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조언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연애 조언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개인적으로 연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보니 연애 관련 상담이나 질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사실, 전 연애 심리 전문가가 아니라 단순히 남자친구와 저와의 연애 에피소드를 에세이 형식으로 블로그에 끄적여 놓았다는 점… +_+ (응? 그래서?)

 

블로거로서 저를 아는 이들은 연애 관련 질문을 많이 하지만, 직장인으로서의 신분으로 돌아가면 저에게 연애 질의를 하는 분들 보다는 저에게 연애 조언을 해 주는 경우를 더 많이 접하게 됩니다.

 

특히, 술자리에서 말이죠.

 

"너도 이제 결혼해야지"
"응. 곧 해야지."
"곧 언제? 결혼은 지금 남자친구랑 할거야? 그건 생각해야 돼. 꼭 지금 남자친구랑 결혼하라는 법은 없다. 남자친구 직업이 뭐랬지?"
"?"
"그 남자가 전부일 것 같지? 세상에 남자는 많아. 결혼할 땐 잘 따져보고 해야 돼."

 

-_-;;;

 

지금껏 결혼의 '결'자에도 관심 없던 제가 지금의 남자친구로 인해 결혼을 생각하고 꿈꾸게 되었는데 결혼은 그 남자와 꼭 할 필요가 없다는 말에 잠시 멍- 때렸습니다.

 

"버섯한테만 그러지 말고. 넌 어때? 결혼하니까 좋아? 아직 한참 신혼이잖아."
"그럼! 자고로 결혼할 때 여자는 자기계발 의지가 있는 여자랑 결혼해야 돼. 맞벌이를 할 수 있으니까."
"그래서 좋아?"
"그럼! 돈을 빨리 모을 수 있잖아. 노후 걱정 끝이라니까!"

 

결혼을 하니 좋냐, 행복하냐는 질문에 자기계발의 의지가 있는 여자와 살고 있고, 맞벌이를 하니 돈을 빨리 모을 수 있어 좋다는 결론을 내는 이 분. 신혼인 본인의 결혼생활에 대해 이야기 하며 '결혼할 남자의 조건', '결혼할 여자의 조건'을 요목 조목 늘어 놓더군요. 이런 남자와 결혼해야 된다, 이런 여자와 결혼해야 된다...

 

사실 기분 좋은 술자리였던터라 그저 대답없이 웃었습니다만, 많이 속상했습니다.

 

난 이 남자로 인해 생각에도 없던 결혼을 꿈꾸게 되었는데, 왜 자꾸 다른 사람과 결혼하라는걸까?...

 

결혼 전, 다른 사람을 더 살펴보고 결혼하라는 조언에 너무 황당해서 멍- 때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이 사람의 조언에 그리 심각할 필요는 없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까 박군이 하던 말 신경쓰지 마."
"뭐가요?"
"아니. 박군이 아직 신혼이잖아. 들떠서 저러는거야. 박군 와이프는 당장이라도 회사 그만두고 싶은데 애 양육비 걱정에 직장을 그만 둘 수 없다고 하더라. 내가 하고픈 말은 다들 본인의 시각에서만 이야기 하는거야. 지훈이가 하는 조언이 정답은 아니라는거지."

 

그 술자리를 가진지 약 2년 가량 흘렀습니다.

 

 

결혼은 꼭 그 남자와 할 필요 없다... 결혼은 다른 남자와 해도 되잖아... 라는 꽤나 큰 충격을 안겨줬던 그 술자리. 결혼의 목적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행복한 삶이 아닌, 안정적인 미래를 위한, 노후 준비에 있는건가 싶을 정도로...

 

그 박군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정확히 3년 만에 이혼을 했다는 소식. 그의 이혼 소식에 '헉!' 하는 놀라움도 있었지만, 내심 (솔직히) 기쁘기도. (...응?) 이혼의 이유를 들어보니 육아 과정에서 서로의 의사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나 봅니다. 자세한 사정은 당사자인 두 사람만이 알겠죠.

 

사람마다 연애관이나 결혼관이 다를 순 있지만, 그 연애관이나 결혼관을 다른 사람에게 주입시키거나 그 기준으로 다른 사람을 평가하고 막무가내로 조언을 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상대를 위한답시고 한 조언이 다른 사람에겐 큰 상처가 되기도 하고, 오히려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는 꼴이 될 수도 있으니 말이죠.

 

남녀에 대한 편견은 연애의 독

제 블로그가 제 경험과 주위에서 들은 이야기를 위주로 써 내려가다 보니 일부 단편적인 부분만 보여지곤 합니다. 그렇다 보니 일부 단편적인 부분을 확대 해석하여 댓글을 다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라는 것이 어찌보면 지극히 개인적인 저의 블로그이기도 하지만, 또 의외로 많은 이들이 제 블로그를 찾아주고 포스팅을 읽어 주시니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하며 글을 써내려가면서도 솔직히 많이 염려하며 글을 쓰곤 합니다. (혹, 이 글을 보고 오해하진 않을까- 하며 말이죠) 그래서 가급적 긍정적이고 좋은 글만 쓰려고 노력합니다. ㅠ_ㅠ 

종종 제 블로그에 방문하는 남자친구. 아무래도 남자친구와 소소한 에피소드가 많이 담겨 있다 보니 괜히 남자친구가 제 블로그에 방문하면 마치 다이어리라도 떡하니 공개되는 듯한 느낌이 들어 '남자친구 밀어내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내 블로그 들어오지마!" 라며 말이죠. 그래도 결국엔 들어와서 말없이 쭉 보고 가는 남자친구지만.

남자친구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길, 뜬금없이 남자친구가 이야기하더군요. 

"그 댓글을 단 사람은 정말 제대로 된 연애를 한번도 해 보지 못한 사람일거야."

무슨 말인고 하니 그 날, 제 블로그에 익명으로 단 댓글을 보고 한 말이더군요.

익사이팅한 연애는 18개월이 유효기간이라... 이 분, 정확히 1년 6개월간의 연애를 경험하고 이별을 경험하신걸까요? +_+???


이전엔 이런 댓글이 달리면 '헉! 정말 그런가...?' 하고 씁쓸한 마음으로 보곤 했는데 남자친구가 막상 '진정한 사랑을 해보지 못해서 저런 말을 하는 거야' 라고 이야기를 해주니 왜 그리 위안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제 블로그 외에도 간혹 다른 연애 블로그나 다른 인터넷 기사를 보다 보면 심심찮게 이런 댓글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럼 그렇지. 역시, 남자는 저래서 안돼."
"바보. 여자 꼬시는 거? 돈만한 게 없다니까."
"쯧쯧. 예쁜 여자만 좋아하니까. 남자가 저러니까..."
"역시, 여자들은 된장녀. 내 이전 여자친구도 딱 저랬는데."

다소 갑갑해지는 느낌의 부정적인 댓글. 딱 그에 맞춰 한 친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갑갑해짐을 느꼈습니다.

"난 지금 이 남자와 연애는 하고 있지만 솔직히 결혼은 하고 싶지 않아. 남자 뻔하잖아. 시각에 약한 동물이라, 금새 다른 여자 품에 안을걸? 주위 보니까 그렇던데 뭐."
"에이. 왜 그래. 그런 경우는 극히 일부야. 모두가 그렇지는 않아."

오로지 자신의 경험만에 비추어, 혹은 지면상, 온라인상으로 접하게 되는 지극히 단편적인 한 이야기를 접하고서 남자와 여자에 대한 편견을 갖는다는 것. 그것만큼 사랑을 하는데 있어 큰 장애물은 없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드라마 소재로 불륜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오죽하면 개콘(개그콘서트)의 동혁이형조차 드라마 소재로 아침 저녁 가리지 않고 불륜이 등장한다고 이야기를 했을까요.

출처 : KBS 개그콘서트/인용목적

대한민국은 불륜공화국?

솔직히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고 있지만 저 또한 그런 불륜 소재의 드라마를 접할 때면 '남의 이야기'로만 그저 '드라마'로만 느껴지지 않아 소름이 끼치곤 합니다. 이런 드라마가 자칫 남자와 여자에 대한 또다른 편견을 만들어 내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저의 개인적인 바람은 예쁘게 연애 하고 있는 모습이나 알콩달콩 행복한 결혼생활을 소재로 한 드라마도 많이 나와서 긍정적인 면도 생각하고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연애와 결혼의 나쁜 점에 대해 쓰시오-' 라고 하면 끝없이 써내려갈 수 있을 것 같다던 친구의 말이 그저 웃어 넘길 수 있는 농담으로만 느껴지지 않습니다.  

+) 덧붙임. 연애와 결혼의 나쁜 점에 대해서만 쓰시오. (아, 정말 이랬다간 악플만 잔뜩 달리겠구나-)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