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에 대한 편견은 연애의 독

제 블로그가 제 경험과 주위에서 들은 이야기를 위주로 써 내려가다 보니 일부 단편적인 부분만 보여지곤 합니다. 그렇다 보니 일부 단편적인 부분을 확대 해석하여 댓글을 다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라는 것이 어찌보면 지극히 개인적인 저의 블로그이기도 하지만, 또 의외로 많은 이들이 제 블로그를 찾아주고 포스팅을 읽어 주시니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하며 글을 써내려가면서도 솔직히 많이 염려하며 글을 쓰곤 합니다. (혹, 이 글을 보고 오해하진 않을까- 하며 말이죠) 그래서 가급적 긍정적이고 좋은 글만 쓰려고 노력합니다. ㅠ_ㅠ 

종종 제 블로그에 방문하는 남자친구. 아무래도 남자친구와 소소한 에피소드가 많이 담겨 있다 보니 괜히 남자친구가 제 블로그에 방문하면 마치 다이어리라도 떡하니 공개되는 듯한 느낌이 들어 '남자친구 밀어내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내 블로그 들어오지마!" 라며 말이죠. 그래도 결국엔 들어와서 말없이 쭉 보고 가는 남자친구지만.

남자친구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길, 뜬금없이 남자친구가 이야기하더군요. 

"그 댓글을 단 사람은 정말 제대로 된 연애를 한번도 해 보지 못한 사람일거야."

무슨 말인고 하니 그 날, 제 블로그에 익명으로 단 댓글을 보고 한 말이더군요.

익사이팅한 연애는 18개월이 유효기간이라... 이 분, 정확히 1년 6개월간의 연애를 경험하고 이별을 경험하신걸까요? +_+???


이전엔 이런 댓글이 달리면 '헉! 정말 그런가...?' 하고 씁쓸한 마음으로 보곤 했는데 남자친구가 막상 '진정한 사랑을 해보지 못해서 저런 말을 하는 거야' 라고 이야기를 해주니 왜 그리 위안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제 블로그 외에도 간혹 다른 연애 블로그나 다른 인터넷 기사를 보다 보면 심심찮게 이런 댓글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럼 그렇지. 역시, 남자는 저래서 안돼."
"바보. 여자 꼬시는 거? 돈만한 게 없다니까."
"쯧쯧. 예쁜 여자만 좋아하니까. 남자가 저러니까..."
"역시, 여자들은 된장녀. 내 이전 여자친구도 딱 저랬는데."

다소 갑갑해지는 느낌의 부정적인 댓글. 딱 그에 맞춰 한 친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갑갑해짐을 느꼈습니다.

"난 지금 이 남자와 연애는 하고 있지만 솔직히 결혼은 하고 싶지 않아. 남자 뻔하잖아. 시각에 약한 동물이라, 금새 다른 여자 품에 안을걸? 주위 보니까 그렇던데 뭐."
"에이. 왜 그래. 그런 경우는 극히 일부야. 모두가 그렇지는 않아."

오로지 자신의 경험만에 비추어, 혹은 지면상, 온라인상으로 접하게 되는 지극히 단편적인 한 이야기를 접하고서 남자와 여자에 대한 편견을 갖는다는 것. 그것만큼 사랑을 하는데 있어 큰 장애물은 없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드라마 소재로 불륜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오죽하면 개콘(개그콘서트)의 동혁이형조차 드라마 소재로 아침 저녁 가리지 않고 불륜이 등장한다고 이야기를 했을까요.

출처 : KBS 개그콘서트/인용목적

대한민국은 불륜공화국?

솔직히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고 있지만 저 또한 그런 불륜 소재의 드라마를 접할 때면 '남의 이야기'로만 그저 '드라마'로만 느껴지지 않아 소름이 끼치곤 합니다. 이런 드라마가 자칫 남자와 여자에 대한 또다른 편견을 만들어 내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바람은 예쁘게 연애 하고 있는 모습이나 알콩달콩 행복한 결혼생활을 소재로 한 드라마도 많이 나와서 긍정적인 면도 생각하고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연애와 결혼의 나쁜 점에 대해 쓰시오-' 라고 하면 끝없이 써내려갈 수 있을 것 같다던 친구의 말이 그저 웃어 넘길 수 있는 농담으로만 느껴지지 않습니다.  

+) 덧붙임. 연애와 결혼의 나쁜 점에 대해서만 쓰시오. (아, 정말 이랬다간 악플만 잔뜩 달리겠구나-)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