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매니아라면 향긋한 커피온바바와 함께 [할리스커피, 커피온바바]

커피 좋아하시나요?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부터 '커피 없는 하루는 상상 할 수 없다!' 싶을 만큼 커피를 달고 살고 있습니다. +_+ 물론, 다이어트를 시작하면서부터 그 횟수를 줄임과 동시에 가급적 아메리카노를 선호하고 있긴 하지만 말이죠.


커피와 개인적으로 참 잘 어울리는 곡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_+

선덕여왕 비담역의 김남길을 보며 멋있다고 꺅꺅 소리 지르던 때가 바로 엊그제인데 선덕여왕도 끝나버리고, +_+ 그런데! 광고를 통해 그 당시의 비담역을 떠올리게 하는 김남길을 만날 수 있었죠. 바로 커피온 바바 광고를 통해서 말입니다.

"오래된 커피는 커피도 아니다"

아, 목소리도 멋있고! +_+
한번 쯤 이 광고를 보신 적이 있을거에요. 볼 때마다 '김남길 참 멋있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더불어 '오래된 커피는 커피도 아니다' 라는 그 멘트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커피를 좋아하고 즐기는 제겐 그저 잠깐 즐기는 커피 한 잔이라도 꼼꼼히 확인하고 마시는 편이거든요. 회사가 기존 도심에서 외곽으로 사옥을 이전하면서 커피 전문점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커피를 무척이나 좋아하는지라 갓 로스팅한 향긋한 커피를 마시고 싶을 때면 정말 서글퍼 지기도 했었는데 말이죠. ㅠ_ㅠ
이젠 커피숍을 찾아 가지 않아도 가까운 편의점에서 편하게 만날 수 있게 되었네요.

신선함을 추구하고, 그 신선함에 자신있어 하는 <커피온 바바>를 만났습니다. 꺅! 하루 종일 원 없이 마셔도 좋을 만큼의 충분한 양의 커피! (물론, 그렇다고 하루만에 다 마시면 큰일 나겠죠? -_-;;) 
– '아! 이보다 행복할 순 없다구요!'
 
그래도 커피 매니아인 제겐 그래도 부족해 보이는 양이군요. (응?)

"흔들어 드세요!"

총 3가지 맛이 제 품에 안겼습니다.

요즘 즐겨 마시고 있는 아메리카노, 그리고 언제 마셔도 향긋한 바닐라라떼, 스트레스 좀 받는다 싶을 때면 그러한 울적함을 한번에 날려주는 달콤한 카페쇼콜라까지!  
여기서 잠깐! 커피의 유래를 아시나요?

본래 커피는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되어 이슬람지역에서만 음용되었는데 1650년경 인도승려였던 바바부단( Baba Budan)이 메카로 성지순례를 갔다가 커피 원두 7알을 몰래 숨겨와 인도에 전파한 것이 오늘날 커피가 전세계로 전파된 유래라고 합니다. (그야말로 커피계의 문익점이군요)

"아, 훈훈해!"

그럼 광고 속에 등장하는 김남길(Baba) 덕분에 지금 제가 이렇게 커피를 즐길 수 있게 된거네요. 하하.

바바(김남길)가 커피계의 문익점이구나!

커피온 바바는 100% 최상급 아라비아 원두를 갓 볶아 분쇄한 후 추출하여 신선한 커피의 맛과 향이 그대로 살아있게 만든 것이 포인트!
 


"할리스 Coffee on Baba"

바바가 가져온 7알의 원두로 전세계 커피가 전파된 것처럼 할리스 커피온 바바 또한 커피 맛을 아는 사람들을 위한 제대로 된 커피맛을 전하는 것을 목표로 야심차게 내놓은 제품인데요.

개인적으로 3가지 맛을 모두 보았지만 커피향을 제대로 만끽 하고 싶으시다면 아메리카노를 적극 추천합니다.

바닐라라떼와 카페쇼콜라도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맞춰 마시기 참 좋죠.
기분 울적한 날, 달콤한 카페쇼콜라 한 캔 원샷 하면 기분 최고! +_+  
 

프리미엄 커피의 고급스런 이미지를 위해서 제품 용기 디자인에도 상당히 신경을 쓴 듯 합니다.

맛별로 각 제품의 특색이 드러날 수 있도록 색상도 다르게 디자인 했네요. 매일 출근길 가방에 하나씩 쏙쏙 챙겨가는 즐거움을 만끽 하고 있습니다. ^^*
커피매니아라면, 커피를 좋아하신다면, 커피온바바와 함께 향긋한 커피향에 취해 보세요!!!

맛도 좋고, 향기도 좋고!

 

[피자헛/도를레이피자/도를레이샐러드] 달콤함과 매콤함을 함께, 쫄깃함과 부드러움을 함께 즐기다

지난 14일 목요일, 자주 놀러 가는 레뷰 공식블로그(http://blog.revu.co.kr)를 통해 깜짝 이벤트 소식을 접했습니다. 새로 출시 되는 도를레이 피자를 먼저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거죠! 두둥! 
이런 이벤트 그냥 지나칠 수 없죠. 냉큼 신청했는데, 운 좋게 당첨되어 출시되는 첫 날! 15일, 가족과 함께 피자헛으로 향했습니다. 

함께 즐겨요- 피자헛!

피자헛 입구에서부터 새로 출시된 도를레이 피자&샐러드를 광고하는 이승기가 눈에 확 들어 옵니다. 뽀글머리의 이승기-
'왜 굳이 어울리지 않는 뽀글머리를 한걸까' 하며 보니 함께 광고에 등장한 인물도 모두 파마머리네요. 돌돌 말려 있는 도를레이 피자처럼 머리를 모두 한결같이 돌돌 말아서 표현한거군요?!



어떤 맛일지 궁금해 하며 냉큼 들어섰습니다. 샐러드 쿠폰과 피자 쿠폰을 내밀고서 자리에 앉아 기다리는데 자리에 보이는 나만의 또띠아 만드는 법.

으음- 피자헛 샐러드에 또띠아가 있었던가?

우리가 먹게 되는 도를레이 샐러드가 바로 기존에 먹었던 샐러드 바에서 추가되어 또띠아가 제공되는 것이더군요. 인원수에 맞게 또띠아가 제공된답니다.  (매장으로 방문할 때와 홈서비스로 이용할 때의 메뉴가 조금 상이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미 레스토랑(매장)에 직접 방문하여 즐겼지만, 집에서 치킨텐더와 함께 즐기는 도를레이 샐러드가 참 괜찮다는 생각이 드네요.


양상치를 깔아주고, 따끈따끈 부드러운 치킨 텐더 한조각과 새콤한 피클, 달콤한 옥수수콘, 허니 머스터드 소스까지- 캬- 정말 맛있겠는데요? 

귤+베리믹스+요거트

샐러드바엔 '상큼하게 즐기기!'라고 하여 귤+베리믹스+요거트로 만든 상큼한 또띠아를 소개하고 있네요. (상큼해서 후식으로 먹어도 괜찮을 듯 하네요)

그래도 본인이 좋아하는 샐러드를 골고루 담아 만든 또띠아가 좋겠죠?  전 개인적으로 고구마와 호박을 듬뿍 넣고 싶어지는데요. >.< 

피자헛 샐러드바


그렇게 제가 직접 만들고 싶은 도를레이 샐러드바에 넣을 재료를 샐러드바를 이용하여 담아 왔습니다.

2인 기준3장, 3인 이상 1장씩 추가

또띠아에 원하는 재료 바르기

마음껏- 올리기


또띠아를 펼쳐 놓고 이것저것 마구마구 올리기 시작했는데, 처음엔 이것, 이것만 넣자- 했던 것이 넣다 보니 제가 좋하는 재료를 몽땅 올려 버리게 되더군요. 상당히 두툼해 졌습니다.

제가 만든 또띠아랍니다

어머니가 직접 만드신 또띠아

그렇게 도를레이 샐러드를 돌돌 싸는 것에 신경을 쓰고 있으니 어느새 등장한 주인공, 도를레이 피자(L)입니다.
도를레이 피자는 고구마 무스와 체다 치즈를 두른 담백한 핸드메이드 피자입니다.

특히 도우 위에 올려진 통새우와 떡이 상당히 새로웠습니다. 그냥 올라가 있는 것도 아니고 베이컨에 돌돌 말려 올라가 있는데, 베이컨에 숨어 있는 통새우와 떡을 쏙쏙 찾아 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고구마 무스와 치즈가 듬뿍!

베이컨에 돌돌 말린 떡


베이컨과 떡이 어울릴까- 싶기도 했는데, 쫄깃한 떡과 베이컨이 어우러져 상당히 맛있네요. 냠냠-

베이컨에 돌돌 말린 통새우

고소한 새우, 쫄깃한 떡 - 어느 것 하나 놓치고 싶지 않은 맛


핸드메이드 도우이기에 쫄깃하면서도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이렇게 피자를 맛있게 먹고 후식으로 다시 샐러드 바를 이용해 주는 센스. (배는 부른데 이렇게 계속 먹어도 되는건지;;)

갈릭딥핑소스에 씬크래커 찍어 먹기

오렌지와 리치로 마무리!



피자헛에 가족이 모두 함께 모여 모처럼의 외식을 즐겼네요.
미처 몰랐는데, 겨울밤의 기적이라고 하여 무서운 이벤트를 하고 있네요. 매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도를레이 피자 주문 고객에 한해 버팔로윙과 1.5리터 콜라를 제공하는 이벤트; 덜덜; 
먹고 싶은 유혹에 특히나 약해지는 겨울밤. 이거 큰일인데요? 
 

http://www.pizzahut.co.kr/event/2010/Evt100115/event1.asp

쫄깃함과 매콤함, 달콤함이 어우러진 피자헛 도를레이 피자, 너무 맛있게 먹고 돌아왔습니다.

 느끼한 건 싫고, 그렇다고 평범한 피자는 싫고, 약간 매콤하면서 달콤했으면 좋겠다- 그럼, 도를레이 피자를 추천합니다. ^^

+) 피자헛 주문하기 전에 챙겨야하는 TIP!

1. 주문 전, 할인 카드 확인하기 (SK, KTF, 기타 제휴 신용카드)
>> 자세히 보기
2. 피자헛에 가입하지 않은 신규고객이라면 신규가입하고 인터넷으로 주문 (5천원 쿠폰이 뿅)
>> 자세히 보기
3. 피자헛을 자주 이용하는 고객도 전화 보다는 인터넷으로 (VIP 혜택을 노리자)
>> 자세히 보기
4. 도를레이 피자를 먹고 싶다면, 이왕이면 세트로 20% 정도 더 저렴하게 (도를레이 피자 홈 세트)
>> 자세히 보기


[맥심 웰빙 1/2 칼로리] 정말 맛은 그대로일까?



예쁜 이나영이 나오는 맥심 1/2 칼로리 커피믹스 광고를 보면서 "아무리 그래도 차이가 나겠지" "왜 저걸 못맞춰?" "왜 저걸 구분 못해?" 그게 저의 생각이었습니다. 



어머니와 오랜만에 장을 보며 돌아오다 광고가 생각나 무턱대고 집어 들었습니다.
그래서 구매한 제품은 평소 직장에서 즐겨 마시던 모카골드 1/2 칼로리입니다.




과연 차이가 날까? (호기심이 들더군요)
20개입 짜리를 구입! 칼로리는 반으로, 커피맛은 그대로.
기존 제품과 1/2 제품의 가격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더군요.

무설탕이 눈에 띕니다


무설탕이기 때문에 칼로리가 반인 것은 이해가 됩니다만, 어떻게 무설탕인데 종전의 커피맛과 동일하게 낼 수 있다는 것일까요? 읽어보니 설탕 대신, 천연 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을 쓴다고 쓰여져 있네요. 


거기다 항산화물질(노화 방지에 도움을 주죠)로 잘 알려진 폴리페놀이 함유되어 있다고 되어 있는데, 괜히 커피라면 무조건 몸에 안좋다-라고 생각했는데, 왠지 저 문구를 보니 커피도 꼭 나쁜 것만은 아니구나- 라는 생각마저 듭니다. (몸에 안좋다는 것을 알면서도 직장생활을 하며 커피는 빠질 수 없는 기호식품이 되고 말았습니다만;;)

EasyCut! 점선을 따라 살짝만 찢으면 톡톡거리는 소리와 함께 가뿐하게 찢어지죠

과연 그 맛은?!


동생이 물을 끓이는 동안 예쁜 커피잔을 꺼내보았습니다. 꺅-
딸기 그림이 그려져 있어 왠지 상큼해 보이네요. 동생과 함께 마셔보았습니다. 과연 그 맛은?


"어라? 저칼로리라더니. 정말 저칼로리 맞아? 이전 것과 맛의 별 차이를 못느끼겠는데?"

 


동생과 저의 미각이 좀 둔하긴 합니다만, 정말 큰 차이를 못느끼겠더군요. (끄응)
아무래도 맛이라고 하면 미각에 있어서 오랜 세월만큼이나 탁월함을 발휘하는 어머니께 맛을 보여드렸죠. 어머니께서는 기존 커피와 향은 동일한데 농도 부분에서 미세한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아무래도 설탕이 아닌 천연 감미료 에리스리톨을 쓰다 보니 설탕보다는 조금 맛이 약해 진 것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미각이 둔한 저와 동생은 큰 차이를 못느끼겠네요.

문득, 이전 콜라와 사이다를 두고 눈을 가리고 맛을 보고 어떤 게 콜라인지, 어떤 게 사이다인지 맞춰 보기 게임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전 못맞췄었죠 )

함께 커피 한 잔 하실래요? 하하.

마치 딸기 쥬스 마시는 것 같은;; (응?)





상세 제품 정보는 http://www.dongsuh.co.kr/product/product_view03.asp 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본 포스트는 프레스블로그로 송고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