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쁜남자 2

나의 이상형이 '나보다 강한 남자'였던 이유

어렸을 때부터 마음 속 깊숙이 칼을 품고 다녔다. 누구든 나에게 화살을 쏘려 한다면 내가 그 전에 품고 있던 칼을 내밀겠다는 생각으로. 누군가 나에게 아픔을 주면 상대에게 몇 배의 고통을 주어야 한다고. 그렇게 해야 내가 살 수 있다고 생각했었다. 물론 처음부터 그런 생각을 가졌던 것은 아니다. 다만, 너무 어린 나이에 다소 감내하기 어려운 여러 일을 겪으며 스스로를 그렇게 만들어 갔던 것 같다. 10대의 나이에 어느 누군가 시킨 것이 아님에도 인생은 그렇게 살아야 하는 거라며 나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고 있었다. 20대가 되어서도. 이상형이 '강한 사람'이었던 이유 서로의 살 길이 바쁘다 보니 길을 가다 낯선 이와 어깨를 부딪힐 수도 있고, 어쩌다 보니 의도치 않게 상대가 나에게 피해를 주기도 한다. 하..

지금은 연애중 2011.09.26

자칭 ‘나쁜 남자’, 알고보니 진짜 나쁜 남자

"언니, 자기 입으로 나쁜 남자래." "요즘 드라마를 보더니 나쁜 남자가 대세인 건 아나 보지?" "근데, 자기 입으로 나쁜 남자라고 이야기 하는 이유가 뭐야?" 학교 선배이자 직장 동기로 호감을 가지고 가끔 씩 만나는 사이인데 사귀는 건 아니고 애매하게 구는 이 남자 때문에 속이 타 들어 간다는 후배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개인적으로 뜯어 말리고 싶은 사람이더군요. "그러면 안 되는데 너무 멋있어." "네가 말하는 그 멋있다는 기준이 뭐야?" "하는 행동이 묘하게 끌려." "응? 어떤 행동?" "스스로를 나쁜 남자라고 이야기 하면서도 뭔가 슬퍼 보이고…" "조심해. 나도 낚였다. 스스로를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남자라고 자칭하던 남자에게…" "에이, 외로운 남자와 나쁜 남자는 다르지..

지금은 연애중 2010.06.21 (3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