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콩깍지,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일까?

 

"앗! 찹다!"
"응? 찹다? 그게 무슨 말이야?"
"…응? 물이 찹다고… 음… 아…! 알았다! 차갑다고… 하하하하…"
"아, 차갑다고… 하하하…"

  

사랑의 콩깍지,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일까?

 

저도 모르게 툭툭 내뱉는 사투리에 제 자신이 놀라곤 합니다. '아, 이것도 사투리구나!' 라며 말이죠. 남자친구가 무슨 말인지 몰라 '응?'하면 그제서야 사투리임을 깨닫는 때가 많습니다.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온 지 어느덧 10년 째. 사회생활도 꽤 오래 했으니, 이쯤이면 고쳐질 때도 되었건만 -_-; 하아…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그러고 보면 처음 서울에 올라와 생활하면서 손뼉을 치며 무척 좋아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지방에선 보기 힘든 여기저기 우뚝 솟은 빌딩 때문도 아니었고, 쭉쭉 뻗은 도로 때문도 아니고, 3 분이면 다음 정류장에 도착하는 지하철 때문도 아닙니다.

 

바로 서울 남자들의 말투 때문이었습니다.

사랑의 콩깍지,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일까?

TV나 라디오에서나 듣던 표준말을 구사하는 +_+ 멋쟁이들!!! 꺄아!

 

어린 마음에 어찌나 두근거렸는지 모릅니다. 제 눈엔 연예인처럼 보였습니다. 서울말, 표준말을 하는 것뿐인데, 단지 그 이유로 말이죠. 당시, 남자친구도 제겐 그런 존재였습니다.

 

사랑의 콩깍지,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일까?서울말 쓰는 남자 = 내 눈엔 연예인!

 

남자친구가 말 한 마디, 한 마디 할 때마다 '와. 말투 너무 멋있다! 거기다 목소리도 너무 감미로워! 와!'였죠. 표준말을 쓰는 남자친구가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상대적으로 사투리를 쓰는 제가 초라하게 느껴져 말 한번 내뱉기가 너무 어색하고 쑥스러웠습니다. 혹 '입 열면 확 깬다!'라는 말이라도 듣진 않을지 걱정하면서 말이죠.

 

그런데 이런 저와 반대로 남자친구는 사투리를 쓰는 제가 귀여워 보였나 봅니다.

 

"하하. 뭐라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 그게 뭐야?"
"왜? 나 또 틀렸어?"
"아니. 아니. 아, 너무 웃겨. 다시 말해봐."
"ㅠ_ㅠ 서울말 쓰기 어려워."
"창피해 하지마. 사투리 쓰는 거 귀여워. 괜찮아."

 

제겐 표준말을 쓰는 남자친구가 근사해 보였던 것처럼, 생소한 사투리를 쓰는 제가 남자친구에겐 새롭고 귀여웠나 봅니다.

 

지방에서 서울에 처음 올라와 서울말을 쓰는 남자를 보고 꽤 두근거렸다는 말에 직장 동료가 혹 지금 남자친구도 서울말 때문에 반한 거 아니냐고 우스갯소리를 하더군요. 직장 동료 말처럼 '서울말'로 인한 호감의 영향도 꽤 많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다행인 것은 제 눈에만 콩깍지가 씌었던 것이 아니라 남자친구 눈에도 콩깍지가 씌었다는 거죠.

 

"들어봐. 남자친구 목소리 엄청 감미롭지?"
"7년이면 콩깍지 벗겨질 때도 됐는데..."
"목소리 멋있지? 멋있지?"


 사랑의 콩깍지, 유효기간은 언제까지일까?

 

전화 통화를 하다가도 두근두근 거리는 걸 보면 아직 콩깍지가 벗겨지지 않은 모양입니다. 외모로만 콩깍지가 쓰이는 게 아닙니다. 목소리에도 콩깍지가 씌어요.

(응? 결론이 뭐이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