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한우전문점/옹고집한우/삼성역]사르르 녹는 한우의 이 맛!


지난 주, 너무너무 맛있는 한우를 먹고 왔어요
. (이거 은근 자랑질?) 빨리 소개해 드리고 싶었는데, 카메라가 말썽을 일으켜 사진을 업데이트 하지 못해 머뭇거리다 이제야 올립니다
. =_=
회사 동료들과 회사 인근을 배회하다 함께 이 곳으로 향했습니다.

삼성역 1번 출구로 나와 2분거리에 위치한 옹고집한우(1층 위치)입니다.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너무나도 깔끔한 인테리어와 분위기에 흠뻑 좋아라- 했답니다.

우선 한우 모듬으로 주문한 후, 고기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침, 9월 말일까지 행사가로 원래 가격에 비해 좀 더 저렴하게 먹을 수 있더라구요. 오픈한 지 얼마되지 않은 만큼, 깔끔한 인테리어와 깨끗한 음식에 반했습니다. 사진으로 봐도 정말 맛있겠죠?


한우를 제대로 먹을 줄 아는 사람들은 쌈 싸 먹지 않아- 라는 어른들의 말씀이 문득 스쳐 지나갑니다. (삼겹살을 먹을 땐 꼭 이 야채쌈을 싸 먹곤 했는데 말이죠) 전 이 날, 한우와 함께 양파를 잔뜩 먹었습니다.


한우를 소금에만 찍어 먹어도 어쩜 그렇게도 맛있을 수 있는지 정말 새삼 놀랬습니다.

저 예술적인 마블링 보이시죠?


- (마치 제가 육식 동물이 된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 생고기를 보고도 감탄에 감탄을 거듭했죠. 맛있겠다며- =_=)

, 이 살살 녹는 이 맛이 정말
피 맛도 끝내주지?”
소고기는 살짝 익혀 먹어야 맛있는 거거덩!”
어쩜 맛이 이래-“


감탄의 감탄을 거듭했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도 자꾸만 자꾸만 침이 고입니다
. (하악)

앞에서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오픈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인테리어가 상당히 깨끗합니다.


그리고 한우1++등급은 최상의 한우 등급으로서 최상의 맛을 만끽하기에 충분합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사진과 같이 조리사가 한우를 손질하는 모습을 바로 보실 수 있어요.


숨길 게 없다! 자신 있다! 이게 바로 한우다!” 라는 자신감이 드러나는 것만 같습니다.

그리고 이때가 저녁 시간이었는데 8시쯤 이었나요. 가야금 연주가 있다는 멘트가 나오더니 곧이어 가야금 연주가 시작되었습니다.


뒤쪽에 앉아 있다 보니 연주하시는 분의 얼굴을 잘 보질 못했네요. 실은, 한우가 너무 맛있다 보니, 눈길을 줄 여유가 없었…… 쿨럭;

화장실 비하인드 스토리 :
화장실이 굉장히 깨끗했는데,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노인을 위해 최신식의 비데가 설치되어 있더군요.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그 자리에서 일어서면 별도로 물내림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물이 내려갑니다. 문득, 할머니가 생각나더군요. 몸이 불편하신 어른들을 모시고 와도 괜찮은 곳이겠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무려 이 양념게장을 10번 정도 리필 해 먹었습니다. (-.-;;;) 하하- 민망하더군요. (서빙 해 주시는 분들도 아마 상당히 난감했을 것 같아요) 정말 너무 맛있었어요.

마지막 식사로 된장찌개와 물냉면까지 깨끗하게 먹었습니다.



다시 가고 싶은 한우전문점이에요
!
이 날은 회사 동료들과 함께 갔습니다만, 주말에 가족과 함께 꼭 다시 가고 싶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2동 | 삼성역
도움말 Daum 지도

[맛집/평양냉면/우래옥/삼성역] 평양냉면을 거론하려거든 ‘우래옥’으로 가라

우래옥강남점
주소 서울 강남구 대치3동 983-13
설명
상세보기

 

1.    식당 위치 및 소개 (역사 / 메뉴의 유래 등)


우래옥. (또 찾아올 집)

위치 : 서울시 강남구 대치3 983-13

연락처 : 02-561-612~3

우래옥.

 

대치동에 위치한 강남점은 분점이며, 본점은 을지로4가에 위치해 있다.

비록 분점이지만, 본점 못지 않게 맛있다고 하여 가까운 강남점을 찾았다.

 

지하철 삼성역 3번 출구를 나와 학여울역, 일원터널 방면으로 약 600m 가량 직진하면 우측에 간판이 보인다.

 


건물이 빽빽히 들어선 대치동 한복판에 유독 낮은 층수인데다 앞마당을 넓은 주차공간으로 확보한 이 가게가 무척이나 당당해 보인다. 실로 낮이나 밤이나 앞마당이 텅 빈 광경을 보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다.




미식가들 사이에는 평양냉면을 거론하려면 우래옥으로 가라라는 말이 돈다고들 하니, 내심 기대가 무척이나 컸다. 우래옥의 명성이 절대적인데, 과연 그 맛은 어떠할까?

 

우선 우래옥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해방 이듬해인 1946서북관이라는 이름으로 평양냉면을 주 메뉴로 출발하였다고 한다. 그러다가 6.26 동란 후에 피난을 갔다가 다시 돌아와 식당 개업을 하면서 다시 와서 연 식당이란 뜻의 또 우()’, ‘올 래()’를 사용하였다고 한다. 개업한 이후, 옛 맛, 그대로의 맛을 지켜내기 위해 전통의 한우만을 엄선하여 그 맛을 50년 이상 지켜왔다고 하니 가히 그 전통이 굉장하다. 

 

실로 우래옥은 한국 뿐만 아니라 아들, 며느리들이 미국에 진출하여 뉴옥, LA 등에 우리나라 음식을 세계적으로 알리고 있는 음식점이다.

3대째 영업을 계속 해 오고 있다고 하니 가히 그 전통에 대해서는 뭐라 왈가왈부 할 수 없을 듯 하다.

 

특히 이곳이 유명하게 된 이유는, 이 곳에 들렸던 이북출신의 어른들이 냉면 맛을 보고 옛 생각에 눈물을 많이들 흘리셨다는 소문에 의해 평양냉면 고유의 맛을 잘 살렸다는 평을 받으며 유명해 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2.    가격정보

 

일반 보통 냉면 가격을 생각하고 갔다간 큰 코 다친다. 무려 물냉면 한 그릇당 9,000. 비빔냉면은 그보다 500원이 비싼 9,500원이다.

 

보통 냉면 가격이 4,000~5,000원임을 감안할 때 그 가격에 놀랄만하다.

 


 

 

 

 

 

3.    실내 인테리어에 대한 감상

 

일반 냉면집의 어수선한 분위기를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빌딩이 빼곡히 들어서 있는 길 가운데 대지면적의 상당부분을 주차공간으로 활용하여 우래옥 앞 즐비하게 들어서 있는 고급차량이 실내에 들어서기 전 그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1
층 입구에 들어서면 패밀리레스토랑이 문득 떠오른다. 바로 식당으로 이어져 있지 않고, 정면에서 어여쁜 안내원이 몇 명인지 인원을 확인하고 아래층으로 안내를 한다.

 

1층은 기다리는 대기 처럼 소파와 TV가 마련되어 있어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는 분들의 모습이 보인다.


 

인원을 확인 후, 아래층으로 안내해 드리겠다는 말과 함께 계단을 내려가는데 계단을 내려가면서도 냉면 먹으러 왔는데 분위기와 인테리어에 압도 당한다는 농담을 주고 받았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단아한 분위기이며 연세가 많으신 어른을 모시고 식사하기에 좋은 장소라는 결론에 도달하기에 이르렀다. 실로 전통적인 한복의상으로 손님을 맞이하는 점원부터 시작하여 전통적인 문양을 살린 고풍적인 실내 인테리어가 그러했다.

 





지하1, 한 층의 절반이 입식 홀, 또 다른 절반이 좌식 룸으로 나뉘어져 있다. 

 

 

 

4.     맛에 대한 감상

처음 자리에 앉자마자 받았던 생수.

 

하지만 곧이어 음식과 함께 나오는 뜨거운 물을 보고선 왜 물을 또 주지?’ 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물은 생수가 아닌, 육수도 아닌 면수. 말 그대로 면을 삶은 물이다.

 

뜨겁게 나오는 면수는 마치 숭늉을 연상 시킨다. 하지만 숭늉의 구수함을 따라가지는 못하는 듯 하다.

오히려 무슨 맛인지 알 수 없다. 뜨겁다는 것 외엔.

 


 

조금 기다리자, 기다리고 기다렸던 물냉면이 도착.


 

 

물냉면의 육수는 고기향이 상당히 진하고 깊은 맛이 느껴진다. 이유인즉 듬뿍 담긴 한우 고기가 그 이유. 100% 한우만을 사용한다고 하니. (정말이겠지?)

 

새콤달콤 NO

 

, 고기, 무 등의 고명들이 듬뿍 들어가 우러난다.

 

함흥냉면의 새콤하거나 달콤한 맛을 기대한다면, 그러한 기대는 버리도록 하자. 고기 육수 그대로의 맛이 우러나 처음 맛보게 될 때에는 다소 싱겁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아무래도 심심한 듯 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맛이라고 표현 할 수 있을 듯 하다.

 

계란 NO

 

기본적으로 있어야 할 물냉면의 계란. 우래옥의 물냉면에서 계란을 찾지 마라. 계란이 없다.

 

쫄깃쫄깃 NO

 

보통 냉면의 쫄깃쫄깃한 전분의 면발을 기대한다면 다소 실망하게 될지도 모른다. 쫄깃함을 기대하지마라. 쫄깃함이 없다.

쫄깃쫄깃한 함흥냉면의 면발과는 전혀 다르게 씹을 때마다 툭툭 끊기는 메밀 면발의 고유함을 맛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함흥냉면의 탱탱쫄깃 감자전분면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툭툭 끊기는 메밀면이 다소 낯설었다.

 

우래옥의 면은 메밀을 120~150목의 가는 체에 쳐내 딱딱한 겉 겨 부분은 버리고 입자가 고운 가루로만 반죽을 하기 때문에 입안에 맴도는 메일의 까칠한 촉감이 다른 곳보다 부드럽게 느껴지고 씹을 때 독특한 끈기가 있다.

 

개인적으로는 함흥냉면의 새콤달콤한 맛을 좋아하다 보니 물냉면보다는 비빔냉면을 맛있게 먹었다.



비빔냉면은 평양식이나 함흥식이나 큰 차이가 없는 듯 하다. 고소한 메밀 면에 새콤달콤한 양념이 한데 어우러져 아직까지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있다.

 

물냉면과 마찬가지로 비빔냉면에도 한우고기 완자가 들어간다. 냉면을 먹으며 고기를 이렇게 많이 먹어보긴 처음이었다  

 

 

5.    주 고객층

 

: 대치동 인근 회사가 많아 주로 고객사를 모시고 접대를 하러 온 손님이 주 고객층이었다. 30대에서 50대가 주를 이룬다. 필자보다 연령대가 낮아 보이는 손님을 찾기란 정말 어려웠다.


저녁 : 머리가 희끗희끗한 연세가 많으신 분들이 낮보다 눈에 많이 띄였다. 50대에서 70대에 이르기까지 연령대가 낮보다 더욱 높았다. 가족 단위로 오는 경우가 많았으며, ‘저녁에 와서 냉면만 먹고 나가기엔 다소 민망하겠구나싶을 만큼 불고기를 먹고 냉면을 먹는 손님들이 다수였다.   

 

 

 

덧붙임>> 이건 기억하자.


우래옥 내 모든 객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있어 절대 금연이니 주의.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일이니 월요일은 피하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2동 | 우래옥강남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