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에 하룻밤 제안, "미친거 아냐?"

“연예계에 스폰서가 정말 있을까? 설마“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묻는 친구에게 (여기서 말하는 스폰서는 긍정적인 스폰서가 아닌 부정적 의미의 스폰서를 말하는 것입니다)

“연예계에만 스폰서가 있을 것 같아? 라고 되묻자 친구가 너무나도 깜짝 놀라더군요.

제가 '스폰서'라는 단어를 접한 것은 대학생 때 입니다. 당시 용돈 벌이로 과외를 하고 있었기에 과외 인터넷 까페에 가입하여 정보를 공유하고 있었는데, 그 까페에 가입한 회원(친구)를 통해 건네 들은 사실이었기에 너무나도 충격이었고 같은 여자로서 치욕스럽기도 했습니다. 일명 ‘스폰서’ 혹은 ‘후원자’라고 표현을 하더군요.

당시, 과외와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충당하고 학비를 벌고 있던 저에게 “너도 하지 않을래? 라고 이야기하는 그 친구가 더 이상 친구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물론, 온라인 상으로만 만나고 오프라인으로는 한번도 만나 본 적 없는 친구이긴 하죠)

UAE Emarati emarat امارات اماراتي

지금 드는 생각은 어쩌면 그 친구는 고의로 그렇게 인터넷 까페(취업 준비 까페나 아르바이트 까페 등등)에 가입하여 스폰서의 지원을 받을, 다른 말로 스폰서에 몸 받쳐 일할 학생을 찾는 일을 하는 사람이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위와는 다른 상황이지만 공인중개사 시험을 앞두고 시험 정보를 공유하고자 나갔다가 100만원의 하룻밤 제안을 받기도 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참 헛웃음만 나옵니다.

“오늘 운이 좋나 봐요”
“왜요?
“친구에게 한 3년 전쯤에 100만원을 빌려줬었는데 오늘 갑자기 연락이 와서 현금으로 갚아 주더라구요. 안갚을 줄 알았더니.
“아, 그래요?
“네. 공돈 생긴 기분이에요”
“네- 그렇겠네요”

그렇게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공부를 마치고 모두가 뿔뿔이 흩어져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문제였습니다. 100만원 공돈이 생겼다는 분과 하필 집으로 가는 방향이 같아 걸어가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용돈 어떻게 버세요?
“과외도 하고, 뭐…”
“자취하기 힘드시겠어요”
“아뇨. 그다지” (이때부터 슬슬 짜증이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곧이어 일은 터졌습니다.

El Rancho

“저기, 오늘 같이 있을래요?
“네?
“다른 게 아니라 저도 혼자 지내다 보니 외로워서요. 서로 외롭잖아요”
“…”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그냥 손만 잡고 같이 이야기 나누면 좋을 것 같아서요”
“미친…”

 

그 사람이 어디에서 근무하는지 이야기를 들었던 지라, 신고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뛰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갑자기 팔목을 잡고서는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를 하더군요.

갑자기 공돈 100만원이 생겨서 그런지 순간 제 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용서 해 달라고 없던 일로 해 달라고 하더군요. 그런 일을 겪은 후, 뭔가 확실한 모임이 아니면 모임에 나가는 것이 다소 꺼려지더군요.

스폰서가 어디 달리 스폰서일까요?

돈이나 자신의 지위를 구실로 삼아 어떠한 부당한 뭔가를 얻으려는 욕구를 드러내는 것부터 이미 암묵적으로 “난 스폰서다” 라고 드러내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난 스폰서다” = “난 인간쓰레기이다” 로 들립니다만.

너무 표현이 과격했나요?

문득 이전 생각이 떠올라 ‘욱’하여 글을 써 내려가 봅니다. 당시, 그 모임을 그 날 이후로 참여하지 않고 그냥 혼자 속앓이 하는 것으로 그쳤는데 말이죠.

(당시 스무살, 저에게 그런 제안은 너무나도 충격적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한번 더 모임에 나가 여러 사람이 있는 앞에서 망신을 줬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돈과 지위를 이용하여 자신의 욕구를 채우고자 하는 사람들.

제발 어서 빨리 없어졌으면 합니다.