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제하려던 메일 한 통 덕분에 일본 여행을 가다

개인적으로 로또와 같은 확률적 우연, 확률적 당첨을 기대하지 않는 편입니다. 오히려 단순 확률상의 당첨을 기대하는 로또를 10번 하기 보다는 직접 내가 노력해서 뭔가를 얻을 수 있는 다른 뭔가에 그만큼의 시간을 들이기를 노력하는 편인데요.

어느 날, 메일함을 확인하다 신한카드 통합 3주년 기념 Love Story 이벤트 소식을 접하고 평소 같으면 그저 바로 삭제 버튼을 눌렀을 법한 메일이었건만 유난히 그 날 따라 유심히 보다가 참여를 했었답니다.

지금 다시 생각해도 왜 그 날 따라 유난히 신경 써서 참여했는지 신기하기도 합니다.

로또와 같은 단순 확률적 이벤트라기 보다 사연을 보고 그 사연에 맞춰 당첨자를 뽑는 것 같아서 응모를 했었죠. 물론, 사연 응모 형식이라도 수많은 경쟁자들이 있으니 당첨 확률은 ㅠ_ㅠ 매우 낮겠지만 말이죠.

그런데 얼마 전, 신한카드에서 제 폰으로 전화가 왔더군요. 늘 그래왔듯 대출 전화거나 보험 광고이겠거니 하며 다소 쏴-하게 전화를 받았는데 신한카드 러브스토리 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다는 소식을 전해 주시더군요. 지금껏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일본을 이렇게 가게 되다니!

아마, 여러분이 이 글을 보실 때 쯤(오전 7시)이면 전 어머니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에 있을 듯 해요. (제가 넷북이나 노트북이 없어 일본에서는 블로그를 확인 하기 힘들 듯 해요 ㅠ_ㅠ)

지금껏 단 한번도 어머니와 여행을 단둘이 떠나본 적도 없거니와 어머니는 홀로 두 딸을 키우느라 바빠 단 한번도 해외로 나가신 적도 없답니다. 그래서일까요.

출국 전 준비물 체크

그런 어머니의 사연을 넣어 응모한 이번 이벤트 당첨 소식이 그리 기쁠 수가 없습니다. +_+

솔직히 저 또한 2년만의 출국이라 괜히 설레기도 합니다. 저 또한 늘 일상속 '바빠!'를 입에 달고 살았던터라 이번 기회에 어머니와 2박 3일간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아요. 

스팸성 메일이라 치부하고 삭제 할 뻔한 메일 한통으로 이런 운좋은 기회를 얻어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놀랍고 기쁘네요. 그 때, 늘 그랬듯 삭제 한번 꾹 눌러 버렸다면 이런 기회는 오지 않았겠죠? 후덜덜...

잠시, 남자친구와의 데이트를 멈추고 2박 3일간 어머니와 알콩달콩 예쁘게 데이트 하고 올게요. 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면 다시 인사드릴게요. ^^
(지금 시각, 새벽 3시 30분. 내일글은 예약발행하고 갑니다! 쓩=3)

'극적인 하룻밤' 이벤트도 많이 참여해 주세요! ^^

[영화]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20대 후반에 접어선 이 때, 다시 돌아보면 주위 친구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소소한 연애 이
야기를 참 많이 했었다. 하하. 그렇다면 지금은?

물론 지금도 –ing.
 
종종 여자친구들과 만나 차라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눌 때면 요즘의 근황을 물으며 종종 나오게 되는 이야기가 연애사가 아닌가 싶다.
 
“그에게서 전화가 안 와.”
 
전화를 빤히 쳐다보며 전화를 기다리는 지지의 모습이 낯설지 않았다.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초호화 캐스팅.
여주인공 배역 이름 만으로도 절로 “와-“ 하는 탄성이 나온다.
 



베스/제니퍼애니스톤.
애너/스칼렛요한슨.
제나인/제니퍼 코넬리
메리/드류 베리모어
지지/지니퍼 굿윈
 
배우의 이름만 들어도 꼭 봐야만 할 것 같은 느낌. 그렇다. 헐리웃 초호화 스타 캐스팅! 두둥!
더불어 <섹스 앤 더 시티> 의 작가가 쓴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영화 속 등장하는 이 커플들을 통해 나를 보기도 하고, 이전의 나를 보기도 하고, 앞으로의 나를 보기도 한다. 더불어 나의 첫사랑, 지금의 연인, 나의 배우자를 보게 된다. 나도 저런 때가 있었어, 혹은 나도 저게 고민이야, 만약 나에게도 저런 상황이 오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 말이다.
 
이 영화를 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여 주인공을 통해 자신이 그 여 주인공이 된 것 마냥 감정이입을 하게 될 것이다. 그 정도로 이 영화는 현실적이고 냉철하게 만들어졌다. 

 
남자친구가 나에게 절대 먼저 연락하지 않아. 2주 전에 보고선 마지막이었어. 내가 연락해 볼까? 나에게 화가 난 걸까?”
괜찮아. 남자친구가 바쁜가 보다. 곧 연락이 오겠지. 걱정하지마.”
친구들에게 이러한 질문을 받게 되는 때면 괜찮아, 남자친구니까, 널 사랑하니까 연락이 올거야, 라고 답변을 하곤 했다. 이 영화는 말한다.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라고.
 
남자친구와 7년 째 동거만 하고 정작 프로포즈를 단 한번도 받지 못하여 결혼에 목메는 여자,
유부남에게 반한 매력 만점의 여자, 멋진 남자와 소개팅으로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마지막 가벼운 포옹까지, 그렇게 서로 연락을 주고 받자며 헤어졌는데 전화가 오지 않아 속이 타는 여자.
온라인 상으로만 사진을 올리며 새로운 사랑을 꿈꾸는 여자.
 






소설 이잖아- 라고 하기엔 현실 속 요즘, 이러한 인물은 쉽게 볼 수 있다.
 
자세한 스토리는 생략하겠다.
중간중간 나오는 인터뷰 형식의 내용들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이 영화가 눈에 들어오게 된 이유는, 당연 ‘사랑’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알다가도 모르겠다 싶은 것이 사랑이리라.
각 등장인물이 서로 얽힌 관계에 있으면서 그 관계를 보여주며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연락이 안 와? 그건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기 때문이야. 하지만 그거 알아?
 
이 영화의 해피엔딩을 보며 느낀 것은 모든 연애의 정석에도, 사랑의 정석에도 예외는 존재 한다는 것.
 
사랑한다면 행동하라!
 
완벽한 사랑을 꿈꾸는 여자들과 좀처럼 속내를 알 수 없는 남자들의 흥미진진한 사랑이야기,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현실적인 단편의 러브스토리를 본 것 같아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