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좋아 경제학을 전공했습니다

 

전공이 어떻게 되세요?”

 

대학생일 때 가장 많이 들었을 법한 이 질문이, 오히려 직장인이 되고 나서 많이 받게 되는 질문이다.

 

경제학입니다.”

 

이 답변을 듣는 순간, 이내 또 이야기한다. 너무 어려운 분야인 것 같다고. 맞다. 쉽지 않다. 하지만, 가장 가까이에 쓰일 수 있는 분야이며, 가장 많이 접하게 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처음 경제학을 전공으로 선택하면서도 오로지 하나의 생각으로 전공, 부전공, 연계전공(복수전공)을 생각했다.

 

 

돌아보면 정말 그러하다. 돈에 대한 남다른 욕심. (물론, 누구나 돈에 대한 욕심은 크다.)

돈에 대해 잘 알고 싶고, 돈을 많이 벌고 싶고, 이러저러한 욕심으로 가득 차, 경제학, 경영학(회계), 부동산학으로 각각 전공, 부전공, 연계전공으로 열을 올렸다.

 

묻고 싶지 않은가?

 

그래서 돈에 대해 많이 아시나요?”

 

단호하게 대답하고 싶다.

 

모릅니다.” 라고.

 

-

 

직장인이 되어서야 알게 되었지만, 어떠한 전공을 깊이 있게 하건 간에 돈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학문은 있을 수 없다. 철 없던 때에나 할 수 있는 말이다. “돈이 좋아서, 돈에 대해 알고 싶어 이 분야를 전공을 택했습니다.” 와 같은 말은. 돈이 학문이 될 수는 없다.

돈은 그저 하나의 가치를 매기는 종이에 불과하다.

 

돈 때문에 이 학문을 전공으로 택했습니다.

돈 때문에 이 회사에 다닙니다.

 

왠지 슬프다.

무엇을 하건 돈 때문에, 라는 단서는 붙이지 말아야겠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는 돈 때문에라고 말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