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많은 남자친구, 과연 좋을까? 여자친구 마음은 말이죠

'인기 많은 애인, 과연 좋을까?' 전 나만의 애인이 좋아요!

일일 모델로 무대에 올라서게 된 남자친구. 화려한 조명과 수많은 관객 앞에서 멋진 포즈를 취합니다. 내 남자친구가 일일 모델로 큰 무대에 서게 되다니. 감회가 남다릅니다. 


무대의 조명이 꺼지고 여자친구는 남자친구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기 위해 다가갑니다. 하지만 많은 다른 여자모델에게 둘러 싸여 인사를 나누고 웃으며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보입니다. 


멀찌감치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여자친구에게 한 기자가 다가와 인터뷰 하기를 "와. 남자친구가 여자 모델들에게 인기 많은데요? 질투 나지 않아요?" 라는 질문을 합니다. 


그 인터뷰에 응하는 여자친구가 대답하길 "질투는요. 무슨. 제 남자친구가 인기 없는 것 보다야 인기 많은 게 좋죠. 호호호." 라고 대답을 합니다.


인기 많은 애인, 과연 좋을까? 전 나만의 애인이 좋아요!



"역시, 남자나 여자나 자기 여자친구나 남자친구가 인기 많으면 좋아하는 거 같아."
"아닌데. 난 싫은데."
"싫어? 그럼 인기 없는 게 좋아?"
"…"
"난 내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한테 인기 많으면 좋을 것 같은데." (떠보기)
"아, 이 남자 저 남자한테 집적거리는 쉬운 여자를 좋아하는구나?" (으르렁)
"아니. 내 말은 그게 아니라."


얼마 전, 남자친구가 일일 모델이 된 남자친구를 자랑스러워하는 한 여자친구의 인터뷰 장면을 TV로 보고서는 제게 슬쩍 "인기 많은 남자친구가 좋지?" 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남자친구가 은근슬쩍 떠보는 어투로 던진 이 질문에 대한 최선의 대답은 "인기 있건 없건 우리 오빠가 짱이지! 그리고 사실 오빠가 인기 많잖아!" 입니다. 


이렇게 뻔한 대답을 알고 있지만 괜한 심술을 부려봤습니다. 바로 '난 내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에게 인기 많으면 좋을 것 같은데' 라는 말 때문이었죠.


남자는 여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과시욕이 큰 편입니다. 남자친구에게 간간히 전해 듣는 남자친구의 주위 친구들과 그 친구들의 여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첫 질문, "예뻐?"로 시작해서 "예뻐." 혹은 "안 예뻐."로 끝나는 대화를 봐도 말이죠. 일단, 예쁘다는 인증이 끝나고 나면 반응은 가히 폭발적입니다.


인기 많은 애인, 과연 좋을까? 전 나만의 애인이 좋아요!



"이 자식. 능력 좋네!"

거기다 나이까지 어리면 금상첨화.


하지만 여자들 사이에선 아무리 가깝고 친한 사이라 하더라도 대뜸 "너 남자친구는 잘생겼어?"라는 질문은 쉽게 하지 않습니다. 그보다 얼마나 잘 해주는지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잘 해준다는 것에서 세부적으로 금전적 능력이 될 수도 있고, 자상함이나 배려심 등이 되겠죠. (개인적으로는 금전적으로 잘해주는 것보다 평상시의 자상함이나 배려가 더 좋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뭐, 이건 개인취향이니)


남들에게도 자랑하고 싶은 여자친구 VS 나에게만 잘해주는 남자친구


빼어난 몸매와 예쁜 얼굴을 가진 여자친구는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합니다. 하지만, 잘해주는 남자친구는 가시적으로 드러낼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데이트는 둘이 하는 것이지, 많은 사람 앞에서 보여주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니 말이죠.


심술궂게 이야기 하고 나니 괜히 미안함이 앞서 남자친구에게 "더 예쁜 여자친구가 될게." 라고 대답했습니다.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말이죠.


"근데, 난 다른 여자에게 인기 많은 남자친구보다 인기 많건 적건 한 여자만 사랑할 줄 아는 듬직한 남자친구가 더 멋진 것 같아."
"나도 그래. 나만 사랑해 주는 여자친구가 더 좋아."


"다른 여러 이성에게 인기 많은 애인, 과연 좋을까?" 라는 제 포스팅에 대한 답은 '사람에 따라 다르다'이지만, 누구나 공통적으로 내릴 수 있는 결론은 '인기를 떠나 나만 바라봐 주는 애인이 좋다'가 아닐까 싶습니다.


인기 많은 애인, 과연 좋을까? 전 나만의 애인이 좋아요!



+덧) 역시, 사랑에 있어서의 전제조건은 '여러 여자(남자)'가 아닌 '한 여자(남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랑은 타인에게 보이기 위함이 아닌, 나를 채우는 과정이니 말이죠.


남자친구가 말하는 ‘이 남자가 사는 법’

남자친구와 6년 넘게 연애를 하면서 남자친구에게 들은 말은 정말 많습니다. 저의 장점이라 할 수 있는 것이 아마도 나쁜 부분 보다는 좋은 부분을 더 많이, 더 잘 기억한다는 점 같습니다.

분명, 남자친구와 다툰 적도 있었고 다소 속상했던 말을 들은 적도 있을 텐데도 나빴던 기억보다는 좋았던 기억만 더 깊게 남아 있는 것 같네요. 남자친구를 만나 연애를 하면서 들은 그 많은 말 중, 제가 가장 인상적으로 들은 말이 "지혜로운 여자친구를 만나서 행복해." 라는 말입니다.

"어라? 정말 버섯공주님 지혜로우세요?" 라고 물어도 저의 대답은 "글쎄요." 입니다. ('아니요.'에 가깝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예쁘다, 귀엽다, 사랑스럽다, 좋다, 사랑한다 등 좋은 말만 열거하자면 정말 많지만 남자친구에게 듣는 '지혜롭다' 라는 말이 이렇게도 좋은지 모르겠네요. 그런데 이 '지혜로운 여자'라는 말을 남자친구에게 들었던 당시 상황을 돌이켜 보면 싸우고 화해하는 때였던 것 같습니다.

주위 지인들은 연애 기간이 길면 긴 만큼 서로를 잘 알기 때문에 싸울 일은 없겠다는 말을 많이 합니다. 솔직히 연애 초반에 비하면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다 보니 싸울 일이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간혹 정말 별 것도 아닌 것에 토라지고 그것이 이어져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얼마 전에도 남자친구와 소소하게 말다툼을 하고선 하루 만에 화해를 했습니다. 저희 커플은 싸우더라도 거의 하루나 이틀 만에 화해를 하는데 대부분 먼저 사과를 하는 쪽은 남자친구 쪽입니다.

"오빠한테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
"왜?"
"내가 똥고집인 거 알고 배려심 많은 오빠가 항상 먼저 뒤로 물러나 사과해 주는 거잖아. 까놓고 보면 오빠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하하."
"오빠가 양보 안 해 줬으면 나 1주일은 갈걸? 1주일 뒤에 이렇게 손 잡을 걸 오빠가 먼저 사과해 주니 이렇게 6일이나 일찍 손 잡잖아. 너무 고마워."
"이것 봐. 너랑 이야기 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고 있어. 네가 나무를 산이라고 해도 믿을 지경이야."

남자친구가 먼저 사과를 하면 냉큼 받고서 고맙다는 말을 합니다. 그리고 혹여 남자친구가 먼저 사과한 것에 대해 자존심 상해 하진 않을지 염려가 되어 늘 남자친구를 북돋워 줍니다. (그래도 혹여 앞으로 또 다투는 상황이 되더라도 남자친구가 먼저 사과해 주길 바라는 마음을 잔뜩 담아 이야기 해 주죠.)

"이 남자가 사는 법"
"응? 무슨 말이야?"
"블로그에 이 제목으로 글 좀 올려봐. 이 남자가 사는 법. 내가 이러고 산다. 내가 늘 져."
"에이. 아냐. 먼저 사과하는 사람이 이기는 거야. 몰랐어?"
"이것 봐. 역시 너한텐 말로 못 이기겠어."

남자친구가 말로는 '내가 이러고 산다' '내가 늘 져' 라고 표현하지만, 사실 남자친구가 마음만 먹으면 굳이 먼저 사과하지 않아도 되고 제가 먼저 사과할 때까지 모르는 척 넘길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남자친구가 먼저 사과하는 이유는 제가 먼저 '똥고집'이라고 토로했다는 점과 '남자친구가 잘못해서 먼저 사과하는 것이 아니라 배려심이 더 많아서 사과한 것'이라는 점을 어필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남자친구 또한 이를 두고 '지혜롭게 해결한다'라고 표현해 주네요. 그 덕분에 어떠한 상황에서건 좀 더 지혜롭게 행동하기 위해 노력하는 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음~ 이런 점에서 저희 커플은 천생연분 같기도 한 걸요? :)


+덧) 여자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남자가 바뀌듯, 남자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여자가 바뀌는 것 같습니다. 남자친구의 '넌 참 지혜로워' 한 마디에 지혜로운 여자친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제 모습을 보니 말이죠.

말싸움에서 항상 지는 남자친구? 사실은

제가 러브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마이민트(http://www.mimint.co.kr)의 게시판에서 '말로는 여자를 못 당한다'는 한 만화를 보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남자가 실수를 했을 때]

"너 내가 제일 좋아하는 램프를 부쉈어?"
"실수야. 일부러 그런 거 아니야."
"너가 정말 이럴 줄은 몰랐어."
"미안해."

[여자가 실수를 했을 때]

"내 개를 잃어 버렸다구?"
"실수야. 일부러 그런 거 아니야."
"너가 정말 이럴 줄은 몰랐어."
"나도 이미 그것 때문에 기분 별로 안 좋아. 날 더 기분 나쁘게 만들지 마."
"미안해."

출처 : http://www.mimint.co.kr/love/love_boardview.asp?bidx=366&bbstype=love

남자친구가 실수를 했을 때 남자친구가 먼저 사과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 남자친구가 잘못한 것이 아닌, 제가 잘못했을 때 조차 이야기를 하다 보면 자연스레 남자친구가 사과를 하게 되는 상황이 연출되더군요.

그 전까지는 그 상황에 대해 별로 인지하지 못하다가 이 만화를 보고선 '아! 정말 그러네!' 하며 한참을 웃었습니다. 

'당장'을 생각하는 나와는 달리 '나중'을 생각하는 남자친구

연애 초기, 싸움이 잦았던 우리 커플.

전화나 문자로 싸우면 서로의 관계는 더 멀어질 뿐이고, 직접 얼굴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야 서로가 좀 더 빨리 기분을 풀고 대화가 통화는 듯 했습니다. 

그러다 문득, 남자친구와 전화로 다툰 후, 만나기로 한 장소에서 남자친구를 기다리며 씩씩 거리고 있다 보니 과연 남자친구는 여기까지 오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전 이렇게 속이 상해서 씩씩 거리며 기다리고 있는데 말이죠. -_-;;  

"근데 말야. 오빤 전화로 나랑 다투고, 나 만나러 오면서 무슨 생각했어?"
"어떻게 너 기분 풀어 줄까, 뭐라고 이야기 할까 그 생각했지."
"헉. 진짜?"

지금 당장의 기분(기분 나빠! 속상해! 미워!)을 생각하는 저와 달리, 이 한번의 싸움으로 평생 등 지고 살 것도 아닌데 여자친구의 기분을 어떻게 풀어줄지 생각하며 왔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제가 한없이 어린 아이처럼 느껴지더군요.   

'사랑하는 여자'이기에 양보하는 것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많은 상황에 놓이게 되고 이런 저런 상황을 목격하곤 하는데 '사랑하는 남자친구 VS 사랑하는 여자친구의 말싸움'이 아닌 '남자 VS 여자'의 말싸움을 목격하기도 합니다.

한번은 그 상황을 목격하고선 남자와 여자의 말싸움에서 여자가 항상 이긴다는 말은 모순이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오히려 여자는 '감정에 호소'하고 남자는 '논리적으로 반박'하여 남자가 말싸움에서 이기는 모습을 더 자주 보았기 때문인데요.

그러고 보면 남자친구의 말싸움 상대가 사랑하는 여자친구이기에 그런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사이, 논리적으로 반박한다는 것 자체가 우스워져 버리니 말이죠. (다시는 안 볼 사이도 아니고 -_-;;)

티격태격 말싸움을 하다 보면 어느 순간, "너 왜 그렇게 말을 잘해?" "넌 되고 왜 난 안돼?"를 묻는 남자친구. 그야말로 '난 정말 말싸움에서 널 이길 자신이 없다'를 대놓고 내뱉는 남자친구.

일상 속 대화를 나눌 때에도 어째서인지 늘 한발짝 물러서는 남자친구. 

"퇴근했어? 어디야? 중간에서 만나자."
"우리 어제 만났잖아. 나 오늘 운동가야 돼."
"너, 지금 너가 한 이 말 녹음시켜 둘 거야."
"하하. 왜?"
"너가 '오늘 만나자'고 할 때 내가 '어제 만났잖아' 이러면 너 엄청 싫어하잖아."
"하하. 그러고 보니 그러네."
"넌 되고 난 안돼?"

실은, 알고 있습니다.

'말싸움에서 항상 지는 남자친구'가 아니라, 실은 '말싸움에서 항상 져주는 남자친구'라는 것을요.  

그래서 제가 더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남자친구라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

+ 덧) 가끔은 이런 저런 상황을 따지기 전에 제가 먼저 남자친구에게 GG를 선언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듭니다. GG~!!!

다섯 살 꼬마에게 배운 귀엽게 화내는 법

모처럼의 주말, 뒹굴거림을 만끽하며 내 세상이다! 소리치고 싶을 만큼 여유를 즐기고 있는 오후였습니다. 지난 주에 보지 못했던 예능프로그램을 다시 보려고 하고 있는데 현관문에서 자꾸 툭툭 거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노크를 한다고 하기에도 너무나도 약한 소리였던 터라 '무슨 소리지?'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습니다.

함께 TV를 보고 있던 동생과 어머니, 저 모두 그냥 바람 때문에 나는 소리인가? 라며 별 생각 없이 지나치려던 찰라, 다시금 툭툭툭 하는 소리에 신경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 뭐야…"

제가 무슨 소리인가 싶어 나가니 아무도 없더군요. 그러나 또 다시 툭툭툭. 멈추는 듯 하면 다시 들리고, 다시 들리는 듯 하면 멈추는 소리에 잔뜩 예민해 졌습니다.

이번엔 동생이 벌떡 일어나 현관문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툭툭툭 소리가 들림과 동시에 문을 열어 보고서는 "어디서 자꾸 툭툭 거리는 거야?" 라며 문을 열어 보곤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다시 문을 닫았습니다. 또 한참 TV를 보고 있는데 또 한번 툭툭툭 하는 소리가 들려 분명히 누군가가 장난치는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문을 세차게 열었습니다.

동생도 저도 잔뜩 예민해져서 누구인지 잡히기만 해봐!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죠. 또 다시 "아무도 없네" 라며 문을 닫으려는 순간, 문 뒤쪽에 숨어 있다가 빼꼼 내미는, 커 봤자 제 허리 정도 높이의 키를 가진 남자 꼬마 아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꼬마 아이들을 봐도 나이를 좀처럼 가늠하기가 쉽지 않은데, 다섯 살 혹은 여섯 살 정도의 꼬마아이였던 것 같습니다.

"여기 수민이네 집 아니에요?"
"아닌데?"
"여기 수민이네 집이라고 들었던 거 같은데, 수민이 없어요?"
"여기 수민이네 집 아니라니까. 수민이 여기 없어."
"아니에요. 여기가 수민이네 집이라고 했어요."
"아, 아니라니까! 집에 가!"

여러 번의 툭툭 거리는 소리에 이미 잔뜩 예민해져 있었던 터라 꼬마 아이의 정체를 알 수 없는 수민이 타령에 동생은 버럭 "집에 가!" 라는 말을 내뱉었습니다. 저도 옆에서 그 상황을 보고 있었지만 여러 번의 툭툭 거리는 소리에 저도 잔뜩 예민해져 있었던 터라 심술이 나 있었죠.

잠자코 그 자리에 서서 자리를 떠나지 않던 꼬마 아이가 갑자기 내지르듯 동생과 저를 향해 "미워요!" 한마디를 하고선 뒤돌아 뛰어 가더군요.

미워요!
미워요!
미워요!


순간 동생과 저는 얼굴을 마주보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어머니도 옆에서 듣고 계시다가 "아, 너무 귀엽잖아. 귀여운 꼬마 아이한테 왜 그러냐?" 하시더군요.

그 어린 나이의 꼬마에게는 아마도 자신이 기분이 나빠 내지를 수 있는 가장 나쁜 말을 내뱉은 것 같습니다. '미워요!' 를 외치고 뒤돌아 뛰어가는 꼬마 아이를 보며 한없이 그 아이에게 미안해 지더군요. 그냥 좋게 '미안한데 여기는 수민이 집이 아니야' 라고 타이를 수도 있었는데 말입니다.

길거리에서 종종 서로 의견충돌이 일어나 싸우는 광경도 목격하곤 하지만 어른들의 싸움의 세계(욕은 기본이며, 언성을 높이고 심할 땐 주먹이 오가는)를 봐오다 "미워요!" 한마디를 내뱉고 냅다 도망가는 꼬마 아이를 보니 참 귀엽다는 생각이 들었나 봅니다. 

저렇게 순진한 아이들의 모습에 비해 화가 나면 욕부터 하고, 언성부터 높이고, 폭력을 휘두르는 어른들의 모습이 한없이 부끄러워지기도 했구요.

+덧 ) 한편으로는 "혹시 남자친구와 말다툼을 하게 되면 감정적으로 화를 내기 이전에 저 말을 꼭 써먹어야겠다!" 라는 생각을 넌지시 해 봅니다. (안싸우는게 제일 좋지만!)
최대한 그 꼬마 아이처럼 귀엽게~ "미워요!" 흐흐. (근데 귀엽게 안 봐주고 더 크게 화내면 어떡하죠? ㅠ_ㅠ 덜덜덜)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