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값은 나날이 고공행진! 섭취 부족한 야채, 하루야채로 대신하자![하루야채/100%유기농/야채음료]

요즘 부쩍 채소값이 금값이 되면서 상대적으로 고가로 느껴졌던 유기농 채소나 가을이면 비수기를 맞곤 했던 과채음료 제품이 잘 팔리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가까운 식당에만 가도 이전엔 가득가득 주시곤 하시던 채소류를 잘 내어놓지 않으시더라구요.

남자친구와 늘 단골처럼 저렴한 가격 대비 맛있는 삼겹살을 팔던 한 삼겹살 집에 갔다가 이전과 달리 상추 6장과 깻잎 6장만 주는 것을 보고 '헉!' 했었는데 말이죠.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함께 늘 올려 놓고 구워 먹던 버섯이나 마늘, 김치 조차 이전처럼 넉넉하게 주지 않더군요. 후덜덜. 요즘 괜히 '김치'를 두고 '금치'라고 부르는 게 아니구나 싶기도 합니다.

그나마 평소 자주 섭취하는 유일한 채소인 김치 마저 쉽게 접할 수 없다 보니 -_-; 하루 야채 권장량인 350g을 채우기엔 턱없이 부족하죠. 그나마 다행히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마시고 있는 하루야채가 너무나 감사하게 느껴지기 까지 합니다.

하루 권장량을 간단히 100% 유기농 야채로 만든 하루야채로 섭취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전 포스팅을 보지 못하셨다면, 이전 포스팅으로 고고씽! 
(이전글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하루야채를 마시며 두드러진 가장 큰 변화는 하루 한번 비워내기 힘들었던 거의 고질병처럼 느껴졌던 변비가 해소 되었다는 점입니다.
좀처럼 하루에 한번씩 속을 비워 내지 못했는데, 요즘 부쩍 화장실에 꼬박꼬박 알람이라도 맞춰 놓은 듯 같은 시각마다 화장실로 향해서 무슨 일인가- 했더니 꾸준히 섭취하는 하루야채 덕분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100% 유기야채 하루야채 A350

하루야채 시리즈 중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하루야채 A350입니다. 3년 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100% 유기 야채가 내 몸을 더욱 건강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하니 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데 말이죠.

실은 하루야채 A350 외에 같은 라인으로 하루야채 B, 하루야채 C가 있습니다만, 제가 마신 제품은 모두 하루야채 A350이랍니다. 

하루야채 A350은 짙은 주황빛이 그저 보고만 있어도 건강해 지는 느낌을 주기까지 합니다. 실은, 항산화 기능이 뛰어난 녹황색 야채의 베타카로틴이 함유되어 있어 몸에 생기를 주는 성분이라고 이야기를 이어가야 하는데 말이죠.

그 뿐만 아니라, 감미료, 착색료, 보존료, 지방, 착향료가 일체 첨가되어 있지 않답니다. 그야말로 순수 야채로만 이루어진 야채 음료죠. 와우!!! +_+ 
하루야채를 강추하는 분들을 보면 육류 섭취가 많고 야채를 잘 챙겨 먹지 못하는 직장인을 비롯한 현대인. (아, 자취할 때까지만 해도 육류 먹기 정말 힘들었는데 -_-) 그리고 인스턴트로 끼니를 대체하거나 인스턴트 없인 못살아! 라고 노래를 부르는 분들. (한 때의 제 모습이군요 -_-) 그리고 일시적으로 장이 좋지 않아 변비가 심하거나 섬유질 섭취가 터무니 없이 부족해 거의 만성 변비에 걸리신 분들. 칼로리 과다 섭취를 하시는 분들.
얼마전 하루야채 식단표를 작성하고 있다고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관련 포스팅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제가 매일 매일 저녁마다 운동을 다니고 있기 때문에 저녁은 회식이 있지 않는 이상 거의 안먹다시피 하고 있는데요. (저녁을 먹고 운동하니 몸이 무거워서 운동을 못하겠더라구요) 물론, 건강을 위해서는 소량으로 저녁을 일찍 먹고 운동하는 것이 좋지만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터라 그것도 쉽지 않습니다. 제가 작성한 식단표를 작성해서 쭉 돌아보니 야채 섭취가 터무니 없이 적더군요. 회식이라도 하는 날엔 평소 먹지 않던 저녁을 마구 먹게 되니 말입니다.
직장인이라면 공감할 회식 자리. 이 날, 오랜만에 분당에 위치한 '드마리스'라는 뷔페를 찾았는데 정말 분위기도 좋고 웬만한 씨푸드 뷔페 이상으로 잘 되어 있더라구요. 뭐 그러면서 자연스레 입에 주섬주섬 넣다 보니 너무 많이 먹은거 있죠? -_- 헙; 

냉큼 집에서 챙겨왔던 하루야채를 꺼내 집으로 돌아오며 마신 기억이 있네요. 

그런데 이렇게 육류 섭취나 과식하는 분들이 야채를 음료로 섭취하고 싶어도 특유의 100% 진한 야채 맛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쵸? 

그래서 등장했습니다. 위에서 소개해 드렸던  하루야채와는 다른, 100% 야채와 과일로 이루어진 하루야채!!! 두둥!
퍼플, 옐로우, 레드로 세 가지 색상, 세 가지 맛으로 기존 하루야채보다 과일이 함유되어 더 달콤하고 더 상큼한 맛을 안겨준답니다.

인공첨가물 무첨가!

풍부한 식이섬유 7500mg 함유!

원재료 : 백포도, 레몬, 딸기, 사과, 빨간당근, 체리, 토마토, 호박, 호박고구마, 레드비트

하루야채 제품이 모두다 그러하듯 하루야채 뒷면엔 원재료를 이미지와 함께 빼곡하게 당당하게 공개해 놓았답니다. 최대한 원재료를 작은 글씨로 새겨 넣다시피 하는 음료수와는 조금 주는 느낌이 다르기도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순수 야채와 과일로만 만들어진 음료수이니 말입니다. :)
하루야채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하고 있는 요즘인데요.
체험단도 이제 끝나가는데 빨리 끝나기 전에 연장 신청해야 겠어요. 야채값이 너무 비싸 이제 야채 먹기 힘들다고 생각하고 계신가요? 그럼 하루에 하나씩! 하루야채로 가뿐하게 하루 필요 야채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

+덧)
얼마전 리폼 전시회를 보고 와서는 하루야채 음료 빈 통으로도 뭔가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며 바로 재활용 처리 하지 못하고 하나씩 하나씩 모아 어느덧 꽤 많이 모였네요. 흠; 뭘 만들죠? 끙-  

"난 건강하니까 신종플루 따위 걱정 안돼!" 이건 대체 어디서 오는 자신감?!


고등학생에서 대학생이 되던 때에,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내가 대학생이 되면 일찍 일어나서 아침밥도 꼭 꼭 챙겨먹고 지각하지 않고 학교에 가서 열심히 공부해야지. 그리고 전액 장학금으로 학비 부담 없이 다녀야지.

지방에서 대학생활로 서울에 올라와 자취를 하며 참 야무진 꿈을 꾸었던 것 같습니다. 
하하. 
막상 현실은. 두둥-

대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생활 4년차, 지금의 나는. 
두둥-

여전히 저의 아침밥은. 

네-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ㅠ_ㅠ (요리 잘하는 신랑을 만나야 겠습니다; 라는 말도 안되는 생각 중)
 

뭐- 이것도 나름 맛있긴 합니다만...


오늘 제가 하고픈 말은 '저 아침 굶습니다-' 이게 포인트가 아니라, 잠시 '건강'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저에게 영화배우이자, 탤런트인 장진영씨의 죽음은 다소 충격이었습니다.
조금 노골적인 표현을 빌리자면, 평소 몸매 관리에 철저한 분이셨고 운동도 즐겨 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게 건강하신 분이...? 라는 의문점과 함께 금전적인 여유가 일반인에 비해서는 충분할텐데 왜 건강검진을 제대로 주기적으로 받지 않았을까...? 라는 의문도 듭니다.

에이... 설마... 내가... 라는 생각에 반전을 던지는 사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난 아닐거라는 생각. 난 괜찮을 거라는 생각.

SS501의 김현중씨의 신종플루 확진 소식 또한 충격이었습니다. (현재는 타미플루 복용 후 호전되고 있다고 하니 다행이네요)  

본인의 건강은 어느 누구도 호언장담할 수 없으며 그 책임 또한 어느 누군가가 대신 지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언론에서 신종플루에 대한 무서움을 알리고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있는 것은 좋지 않다고 방송 하고 있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신종플루는 생각보다 무서운 것이 아니기에 지나친 공포감 조성은 나쁘며 공포감 조성으로 인한 학교 휴교 또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도 하기도 합니다.

지나친 공포감 조성도 나쁘겠지만, 전 오히려 조심하지 않는 것 보다는 이렇든 저렇든 한번 더 생각하고 행동하며 조심하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시적으로 손을 씻고 경각심을 가지고 행동하는 것이 옳은 듯 합니다.

이 이야기를 뜬금없이 블로그의 소재로 잡아 이야기 하는 이유가 궁금하신가요?

"야, 그렇게 무서워 할 필요 없어. 신종플루가 그렇게 흔한 줄 아니?"
"흔하든 흔하지 않든 조심하는게 좋지."
"괜찮아. 우린 건강한 20대여서 걸려도 소소한 감기 처럼 앓고 지나간대."
"넌 건강해서 스쳐 지나가는 감기 정도로 앓을지 모르지만 너가 안고 가져간 신종플루 인플루엔자는 나이가 들고 연약해진 너의 부모님과 너의 직장 동료, 상사에게도 옮길지 몰라."
"아. 가족에게도 옮기는 구나."
"뭐야- 설마 몰랐던 거니? =_="


친구와 저녁 식사를 먹으러 가던 중, 제가 손을 씻고 저녁을 먹자는 말에 굉장히 당황해 하더군요. 뭔가 그렇게 오버할 필요는 없다-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오버라면 오버겠지만, 혹시나 모를 상황을 미리 대비하고 주의하는 것은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난 건강하니까 괜찮아" 라는 생각과 "난 해당 사항 없어" 라는 생각으로 인해 한번 더 주의를 기울 일 수 있는 것을 소홀히 넘어 가는 것 같기도 합니다. 


출처 : 대한민국 정책포털(http://www.korea.kr)

모두가 조금만 더 신경을 기울여 조심했으면 합니다. 본인의 건강, 우리 스스로가 챙깁시다! ^^

모두모두 건강하세요!

+ 덧붙임 )
저도 이제 아침마다 부지런하게 아침밥과 비타민C나 과일을 챙겨먹으며 면역력을 키워야겠어요. 하하.
(이거 또 작심삼일 되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