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중, 싸워도 이것만큼은 지키자

남자친구와 늘 콩닥콩닥 뛰는 가슴으로 사랑만 하기에도 부족한 시간이라는 것을 서로가 잘 알지만 어쩔 수 없이 서로가 으르렁 거리며 다투게 되는 때가 있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싸우게 되는 이유 대부분이 만나야 할 때, 만나지 못해서 싸우는 경우이더군요.

만나기로 약속 한 날 뜻밖의 상황으로 인해 서로 만나지 못하게 되었을 경우, '선약을 했음에도 왜 만나지 못하느냐'가 시초가 되어 '내가 중요하냐, 친구가 중요하냐'의 문제에 부딪히는가 하면 상대방의 걱정스러운 마음에서 비롯된 '일찍 놀고 집에 들어가' 라는 의미가 확대 해석되어 '간섭이 심하다'의 의미로 해석되어 다투기도 합니다. 그 뿐 인가요. 오해가 오해를 낳는 상황이 벌어져 으르렁 거리기도 하죠.

제 3자가 보면 그야 말로 "저건 사랑싸움이야."가 되지만 정작 그 순간의 당사자들은 "어디 끝장 한번 내보자"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연애를 하며 지켜야 할 선이 있다는 것을 연애 기간이 길어질수록 더욱 많이 느끼는 듯 합니다.

연애 초기만 해도 "서로 사랑하니까 다 덮어주고 다 이해해줘야 되는 거 아니야?" 라고 생각했었지만 말입니다.

하나, 아무리 심하게 싸워도 욕은 하지 말자

여자와 남자, 욕설에 대해 받아 들이는 정도의 차이가 꽤 큰 듯 합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차이는 사랑하는 연인 사이라는 거죠. 친구들과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친구가 갑작스레 씩씩 거리며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싶다" 는 이야기를 꺼내기에 그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정말 소소한 것으로 말다툼을 하게 되었는데 뒤돌아 가는 자신을 향해 "에이, 씨X…" 라고 이야기를 한 거죠.

 

"뭐야. 끝에 그 말은 '발'이 붙은 거야. '발'이 안 붙은 거야?"
"그게 나도 정확하게 못 들어서…"
"잠깐, '발'이 붙으면 욕이고, '발' 안붙고 '에이씨'까지만 하면 욕이 아니야?"
"그…욕의 기준이 참…"
"에이, 그게 무슨 욕이라고 그래. 그냥 화가 나서 자연스레 혼잣말처럼 한 말인거 같은데"
"그래도 내가 들을 수 있는 거리에서 그랬다구! 난 절대 용서 못해!"

객관적으로 냉정하게 생각해 봐도 무심코 혼잣말로 나온 말이라 생각되지만 연인 사이에서는 그 조그만 말 하나도 크게 화를 불러 일으키는 듯 합니다.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면서도 모두 그건 욕이 아니다- 실수일 뿐이다- 라고 결론을 내렸지만, 친구의 되묻는 한 마디에 다시 모두들 조용해 지더군요.

"너의 남자친구가 너한테 그런 욕을 했다면?"

다른 사람이 아닌 연인 사이이기에 더욱 실망하게 되고 속상해 지는 부분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러한 욕설은 물론이거니와 서로를 자극하는 말은 특히나 좀처럼 되돌릴 수 없는 격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너가 그러고도 남자냐?" "너가 여자냐?"
"너 정말 지긋지긋하다." "너 같은 애 정말…"
"너네 부모님이…"

등등. 차라리 욕이 낫다 싶을 만큼의 모욕적인 말도 많죠.

"다른 사람이 욕하든 말든 상관없어. 무시하면 되니까. 근데, 다른 사람도 아니고. 너잖아. 우리 사랑하는 사이잖아!"

둘, 상대가 말하고 있을 때 전화 끊기


"오빠가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
"아, 그래서 미안하다고 했잖아."
"진짜 미안한 거 맞아?"
"아, 진짜…"

뚜- 뚜- 뚜-

"통화중에 전화를 끊어?"

여자이건 남자이건 누군가가 자신을 무시한다는 기분이 들 때의 그 기분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죠. 전화 통화를 하다 '더 이야기를 나눠봤자 싸움이 더 커질 것 같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통화를 끊었다고 해명을 하지만 그저 변명으로 들릴 뿐, 그러한 상황은 오히려 더 상황을 악화시킵니다. 그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택한 일방적 전화 끊기는 절대 그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묘안이 되지는 못하는 듯 합니다.

남자친구와 다툴 때에도 서로 꼭 지키자! 하는 부분이 이 부분입니다. 서로 워낙 성격이 불 같다 보니 (응?) 서로의 화에 못 이겨 으르렁 거리다 남자친구가 전화를 먼저 끊게 되거나 제가 전화를 먼저 끊게 되는 상황에 이르곤 합니다. 화해하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활짝 웃어 보이는 데 말입니다. 

싸움이 시작되어 해결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은 그런 점에서 볼 때 통화나 메신저, 문자를 이용하는 것 보다는 바로 직접 대면하여 푸는 것이 가장 빠르고 정확한 방법이 되겠죠?

셋, 침묵이 금이다?

다투고 서로 풀어야 할 상황에 서로의 고집으로 인해 침묵을 지키는 경우, 그 상황은 종 잡을 수 없이 커지고 길어지게 됩니다.

한 사람은 지금 당장의 다툼을 피해가기 위해 '침묵이 금'이라 생각하고, 한 사람은 '지금 당장' 풀어야 속이 풀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친구들과 종종 만나 이야기를 하다 보면 남자친구가 일명 '동굴 속에 들어갔어' 라고 이야기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자친구가  동굴 속에 들어가 버렸어!"
"그럴 땐 남자친구를 이해하고 기다려 주는 게 중요하대."
"야, 지금 이 상황은 서로 싸운 상황인데 동굴 들어간다고 해결 될 일이야? 난 못기다려!"

동굴 속으로 들어가 버리는 남자, 하지만 그와 더불어 무서운 것이 한번 아니면 아니라고 고 등 돌리는 여자죠. 침묵이 때로는 도움이 될 수도 있겠지만, 오해가 오해를 낳을 수 있는 상황 속에서의 침묵은 치명적인 독이 되어 돌아오는 듯 합니다.

"나 여자친구한테 연락왔던 그 때, 오해를 풀 걸 그랬어."
"어차피 1주일 전이잖아. 근데, 왜?"
"연락했더니 지금은 여자친구가 나 얼굴 보기 싫대. 어떡하지?"
"헉... (어쩌긴 이제는 너가 기다려야지;;)"

연애를 하다 보면 이런 이유로, 저런 이유로, 싸우게 됩니다. 가장 좋은 건 역시 싸우지 않는 것이겠지만, 싸우면서 서로에 대해 몰랐던 모습을 알게 되고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의 하나라 생각됩니다.
어차피 지나가야 하는 과정의 하나라면, 이왕이면 보다 좋은 방법으로 보다 잘 해결해 나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종종 남자친구와 다투는 저도, 많이 노력해야겠죠?

연애, 사람마다 제각각 다른 듯 하지만 닮은 부분이 참 많아

20대 후반에 접어 들면서 제 주위에는 부쩍 결혼을 염두하고 연애를 하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단순히, 멋있어서, 잘생겨서, 돈이 많아서(응?)와 같은 이유를 떠나 정말 이 사람이 나와 평생 함께 할 수 있는 동반자인지를 여러 번 되 내어 생각해 보는 듯 합니다.


그러다 보니 잘 지내다가도 문득 소소한 일에 울컥 해서는 감정 이입을 시켜 확대 해석 하는 경우를 많이 보기도 합니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서 말다툼을 했어."
"응. 그런데?"
"그래서 그럼 마음대로 하라고 뒤돌아 서서 갔는데…"
"응."
"뒤돌아서 가려는데 그 한마디에 완전 나 어이 상실했잖아."
"왜? 설마 욕이라도 했어?"
"응! 나한테 '아이씨…' 이러는 거 있지? 그거 나한테 욕 한 거잖아."
"…"

웃으면 안 되는데 광분하며 이야기를 내뱉는 친구의 이야기를 듣다가 웃음이 나왔습니다.
이미 그 말을 내뱉는 친구의 눈빛은 "난 이렇게 그 사람을 사랑하는데, 그 사랑하는 사람이 나한테 '아이씨' 라고 했어. 속상해. 억울해." 라고 말하고 있었기 때문이죠.


한 가지의 소소한 상황으로 인해 이미 흥분한 상태이다 보니 평소 같으면 그저 넘어갈 수 있는 한 마디도 확대 해석하게 되다 보니 더욱 문제를 악화 시키는 경우였죠.

"왜 웃는 거야. 난 심각한데"
"아니. 잠깐. 남자친구가 너한테 욕한 거 맞아?"
"나한테 한 것이건, 아니건, 그렇게 말하는 걸 보면 나랑 결혼하고 나서 나한테 욕할지도 모르는 사람이야. 안그래?"
"그런가?"
"그렇게 쉽게 욕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폭력도 쉽게 행사할 사람이지."
"워워- 진정해. 흥분하지 말구."

친구의 흥분을 가라 앉히면서도 한편으로는 '어쩌지? 나도 가끔 혼잣말로 아이씨- 라고 말하는 때가 있는데? 헌데, 솔직히 너도 가끔 쓰는 말이잖아-' 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더군요.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자니 계속 웃음이 나왔습니다. 왜냐면, 저와 남자친구 또한 비슷한 상황에 처한 적이 있었기 때문이죠. 그때의 제 모습과 오버랩 되어 자꾸 웃음이 나왔습니다.

말다툼을 하다 실수로 옷깃이라도 살짝 스치게 되면, 폭력 행사 한 거라며 결혼하고 나서도 폭력 행사할 사람이라며 난 그렇게 살기 싫다는 둥-
혼잣말로 '아이씨-' 라고 내뱉은 그 한마디를 고스란히 귀담아 듣고 있다가 나한테 욕한 거라며 욕하는 사람 싫다는 둥-
연락이 뜸해지면 기다렸다는 듯, 사랑이 식었다는 둥- 변했다는 둥-

끝없이 이어지는 물고 늘어지기 기법. +_+ (남자친구 지치게 만들기의 일등공신기법이죠) +_+

"지은아, 나도 그랬어. 나도 그런 적 있어."

친구(지은)를 만나 이야기를 하는 사이, 그 친구의 남자친구에게서 문자가 왔습니다.

[지은이랑 같이 있어? 난 정말 답답해서 혼잣말로 한 말인데 그 말 듣고선 화내더니 그 이후로 연락을 안받아. 어떡하지?]

남자와 여자의 언어 사용에 있어서의 차이일 까요.

다음날, 바로 당연히 화해 했으리라 생각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친구에게 다시 연락을 해 보니 역시나 남자친구에게서 사과의 문자를 받고 긴 통화 끝에 화해 했다고 하더군요.


길을 가다가도 여기저기서 쉽게 들을 수 있는 말이 '아이씨' 혹은 그보다 더한 욕임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의 소소한 말에 여자는 크게 반응하고 확대 해석합니다.

[다른 사람은 되지만, 내 남자는 안돼- 가 아니라,
다른 사람은 (욕을 하든, 뭔 짓을 하든) 관심 없습니다. 하지만, 당신과 나, 우리는 평생 함께 해야 할 사이잖아요. 우리 서로 소중히 아껴줘요-]
라고나 할까요?

남자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다 "연애라는 것, 사람마다 모두 제각각 다른 듯 한데도 은근 닮은 부분이 참 많담 말이야." 하며 웃었습니다.

(음, 그러고 보면 정말 연애 경험이 많은 사람일수록, 연애를 잘한다는 것도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이네요? +_+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