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는 가죽, 내츄럴치클은 인테리어소품을 남긴다?!

 


크악! +_+ 나이가 들면 들수록 이상하게 귀여운 캐릭터를 선호하게 되는 듯 합니다. 꺄아! 이거 너무 귀엽지 않나요? 제가 좋아하는 폴프랭크의 캐릭터가 내추럴치클껌과 만났네요. 그야말로 폴프랭크 아트 에디션이네요.

폴프랭크를 모르신다구요? 폴프랭크란? 미국의 카툰니스트, 아티스트 겸 패션디자이너이며 Julius the Monkey는 폴프랭크의 가장 잘 알려진 캐릭터입니다.


다른 식품은 원산지며, 성분을 꼼꼼히 따져가며 구매하는데, 사실 껌은 전혀 그러지 않았던 것 같아요. +_+ 지금 생각하면 이해가 되지 않네요.

어렸을 때 책에서 '원주민들이 나무 수액을 씹는 것이 껌의 유래가 되었다' 라는 내용을 읽은 기억이 어렴풋하게 나는데요. 그래서인지 당연히 껌은 나무 수액이겠지… 하고 생각했던 것 같네요. (나무들이 고생이 많구나… 라는 생각과 함께 말이죠;) 사실상 기존 껌들의 대부분은 화학적 합성품인 초산비닐수지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모르고 먹었을 때는 맛있었는데, 초산비닐수지가 접착제와 페인트의 주원료로 사용된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마음이 씁쓸합니다.


오리온 내쿠철치클은 초산비닐수지 대신 100% 천연치클로 만들며 합성착향료, 합성착색료, 합성산화방지제, 설탕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맛은 세 가지이고, 총 6종의 패키지로 구성되어 있어요. 맛은 Lime Citrus, Natural Mint, Bergamot Orange이구요.

 


껌을 보면, 앞뒤로 색깔이 다른 것을 보실 수 있는데, 흰 부분은 민트캔디이고, 주황색, 초록색, 파란색 쪽이 바로 천연치클 입니다.


가족들과 함께 하나씩 맛 본 결과, 세 가지 맛 모두 씹을 때 입안에 퍼지는 향이 좋더라구요. 내츄럴민트는 향과 맛이 좀 강한 편이기 때문에 식후에 씹으면 특히 좋을 것 같구요, (내츄럴민트 씹고나서 바로 다른 음식을 먹으면 민트향과 음식이 섞여 괴상한 느낌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ㅎㅎ)


베르가못 오렌지와 라임 시트러스는 은은한 과일 향이라 오후 세시쯤 피곤이 몰려올 때나, 밤늦게 입이 심심하다 싶으면 부담없이 자주 찾게 되더라구요.


근데, 사실 내츄럴치클껌의 진짜 매력은 매력있는 케이스가 아닐까 싶네요. 껌을 다 씹고 케이스가 텅텅 비었더라도 도저히 버릴 수 없네요. 귀여운 폴 프랭크가 그려진 이 케이스를 소장하고픈 마음! 그래서 집에 굴러다니던 각종 물건들을 보관해 봤습니다.
 


사이즈를 보니 처음에 딱 떠오른 것은 바로 명함! 강렬한 레드의 Art Edition #6에 넣어봤습니다.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꽤나 많은 양의 명함을 보관할 수 있고, 케이스가 가볍고 작으니 항상 들고 다닐 것 같네요.



책상 위에 굴러다니던 클립도 넣어봤어요. 덕분에 책상이 한결 깔끔해졌습니다.

 


보관하는 데는 크게 불편함이 없었지만, 그저 칙칙한 케이스가 싫었던 실핀은 Art Edition #1에 넣어봤습니다. 실핀 녀석들도 화사한 집으로 옮겨 줬으니 좋아하겠죠?

 


여자분들은 이 머리끈 한번쯤은 써보셨을 것 같네요. 50개씩 왕창 넣어두고 파는 1~2천원이면 쉽게 사는 그 머리끈이죠. 얇고 색상이 다양해서 외출할 때 종종 질끈 묶고 나가곤 하는데, 워낙 잘 끊어지다 보니 외출할 때 한 두 개씩은 더 챙겨 나가곤 합니다. 근데 주머니에 넣어둬도 워낙 작아서 잘 잃어버려요. 그래서 Art Edition #4에 넣어봤어요. 디제잉하고 있는 폴 프랭크. 무슨 노래를 듣고 있을까요?

천연치클의 장점과 함께 폴 프랭크 아트 에디션으로 스타일도 살린 오리온 내츄럴치클껌, 다 드신 후엔 집안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해보세요~

 

" 본 포스팅은 의뢰를 받아 실 체험을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