여 둘러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구찌매장으로 들어가볼까요?

3D 가상현실 기술로 실제 매장을 그대로 재현한 VR쇼룸 - 구찌의 쇼룸입니다


현재 각 명품 브랜드 매장에 전시되어 있는 신상품에 대한 상세한 정보 제공은 물론 고해상도 이미지를 통해 상품의 질감까지도 자세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제가 동영상으로 첨부해 드린 구찌(Gucci) 외에도 버버리(Burberry),  코치(Coach) 등의 패션 명품 브랜드, 바비브라운(Bobbi Brown), 크리스찬 디올 뷰티(Christian Dior), 에스티 로더(Estee Lauder), 랑콤(Lancome) 등의 뷰티 명품 브랜드와 쥬얼리 브랜드 등 21곳이 입점을 완료했습니다. 또한, 리바이스(Levi's), 디젤(Diesel)등 인터내셔널 브랜드 및 국내 고급 브랜드 100여 곳도 입점할 예정이라고 하니 패션계의 또다른 기대해 볼만한 서비스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스타일'에 관한 모든 정보가 한 곳에 집결되는 지니 진(Zini ZINE)


상단 메뉴, 지니 진 클릭!


엘르 엣진 사용자들은 자신이 관심 있는 상품과 관련, 패션 매거진의 최신 콘텐츠나 트렌드 세터들이 만든 글과 이미지 등 다양한 콘텐츠를 바로 연결해 볼 수도 있어 무궁무진한 스타일링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엘르엣진의 에디터 중 한분의 지니 진입니다.

본인이 원하는 제품이나 패션 아이콘을 스크랩해 올 수도 있고, 본인이 즐겨 보는 매거진을 추가 할 수도 있습니다.


에디터의 지니진을 둘러봤는데요. 물론, 사용자 자신이 직접 에디터처럼 글, 패션 소품, 이미지 등을 활용해 자유자재로 콘텐츠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전용 편집 툴도 갖추고 있습니다. 저도 지니진을 만들어 봤습니다.
버섯공주의 지니진!

싸이월드의 미니홈피가 떠오르죠?


엘르 엣진은 이미 오픈 전부터 트렌드 세터와 패션 에디터 지망생을 대상으로 스타일에 관한 전문 콘텐츠를 제공할 '지니(Zini) 에디터' 500명을 선발했었습니다. 이들은 4개월 간 패션 에디터 전문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 현재 엘르 엣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답니다.

엘르 엣진은 1기에 이어 활동할 2기 에디터를 10월 8일부터 10월 28일까지 모집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오늘이 24일 토요일이니, 얼마남지 않았죠?
지니 에디터로 선발되면 매거진 엘르(ELLE)가 주최하는 각종 파티에 참가할 수 있으며, 엘르의 객원 에티터 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고 합니다. 정말 욕심낼만하죠?


이젠 가위질은 그만, 바로바로 스크랩하자!

엘르 엣진은 스크랩 기능을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본인의 지니진으로 스크랩이 가능하기도 하며 외부 블로그와 같은 외부 사이트로 스크랩 하는 기능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매번 멀쩡한 잡지를 찢으려니 아깝고, 스크랩해 두지 않으면 후에 다시 볼 일이 없을 것만 같고...

제가 요즘 관심있게 보고 있는 NEVER MSS입니다.

해당 페이지를 외부 블로그로 스크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외부로 퍼가기 클릭!

기본형 뷰어와 펼침형 뷰어 중 하나를 택하고 하단 포스팅 주소를 복사하여 붙여 넣으면 끝.


아래와 같은 형식으로 퍼올 수 있답니다. 
 
 
한국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는 엘르 엣진.

세계 패션 시장을 선도할 대한민국의 스타일리스타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고 들었습니다만, 외부 교육과의 연계, 해외 경험 기회 제공 등을 통해 패션/뷰티 업계 분야의 젊은이들을 후원할 계획이라고 하니 아무래도 패션/뷰티 업계에 관심이 많은 젊은이들에게 이 또한 좋은 소식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엘르 엣진은 젊은 트렌드 세터들이 모여 가장 '핫'한 스타일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면서 서로 네트워킹도 할 수 있는 '스타일 온라인 컬쳐클럽'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패션/뷰티 상품을 실제로 만지는 듯한 VR (가상현실) 쇼룸, 전문 에디터들이 만드는 콘텐츠, 트렌드세터들과 생생한 소통 등의 고품격 스타일을 느끼고 싶다면, 엘르 엣진으로 접속해 보세요.

+ 덧붙임)
인터넷이 보다 발전되면서 멀게만 느껴졌던 패션 에디터를 웹으로 수월하게 만날 수 있으니 참 신기하고 새롭네요. 패션계에 진출하려 하거나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 좋은 소식이 아닌가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