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의 애교, 여친의 애교보다 보기 힘든 이유

제 블로그 방명록에 남자친구의 애교를 보고픈 마음에 "오빠 애교 한번만 부려주면 안돼?" 라는 말을 했다가 다툼으로 이어진 사연이 눈에 띄더군요. 아, 굳이 다툼으로까지 이어질 필요는 없었는데. ㅠ_ㅠ

제가 무뚝뚝이 뚝뚝 떨어지는 스타일이었던 것 만큼이나 남자친구 또한 초반엔 무뚝뚝함이 뚝뚝 떨어지는 스타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엔 너나 할 것 없이 한 사람이 애교를 부리기 시작하면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애교를 부리곤 합니다. 물론, 저와 단 둘이 있을 때만 보여주는 애교죠. 남자친구나 제 지인이 있는 자리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행동합니다. 흥. 이럴 때 보면 여자만 여우 어쩌구 할게 아니에요. 남자도 여우입니다. 하하. 농담이구요. 

연애 초반엔 '말' 외에는 할 줄 모르던(정말 입으로 내뱉는 '말'만 하는 무뚝뚝한) 남자친구가 언젠가 함께 손을 잡고 걸어 가던 중, 자연스레 콧노래를 흥얼거리더군요. 

"음~음~으으음~" 하면서 말이죠. 그야말로 '말'만 하던 남자친구가 콧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고 속으로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왠지 이제 날 조금씩 편하게 생각하나보다- 하는 생각 때문이라고나 할까요? (길을 거닐며 흥얼흥얼 거리며 콧노래나 무반주 노래를 부르는 것은 노래방에서 마이크 잡고 노래를 부르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입니다. 왠만큼 편하지 않는 이상, 왠만큼 가까운 사이가 아닌 이상...쉽게 그렇게 하기 힘들죠.) 남자친구는 당시의 일을 기억 못하는 듯 했습니다. 본인도 모르게 기분이 좋아서 흥얼흥얼 거린 것 같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그렇게 흥얼거리며 부르던 남자친구의 콧노래가 귓가에 속삭여 불러줄 수 있는 무반주 생노래로 이어지고, 나중엔 가수 패러디를 보여주겠다며 가수 흉내를 내며 노래를 부르다 댄스가수를 따라 춤을 보여주기도 하며 나중엔 개인기라고 하며 이것저것 보여주기까지. 남자친구가 정말 편하게 제게 애교를 보여주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던 것 같습니다. 제가 느끼기엔 정말 2년 정도는 걸린 것 같아요. +_+ 요즘엔 자연스레 남자친구가 제가 하는 애교를 따라 하기도 하고, 반대로 남자친구가 하는 애교를 제가 따라 하기도 합니다. 정말 평범한 일상 속 대화 자체가 애교가 되어 "꼬기 먹자~" "그래. 꼬기 먹자. 꼬기!" 라며 말이죠.

남자친구가 '금붕어! 뻐끔뻐끔!' 이라고 외치면 제가 입 안 가득 공기를 불어 넣어 빵빵한 볼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정확히 언제부터 이런 유치한 둘만의 암호로 놀게 된 건지 도통 감이 오지 않습니다. -_-;;;)

서로 그러면서 (진짜 남들이 볼까 무서운) 유치하게 귀엽다고 하며 놉니다. +_+;; 저도 남자친구의 볼을 '꼬집꼬집' 하며 귀엽다고 하며 노는데 말이죠.

하지만!

남자친구의 입장에서 여자친구에게 귀여워 보이는 것도 좋지만, 그 마음보다는 남자답게 듬직한 모습을 더 많이 보여주고 싶어하기 때문에 남자가 여자 앞에서 애교를 보여준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닌 듯 합니다.

정확히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남자친구에게 제 블로그 방명록에 남겨주신 님과 비슷한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우연히 남자친구가 한 행동이 제 눈엔 애교로 보여져서 애교를 자주 보고 싶다며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아, 귀여워. 오빠가 애교 부리니까 너무 귀여워!"
"아, 그래? 귀여워?"
"응. 귀여워. 오빠가 애교 부리는 거 자주 보고 싶다!" 

저의 이 말에 남자친구가 센스있게! 예쁘게! 돌려서(응?) 대답해 주더군요.  

"음, 근데 아무래도 난 남자잖아. 너한테 귀엽게 보이고 싶기 보다는 더 멋있어 보이고 싶은 마음, 이 마음 뭔지 알겠지?" 

아마 이 상황에서 저의 이 말에 남자친구가 '무슨 애교 부리는 걸 보고 싶다고 그러냐?' 와 같은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면 방명록에 남겨주신 님처럼 이 말 한마디로 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었겠죠. 같은 말이라도 어떻게 이야기를 하느냐에 따라 싸움으로 번질 수도 오히려 서로를 더 잘 알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는 듯 합니다.

+ 덧) 여자가 남자에게 더 여성스러워 보이고 싶고, 예뻐 보이고 싶고, 귀여워 보이고 싶은 것처럼, 남자도 여자에게 귀여워 보이고 싶기 보다는 더 남성스러워 보이고 싶고, 멋있어 보이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것. 이 마음을 조금 헤아려 줄 수 있다면 굳이 남친의 애교, 자주 보지 못한다고 해도 아쉽지는 않겠죠? ^^ 여자도! 남자도! 그저 분위기에 따라 자연스레 나오는 애교가 훨씬 사랑스럽고 보기 좋은 것 같아요.

남친에게 사랑받는 애교, 애교 따라잡기

"여보세요?"
"밥 먹었냐?"
"네. 식사 하셨어요?"
"응. 그래. 다음에 또 연락하마."

이 소리는 지방에 계신 경상도 무뚝뚝 대마왕이신 아버지와 그 무뚝뚝함을 쏙 빼 닮은 저의 통화입니다.

타고난 무뚝뚝함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_-;;

어렸을 때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장녀로 커왔고, 가장으로 자라온 터라 애교를 부릴 틈도 없었고 애교의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무뚝뚝함이 머리 꼭대기에서부터 발끝까지 뚝뚝 떨어지던 저였습니다.

연애를 하기 전엔 주위 친구들에게 "괜찮아. 요즘엔 이 무뚝뚝함이 대세야!" 라며 무뚝뚝함의 매력을 빠득빠득 우기곤 했는데 말이죠.

그런 와중 사랑에 빠지고 연애를 하면서 처음으로 저에게 애교가 없음이 그리 아쉬울 수가 없더군요. (화장실 들어가기 전 마음과 나온 후의 마음은 다릅니다;;;)

연애 초기 온통 제 머릿속에는 "어떻게 하면 남자친구에게 예뻐 보이려나? 남자친구에게 어떤 애교를 보여주면 좋아할까?" 라는 생각만 가득했던 것 같습니다. 정작 남자친구가 바라는 게 어떤 모습일지는 생각지도 않은 채 말이죠.

"야, 네가 부리는 그 애교라는 거, 어떻게 하면 생기는 거냐?"
"푸하하. 뭐야. 무뚝뚝함이 대세라던 네가 왜? 하하. 그나저나 연애를 하고 있는 네가 연애를 하지 않는 나한테 물으면 어떡해?"
"몰라. 무뚝뚝함이 대세가 아닌가봐. 너 툭하면 '뿌잉뿌잉' 하잖아. 네가 하니까 제법 귀여워 보이던데 좀 알려줘 봐."

어설프게 친구에게 애교를 배워 혼자 열심히 연습해 봤지만 역시나! 이 놈의 무뚝뚝함이 어딜 가겠습니까. "힝. 오빠~ 나 오늘 오빠 너무너무 보고 싶었쪄. 뿌잉뿌잉." 헐- 이놈의 뿌잉뿌잉은 도대체 무슨 뜻을 담고 있는 건지, 왜 친구가 하니 애교 철철이고 내가 하면 무뚝뚝함이 뚝뚝 떨어지는 건지 말입니다.
그렇게 친구를 통해 열심히 배운 필살 애교를 연습만 하다 정작 남자친구 앞에선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_-;;; (다행히도)

여자의 매력은 '애교'가 전부가 아니다

애교 못지 않게 남자친구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보다 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눈을 마주치면서 끄덕이고 박수치고 호응해 주는 것. '에게? 고작 그거?' 라고 할 지 모르지만, 정말 이 고작 '요것'이 남자친구에겐 애교 못지 않게 자신의 매력을 서서히 심는 방법이자, 자연스레 애교로 이어지게끔 하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정말?" "진짜?" "우와!" "멋지다!" "오!" "아하~"

애교가 안되니 거의 포기하다시피 하고선 남자친구가 어떠한 이야기를 꺼내면 들어주고 맞장구 쳐주는 것이 시작이었는데요. 처음엔 말로만 "정말?" 했던 것이, 어느 순간, "아, 정말?!" 이라고 말하며 박수를 치게 되었고, "멋지다!" 라고 입으로만 뻥긋 했던 것이 남자친구의 어깨, 팔이나 손을 자연스럽게 잡으면서 "완전 멋져!"가 되고 "우와! 멋져요. 오빠! 꺄악!" 이렇게 진화했습니다.  

남자친구의 말을 귀담아 들어주고 적극적으로 호응해 주는 과정에서 이 '호응'이 진화를 하다 보니 '애교'가 되었습니다. (놀라울 따름 -_-;;)

"나랑 애교는 거리가 너무 멀어. 난 타고난 무뚝뚝이라 애교를 못부리겠어-" 라고 하는 분들. 굳이 애교를 억지로 부리려고 하기 보다는 자신만의 다른 매력으로 자신을 어필하거나 저처럼 상대방의 말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주는 것으로 '애교의 아장아장 걷기' 단계를 시작하면 좋을 듯 합니다.

흠. 그러고 보니 막상 친구에게 배운 '뿌잉뿌잉'은 정작 지금껏 한번도 써먹어 보질 못했네요. 자신에게 맞지 않는 애교를 억지로 배워 가며 한다는 것 자체가 조금 모순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친구가 하는 모습은 참 귀엽고 예뻐보였지만, 그만큼 그 친구가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자연스러웠기에 그런 것이고 반대로 전 스스로 어색해 하고 쭈뼛거려 하는데 그런 와중에 제가 했다면, 아, 상상만 해도 아찔해 지네요.

'뿌잉뿌잉'은 너한테 안어울려!


조심하세요! 억지로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애교를 부리려 했다간 '
주먹을 부르는 애교'가 되거나, '가식'으로 보이거나 둘 중 하나! +_+ (너무 노골적인 표현인가?)


억지로 애교를 부리려 하기 보다는 먼저 상대방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어주고 호응해 주는 것으로 시작해도 늦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