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운 그녀들을 위한 어플, 아리따움 뷰티 캘린더 어플 추천[아리따움/어플추천/생리주기 관리 어플]

피부진단 뷰티에 관심이 많은 +_+ (아, 여자라면 누구나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부문인 것 같아요) 제게 마음에 쏙 드는 어플을 발견했습니다. 유후! 바로 아리따움 뷰티 캘린더 어플이랍니다.

아리땁다!

아리땁다 [형용사] 마음이나 몸가짐 따위가 맵시 있고 곱다.

AMOREPACIFIC에서 개발한 어플인데요.

iPhone, iPod touch 및 iPad에서 호환 가능하답니다.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자면 개인 생리주기와 피부진단 결과를 관리할 수 있고, ‘아리따움’의 소셜쿠폰을 제공받을 수 있는 아이폰(아이팟) 어플리케이션이랍니다. 저 또한 생리주기를 관리 할 수 있는 무료 어플을 스마트폰에 설치하여 이용 중이었는데, 뷰티 캘린더 어플을 알고 나서는 냉큼 이 어플도 다운로드 받았어요.

제가 기존 사용하고 있던 무료 어플은 단순히 생리 주기 관리만 가능한 어플이었는데 아리따움 뷰티 캘린더는 생리주기를 관리 할 수 있는 매직데이 기능 뿐만 아니라 일정관리를 위한 알람기능과 뷰티 스티커를 활용한 나만의 다이어리를 꾸밀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더군요.

파스텔톤의 부드러운 색상과 아기자기한 스티커가 어우러져 너무 예쁜 어플인 것 같아요. 특히, 평소 아리따움을 자주 방문하신다면 그리고 멀지 않은 곳에 아리따움이 있다면 이 어플이 딱인 것 같아요. 적립포인트 확인은 물론 ‘뷰티 캘린더’에 내장되어 있는 모바일 스킨터치 기능을 이용하여 토탈 뷰티 솔루션 숍 ‘아리따움’의 피부진단기를 활용해 얻은 이력정보도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거든요.

더불어 이 어플리케이션은 아리따움 트위터(http://twitter.com/aritaum_story)와도 연동돼 아리따움을 이용하는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어요. 아리따움에서 진행하는 각종 이벤트 정보와 뷰티 노하우 등의 정보도 얻을 수 있답니다.

구구절절 설명은 잠시 접어두고, 설치부터 차근 차근 시작해 볼까요?

어플리케이션의 설치를 원하는 사람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뷰티캘린더’, ‘아리따움’, ‘AMOREPACIFIC’ 등의 검색어를 입력해 검색 후 설치하면 된답니다. 안드로이드나 윈도용은 안나온건지... 빨리 나왔으면 좋겠어요. 전 아이팟에서 설치 해 보았답니다. 이렇게 설치가 끝나고 나서 실행하고 나면! 홈화면을 볼 수 있는데요. 아기자기 참 예쁘죠? 
어플 설치 후, 가장 먼저 할 일은 바로 설정 바꾸기! 열쇠 모양의 설정을 눌러보면!   
로그인 설정을 비롯해 다양한 기본 설정을 바꿀 수 있답니다. 전 자동로그인 설정과 알림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 ON으로 설정해 뒀어요.

1. 예쁜 스티커가 가득한 다이어리 & 매직데이 기능!

기존의 다이어리 기능을 가진 어플은 많았지만 이처럼 생리주기를 관리할 수 있는 매직데이 기능을 겸으로 가진 뷰티 캘린더는 없었는데요. +_+  

깔끔하고 심플한 구성이 마음에 듭니다. 매직데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설정에서 자신의 생리 관련 정보를 입력해야 한답니다. 그러면 매직데이에 자신의 생리예정일, 가임일, 배란일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여자만의 특권인가요? 여자에게 꼭 맞춰진 뷰티 캘린더입니다.

매직데이 기능과 더불어 일정 관리를 위한 알람 기능까지 탑재되어 있으니 별도 스케줄러는 필요 없을 듯 해요. 뷰티 스티커를 이용해 실제 다이어리를 사용하듯 예쁘게 꾸밀 수 있어요.

3. 이벤트와 뷰티팁 한아름 얻어 가야지! 아리따움 트위터에서 즐기는 언니들의 수다!

언니들의 수다 메뉴로 들어오면 질문과 답변, 아리따움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있는데요.

처음 실행시 제 트위터(@ok_mushroom)와 연결 시켜 뒀어요. 한 번 연결 시켜 두면 자동으로 아리따움 트위터로 연결이 되어 다양한 뷰티팁을 얻을 수 있고, 이벤트에 참여할 수도 있답니다.  
4. 난 아리따움 매장 매니아! 피부진단도 받고 모바일로 관리하는 모바일 스킨터치!

아리따움 매장에서 직접 피부진단도 받고 모바일로 진단 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모바일 스킨터치!

아리따움 명동점

명동에 가게 되면 종종 찾게 되는 아리따움.
일본인 친구들 사이에서는 아리따움이 꽤나 인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_+ 오홍. 원하는 화장품 가게를 찾으려고 할 때마다 그 매장이 어디있는지 몰라 헤매곤 했었는데 모바일 스킨터치는 가까운 아리따움 매장을 찾아주고 지도상 위치 안내는 물론 문의전화도 바로 걸 수 있도록 표시된답니다.
각 매장별 위치와 연락처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니 매장 찾기도 한결 쉬울 듯 하네요. +_+ 으흠. 거기다 정기적으로 아리따움 매장을 방문해 스킨터치 피부 진단도 받고 진단 결과도 모바일로 꾸준하게 관리할 수 있어요. 언제 한번 날잡아서 스킨 터치 한번 받아 보고 싶은걸요?

5. 사람들이 모이면 혜택이 쏟아지는 이벤트 & 소셜쿠폰!

사람들이 모이면 혜택이 쏟아지는 이벤트와 소셜쿠폰! 친구들과 함께 소셜쿠폰에 응모해서 많은 혜택을 누려볼 수 있어요. 자신의 트위터와 미투데이로도 알릴 수 있답니다.
다만, 아직 많이 활성화가 되어 있지 않은 것 같아서 이 부분은 좀 아쉬워요. ㅠ_ㅠ

6. 아모레퍼시픽의 전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뷰티 포인트 조회 기능!

종종 가는 명동과 더불어 저희 집 근처에도 아모레퍼시픽 아리따움 매장이 있어 종종 들리곤 합니다. 그런데 뷰티 포인트가 있는지도 몰랐고, 적립에 크게 관심이 없어서 그냥 넘기곤 했는데 이제 놓치지 말고 바로 바로 적립해야겠어요. 흑! 뷰티포인트를 조회해 봤더니 가용포인트 0P. 끙; 

아모레퍼시픽 단골 매니아라면 이 어플이 상당히 유용할 듯 합니다. 뷰티포인트가 바로 바로 조회되니 말이죠. 

아리따움에서 선보인 토탈 뷰티 다이어리, 뷰티 캘린더! 
매직데이 잘 관리하고 계신가요? ^^  개인적으로 매직데이 관리와 다이어리 기능이 겸해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매직데이 관리 어플을 찾고 계시다면 아리따움 뷰티 캘린더를 만나보세요!   

2011 동물원 다이어리, 심플함과 귀여움에 반하다!

평소 끄적이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펜이나 노트, 다이어리와 같은 문구류에 상당히 관심을 가지고 있고 욕심을 많이 내는 편입니다. +_+

특히, 매해 맞이하게 되는 다이어리는 더욱 말이죠.

스마트폰이 대중화되어 웬만한 하루 스케줄은 웹과 연동되어 관리 할 수 있지만, 여전히 스케줄러나 다이어리에 있어서만큼은 아날로그를 사수하게 되는 듯 합니다.

새해를 맞이 하기 전부터 플래너를 구입하여 준비하곤 하는데 올해는 그러질 못했어요. 그러다 위드블로그 캠페인을 통해 마음에 드는 심플 플래너가 있어 신청했는데 운 좋게 선정되어 한 해 동안 이 플래너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꺅! +_+

받자마자 색상이 너무 예뻐 환호성을 질렀어요. 제가 좋아하는 하늘빛! 추가로 선물을 하나 더 보내주셨더군요. 열심히 접어 완성 해 보니 깔끔한 정리함이 완성되었습니다. 흐뭇.  

2011 동물원 다이어리! 일단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포켓형 다이어리로 무게가 가벼워 마음에 쏙 들었어요. 두께도 적당하고! 
아무리 내용 구성이 알차고 예뻐도 일단 무거우면, 매일 매일 챙겨 들고 다니기엔 버거움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죠. 일단 포켓형 수첩 스타일로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힛. 거기다 하늘빛의 예쁜 색상과 더불어 귀여운 돌고래 무늬도 너무 예쁘네요.    
튼튼해 보이는 깔끔한 봉제선과 PVC임에도 한층 더 고급스러운 가죽 느낌도 마음에 들구요. 앞 뒤의 커버 포켓을 적절히 활용할 수도 있어 좋은 것 같아요.   

품명 : 2011 동물원 다이어리 Ver.2
크기 : 85x165(mm)
재질 : pvc, 종이
2011 Calendar 2P, Monthly plan 26P, Weekly plan 65P, Free note 13P, Personal date 2P

또 하나 마음에 드는 점이 180도에서 나아가 360도까지 펼 수 있는 제본방식입니다. 수첩식 다이어리를 고집하면서도 쫙 펴지지 않는 다이어리는 사용하기 불편하여 망설이게 되는데 이렇게 쫙 펴지니 좀 더 편하게 메모할 수 있죠.
다이어리를 받자 마자 평소 다이어리를 사용하는 습관대로 편하게 끄적였습니다. 전 이 검정색 똥펜 하나면 OK! 알록 달록 예쁘게 꾸민 다이어리도 좋지만 한눈에 제 일정을 볼 수 있도록 깔끔하게 메모하는 것을 좋아한답니다.  
2011 동물원 다이어리는 연 단위로 한번에 볼 수 있도록 하는 2011 Calendar와 Monthly plan 외에 Weekly plan이 추가로 있어 주로 하루하루 메모를 꼬박꼬박 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할 듯 합니다. Weekly plan이지만 메모 할 수 있는 공간이 넉넉해서 좋더라구요.
동물원 다이어리는 총 12가지 색상과 동물 모양으로 구성되어 있답니다. 아직 2011 다이어리를 준비하지 못하신 분들은 요고요고 괜찮으니 관심있게 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다시 하나 장만하게 된다면 강렬한 빨간색도 참 예쁠 것 같아요. 으흐흐.  
'2011 동물원 다이어리' 라고 검색하면 관련 정보를 더 많이 얻으실 수 있습니다. ^^ 

6년 전의 다이어리를 펼쳐보니

서랍정리를 하다 문득 눈에 띈 다이어리. 

매해 한권씩 늘어나는 다이어리를 볼 때마다 드는 생각은 "시간 참 빠르구나" 입니다.

2009년, 올 해만 보더라도 어느새 11월을 향해 달려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제 2009년도 두 달 남짓 남았네요. 학생일 때는 몰랐는데, 어른이 되고 사회생활을 하기 시작하면서 시간이 빨라졌다는 느낌을 이전보다 훨씬 많이 받는 듯 합니다. 
시간이 빨라 진게 아니라, 어쩌면 제 자신에게 할당된 여유있는 시간이 없다보니 시간이 빠르다고 느끼는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회사를 마치고 집으로 와 뭔가를 하고 싶어 하려고 하면 어느새 "내일 출근을 위해 일찍 자야지" 라고 이야기 하는 제 자신을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2002년 다이어리, 2003년 다이어리 등. 2009년이 오기까지 매해 함께 했던 다이어리가 제 서랍엔 수북합니다. 왠지 버리기 아까운 제 삶의 소중한 흔적인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말입니다. 

그렇게 이전 다이어리를 살짝 펼쳐 보았습니다.
  

대학교 1학년 때 사용했던 다이어리입니다.


그 날, 그 날, 해야 할 일에 대해 꼬박꼬박 적어놓고 했는지 빠뜨린 건 없는지 확인하는 습관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제가 지닌 습관 중 제 스스로가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습관입니다 :)

이전 다이어리를 보다 보니 어째서인지 그 당시가 지금보다 더 바빠 보이는 건 왜일까요? 기숙사 생활을 하며 이것저것 해야 하는 사소한 청소나 빨래를 비롯하여 학업생활과 아르바이트, 용돈을 벌기 위해 시작했던 과외까지...
요즘의 전 '내일 출근해야 되니까' 라는 생각 하나로 퇴근 후, 집으로 돌아오면 바로 뻗어 버리는데 말입니다. 반성하게 되는군요...

2003년의 흔적입니다.

샤프전자에서 행했던 세계문화 체험단 모집에 지원을 했던 것도 이렇게 메모가 되어 있더군요. 처음으로 이러한 체험단에 지원하여 선발자로 당첨되어 무척이나 기뻤고 떨렸던 때이기도 합니다.

시험기간이면 어김없이 계획을 세우고 그에 맞춰 공부했습니다

책이나 잡지나, 신문을 통해 접하게 되는 좋은 글귀, 문구를 보면 놓치지 않고 메모해 두곤 했습니다

시간관리란 나 자신이 시간과 일에 끌려 다니지 않고 내가 시간과 일의 주인이 된다는 뜻이다

한 장, 한 장 넘기며 보고 있으니 내가 이랬었구나- 아, 맞아, 당시엔 그랬었지- 라는 여러 생각이 스쳐 지나갑니다.
지난 2002년도부터 2009년에 이르기까지, 꾸준히 메모하고 습관처럼 정리했던 다이어리를 다시금 펼쳐 보니 지금의 열정이 한 때의 열정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아 상당히 아쉽습니다.
다시금 마음을 굳게 먹고 저의 한 해를 만들어 나가야 겠습니다. ^^

그러보니 이제 곧 2010년 다이어리도 준비해야겠네요.

부자 되는 습관, "가계부 쓰고 계신가요?"

짜잔- 언제 오려나- 잔뜩 기대에 부풀어 기다렸던 가계부가 도착했습니다.
 

돈에 관해서는 악착 같이 정리하는 편입니다.

평소 가지고 다니는 스케줄러에 월간지출내역을 기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지금까지 정리해 왔습니다만, 칸이 너무 작은데다 마음 놓고 마음껏 메모 할 수 있는 공간이 효율적이지 못하다 보니, 정리하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더군요.
 

이런 저런 소소한 금액에서부터 시작하여 큰 금액에 이르기까지 한동안 스케줄러를 통해 조그맣게 관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신용카드와 여러 포인트 카드, 가맹점별 쿠폰 등 어쩌다보니 지갑이 묵직해 지고, 그만큼 영수증 또한 많아 지게 되더군요. 쓰는 금액이 많아 지니, 영수증이 늘어나는 거겠죠?
그렇게 지갑 속 현금은 점차 줄어들고, 영수증이 그 자리를 메꾸고 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제 스케줄러에 조그맣게 메모하던 습관에서 본격적으로 가계부에 소소한 금액이라도 놓치지 않고 메모하는 습관을 기르려 합니다.

I LOVE PARIS 라는 문구가 참 마음에 듭니다.
 
 
실제 가계부를 펼쳐보면 파리 관련 사진이 여기저기 배치되어 있어 파리의 느낌을 맘껏 담아내고 있습니다.


앞면엔 달력이 배치되어 있어 본인의 소소한 일이나 스케줄을 메모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주고 있고, 다음장엔 바로 일자별로 수입금액과 지출금액을 정리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영수증 스크랩란입니다.

"영수증과 쿠폰을 여기에 붙이세요" 라고 기재되어 있네요. 매번 바로 찢어버리던 영수증을 이 곳에 붙여 모아 관리 하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어디 한 번, 살짝 써볼까요? 오늘 쓴 금액은... 어제 쓴 금액은...

윗칸에 날짜를 기재하고 해당 일자의 수입과 지출을 기재합니다

상단은 수입지출에 따른 현금내역이라면 하단에는 카드내역을 기재할 수 있도록 칸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너무나도 마음에 쏙 드는 가계부입니다.

내지가 모두 컬러로 구성되어 있고, 겉 표지 또한 파리 느낌이 물씬 나는데다 비닐이 씌워져 있어 더러워질 염려도 없네요.

남자친구와 곱창순대볶음을 먹으면서도 냉큼 꺼내어 잊을까봐 사용금액을 바로 메모했습니다


부자, 돈을 많이 번다고 부자인가요? 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적재적소에 돈을 사용하는 것 또한 부자가 되는 지름길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자신의 일자별, 월별, 나아가 연도별에 이르기까지 사용금액 파악은 기본이겠죠? 
더불어 가계부를 쓰기로 마음 먹었다면 잊지 않고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 듯 합니다.

부자가 되기 위한 첫걸음, 저 또한 이제 시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