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남자친구의 치명적인 매력

개인적으로 전 처음 사람을 마주할 때 먼저 다가서는 스타일이 아닙니다. 굉장히 어색해 하고 낯설어 하죠. 하지만 한번 가까워지면 정말 누구랄 것 없이 편안하게 마주하는 스타일입니다. (상대방은 그렇게 생각지 않을수도… 헙;)

먼저 다가가 상대방에게 인사를 건네는 것이 어찌 보면 참 쉬운 것 같은데도 참 어렵습니다. 이런 저와는 달리, 남자친구는 누군가에게 먼저 다가가 이야기를 건네고 인사를 건네는 것에 어색함이 없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참 부러워하는 점입니다)

다이어트를 시작하고 난 후, 남자친구와 함께 즐겨 먹던 맛있는 음식을 뒤로 한 채 전 맛난 음식 대신 물을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늘 그렇듯 운동을 하러 가기 위해 여의도로 향하다가 남자친구가 회사에서 일찍 마쳐 여의도로 온다는 말에 들 뜬 마음으로 남자친구를 기다렸습니다. 남자친구를 만나 이런 저런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다 목이 말라 편의점에 들어섰습니다. 마시고 싶은 음료수도 잔뜩 즐비해 있었지만 역시, 제 손이 향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생수입니다.

이전엔 크게 인지하지 못했었는데 그날 따라 유난히 남자친구의 목소리가 또랑또랑하게 들렸습니다. 편의점에 들어설 때, 나올 때, 고작 생수 하나 사는 데 걸린 시각은 1분 남짓. 그 와중에 밝게 인사하는 남자친구.

"안녕하세요."
"네. 어서 오세요."

"안녕히 계세요."
"네.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세요."

"오빠 인사 잘하네."
"그럼, 당연하지."

전 솔직히 가게에 들어설 때 먼저 인사하지 않는 편입니다. (친분이 있거나 잘 아는 사이라면 망설임 없이 먼저 인사를 건네는 반면에 말이죠) 음, 오히려 가게를 들어설 때 가게 주인이나 점원이 인사를 하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는 정도이거나 인사를 받고 나서야 조심스럽게 작은 목소리로 '안녕하세요' 혹은 '수고하세요' 라고 인사를 하게 되죠. (소심한 O형 같으니라고!)

반대로 제가 식당이나 가게에 들어 섰는데, 가게 점원이 인사를 하지 않으면 '난 손님인데, 가게 주인이 인사를 하질 않네. 그럼 나도 인사 안 할래' 라는 생각을 가지고 인사를 먼저 하지 않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남자친구는 이러저러한 경우 상관없이 가게나 편의점, 식당에 들어가면 항상 먼저 밝게 인사를 하고 나올 때도 항상 먼저 인사를 하더군요. 처음엔 별 생각 없이 넘겼었는데 생수 하나 사러 들어간 편의점에서 1분 남짓의 시간 동안 마저도 들어갈 때 인사하고 결제하고 나오면서 또 밝게 인사하는 모습을 옆에서 보고 있자니 왜 그리도 매력적으로 느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밝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저도 옆에서 덩달아 밝게 웃게 되니, 이보다 치명적인 매력이 또 있을까요.  

자연스레 그런 남자친구가 옆에 있으니 저도 어디를 가든 덩달아 밝게 인사하게 되더군요.

어찌 보면 정말 당연한 듯한 그 행동이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 지어지게 하고 한없이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소개팅 자리에서나 만남의 자리에서 긍정적인 매력을 뿜어내는 남자 혹은 여자가 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인 것 같네요.

긍정적인 영향력을 지닌 여자, 음~ 생각할수록 매력적인데요? (혼잣말하기)

저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남자친구.
 
제가 남자친구를 통해 긍정적인 영향력을 받았듯이 저도 제가 만나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네요.  
J

통통 튀는 매력을 100% 발산하는 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통통 튀는 매력을 100% 발산하는 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제 주위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친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왜 이런 친구가 남자친구가 없는 거야- 싶은 친구들이 있는데, 그 중 한 친구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연락을 받고 놀랍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기분이 묘합니다. 누가 이 매력을 알아봐줄까- 생각했었는데 말이죠. 본인이 스스로 조울증을 앓고 있다고 표현하면서 홀로 노래방에 가서 신곡만 좌르르 부르곤 하며, 때로는 새벽 2시쯤 넌 지금 행복해?”라는 질문을 서슴없이 하는 친구죠. (절대 술 취해서 전화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하;)

문득, 이 친구와 있었던 재미난 에피소드를 소개하면 좋을 것 같아 이렇게 소개합니다. ^^


EPISODE 1.

그 선배 알지? 나보고 뭐라고 하는 줄 알아?”
무슨 일이야?”

자기 내일 시험 쳐야 되니까, 시시때때로 전화 좀 해 달래. 30분 간격으로.”
그게 무슨 말이야?”

내일 시험이어서 날을 새야 하는데, 날 샐 자신이 없다면서 나보고 전화해서 잠 들지 않게 깨우라는 거지, . 여자친구 없으니까 아주 그냥 날 여자친구 대용으로 별 걸 다시키는구나.”
깬다-“

-“
그러지 말고 방 하나 개설해.”

푸핫- 무슨 말이야?”


향우회 모임을 통해 알게 된 남자 선배가 시험기간이다 보니, 날을 새야 한다며 새벽녘 30분 간격으로 전화를 해 달라는 전화를 받고 이 선배 왜 이러나- 싶기도 하고 답답하여 같은 향우회 모임인 캔디양(가명입니다)에게 하소연 하였습니다. 머리가 상당히 비상한 캔디양은 걱정하지 말라며 한 가지 방법을 알려주더군요. 그래서 제가 한 일은, 한 채팅사이트에 들어가 방을 개설하는 일이었습니다.

상상이 되시나요?

방제 : 오늘밤, 너무 외로워요

지금 바로 연락주세요. 010-888-14XX



캔디양의 조언을 얻어 바로 실행했죠. 그리고선 제 폰을 꺼둔 채 잠들었습니다. 다음 날, 선배에게 연락이 왔더군요. 시시때때로 울리는 전화벨 덕분에 새벽까지 공부하다가 너무 자주 울려서 그냥 폰 꺼둔 채 공부했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그런데 폰 번호가 시시때때로 바뀌던데, 왜 아무말도 하지 않고 끊었냐- 라는 말을 하며 좀처럼 감을 못 잡는 듯 했습니다
.
선배를 깨우기 위해 후배들을 좀 풀었다며 농담 삼아 한 말을 진담으로 받아 들이는 듯 했습니다.

그 이후, 그 선배는 더 이상 그런 황당한 부탁은 하질 않더군요.

  

EPISODE 2.

10시가 다 되어갈 무렵, 캔디양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무슨 일이냐?”
나 너가 좋아하는 바게뜨빵 사왔어. 나와서 같이 먹자.”


이 시간에 먹으면 살찌는데- 당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었던데다 10시에는 기숙사 문이 굳게 잠겨 버리기 때문에 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지금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네요)

문 잠길 시간인데…” 라며 부시시하게 그녀에게 다가가려고 하니, 기숙사 경비원 아저씨께서 그 친구를 가로 막고 서 계시더군요. 충분히 예상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이 친구, 아는 친구인가?”
. 여기 다니는 학생이에요
.”
? 여기는 여대인데? 그럼 혹시 여학생
?”
“…”


익숙하게 겪어 왔던 터라 짧게 깎은 머리를 긁적이며 어색하게 친구는 웃고, 저 또한 넘어가게 웃었습니다. 그럴 만도 하죠. 짧은 스포츠 머리에 빨간색으로 염색을 하고 있으니.

근데 너 바게뜨빵은 어쨌냐? 왜 안보여?”
여기!”


캔디양이 내민 것은 다름 아닌, 화통. 미술학과도 아닌 녀석이 왜 화통을 내미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화통을 열자, 나온 것은 다름 아닌, 바게뜨 빵과 생크림.





끝내주는군
나름 공대생의 미대생 따라잡기 정도?”


캔디양의 아이디어는 어디까지인지, 사뭇 궁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날, 바게뜨빵과 맞교환 한 것은 다름 아닌, 밤새서 한강변 걷기 입니다. 걷기를 워낙 좋아하는 친구였기에 같이 걸으며 이야기 나눌 친구가 필요했다고 합니다. 태어나 처음으로 그렇게 한강변을 오래 걸어본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_=


EPISODE 3.


남자친구와 다툰 후, 속상해 하며 캔디양을 만났습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한참 나누고 있던 중, 남자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지금 전화 받으면 싸울 것 같다는 저의 말에, 친구가 왜 그러냐며, 그럴수록 풀어야 한다며 자신이 잘 말해주겠다며 친구가 전화를 대신 받았습니다.

여보세요

친구의 그 한마디에 남자친구는.

너 이 자식, 뭐야? 너 누구야?” 라는 아주 큰 실수를 하고 말았습니다. 앞뒤 상황 판단하지 못하고 욱하는 남자친구의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아주 큰 실수죠. -_- 덕분에 남자친구가 상당히 당황해 하며 미안하다고 연신 사과를 하느라 남자친구와 전 싸움은 둘째 치고 상황 수습하느라 애썼죠.

- 제 친구 목소리 아주 걸걸합니다.
외모? - 컷트 머리를 하고 있으면 남자인지 여자인지 다소 헷갈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포인트는 그만큼 정말 매력적인 친구랍니다. 어서 빨리 이 친구의 매력을 알아줄 남자가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얼마 전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네요.

^^

만나면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4차원적인 사고로 웃음을 잔뜩 주는 독특한 이런 친구, 너무 매력적이죠? 왠지 연애도 정말 재미있게 잘 할 것만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