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자격 이전에 필요한 건 노력!

소개팅을 통해 만난 여자가 너무나도 순수하고 착해 마음에 들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아이러니 하게도 자신의 말 한 마디로 상처 받는 그녀의 모습을 보고 더 이상 그녀를 다치게 하면 안될 것 같다며 2주만에 헤어지자고 통보했다고 하는 말을 듣고 고개를 갸웃 거렸습니다.

일명, 그녀에게 호감이 있지만, 자신이 그 여자에게 자꾸만 상처를 주는 것만 같아 놓아 줬다… 라는 거죠. 사랑하지만, 그녀를 위해 놓아줬다. 이런 이야기를 하고픈 것이었을까요?

"자꾸만 상처를 주는 것 같다고? 그건 너 생각 아니야?"

도대체 어떤 상처를 줬냐고 묻자 그제서야 입을 열더군요. 제 3자 입장에선 너무나도 황당하고 오히려 웃음이 나오는 대화였습니다.

"어? 다리가 왜 이래요? 이거 흉터인 것 같은데, 어쩌다 그런 거에요?"
"네?"
"여기 다리털 자라는 쪽에…"
"어머, 아, 이건 흉터가 아니라... 여름이라 모공이 넓어져서 그런 거에요."
"아, 아, 그렇군요."
"…"

어색한 기운이 감돌면서 그 뒤로 좀처럼 입을 열지 못하는 여자. 그 후, 쭈뼛쭈뼛한 상황이 연출이 되면서 어떤 이야기를 해도 서로 어색한 미소만 주고 받다 그 날의 데이트는 끝.
 
원피스를 입고 온 여자분의 다리를 보고 상처라 생각하고 왜 그러냐는 질문에 여자분이 재치있게 웃으며 대답하고 그렇게 넘겼더라면 상황이 달랐겠죠. 또 그런 질문을 하고 난 후, 바로 남자가 여자에게 "아, 그렇군요"가 아니라 죄송하다고 몰랐다며 웃으며 가볍게 넘겨도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그 여자분이 너무 여린 것 같아. 난 진짜 몰랐어. 내가 그런 실수 한번 하고 나면 서로 다음 말을 잇질 못해. 여자분은 참 좋아. 정말 마음에 들긴 하는데... 이런 상황이 한 두번이 아니야."
"음"
"우리 아버지가 그렇거든.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이고 어머니한테 정말 상처가 되는 말만 골라서 하는 건가 싶을 정도로. 근데, 내가 딱 아버지와 같은 모습을 보이니까. 아직 내가 사랑할 자세가 되어 있지 않나봐." 
"글쎄. 사랑을 하기 위한 자세? 자격? 그런 걸 운운하기 하기 이전에 노력부터 해야 하는 거 아닐까?"
"아무튼, 난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그런 상처를 줬듯이 내가 또 여린 그 여자에게 상처를 줄 것 같은 거지."
"미안. 내가 여자여서 그런지 와 닿지가 않아."

연애를 하는데 '자격'이나 '자세'를 논하기 이전에 가장 기초가 되는'노력'을 해 본 후에 그런 말을 했더라면 또 제 반응은 달랐을지 모릅니다. 

그냥 무작정 아들은 아버지를 닮는다잖아- 난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그렇게 했듯이 나도 여자에게 그런 상처를 줄 것 같아- 라는 그의 말에 동정은 커녕 오히려 화가 났습니다. 그럼 세상에 모든 범죄자의 아들은 아버지와 똑같은 범죄를 저지르며, 바람피운 아버지의 아들은 똑같이 바람을 피운다- 는 말일까요? 그저 노력을 하기 싫어 핑계를 대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근데 지금 와서 그런 말 해서 뭐해? 헤어졌다며?"
"아, 1주일 정도 지난 일인데 자꾸 생각나. 그 여자가 보고 싶어서."
"상처 주기 싫어서 헤어졌다더니 보고 싶다구?"
"응. 어떡하지? 지금 연락해도 괜찮을까?"
"음. 글쎄. 여자가 1주일이나 지났는데 받아 줄까?"

이미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있으면서도 헤어짐을 고한 상황에 뒤늦게 다시 여자가 보고 싶다고 하는 그 말이 너무나도 이기적으로 느껴졌습니다.

뒤늦게 여자에게 연락을 했지만, 역시 안타깝게도 결과는. 바이바이. 

이미 여자의 마음은 상처로 가득한 채, 닫혀 버렸나 봅니다. 

사랑하는데 어쩔 수 없이 헤어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정말. 부득이한 상황과 이유로 인해서 말이죠. 그런데 노력을 해서 그 상황을 이겨낼 수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말 다른 환경의 변화가 아닌 자신의 마음과 오로지 자신의 노력만으로도 말이죠.

그럼에도 "어쩔 수 없어" "어떡하지" 망설이다 정말 되돌릴 수 없을 만큼 사랑이 멀어진 후에야 후회를 하게 되더군요. 그런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 와서 후회하는 것보다 할 수 있는 만큼 노력을 해 본 후에 후회해도 늦지 않을 듯 한데 말입니다. 
지난 5월, 비보이 공연에서 최종 우승한 팀의 남자가 우승소감을 전달하며 하늘나라에 간 여자친구를 언급하는 모습을 보고 괜히 제 마음이 짠하더군요. 우승의 영광을 하늘나라에 간 여자친구에게 돌리고 싶다며... 이야기 하던 그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정말 드라마에서나 접할 법한 이야기를 그 비보이가 들려 주었으니 말입니다.

어쩔 수 없이 사랑함에도 이별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정말 어쩔 수 없는 상황과 환경으로 인해 헤어지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자신이 노력하면 그 사랑을 지킬 수 있음에도 그 노력을 하지 않고 헤어짐을 고하고 뒤늦게 후회하는 상황을 마주할 때면 그리 안타까울 수가 없습니다.

헤어지자는 말은 쉽게 내뱉는 만큼 쉽게 후회하는 말인 것 같습니다. 거듭 신중하게 내뱉어야 하는 말이기도 하구요.

아, 추석연휴를 앞두고 왜 이리 우울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야...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