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심을 흔드는 멋진 고백을 위한 3가지 조건


"날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는 게 좋을까? 아님,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는 게 좋을까?"

친구들과 만나면 종종 이야기 나눴던 주제입니다. 그리고 늘 결론은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하고 싶다- 였어요. 그런데 막상 연애를 하다 보니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건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을 만나건 결국, 결론은 하나더라고요. 누가 먼저 좋아했느냐의 차이만 있을 뿐, 결국 서로 좋아하게 되는 게 가장 이상적인 것이라고 말이죠.


남자친구와 파릇파릇했던 20대 초반에 만나 오랜 기간 봐 오며 느끼는 점은 "내가 참 운이 좋구나. 이런 멋진 남자친구를 만나다니!" 입니다. 물론, 이 남자. 처음부터 제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남자 스타일과는 거리가 멀었으니 말이죠. 

고백을 받기 전까지만 해도 남자친구에 대한 호감은 그저 그런 50% 정도에 불과했지만 오히려 남자친구에게 고백을 받고 나서 '이 남자, 어쩌면 정말 괜찮은 남자일지도...'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남자친구의 용기있는 당당한 고백이 남자친구를 '남자'로 다시 보게 된 계기가 된거죠.    


타인을 통해 고백하기 보다는 직접 말하기


지금의 남자친구 이전엔, 단 한번도 단도직입적으로 고백을 받아 본 적이 없었습니다. 늘 다른 누군가를 통해서 "걔가 말하지 말라곤 했는데, 있잖아. 걔가 너 좋아한대." 라고 듣게 되거나, "너 진짜 몰라? 소문 쫙 퍼졌던데. 걔가 너 좋아한다고." 라며 뜬 소문인지, 정말인지 알 수 없는 불명확한 소문에 의해 알게 된 경우가 전부였습니다.
 


이처럼 직접적으로 들은 고백이 아니라면, 마음 한 구석에는 "직접 나에게 말하지 못하는 걸 보면 그런 용기를 낼 만큼 날 좋아하는 건 아니라는 뜻이지." 라고 단정짓곤 했습니다.   

실제 주위 친구들을 통해 이야기를 들어봐도 타인을 통해 고백을 받은 경우, '남자답지 못하다'는 이유로 많이 꺼려 하는 반면, 직접적으로 고백을 받은 경우에 더 큰 호감을 갖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 역시, 남자친구에게 받은 직접적인 고백이 계기가 되어 '남자'로 느껴지지 않았던 남자친구가 새삼 '남자'로 보이기 시작하더라고요. 단지, 직접적으로 '좋아한다'고 고백했을 뿐인데 그 용기 있는 고백을 통해 그 사람의 진심과 더불어 '남자다움'을 느낀 것 같습니다.   


술에 의존하기 보다는 맨정신으로 고백하기 


저는 술을 마실 줄 모릅니다. 과하게 매운 음식을 먹어도 속이 뒤틀릴 듯한 고통을 느끼곤 합니다. -.- 위나 간이 안 좋은 게 아닐까 싶기도… 엄… 전 체질적으로 술을 못마신다고 주장하곤 합니다. (일명 주당이라 불리시는 분들은 많이 마시면 는다고도 하시지만 ㅠ_ㅠ)

사람에 따라 주량이 다르듯, 취하는 정도도 다릅니다.  

고백을 술김에 하면 안되는 이유가 바로 이 이유인데요. 서로가 술김이면 괜찮지만, 어느 한 쪽은 술에 취한 상태이고, 한쪽은 덜 취한 상태라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해석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제 정신으로 주고 받는 이야기도 때론 다르게 해석되어 마찰을 일으키곤 하는데, 술김에 주고 받는 이야기는 오죽할까요. 설사 용기가 나지 않아 술에 의존하여 고백을 했다 하더라도 다음 날이라도 제 정신에 다시금 고백하는게 좋습니다.


취중진담이거나 술김에 확 내뱉은 말이거나...

말하는 이는 취중진담이라 주장할 지라도 듣는 이는 '저 인간, 술김에 막말하네.' 라고 해석할 수도 있으니 말이죠. 덜덜덜.  
 

간 보지 않기! 좋으면 좋은 대로!


날 좋아하는 건지, 아닌 건지 모호하게 행동하는 모습에 진저리 친 기억이 있습니다. 일명 '밀고 당기기' 랍시고 간을 보는 행동인데 20대 초반 뭣 모를 때면 두근거리며 '이 사람 날 좋아하는 걸까? 아닌걸까?' 고민도 많이 했겠지만, 알 것 다 알만큼 머리가 커버리고 나니 더 이상 그렇게 계산적으로 간보며 고백하는 스타일이 너무 싫더라고요.

종영된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독고진'이 여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이유 역시, 이런 저런 계산하지 않고 좋으면 좋은대로 상대방에게 어필하는 모습 때문이지 않았나 싶어요. 
 
상대방이 자신을 좋아하는지, 좋아하지 않는지에 따라 자신의 감정을 드러낼지 숨길지 결정하기 위해 간 보는 모습은 비겁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상대방의 반응에 따라 '아, 농담이었어.' 혹은 '그냥 한번 해 본 말이었어.' 와 같이 얼렁뚱땅 넘어가는 남자. 뒤늦게 '아, 사실은 진짜 너 좋아하는 거였어.' 라고 해 봤자, 그 때쯤엔 이미 여자는 저 멀리... 뒤돌아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남자는 여자에게 '여성스러움'을 기대합니다. 여자 또한 남자에게 '남성스러움'을 기대합니다. 이성(異性)이 끌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단 한번의 기회, 마지막 기회가 될지도 모를 상대방을 향한 고백.
타인을 통해 고백하기 보다는, 술에 의존하기 보다는, 아닌 척하며 간보기 보다는, 
한 번 용기있게 고백해 보는 건 어떨까요? :) 

쑥맥 남자친구를 둔 여자의 스킨십 성공기

쑥맥 남자친구를 둔 여자의 스킨십 성공기 - 남자친구에게 스킨십으로 먼저 다가가는 방법

제 성격은 적극적이라기 보다 소극적이고, 소극적이라기 보다 적극적입니다. (뭔 말이래? -_-?) 낯가림이 심해서 처음 누군가를 마주했을 때는 쉽게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 하지 못하는 편입니다. 상대방이 어떤 스타일인지 파악을 한 후에야 그 상대방에 맞춰 이야기를 맞춰 가는 편이랍니다. 처음 만난 사람임에도 낯가림 없이 바로 환하게 웃으며 이야기를 잘하는 분들을 뵐 때면 정말 부러움이 폭발할 지경입니다. 유후~


그래서일까요? 다소 멍 때리고 있거나 무뚝뚝한 고유 성격답게 있으면 첫 인상을 다소 무섭게 보는 분들도 있어요. 난 시크한 여자다! 어흥! -_-^ (실은 전혀 아닌데…) 유일하게 첫인상과 지금의 인상을 동일하게 보는 이가 있으니 두둥! 그 분이 바로 남자친구입니다. 남자친구 눈엔 아직 콩깍지가 씌어져 있나 봐요. 전 남자친구를 향해 웃은 기억이 별로 없는데 처음 만났을 때부터 제가 남자친구를 향해 샤방샤방 미소를 날렸다고 합니다. (과연…?)


"누가 먼저 좋아했어?" 라고 누군가 물을 때면 전 "당연히 남자친구가 날 먼저 좋아했지" 라고 대답하는 반면, 남자친구는 "아냐. 버섯이 날 먼저 좋아했어" 라고 대답하곤 합니다. 그 이유가 뭔가 했더니 고백은 분명 남자친구가 먼저 했지만 자연스레 좋아한다는 눈빛을 보내거나 좋아한다는 말을 고백하도록 유도한 것은 저였다고 하더군요. 쩝. 그렇게 보면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실은, 맞습니다. 맞고요.)


고백을 유도하는 은근슬쩍 눈빛과 터치의 효력을 다시금 입증하는 셈인가요?


미소+칭찬+스킨십, 때로는 고백을 유도하기도!

남자친구와 사귀고 나서야 단둘의 데이트를 즐길 수 있었고 그 전엔 항상 많은 사람들과 함께 모여 있는 자리었던 터라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흥! 그래도 절대 내가 먼저 고백하진 않을테다!" 라는 일념하에 은근슬쩍 눈빛 보내기와 스킨십이 있었던 것도 사실인 듯 합니다.


"어? 오빠 손이 여자인 내 손 보다 더 예쁜 것 같아."

"그래?"

"봐봐. 그치? 그치?"

 

남자친구를 향한 칭찬과 함께 은근슬쩍 남자친구의 손바닥과 손등을 이리저리 보는 척 하며 스킨십이 가미되니 남자친구 입장에선 상당히 두근거렸다고 하더군요. 




이 와중에 환하게 웃어주는 제 모습이 남자친구 눈엔 그리 예뻐 보였다고 하니 어찌 보면 3박자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 것 같아요. 남자친구를 향한 '미소 + 칭찬 + 스킨십' 


다른 사람들도 그 자리에 있었지만 딱히 그러한 모습을 보고 '어? 버섯이 웅이(남자친구) 좋아한다!' 와 같은 얼레리 꼴레리 모드로 바라보지도 않았으니 말이죠. 


'난 아무것도 몰라요! 사심 없어요!' 라는 표정으로 해맑게 웃고 스킨십을 하면서도 스킨십이라고 하기도 애매할 정도로 살짝 터치하는 정도, '버섯이 나한테 호감있는게 확실해!' 라고 확언하기에도 칭찬을 하며 스킨십을 하는 것이니 그것으로 단정짓기도 애매했었나 봅니다. 칭찬과 미소 날리기, 은근슬쩍 스킨십이 계속 되니 자연스레 한 번 보던 얼굴 또 보고 싶고, 눈에 보이지 않으면 생각나곤 했다고 하더군요. 어쩌다 보니(의도적으로?) 남자친구가 먼저 고백 하도록 고백을 유도한 셈이 되어 버렸네요. 


100번의 말보다 때로는 1번의 뽀뽀로 감정표현을?   


사랑이 듬뿍 담긴 키스도 좋지만, '쪽쪽' 느낌의 뽀뽀가 그리 좋을 수가 없습니다. 연애 초기, 통화를 하다 마지막 '쪽' 하며 끊을 때는 언제 끊어야 할 지 타이밍 잡지 못하는 애매한 통화를 끝맺음 하기도 좋더군요.




연애기간이 길어지면서 연애 초기보다 다툴 일은 극히 적어졌지만 때론 정말 소소한 것으로 다투기 일보직전까지 가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하는데 그럴 때면 일부러 볼을 개구리 마냥 한껏 부풀려 기분이 나쁘다는 것을, 토라졌다는 것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서로에 대해 잘 몰랐던 연애 초기에는 일단 화가 나면 무표정으로 뒤돌아 서서 가곤 했는데 말이죠) 남자친구도 장기간의 연애로 서로를 잘 알다 보니 그쯤 되면 먼저 "삐쳤구나? 에이- 미안해" 라며 살포시 안아 주며 먼저 사과를 하기도 합니다.

전 그런 남자친구에게 사과의 의미로 볼에 쪽 하며 뽀뽀를 해 주기도 하고 반대로 기분이 덜 풀렸을 때는 입술을 내밀지 않고 안쪽으로 숨기고서 볼에 뽀뽀를 하는데 볼에 닿았을 때 그 느낌이 다른가 봅니다.


"너 아직 기분이 덜 풀렸구나?"

"헉! 어떻게 알았어?"

"너 입술 숨기고 뽀뽀했지?"

"오! 예리해! 나중에 기분 좀 풀리면 그 때, 뽀뽀 예쁘게 해줄게!" 


연애 초기에는 열렬한 키스가 로맨틱하고 멋있어서 좋기만 했는데, 연애기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레 키스보다 뽀뽀가 그리 좋을 수가 없습니다. 뽀뽀 하나만으로도 서로의 애틋한 감정을 느낄 수 있고, 때론 100마디의 말보다 1번의 뽀뽀가 모든 것을 대변하기도 합니다.


남자친구 뒤에서 살포시 안아주기

종종 퇴근 후, 피곤해서 꾸벅꾸벅 졸게 되는 저를 향해 옆에서 어깨를 내어주는 남자친구. 그런 남자친구에게 살짝 고개를 기대고 있으면 그렇게 행복할 수가 없습니다. 남자친구를 향한 든든함과 포근함이 너무 좋거든요. 직장생활을 하며 업무로 인해, 사람으로 인해 몸도 마음도 지쳐 있을 때 남자친구의 어깨에 잠시 기대고 있으면 그 피곤함이 싹 사라지는 기분입니다.





"오빠도 이 감정을 느낄 수 있으면 좋을 텐데…" 라며 반대로 제가 남자친구에게 어깨를 내어주며 "오빠가 기대봐" 라고 이야기 하곤 하지만 어깨 높이가 남자친구에 비해 제가 낮다 보니 남자친구 입장에서는 고개가 아래로 떨어져서 되려 불편하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생각해 낸 것이 종종 먼저 와서 기다리는 남자친구 뒤로 살짝 다가가 뒤에서 꼬옥 안아주는 것입니다. 남자가 여자에게 든든함을 느끼기란 쉽지 않지만, 뒤에서 남자를 껴안아 줌으로 조금이나마 그 날 있었던 힘겨움을 조금은 내려놓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말이죠. 


스킨십에 있어서는 제 아무리 곰인 여자도 때로는 여우가 될 필요가 있습니다. 남자가 요구하는 대로 100% 응하기 보다 싫으면 싫다고 단호히 거절할 때도, 좋아서 행하는 것이라면 좋으면 좋은 대로 좋은 감정을 솔직히 표현할 수 있는 여우가 될 수 있어야 합니다. 


정말 여자친구를 사랑하는 남자친구라면 스킨십에 있어 YES와 NO가 분명한 여자를 두고 손가락질 할 남자는 없습니다. (스킨십만을 목적으로 사귀는 바람둥이 남자라면 싫어할지도 -_-) 그런 바람둥이 남자가 아닌 진짜 사랑을 아는 남자라면, 오히려 싫은데도 마지못해 좋아하는 척 응하고 나서는 나중에서야 '그 때 내가 미쳤지! 내가 왜 너랑 키스 했냐?!' 와 같이 돌변하는 까마귀 같은 여자를 되려 손가락질하겠죠.


"아, 진짜 이러다 1년 뒤에나 뽀뽀 한 번 해보려나?"

"왜?"

"너무 남자친구가 쑥맥이야! 답답해!" 


혹, 쑥맥인 남자친구 때문에 답답해하고 계신가요? 스킨십, 꼭 남자가 먼저 하라는 법 있나요? 은근슬쩍 스킨십에 여자가 먼저 도전해 보는 건 어떨까요? J


Do Do Do!!! 유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