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랐어? 이것도 영수증이야” 어이없는 주차영수증

직장인으로 회사생활을 하면서 하루하루 점심 메뉴 정하는 것이 이토록 어려운 것인지 정말 몰랐습니다. 매번 점심 시간이면 점심 메뉴로 뭘 먹을까- 고민하는 것이 일이 되어 버린 듯 합니다. 모처럼 직장 동료들과 먼 곳으로 나가 점심 식사를 하자며 항상 먹던 그곳을 벗어나 차를 끌고 좀 더 외곽으로 나갔습니다. 직장이 밀집한 곳이라면 12시부터 1시 사이면 맛의 여부를 떠나 음식점 마다 북적이는 듯 합니다.

음식점에 식사를 하기 위해 들어섰다가 주차장 요원이 안내하는 길로 차를 주차하려 하고 있었습니다.
 

"이쪽으로 그냥 대세요. 괜찮아요."
"여긴 다른 가게 앞인데 이 앞에 주차를 하라구요?"
"아아, 상관없어요. 주차하세요."

주차시설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은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 유료 주차장을 이용하려니 주차하는 것도 일인 듯 합니다.


"다른 자리 없어요?"
"아, 그럼 저 골목으로 들어가셔서 빌라 앞에 주차하세요."
"거긴 주차해도 괜찮아요?"
"아, 괜찮대두요."

점심 식사 한번 하기 참 쉽지 않다며 직장 동료들과 주차요원이 알려준 곳에 다시 주차를 하고선 식사를 맛있게 하고 나왔습니다. 갑작스레 굵직하게 쏟아 붓는 빗줄기 속에 어서 빨리 차를 타고 회사로 돌아가자며 이야기하던 찰라 눈 앞에 펼쳐진 기이한 광경에 모두가 '헉'을 외쳤습니다.

차 앞에 차 앞에 차가 주차되어 있는데, 이게 뭔지… -_-???

"아저씨, 저희 차 빼야 되는데."
"기다려 봐요."
"음, 그나저나 저기 주차장은 텅 비어있는데 왜 우리한테 자꾸 외곽으로 주차하라고 한 걸까?"

문득, 그렇게 주차된 차를 빼고 나가려는데 한 쪽 텅 빈 주차장이 눈에 거슬렸습니다. 저렇게 텅 빈 주차장을 두고서 왜 우리를 이 외곽으로 밀어낸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돈 맛에 들려 주차장 구역 그 이상으로 여기저기 차량을 다 주차시키는 거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잠시 뒤, 다른 차량이 빠져 나가고 저희 차량이 나가려고 하니 1시간이 초과되었기 때문에 주차요금을 내라고 했습니다. 이미 앞서 주차된 차량을 빼고 기다리는 데만 20분이 소요되었는데 말이죠.

2천원에 대한 영수증을 요구하자, "쓸데없이 무슨 영수증 타령이냐" 라고 하더니 귀찮다는 듯, 손에 들고 있던 신문 한 면을 쭈욱- 찢으시더니 그 조그만 종이에 펜으로 2천원 이라고 써서는 저희에게 내밀더군요.


"헐. 아저씨 주차 영수증을 주셔야죠?"
"아니, 이 사람들이 세무지식이 없구만. 모르나 본데, 이것도 주차영수증이야. 자, 내가 싸인 해서 줬잖아."

너무나도 당당하게 이것도 영수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아저씨. -_-
세무지식을 들먹거리며 그것도 모르냐며 따지고 드는데...

그런데 어쩌죠? 세무지식이 없다고 하기엔, 최소 5년 이상의 회계 경력을 가진 분들인데… 어이가 없어 황당해 하며 웃는 부서원들. -_-;;;

사설 유료주차장의 횡포에 대해서는 이미 뉴스로 익히 접한바 있습니다만, 막상 이렇게 겪으니 무척이나 황당하더군요.

오늘의 하이라이트 장면 다시 보시죠! 신문 찌익. 2천원 찌익. "이게 바로 영수증이야!"

무슨 마술사도 아니고. -_-;;;

제가 열 두 살 때, 여섯 살 어린 제 동생을 붙들고서 백지 찌익. 1만원 찌익. "이게 바로 만원이야! 이 돈이랑 네가 가진 5천원이랑 바꿀래?" 라고 사기를 쳤던 기억이 납니다. -_-;; 당시 전, 마냥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동생으로 봤었는데 그런 동생이 저를 향해 씨익 웃으며, "누굴 바보로 아나?" 라며 쌩- 하니 뒤돌아 가 제가 흠칫 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당시 여섯 살 난 동생의 어이없다는 표정은 평생 잊지 못할 듯 합니다. 후- 

아, 역시 사람은 정직하게 살아야 합니다. (뭐지, 결론은 이거?)

[파오인] 두번째. 블로그에 기사를 스크랩해도 괜찮을까?

우선, 대답은 파오인은 가능하다- 입니다.

블로그에 기사를 스크랩? 어떻게?

합법적으로 블로그에 스크랩해 올 수 있는 서비스가 파오인에서 제공되고 있습니다. 앞서 마이키워드를 설정해 놓고 해당 키워드 기사를 한 곳에 모아 볼 수 있다고 소개해 드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제가 제일 관심 있어 하는 키워드. '체험단'으로 잠깐 볼까요?

마이키워드 설정 : 체험단


마이키워드 설정 부분(체험단)이 노란색으로 뜨네요. 제일 상단에 위치한 기사를 클릭하면 팝업창으로 아래와 같이 뜹니다. 우측 귀퉁이에 보이는 '퍼가기'를 클릭하면 다시 한번 더 팝업창이 새롭게 뜨면서 블로그에 퍼갈 수 있는 HTML과 링크를 제공해 줍니다.

퍼가기 클릭!


전 HTML 퍼가기를 이용한답니다. (단순히 링크만 퍼가는 것은 좀 무의미 한 것 같죠?)
HTML 퍼가기를 적용한 글은 이미 이전에 쓰여진 바 있습니다.

>> 파오인 기사 HTML 퍼가기가 적용된 글

아래는 뉴트로지나 기사를 HTML과 링크를 적용한 예입니다.


>> HTML 퍼가기 적용 시

 

꼭 블로그가 아니어도 괜찮아-
파오인 홈페이지 내에서 스크랩 기능이 제공되고 있으니!

더불어 파오인은 기사스크랩 기능도 따로 제공하고 있어 굳이 블로그로 스크랩하지 않더라도 파오인 홈페이지 내에서 스크랩 공간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순서에 맞춰 1) 기사 스크랩 버튼 클릭 2) 경로지정 3)스크랩 순으로 진행하면 손쉽게 기사를 스크랩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관심 있어 하는 분야나 해당 키워드 부분에 대해 경로를 지정해 두고 스크랩하는 것도 상당히 유용할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취직 준비 하고 있는 분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평소 관심 있어 하는 분야와 직종에 대한 신문 기사를 스크랩하는 것도 상당히 도움이 되기 때문이죠.

이전엔 열심히 신문을 가위로 들고 오리며 스크랩했는데 이제 온라인 상으로도 스크랩이 가능하니 새삼 세월이 변하긴 변했나 보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뜬금없이)

유용한 서비스이니 관심 있으시면 무료로 회원가입하시고 마음껏 퍼가시고 마음껏 스크랩해 보세요! ^^

[파오인] 첫번째. 회원가입만으로 온라인상 신문 구독이 가능하다?

이전 제가 쓴 글을 눈여겨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신문을 스크랩하여 넣은 듯한 이미지를 보신 적이 있으실거에요. 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오인"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인터넷상으로 쉽게 접할 수 있는, 포탈사이트에 노출되어 있는 뉴스를 활용하게 되면 그에 따른 저작권 제재를 받을 수 있기에 저작권을 반드시 확인하시고 이용해야 합니다. 포탈사이트에 노출되는 대다수의 뉴스는 저작권 침해 가능성이 있기에 제목을 포함하여 1줄 이상 퍼가는 것은 지양하셔야 합니다.

개인적으로 파오인을 접하기 전까지는 뉴스와이어를 통해 뉴스를 확인하고 해당 글과 사진을 이용하였답니다.

블로거는 해당 보도자료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음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뉴스와이어를 통해 공개 되는 뉴스는 홍보 목적에 따라 기업에서 배포한 자료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찾고자 하는 뉴스거리를 쉽게 찾기 힘들었습니다. 또한 아무래도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된 기사만 조회가 가능하기에 다양성에 있어서도 한계가 있죠. 

파오인은 23여개의 매체를 제공하여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신문을 보자!

신문보기 & 마이 키워드


파오인 첫 화면 상단의 신문보기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이 선택한 신문 매체가 나타납니다.

파오인 신문선택 화면 무료라고 표시된 부분만 무료이고, 나머지 부분은 유료입니다.



무료매체와 그렇지 않은 매체(유료매체)를 구분하여 보여주고 있습니다. 무료매체만 보길 원할 시, 무료라고 쓰여지 있는 신문을 선택하여 보시면 되며 별도 그렇지 않은 매체를 보고 싶으실 경우, 해당 신문을 선택하면 결제창으로 이동합니다.

신문 구독시에는 네이버 오픈캐스트와 유사한 성격으로 휠을 이용하여 조회 가능합니다.

휠을 이용해서 보다 수월하게 신문 지면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떠오르죠?


제가 구독하고 싶은 신문(매일경제신문)은 유료매체인지라 지면 구독을 신청했습니다.

* 전체 지면 구독의 경우만(신문 형태 그대로 유지한채 구독) 유료입니다. 단순 마이키워드 설정을 통해 보여지는 부분은 유료가 아닙니다. 또한 무료라고 쓰여진 신문 구독의 경우 별도 요금이 없습니다.


파오인 지면 구독 화면(유료 신문 선택 시)



본인이 원하는 정보에 대한 마이키워드를 설정하자

마이페이지를 통해 마이키워드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하단 마이키워드 설정에서 설장하고 싶은 주요 단어를 입력하기만 하면 된답니다.

제가 선택한 키워드는 부동산, 분양, 환율, 블로거, 체험단 등이랍니다.
(참 현실적인 키워드죠? 하하)

좌측 상단은 현금과도 같은 충전 파오 및 파오수가 보여집니다. 우측하단으로 마이키워드와 설정된 마이키워드기사가 보입니다.


아래와 같이 설정된 본인의 마이키워드로 해당 기사를 바로 손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체험단의 새로운 소식을 바로 볼 수 있군요.


+ 덧붙임) 마이키워드로 오늘의 운세를 설정해 뒀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역시나 너무나도 제각각의 운세를 펼쳐 놓고 있더군요. 오늘의 운세, 재미로만 봅시다-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