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근시 벗어나기! 라식 수술 전 51가지 정밀검사를 마치고 [프리미엄 서울밝은안과]

오랜만에 포스팅! +_+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휴일이었어요. 저도 지난 5월 5일부터 11일까지 아주 푹 쉬었어요. 휴일 잘 보내셨나요?

전 휴일을 이용해 라식을 하고 왔어요. 얼마 전, 포스팅(2011/05/06 - [나를 말하다/지금은 연애중] - 생얼 여자친구에게 서운함을 느낀 이유)으로도 라식을 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었죠? 2011년 새해맞이 계획 중의 하나이기도 했는데 이렇게 이루었네요. 직장 동료 3명이 모두 같은 곳에서 라식을 했어요. 저도 앞서 3명이 성공하는 것을 보고 덩달아 같은 곳에서 수술을 받았답니다.

프리미엄 서울밝은안과

서울밝은안과 / 밝은안과 / 라섹수술 / 라식수술 / 라섹 / 라식 / 라식전문병원 / 시력교정 전 꽃가루 알레르기가 심해서 특히, 봄에는 렌즈를 전혀 엄두도 낼 수 없었어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바로 이어지기 때문인데요. ㅠ_ㅠ 예쁘게 렌즈끼고 화장하고 남자친구와 샤랄라 봄 나들이 가고픈 로망이 있었건만 마이너스 최악의 시력에다 꽃가루알레르기까지 가진 제겐 너무 꿈 같은 일이었어요. 이번이 아니면 정말 안되겠구나 싶어 이번 휴일을 이용해 냉큼 수술 전 검사와 당일 수술까지 모두 예약을 했답니다. (말은 냉큼이지만 수술을 결심하기까지 3년 이상은 고민한 것 같습니다.)

신기하게 당일 검사와 당일 수술이 된다는 게 너무 놀라웠어요. 하루 휴가 내기도 눈치 보게 되는 저 같은 직장인에겐 너무 좋다는. +_+

전화 예약을 하고 나니 문자가 오더라고요.

서울밝은안과 약도와 함께 수술 전 정밀검사시 유의사항! 소프트렌즈는 최소 1주일 전, 하드렌즈는 최소 2주일 가량은 렌즈를 착용하지 않아야 되요.

짠! 여긴 강남역에 위치한 서울밝은안과에요. 직장동료들은 서울밝은안과 강남점(강남서울밝은안과)에서 수술을 받았는데 전 프리미엄 서울밝은안과(본원)을 찾았어요.

프리미엄은 서울밝은안과 강남점이 확장 이전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강남역 1번 출구로 나와 우측으로 꺾어 보이는 미진프라자 17층에서 프리미엄 서울밝은안과를 만날 수 있답니다.

서울밝은안과 검사센터인 17층으로 고고!

시력교정수술 전 받게 되는 검사는 처음 받아 보는 거라 어떤 검사를 받게 될지 궁금하기도 하고 이 때까지만 해도 수술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설렘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겁없는 뇨자 이러고...)

예약 후 방문임을 알리고 상담실로 들어갔어요.  

상담실이 꽤 넓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었어요. 상담실에서 간단한 개인정보와 눈에 대한 간단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어요. 알러지가 있진 않은지, 안구건조증이 있는지, 복용중인 약이 있는지, 수술 경험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요.    

간단한 조사가 끝나고 정밀검사로 이어졌습니다.

수술 가능여부를 파악하고 어떤 수술이 적합한지 파악하기 위해 진행되는 정밀검사! 이 검사는 1시간 가량 진행되기 때문에 별도 짐을 보관할 수 있도록 락커가 있더라구요. 검사센터에 따로 락커가 있고, 또 수술센터에 별도의 락커가 있었어요. 자신이 설정한 4자리의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짐을 보관하는 타입이다 보니 너무 편했어요.   

다시금 프리미엄 서울밝은안과 내부의 깔끔함과 규모에 감탄을 하며 검사실로 이동했어요.

이것저것 차례차례 검사가 진행되었는데요. 와. 정말 이렇게 많이 검사하는 건 처음이네요;;; 눈 하나만을 위해 이렇게 정밀검사를 받아 보는 건 처음이네요.

가볍게 스킨과 로션만 바른 생얼의 당당함으로 찾은 이 곳. 수술 당일엔 향수와 화장은 삼가라고 하더라고요.

이제부터 51가지의 검사가 진행될 거에요. 장비가 정말 많아서 놀랬어요.

매 검사 단계마다 어떤 부분을 검사하는건지, 왜 검사하는 건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해 주시니 너무 좋았어요. 이 붉은 빛이 들어오는 검사기도 뭔지 몰랐는데, 각막지형도 검사기라고 소개해 주시더라구요.

각 개인마다 다른 각막의 형상에 따라 맞춤형 수술이 가능하게 도와준다고 해요.

51가지의 정밀 검사인만큼 검사 시간도 꽤 오래 소요되더라구요.

솔직히 이때까지도 수술이 실감이 나지 않았어요.

실은 정밀검사를 앞두고 나름 찜해 둔 라식 수술이 있었어요. '크리스탈 플러스 라식'인데요. 각막 두께가 여의치 않으면 라식이 안되고 라섹 혹은 안내삽입술을 해야 하기 때문에 수술 결과가 어떨지 걱정했는데 다행히 정밀검사 결과 제 각막 두께가 상당히 양호하다고 하시더라고요. 시력은 역시나 좌우 -6.50과 -6.75에 이르는 고도근시. 특히 난시까지 있어서 ㅠ_ㅠ  

각막두께가 평균 500에서 550마이크로에 이르는데 다행히 전 600이상의 수치로 각막두께가 평균보다 두꺼운 편이더라구요! 꺄! +_+ 각막에도 살이 쪘나봐… (라는 말도 안되는 상상을 하며)

검사결과에 대한 소개와 검사결과에 맞는 다양한 수술 방법을 보여주셨는데 역시 눈에 들어오는 건 크리스탈 플러스 라식!  

크리스탈 플러스 라식은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빠른 속도의 레이저 조사로 라식 수술 후 각막혼탁이나 천공 등의 부작용이 적고 안전성이 뛰어나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서울밝은안과가 크리스탈 플러스 라식 수술을 국내에 최초 도입한 이기도 해서 너무 기대가 컸어요.


라식 수술 후, 보는 세상은 새롭다던데, 정말 새 세상을 보게 되는걸까? 정말?

 

이야기가 길어지니 다음 수술 포스팅으로 이어갈게요. 슝-

+ 덧) 라식 수술이 전혀 다른 세상 이야기처럼 들릴 시력 좋으신 분들이 참 부럽습니다. ㅡ.ㅡ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프리미엄서울밝은안과
도움말 Daum 지도

생얼 여자친구에게 서운함을 느낀 이유

전 시력이 상당히 나쁩니다. 좌우 시력만 - 6.0 디옵터에 해당하니 말이죠.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특별한 날이거나 외부 행사가 있어 나가야 하는 일이 아니라면 눈을 조금이나마 보호하기 위해 렌즈 보다는 안경을 쓰는 편입니다. 그럴 만도 한 것이 대다수의 시간을 모니터 앞에만 앉아 있다 보니 눈이 쉽게 피로해 지더군요.

"요런 느낌이면 얼마나 좋을까!"

김태희와 같은 이런 지적이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풍기면 얼마나 예쁠까요. 현실은 시력이 상당히 나쁘다 보니 이런 느낌은 전혀 나지 않는다는거죠. (렌즈 두께가 후덜덜)

다음 주 중 안과에 방문하여 라식(라섹) 수술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검사 결과에 따라 라식이냐, 라섹이냐가 결정될 듯 하네요. 문득, 수술을 앞두고 나니 이전 있었던 한 사건이 생각나더군요.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

연애 초기만 해도 남자친구를 만날 땐 늘 안경을 벗고, 렌즈를 끼고 화장을 곱게 하고 나가곤 했습니다. (연애 초기만 해도 남자친구는 제가 렌즈를 끼고 화장한다는 것도 인지 못했었죠) 그리고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만나는 횟수가 많아 지자, 렌즈를 낀다는 것을 알게 된 남자친구가 렌즈는 각막에 손상을 줄 수 있으니 걱정된다며 렌즈는 자제하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걱정 가득한 남자친구의 말에 힘을 얻어 그 이후론 주로 안경을 끼고 데이트를 했습니다.

연애 초기, 2년 가량 서로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면 그 이후는 그런 서로를 잘 알고 이해해 가는 시간을 가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로 앞에 어떤 모습으로 서 있어도 있는 그대로 사랑할 수 있을 것만 같은 묘한 자신감 같은 것이 생겼는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얼마 전, 평소처럼 남자친구와 직장을 마치고 데이트를 하던 중 이웃 블로거를 우연히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습니다.

"어머! 원래 안경 꼈었어? 그럼 지금까지 렌즈 끼고 다녔던 거야? 안경 낀 모습 보니 새로운데? 못 알아 볼 뻔 했어."
"평소엔 주로 안경을 끼고 다니고 특별할 때만 렌즈를 끼니까..."

블로거 모임이나 행사장에선 렌즈를 끼고 화장한 모습을 주로 보이다 보니 안경 낀 모습을 보고 저를 못알아 볼 뻔 했다며 이야기 하더군요. 

그렇게 이웃 블로거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돌아오는 내내 남자친구 표정이 왠지 모르게 시무룩해 보이더군요.

"오빠, 왜 그래?"
"이거 정말 충격인데?"
"뭐가?"
"너 블로거 모임 갈 땐 렌즈 끼고 화장하고 가는 거야?"
"응."
"나 만날 땐 안경 끼고 화장 안 하면서?"
"아, 그야 오빠가… "

잠시 멈칫. 남자친구의 반응을 살피며 이리 저리 말을 돌려 보았지만 다소 토라진 듯한 남자친구의 모습에 웃음이 나왔습니다.

"안경 껴도 나고, 렌즈 껴도 나야."
"화장 한 너와 화장 하지 않은 너는 달라."
"헉! 뭐, 언제는 화장 안해도 예쁘다더니!"
"아니. 그런 말이 아니라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바쁜 시간을 내어서 렌즈를 끼고 화장 하며 꾸민다는 거잖아. 정작 남자친구인 내 앞에선 그러지 않는데... 서운해서 그래. 내 앞에선 안그러는데 다른 사람에선 그러니."

렌즈를 끼거나 화장을 해서 예쁘고 덜 예쁘고의 문제가 아닌, '성의'의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난 남자친구에게 가장 예뻐 보이고 싶어!' 라는 말을 하면서도 정작 제 행동으로는 연애 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서서히 '편안함' 이라는 핑계를 무기 삼아 본의 아니게 남자친구에게 서운함을 안겨주었던 것 같습니다.

+ 덧)
"어? 오늘은 렌즈 끼고 화장했네?"
"응! 좋아?"
"오늘 블로거 모임 있었어? 아님, 회사 행사?"
"아니야. 오빠한테 잘 보이려고 화장한건데?"
"하하. 그래? 에이, 눈 아프게 렌즈를 왜 껴. 그리고 넌 생얼이 더 예뻐." (미소 가득)

나름 제 눈치를 보며 '화장 하지마. 넌 생얼이 더 예뻐.' 라고 이야기 하고 있었지만 괜히 실실 뿜어져 나오는 남자친구의 웃음 속에서 그의 속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