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지 20년차 남편, 그가 복근을 욕심내는 이유

아내와 결혼한지 20년차, 복근을 욕심내는 이유를 듣고 나니-부부의 날, 결혼 20년차에도 여전히 설레는 이유

오늘은 성년의 날이자, 부부의 날입니다.

 

후배가 성년의 날을 강조하다 보니 부부의 날을 놓치고 있었네요. 매해 5월 21일이 왜 부부의 날인지 정확히 알지 못했는데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된다는 의미더라고요.

 

 연애,남녀심리,부부의날,사랑

 

부부의 날 : 5월21일

 

부부의 날 유래>> 민간단체인 '부부의 날 위원회'는 1995년부터 '건강한 부부와 행복한 가정은 밝고 희망찬 사회를 만드는 디딤돌'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가정의 달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의미에서 매년 5월 21일 '부부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그리고 2001년 4월 '부부의 날 국가 기념일 제정에 관한 청원'을 국회에 제출했고, 이것이 2003.12.18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성년의 날 : 매년 5월 셋째 월요일. – 올해는 2012년 5월 21일로 부부의 날과 겹쳐요.

 

성년의 날 유래 >> 우리 나라의 옛날 성년례(成年禮)는 고려 광종 16년에 세자 유()에게 원복(元服)을 입혔다는 데서 비롯된다. 성년례는 남자의 경우에는 관례(冠禮)를, 여자의 경우에는 계례(禮)가 있었으며, 고려 이후 조선시대에는 중류 이상의 가정에서는 보편화된 제도였으나, 20세기 전후의 개화사조 이후 서서히 사회관습에서 사라졌다. 보통 성년에 달하지 못하는 동안을 미성년이라고 한다. 한국 민법상 만 20세에 이르면 성년이 되고, 연령 산정에는 출생 일을 계산하므로 1981년 1월 1일에 태어난 자는 2000년 12월 31일에 성년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성년의 효과는 공법상으로는 선거권의 취득, 기타의 자격을 취득하며, 흡연 ·음주 금지 등의 제한이 해제된다. 사법상으로는 완전한 행위능력자가 되는 외에 친권자의 동의 없이 혼인할 수 있고, 양자를 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효과가 있다.

 

"어제도 밤늦게 줄넘기 4천개 하신거에요? 헉! 시간도 없으실텐데 왜 그렇게 복근 만들기에 열을 올리세요?"
"아니. 뭐. 열 올린다기 보다는."

 

40대 초반의 나이에 이사직에 올라 능력면에서나 성품면에서나 무척 존경하는 이사님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사님은 제 멘토입니다.'라고 우기고 있습니다. 정작 멘토는 절 멘티라 생각하지 않을지도 모를 일이지만 말이죠. -.-

 

40대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동안인 외모와 몸인데도 불구하고 복근 만들기에 여념 없는 이사님의 모습이 조금은 의아했습니다. 직급이 직급인 만큼, 업무 외 시간에도 술자리가 잦고 만나는 사람들도 많은데 집으로 돌아가면 어김없이 매일 줄넘기를 4천개씩 한다는 말씀에 그야 말로 '헉!' 했습니다. 연달아 400개씩 정도로 끊어서 하면 4천개는 금방이라고 하시는데, 말이 금방이지 어디 그게 쉽나요? 덜덜.

 

40대이지만, 지금도 충분히 보기 좋은 몸인데, 복근까지 욕심 내다니! +_+ 정말 그 이유가 궁금해졌습니다. 나이 어린, 젊은 친구들은 복근을 목표로 운동하는 것을 쉽게 보곤 하지만 시간에 쫓기는 대기업의 임원이자 결혼 20년차의 한 가정의 아빠이기도 한데 복근을 목표로 운동을 한다고 하시니 말이죠.

 

"몰랐구나? 이사님의 사모님께서 자기 관리가 엄청 철저하시잖아. 연애시절 몸매를 아직 간직하고 계시는데. 50 kg을 넘지 않으시니. 이사님도 긴장하셔서 그런거 아닐까?"
"네? 정말요? 헉! 이사님, 정말이에요?"
"음. 솔직히 100% 아니라고는 말 못하지. 맞아. 그런 이유도 있지."

 

사모님이 자기 관리가 엄청 철저하신 분이더군요.

 

따로 운동을 하기 위해 시간을 내지는 않지만 평소 철저한 식단 조절과 잦은 스트레칭으로 연애시절 몸매를 고스란히 유지해 40kg 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_+ 헙;;; 전 쪘다 빠졌다가 반복되어 운동을 해야 몸무게가 겨우 유지 되는데 말이죠. -.- (아, 반성해야 겠어요)

 

저 같아도 그런 아내라면 긴장 되어서 복근 욕심 낼 것 같네요.

 

 연애,남녀심리,부부의날,사랑

 

결혼 한지 2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두근거린다는 이사님의 말씀에 또 한번 눈에 하트를 뿅뿅 그렸습니다. '아, 나도 저런 결혼생활 하고 싶다!' 라는 꿈에 부풀기도 하면서 말이죠.

 

매점에서 담배를 사시면서 거스름돈으로 받은 500원짜리를 매일 돼지저금통에 넣어 돼지저금통이 묵직해지면 그렇게 모아진 돈으로 사모님께 금반지를 선물해 주기도 하고, 꽃을 선물하곤 하셨습니다. 지금은 대기업의 임원이시지만 당시는 부장님으로 계실 때였죠. 그 때가 지금으로부터 7년 전이니. 그 때나 지금이나 아내를 향한 남편의 마음은 한결 같구나. 라는 생각에 제가 괜히 두근거렸습니다.

 

"오빠. 우리도 꼭 그러자. 결혼해도. 10년이 지나도. 20년이 지나도."
"응. 그래야지. 근데, 진짜 이사님 멋있는 분이시네."

"그치? 그치?"

 

20년 이상 산 부부가 신혼부부보다 이혼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황혼 이혼이 갈수록 늘고 있다는 거죠. 더불어 30∼44세 미혼 인구도 꾸준히 증가해 20년 동안 338% 늘었다고 합니다. 제 나이 딱 30세이니 저도 미혼 인구에 포함되는 건가요? 엄…  

개인적으로 결혼을 결정하기까지 많은 것을 고민하고 또 염려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사님 부부처럼 20년이 넘어도 잘 사는 부부들이 있는가 하면, 이혼하는 부부도 적지 않으니 말이죠.

 

이사님과 사모님은 20년 차 부부임에도, 여전히 서로를 의식해 긴장하고, 설레어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보다 연배가 훨씬 위인 선배님이지만 감히 귀엽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연애,남녀심리,부부의날,사랑

 

더불어 '나도 저런 결혼생활을 하고 싶다.' 는 생각과 함께 말이죠.

 

이혼에 대한 기사를 접할 때면 결혼을 하기도 전에 겁부터 먹게 됩니다. 이왕이면 이사님과 사모님의 이야기처럼, 달달한 결혼생활 이야기, 달달한 부부이야기를 많이 듣고 싶어지네요.

 

+ 덧) 성년이 되신 분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부부의 날을 맞으신 분들도 모두 축하드립니다. (오늘따라 정말 부러워요!+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