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SMALL

2020/08 2

속보로 뜬 전면 학교 원격수업 / 어린이집, 유치원 긴급보육은?

수도권 유초중고, 26일∼9월11일 전면 원격 수업…고3은 제외(종합) 라는 뉴스가 보여 확인해 보니,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궁금한 내용은 기사 본문에 나와 있지 않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각각 나가고 있는 두 아이. 코로나로 그 난리통이지만, 맞벌이부부는 선택 사항이 없다. 오히려 양가 어른들께 맡기는게 더 불안할 정도. 친정 어머니는 아프셔서 주기적으로 병원을 다니시니 아이를 못돌보시고, 시댁 어른은 오히려 택시 운송업을 하시면서 하루하루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으신 터라, 오히려 외부인 접촉이 많다. 차라리 3단계 빨리 시행하고 코로나를 빨리 잡는 게 낫지 않을까 싶을 정도다. 불안한 마음을 안고 오늘도 두 아이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으로 보내졌다. 재택근무를 장려하는 우리 회사와 달리, 신랑네 회사는 아예..

놀라운 아이의 기억력,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을 하면 안되는 이유

두 살 터울의 남매는 종종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우애 돋는 모습을 연출해 주곤 한다. 그리고 또 때로는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서로 잡아 먹을 듯이 다투곤 한다. (표현은 이렇게 하지만 막상 다툰다고 해봤자, 말다툼 하나 어느 한쪽이 우는 정도) 두 아이가 다툴 때면 "엄마, 아빠가 사랑하는 축복이와 행복이인데 이렇게 다투면 엄마, 아빠가 속상한데, 어떡하지? 축복이 행복이 떨어져서 살거야?" 라는 말을 하곤 하는데 그럴 때면 언제 그랬냐는 듯 싫다고 소리지르며 서로를 부둥켜 안는다. 서로 그렇게 다투면서도 서로를 무척이나 아끼고 좋아한다. 또 두 아이가 서로 '내거야!' 를 외치며 다투고 있어 둘이 이렇게 싸우면 속상하다고 이야기 하니 첫째가 나즈막한 목소리로 질문을 한다. "근데 축복이가 아기였을 때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