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SMALL

2020/12 3

아가야, 엄마처럼 크렴 - 부모님의 이혼에도 자존감이 높았던 이유

신랑과 연애할 때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결혼을 하고나서도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눕니다. 네버엔딩 토크 토크 토크... 여자친구들과 있을 때도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 같지 않아요. (욕인가, 칭찬인가) 신랑과 종종 '나의 어떤 점이 좋았어?' '나 어디가 좋아?' 라는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이미 연애할 때도 이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고, 결혼식을 할 때도, 신혼여행을 갈 때도, 첫 아이를 낳았을 때도, 둘째 아이를 낳았을 때도, 밥 먹다 말고도 이 주제로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아, 물론, 저 주제로 이야기를 먼저 꺼내는 사람은 신랑입니다. 그럴 때면 제가 항상 다시 되묻습니다. "전에도 이 이야기를 한 것 같은데, 또 듣고 싶어? 좋은 점이 너무 많아서 또 읊으려면 시간 걸리잖아. 자, ..

지금은 연애중 2020.12.12 (2)

결혼준비 과정, 지옥과 같았던 이유 - 결혼생활보다 결혼준비가 더 힘든 이유

이런 남자를 닮은 아기라면 정말 귀여울 것 같다. 갖고 싶다. 아, 결혼하고 싶다. (무슨 변태도 아니고!!!) 지금의 신랑이자, 당시 남자친구와 연애하며 들었던 생각. 난생 처음 느껴보는 감정에 하루가 멀다 하고 보고 또 보고 또 봤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연애한 지 1년 6개월 정도 지났을 무렵부터는 대화 주제가 어느 순간, 종교에 대한 생각, 정치 성향, 자녀교육관 등에 대한 이야기로 흘러갔습니다. 지나와 생각해 보면 본능적으로 서로를 탐색했던 게 아닐까 싶기도 해요. 결혼 전 상대가 정말 나와 잘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말이죠. 신랑과 만나고 사귄지 2년이 채 되기 전에 결혼을 서둘렀습니다. (정확히는 이미 누나와 동생으로 10년 이상 알고 지낸 사이기도 했습니다) 2살 연하인 그는 무척이나 성숙..

지금은 연애중 2020.12.10 (2)

레고 다이애건 앨리를 선물하며 - 남편의 취미생활 그리고 결혼에 대하여

새벽 5시. 잠결에 제가 눈을 떴을 때, 신랑은 제 곁에 없었습니다. 거실로 나와 보니 식탁에 앉아 식탁등만 켠 채로 레고 다이애건 앨리를 열심히 만들고 있더군요. "여태까지 안잔거야? 피곤하지 않아?" "어? 이제 일어났어? 아니야. 너무 재미있어!" 신랑은 새벽 5시가 다 되어가도록 레고 다이애건 앨리 블럭을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책장 제일 위 칸에 있는 나머지는 다음 주 주말에 할 것들이야." 3개월 전, 신랑의 생일 무렵, 신랑에게 무엇을 선물받고 싶냐고 질문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신랑은 너무나도 설렘 가득한 목소리로 '레고 다이애건애리'를 외치더군요. 바로 사 주고 싶었으나 재고가 없어 사주지 못하다가 3개월이 지난 오늘에서야 사주었습니다. 좋은 셔츠와 멋스러운 구두가 아닌,..

지금은 연애중 2020.12.0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